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올 1~3분기 에코프로 이동채 전 회장, 주식증가율 증가액 1위

CXO硏, 주요그룹 총수 주식조사

이 전 회장, 9월말 기준 4.5조원

  • 정옥재 기자 littleprince@kookje.co.kr
  •  |   입력 : 2023-10-04 12:20:09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에코프로의 이동채 전 회장이 올해 1~3분기 대기업 총수 가운데 주식재산 증가율과 증가액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다. ‘배터리 열풍’의 수혜를 입은 것이다.
올해 3분기말 기준 대기업집단 중 총수들의 주식재산 증감 현황. 한국CXO연구소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는 4일 이 내용을 담은 ‘2023년 1월 초 대비 9월 말 기준 주요 그룹 총수 주식평가액 변동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대기업집단 중 올해 9월 말 기준 주식평가액이 1000억 원 넘는 40개 그룹 동일인(총수)이다. 주식재산은 총수가 상장사 지분을 직접 보유한 경우와 함께 비(非) 상장사를 통해서 우회적으로 해당 그룹 상장 계열사 보유한 주식 현황도 포함했다. 비상장사의 경우 해당 회사 지분을 50% 이상 보유한 경우로 제한해 조사가 이뤄졌다. 우선주도 포함됐다. 주식평가액은 올해 초(1월 2일)와 9월 말(9월 27일) 종가가 기준이다.

올 3분기(1월 초 대비 9월 말) 기준 주식평가액 증가율 1위는 에코프로 이동채 전 회장이었다. 올 1월 초 기준 이동채 전 회장의 지분가치는 5358억 원으로 1조 원에 못 미쳤다. 그러던 것이 3월 말 2조 4285억 원, 6월 말 3조 7834억 원으로 늘더니 지난 9월 말에는 4조 5210억 원 이상으로 주식평가액이 증가했다. 올해 9월 새 불어난 주식평가액 증가율만 해도 740%를 상회했다.

이동채 전 회장은 지난 5월 11일 서울고등법원에서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징역 2년, 벌금 22억 원, 추징금 11억 원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2020년 1월부터 2021년 9월까지 공급계약 관련 정보가 공개되기 전 차명계좌로 미리 주식을 사들인 뒤 되팔아 11억 원의 시세차익을 얻은 혐의다.

OCI 이우현 회장의 주식가치도 최근 9개월 새 80%를 넘어섰다. 이우현 회장의 올해 연초 주식평가액은 939억 원으로 1000억 원을 밑돌았는데, 지난 9월 말에는 1721억 원 이상 불어났다. 주식재산 증가율만 해도 83.3% 수준을 보였다.

40개 그룹 중 올 3분기에 주식재산 증가액이 가장 컸던 총수는 에코프로 이동채 전 회장이었다. 이 전 회장은 최근 9개월 새 주식평가액만 3조9850억 원 이상 불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삼성전자 이재용 회장도 올초 11조 5969억 원에서 9월 말 12조 8493억 원으로 9개월 새 1조 2520억 원 이상 주식가치가 높아졌다. 현대차 정의선 회장은 2조 8221억 원이던 것이 3조 5114억 원으로 6890억 원 이상 주식가치가 상승했다.

주식재산 감소율이 가장 큰 그룹 총수는 다우키움 김익래 전 회장이었다. 김익래 전 회장은 올초 3543억 원에서 지난 9월 말에는 1303억 원으로 9개월 만에 주식재산이 63.2% 주저앉았다.

BGF 홍석조 회장 25.5%↓(올초 3845억 원→9월 말 2863억 원), 넷마블 방준혁 이사회 의장 24.7%↓(1조1587억 원→8727억 원), 태광 이호진 전 회장 22.2%↓(2746억 원→2136억 원), SK 최태원 회장 20.9%↓(2조4022억 원→1조8991억 원) 순으로 올 3분기 주식가치 하락률이 20%를 넘어섰다.

