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원 뱅크 전환’ 당위성에도…영업력 약화·경남 반대 변수

부산·경남은행 통합 어디로

빈대인 회장 “연간 1000억 낭비”

금융당국, 전산 통합에 긍정적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BNK금융지주가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의 전산 시스템 통합을 추진한다. ‘1지주 2은행’ 체제의 비효율 개선을 위한 것이지만 장기적으로 두 은행을 통합하기 위한 정지 작업이 될 수도 있어 주목된다.

17일 부산은행 본점 대회의실에서 빈대인 BNK금융지주 회장이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김영훈 기자 hoonkeem@kookje.co.kr
●빈대인 “투 뱅크 비효율 개선”

빈대인 BNK금융지주 회장은 17일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부산·경남은행 전산 시스템 통합 의지를 밝혔다. 시스템 분리로 인한 비용 발생이 원인이다. 두 은행이 전산 시스템을 각각 운영하면서 연간 최소 1000억 원 이상 낭비되고 있다는 게 빈 회장의 설명이다.

금융당국도 두 은행의 전산 시스템 통합에 긍정적이다. 정부는 5대 시중은행 과점 체제를 개선하기 위해 지방은행 경쟁력 강화 방안을 모색 중이다. 특히 은행권 경영·영업관행·제도개선 실무작업반 회의에서 2개 이상 지방은행을 보유한 금융지주에 대해 ▷정보기술(IT) 시스템 공동 사용 ▷계열사 간 정보 공유 완화 등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당국은 서로 다른 은행이 전산을 통합하거나 같은 시설을 이용할 수 없게 돼 있는 현행법 개정도 검토 중이다.

●단기간 통합은 어려울 듯

지역의 관심은 두 은행 전산 시스템 통합이 ‘원 뱅크 전환’의 물꼬가 되느냐다. 빈 회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투 뱅크 체제’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비용 부담이 만만치 않다.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2022년 12월 기준 부산은행 임직원 수는 3032명, 경남은행은 2276명이다. 두 곳을 합치면 DGB대구은행 임직원 수(3154명)의 1.7배가량이다. 같은 기간 인건비(급여·퇴직급여·해고·명예퇴직급여)도 부산은행 3657억 원, 경남은행 2396억 원으로 모두 6053억 원에 달한다. 역시 대구은행(3978억 원)의 1.5배를 넘는다.

또 지난해 말 기준 지점 수는 부산은행 150곳(부산 113곳, 경남 16곳, 서울 7곳), 경남은행 126곳(울산 25곳, 경남 83곳, 서울 4곳)이다. 이에 따른 임차료로 경남은행이 지난 한 해 62억9000만 원, 부산은행이 39억6000만 원을 지출했다.

이 같은 비용 부담에도 현실적으로 단기간에 원 뱅크 전환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부산·경남은행 통합은 BNK금융이 2014년 경남은행을 인수했을 때부터 검토했지만, 경남은행 구성원의 강한 반발로 무산됐다. 김지완 전 회장도 “임기 중 통합은행 출범에 대한 방향을 만들겠다”고 했지만, 경남 지역사회 반대로 번복했다. 일각에서는 경남은행의 경남·울산 지역 영업력을 고려하면 원 뱅크 전환에 따른 손실이 이익보다 크다는 시각도 있다. 박태우 정인덕 기자 yain@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2. 2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3. 3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4. 4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5. 5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6. 6“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7. 7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8. 8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9. 9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10. 10‘삐약이’서 에이스된 신유빈, 중국서 귀화한 전지희
  1. 1“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2. 2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3. 39일 파리 심포지엄…부산엑스포 득표전 마지막 승부처
  4. 4국정안정론 우세 속 ‘낙동강벨트’ 민주당 건재
  5. 5김진표 의장, 부산 세일즈 위해 해외로
  6. 6추석 화두 李 영장기각…與 “보수층 결집” 野 “총선 때 승산”
  7. 76일 이균용 임명안, 민주 ‘불가론’ 대세…연휴 뒤 첫 충돌 예고
  8. 8울산 성범죄자 대다수 학교 근처 산다
  9. 9진실화해위, 3·15의거 참여자 진실규명 추가 접수
  10. 10한 총리 여론조작방지 TF 구성 지시, 한중전 당시 해외세력 VPN 악용 접속 확인
  1. 1센텀2지구 진입 ‘반여1동 우회도로’ 2026년 조기 개통
  2. 2"오염수 2차 방류 임박했는데…매뉴얼 등 韓 대응책 부재"
  3. 3기름값 고공행진에…정부, 유류세 인하 연장 가닥
  4. 4서울~양평 고속도로 타당성 조사 다시 시작됐다
  5. 5갈수록 커지는 '세수 펑크'…올해 1~8월 국세 47조원 감소
  6. 6“소비자 부담 덜어 달라”… 농식품부, 우유 업계에 협조 당부
  7. 7'실속형 모델' 갤럭시S23 FE 출시...3배 광학줌 그대로
  8. 810월 부산은 가을축제로 물든다…곳곳 볼거리 풍성
  9. 9KRX, 시카고에서 'K-파생상품시장' 알렸다
  10. 10‘손 놓은’ 외국인 계절 근로자 관리… 5년간 1818명 무단이탈
  1. 1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2. 2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3. 3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4. 4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5. 5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6. 6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7. 7‘킬러문항’ 배제 적용 9월 모평, 국어·영어 어렵고 수학 쉬웠다
  8. 8함안 고속도로서 25t 화물차가 미군 트럭 들이받아…3명 경상
  9. 9“을숙도·맥도 생태적·역사적 잠재력 충분…문화·예술 등과 연대 중요”
  10. 10광반도체 기술자로 창업 쓴 맛…시설농사 혁신으로 재기
  1. 1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2. 2‘삐약이’서 에이스된 신유빈, 중국서 귀화한 전지희
  3. 3우상혁 높이뛰기서 육상 첫 금 도약
  4. 4LG, 정규리그 우승 확정…롯데의 가을야구 운명은?
  5. 5남자바둑 단체 우승…황금연휴 금빛낭보로 마무리
  6. 6임성재·김시우 PGA 롱런 열었다
  7. 75년 만의 남북대결 팽팽한 균형
  8. 8주재훈-소채원, 컴파운드 혼성 단체전 은메달
  9. 9나아름, 개인 도로에서 '간발의 차'로 은메달
  10. 10롯데, 포기란 없다…삼성전 15안타 맹폭격
우리은행
탄소중립 이끄는 기업
수소 충전용 배관제품 강자…매출 해마다 20%대 성장
영구임대 30년 보고서
간소한 세간 8평 방에 가득 차…아내는 무릎 접고 새우잠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