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MZ에 꼰대소리 안 듣는 법? 기성문화 강요말라”

국제아카데미 20기 8주 이민영 현대인재개발원 교수

  • 이유진 기자 eeuu@kookje.co.kr
  •  |   입력 : 2023-05-18 19:59:29
  •  |   본지 17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위계질서보다 워라밸 문화 중시
- 회사와 개인간 거리두기 특징
- 점심 같이 먹기·회식 등 조심을

“‘요즘 애들이랑 안 맞아’라고 말하는 순간 꼰대가 됩니다. 꼰대는 나이와 관련 있는 게 아니라 공감 능력의 문제입니다.” 지난 17일 오후 부산롯데호텔 3층 펄룸에서 열린 국제아카데미 20기 8주 차 강연에 나선 이민영 현대그룹 현대인재개발원 전문교수가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날 ‘MZ세대 이해와 육성’을 주제로 강연을 펼쳤다.

이민영 현대인재개발원 교수. 김민재 프리랜서
그는 삼성전자 LG디스플레이 한화그룹 한국타이어 등 국내 유수 대기업 리더십 과정 개발에 참여한 전문가다. 다양한 방송에서 일자리와 세대, 조직 문화, 소통 스킬 등에 대해 강연하고 여러 저서도 출판해 왔다. 현재는 T&D 파트너스 커뮤니케이션 전략 연구소장으로도 활동 중이다.

이날 강연에서 이 교수는 MZ세대(1989~2005년 출생)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그들이 자란 시대적 특성과 환경을 먼저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출생률 1.7명인 시기에 태어난 MZ세대는 형제나 자매 사이의 경쟁이나 생활의 부족함을 대체로 경험하지 못했다”며 “식스 포켓(6개의 주머니)으로 자란 세대”라고 말했다.

식스 포켓은 자녀를 위해 부모뿐만 아니라 친조부모 외조부모 등 6명이 주머니를 연다는 뜻으로, 최근에는 결혼하지 않은 이모 고모 삼촌 지인까지 더해 텐 포켓으로 확장되고 있다. 이 교수는 “형제자매가 많아서 먹을거리로 경쟁한 세대, 돈을 벌기 위해 일하고 위계질서와 집단주의에 익숙한 세대와는 다를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MZ세대 직장인의 특징으로는 업무 시간 외에 회사와 거리를 두는 ‘콰이어트 퀴팅(quiet quitting)’을 꼽았다. ‘나인 to 식스(오전 9시 출근, 오후 6시 퇴근)’를 칼같이 지킨다는 것이다. 이 교수는 한 기업 임원이 직원 식당에서 혼자 점심을 먹던 신입사원 맞은편에 우연히 앉게 된 일화를 들려줬다. 신입사원이 인사만 한 뒤 바로 이어폰을 꽂고 스마트폰 영상을 보면서 식사해 임원이 당황했다는 내용이다. 이 신입사원은 점심시간을 회사 상사를 상대하는 것이 아닌, 넷플릭스를 보는 휴식시간으로 받아들였다는 것이다. 이 교수는 “현재 대학교 3, 4학년은 코로나19 비대면 수업 영향으로 점심에 친구와 함께 밥을 먹거나 엠티를 간 경험이 더 적다”며 “사회환경이 달라진 것이기 때문에 이해하고 받아들여야 한다”고 했다.

특히 Z세대(1995~2005년 출생)에 대해서는 “조직의 목표보다 자신의 목표가 더 중요한 세대”라고 정의 내렸다. 대표적으로 도쿄올림픽 높이뛰기에 출전해 4등을 한 우상혁 선수의 사례를 꼽았다. 당시 우 선수는 현역 군인 신분으로 3등만 하면 군대에 가지 않아도 되는 상황이었다. “이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우 선수는 ‘저는 원래 메달 순위가 아니었다. 이번 올림픽 목표는 우수한 선수들 경기 직관과 제 기록을 깨는 거였다’고 답했죠.” 이런 세대에게 회사 매출 목표를 내세우면 ‘알 게 뭐야’ ‘당신 회사잖아’라는 답이 돌아온다는 것이다.

