2
부산메디클럽

난방비 절약 이렇게 하면 된다…"온도 1도만 낮춰도 효과"

효율적 난방 위한 적정 실내 온도는 20도

1도만 낮춰도 에너지 소비량 약 7% 절감

창 표면에 '뽁뽁이' 부착하면 열 손실↓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국제신문DB


연초 전기·가스요금 급등에 기록적인 한파까지 이어지면서 난방비를 어떻게 줄여야 하는지, 가장 효율적인 방법은 무엇인지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온도 조절기 전원 끄지 않는 게 효율적

27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에너지공단에 따르면 효율적인 난방을 위한 적정 실내 온도는 20도다. 하지만 여기에서 1도만 낮게 설정해도 에너지 소비량은 7%가량 절감된다.

실내 온도가 아닌 온수 온도로 바닥 난방을 조절하려면 55도 이상으로 설정·가동해야 적정 온도를 유지할 수 있다. 10평대의 작은 공간이라면 보일러 온도를 최대한 높여 가동한 뒤 실내가 따뜻해지면 점차 온도를 낮추는 것이 효율적이다.

지역난방 가구의 실내 온도 조절 요령도 참고할만 하다.

우선 겨울철에는 온도 조절기의 전원을 끄지 않는 것이 좋다. 지역난방은 연속 난방시스템으로 난방 시 실내온도를 일정 온도를 유지하는 것이 효율적이기 때문이다.

외출할 때는 현재 온도보다 2~3도 낮게 설정하고 장기간 외출일 때는 ‘외출 모드’를 설정하는 것이 좋다. 온도 조절을 할 때는 단계적으로 0.5~1도씩 편차를 작게 해 설정 온도를 조절하는 것이 효율적이다.

사용하지 않는 방의 난방은 보통 싱크대 밑에 있는 난방 온수 분배기의 수동밸브로 조절한다. 사용하지 않는 방의 밸브를 잠글 때는 주 차단 밸브도 적절하게 잠가 실내 유입량을 감소시키는 것이 좋다.

25일 오후 서울 시내 한 30평대 아파트 우편함에 관리비 고지서가 꽂혀 있다. 연합뉴스


■노후 보일러는 가급적 교체해야

난방열이 새어나가지 않게 관리하는 방법도 있다. 우선 창 표면에 ‘뽁뽁이’(에어캡)를 부착하고 두꺼운 커튼을 쳐주면 열 손실을 줄일 수 있다.

창문 틈에는 문풍지를 부착하면 열 손실 저감에 도움이 된다. 바닥에 양탄자나 매트를 깔면 발에서 빼앗기는 열을 차단할 수 있다. 난방열이 새어나가지 않으면 실내 온도를 2~3도 높이는 효과를 볼 수 있다.

노후 보일러는 교체하는 것이 좋다. 친환경 콘덴싱 보일러는 보일러에서 배출되는 배기가스의 높은 열을 재이용해 열효율을 10% 이상 높인 것으로, 일반보일러와 비교해 열교환기가 하나 더 있다. 앞서 산업부는 지난 26일 “노후 보일러를 친환경 콘덴싱 보일러로 교체하면 가구당 10만 원(저소득층은 60만 원)의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고 안내한 바 있다.

실내는 자주 환기하는 것이 좋다. 겨울철에는 공기 중 수증기 응축에 의해 결로가 발생하기 쉽기 때문이다.

난방을 약하게 틀고 환기하면 에너지 비용을 줄일 수 있다. 1회 환기 시간은 5~10분 정도가 적당하다. 환기를 너무 오래 하면 실내 온도가 낮아져 난방 부하를 크게 하고, 결로의 원인이 될 수 있어 주의할 필요가 있다.

보일러 가동과 함께 가습기를 트는 것도 효과적이다. 가습기를 틀어주면 수증기에 의해 실내 습도가 높아지고 공기 순환이 원활해져 난방 쾌적성과 효율성이 향상된다.