그럼 직장에서 MZ세대를 만났을 때 어떻게 해야 할까. 강연 후 지역 기업 대표들의 이어진 질문에 이 교수는 “그들이 싫어하는 것을 하지 않으면 된다”고 말했다. 점심 같이 먹기, 회식 등을 불편해한다면 ‘버릇없다’ ‘조직 생활을 못 한다’고 생각할 게 아니라 ‘그럴 수 있다’고 이해하면 된다는 것이다. 또 MZ세대가 ‘Workplace Learning(일터에서 배운다)’ 개념으로 일할 수 있도록 1~5분 정도 짧은 피드백을 주는 것도 중요하다는 ‘꿀팁’을 전수해 참가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2. 2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3. 3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4. 4센텀2지구 진입 ‘반여1동 우회도로’ 2026년 조기 개통
  5. 510월 부산은 가을축제로 물든다…곳곳 볼거리 풍성
  6. 6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7. 7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8. 8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9. 9“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10. 10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1. 1“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2. 2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3. 39일 파리 심포지엄…부산엑스포 득표전 마지막 승부처
  4. 4국정안정론 우세 속 ‘낙동강벨트’ 민주당 건재
  5. 5김진표 의장, 부산 세일즈 위해 해외로
  6. 6추석 화두 李 영장기각…與 “보수층 결집” 野 “총선 때 승산”
  7. 7울산 성범죄자 대다수 학교 근처 산다
  8. 86일 이균용 임명안, 민주 ‘불가론’ 대세…연휴 뒤 첫 충돌 예고
  9. 9윤 대통령 "가짜평화론 활개, 우리 안보 안팎으로 위협받아"
  10. 10한 총리 여론조작방지 TF 구성 지시, 한중전 당시 해외세력 VPN 악용 접속 확인
  1. 1센텀2지구 진입 ‘반여1동 우회도로’ 2026년 조기 개통
  2. 210월 부산은 가을축제로 물든다…곳곳 볼거리 풍성
  3. 3대한항공 베트남 푸꾸옥 신규취항...부산~상하이 매일 운항
  4. 4KRX, 시카고에서 'K-파생상품시장' 알렸다
  5. 5"오염수 2차 방류 임박했는데…매뉴얼 등 韓 대응책 부재"
  6. 6서울~양평 고속도로 타당성 조사 다시 시작됐다
  7. 7카카오 "한중 8강전 클릭 응원, 비정상...수사의뢰"
  8. 8기름값 고공행진에…정부, 유류세 인하 연장 가닥
  9. 9부산 벤처기업에 65억 이상 투자…지역혁신 펀드 지원준비 완료
  10. 10갈수록 커지는 '세수 펑크'…올해 1~8월 국세 47조원 감소
  1. 1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2. 2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3. 3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4. 4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5. 5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6. 6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7. 7울산대 위해 5개월 만에 1000억 원 모은 울산의 단결력
  8. 8해운대 미포오거리서 역주행 차량이 버스 충돌…5대 피해 8명 부상
  9. 9‘킬러문항’ 배제 적용 9월 모평, 국어·영어 어렵고 수학 쉬웠다
  10. 10함안 고속도로서 25t 화물차가 미군 트럭 들이받아…3명 경상
  1. 1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2. 2‘삐약이’서 에이스된 신유빈, 중국서 귀화한 전지희
  3. 3LG, 정규리그 우승 확정…롯데의 가을야구 운명은?
  4. 4우상혁 높이뛰기서 육상 첫 금 도약
  5. 5임성재·김시우 PGA 롱런 열었다
  6. 6남자바둑 단체 우승…황금연휴 금빛낭보로 마무리
  7. 75년 만의 남북대결 팽팽한 균형
  8. 8나아름, 개인 도로에서 '간발의 차'로 은메달
  9. 9주재훈-소채원, 컴파운드 혼성 단체전 은메달
  10. 10[뭐라노] 아시안게임 스포츠정신 어디로 갔나
우리은행
탄소중립 이끄는 기업
수소 충전용 배관제품 강자…매출 해마다 20%대 성장
영구임대 30년 보고서
간소한 세간 8평 방에 가득 차…아내는 무릎 접고 새우잠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