외출할 때 보일러를 꺼야 하는 것은 아니다. 단열 성능이 좋은 건물은 보일러를 끄지 말고 ‘외출 모드’로 하거나 실내 온도를 약하게 설정해 유지하는 것이 효율적이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SUV 넘어지자 모인 울산시민…80초 만에 운전자 구해냈다(종합)
  2. 26328억에 팔린 남천 메가마트 땅…일대상권 변화 부를까
  3. 3감천항서 일가족 탄 차량 바다 빠져…부부 사망
  4. 4경제성 검증된 부산형 급행철, 2030 엑스포 맞춰 개통 추진
  5. 5삼락공원 원인 모를 침수…체육시설 4개월째 이용 못해
  6. 6국토위, TK 신공항 특별법 의결…가덕 조기 보상법안도 문턱 넘어
  7. 7사상구, 부산 최초 구립 치매요양원 추진
  8. 8부산진구 “동서고가 철거는 주민 염원” 궐기대회 등 예고
  9. 9영호남 단체장 “폐연료세·차등 전기료 강력 요구”
  10. 10음주운전 제명 구의원, 한달만에 복당신청 논란
  1. 1국토위, TK 신공항 특별법 의결…가덕 조기 보상법안도 문턱 넘어
  2. 2‘속전속결’ 이재명 대표직 유지 결정 놓고 민주 내홍 격화
  3. 3헌재 “검수완박법 국회 표결권 침해…효력은 인정”
  4. 4여야 ‘선거제 개편’ 합의 처리한다
  5. 5與의원들 ‘불체포특권 포기’ 서약
  6. 6엑스포 실사단 앞에서 ‘유치 결의안’…국회 감동이벤트 연다
  7. 7‘양곡관리법’ 野 주도 본회의 통과
  8. 8국힘 정책위의장에 박대출…내달 원내대표 경선 영향 촉각
  9. 9“검수완박, 檢권한 침해 아냐…법무장관 청구인 자격 없다”
  10. 1020대 자녀 셋 아빠 병역면제 논란에... 김기현 "추진 계획 없다"
  1. 16328억에 팔린 남천 메가마트 땅…일대상권 변화 부를까
  2. 2‘공정 인사’ 강조 빈대인호 BNK, 계열사 대표·사외이사 대거 교체
  3. 3산업은행 ‘부산 이전’ 속도전 채비…노조 TF 제안엔 응답 아직
  4. 4부산롯데호텔, 3년 만에 봄맞이 클럽위크
  5. 5일회용품 줄이고 우유 바우처…편의점 ESG경영 팔 걷었다
  6. 6롯데월드 부산 “엑스포 기원 주말파티 즐기세요”
  7. 7미국 금리 0.25%P 인상 속도 조절…안도한 한은, 내달도 동결 가능성
  8. 8연금 복권 720 제 151회
  9. 9글로벌 이슈로 부산 부각…실사단 전용기도 띄운다
  10. 10단가 깎으면서 소급 적용, ‘유니크’ 과징금 3800만 원
  1. 1SUV 넘어지자 모인 울산시민…80초 만에 운전자 구해냈다(종합)
  2. 2감천항서 일가족 탄 차량 바다 빠져…부부 사망
  3. 3경제성 검증된 부산형 급행철, 2030 엑스포 맞춰 개통 추진
  4. 4삼락공원 원인 모를 침수…체육시설 4개월째 이용 못해
  5. 5사상구, 부산 최초 구립 치매요양원 추진
  6. 6부산진구 “동서고가 철거는 주민 염원” 궐기대회 등 예고
  7. 7영호남 단체장 “폐연료세·차등 전기료 강력 요구”
  8. 8음주운전 제명 구의원, 한달만에 복당신청 논란
  9. 9사업비 2조 넘어 민자 확보가 관건…“일부 대기업서 관심”
  10. 10봄꽃보다 봄 잎…만끽하시라, 연초록 봄의 전령사
  1. 1비로 미뤄진 ‘WBC 듀오’ 등판…박세웅은 2군서 첫 실전
  2. 21차전 웃은 ‘코리안 삼총사’…매치 플레이 16강행 청신호
  3. 3‘캡틴 손’ 대표팀 최장수 주장 영광
  4. 4클린스만 24일 데뷔전 “전술보단 선수 장점 파악 초점”
  5. 5롯데 투수 서준원, 검찰 수사…팀은 개막 앞두고 방출
  6. 6통 큰 투자한 롯데, 언제쯤 빛볼까
  7. 7기승전 오타니…일본 야구 세계 제패
  8. 8BNK 썸 ‘0%의 확률’에 도전장
  9. 9‘완전체’ 클린스만호, 콜롬비아전 담금질
  10. 10생일날 LPGA 데뷔…유해란 ‘유쾌한 반란’ 꿈꾼다
우리은행
엑스포…도시·삶의 질UP
역대 엑스포 한국관의 진화
해양수산 전략 리포트
“부산시 해양바이오 육성 로드맵 수립을”
  • 다이아몬드브릿지 걷기대회
  • 제11회바다식목일
  • 코마린청소년토론대회
  • 제3회코마린 어린이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