한국CXO연구소 오일선 연구소장은 “그룹 총수의 주식평가액 흐름을 살펴보면 올 초 대비 지난 1분기까지는 국내 주식시장에 훈풍이 불었지만 2분기와 3분기에는 냉기류가 흐르고 있는 모양새를 띠고 있다”며 “문제는 주식시장을 선도할만한 업종과 주식종목이 뚜렷하지 않아 4분기 주식시장의 분위기도 녹록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속보] 상속세 25년 만에 대수술…자녀공제 5000만→5억 원 상향
  2. 2‘최일선’ 치안센터, 부산 절반 넘게 없앤다
  3. 3[세법개정] 가상자산 과세 2년 또 연기…금투세는 아예 폐지
  4. 4이 곳을 보지 않은 자 '황홀'을 말하지 말라
  5. 5세수 메우려 치안센터 50곳 매각? 일선 경찰도 반대 목소리
  6. 6북항재개발 민간특혜 의혹…늘어지는 檢 수사 뒷말 무성
  7. 7유튜버로 물오른 코믹연기 “다음엔 액션 해보고 싶어요”
  8. 8다대 한진중 개발사업 매각설…시행사 “사실무근”
  9. 9반나절 앞도 못내다본 기상청…부산·경남 심야폭우 화들짝
  10. 10이재성 “온라인게임 해봤나” 변성완 “기술자 뽑는 자리냐”
  1. 1이재성 “온라인게임 해봤나” 변성완 “기술자 뽑는 자리냐”
  2. 2인사 안한 이진숙…최민희 과방위원장 “저와 싸우려 하면 안 돼” 귓속말 경고
  3. 3韓 일정 첫날 ‘尹과 회동’…당정관계 변화의 물꼬 틔우나
  4. 4대통령실 경내에도 떨어진 北오물풍선…벌써 10번째 살포
  5. 5野, 한동훈특검법 국회 상정…韓대표 의혹 겨냥 ‘파상공세’
  6. 6韓 “웰빙정당 소리 안 나오게 할 것…금투세 폐지 최우선”
  7. 7국힘 부산시당 9대 기초의회 후반기 원구성 해당 행위자 중징계
  8. 8與 박성훈, 산업은행에 북구지역 스타트업 투자유치 제안
  9. 9“2차 공공기관 이전 않으면 국가 지속가능성 위협”
  10. 10국힘 새 대표 한동훈 “당원·국민 변화 택했다”
  1. 1[속보] 상속세 25년 만에 대수술…자녀공제 5000만→5억 원 상향
  2. 2[세법개정] 가상자산 과세 2년 또 연기…금투세는 아예 폐지
  3. 3다대 한진중 개발사업 매각설…시행사 “사실무근”
  4. 4‘에어부산 존치’ TF 첫 회의 “지역사회 한목소리 내야”
  5. 5부산 '수영하수처리시설 현대화 사업' 빨라진다…B/C 분석 면제
  6. 6영도 청년인구 늘리기 프로젝트
  7. 7부산상의 씽크탱크 ‘33인의 정책자문단’
  8. 8잇단 금감원 제재 리스크에…BNK “건전성 강화로 돌파”
  9. 9위메프·티몬 정산지연…소비자 피해 ‘눈덩이’
  10. 10못 믿을 금융권 자정 기능…편법대출 의심사례 등 수두룩
  1. 1‘최일선’ 치안센터, 부산 절반 넘게 없앤다
  2. 2세수 메우려 치안센터 50곳 매각? 일선 경찰도 반대 목소리
  3. 3북항재개발 민간특혜 의혹…늘어지는 檢 수사 뒷말 무성
  4. 4반나절 앞도 못내다본 기상청…부산·경남 심야폭우 화들짝
  5. 5구포역 도시재생 핵심인데…새 게스트하우스 ‘개점휴업’
  6. 6대저대교·장낙대교 건설, 마침내 국가유산청 승인 났다
  7. 7김해 화포천 복원지연…람사르 등록 차질
  8. 8“부산 실버산업 키워 청년·노인 통합 일자리 창출”
  9. 9[뭐라노]사라지는 치안센터…"주민은 불안해요"
  10. 10수의대 신설 숙원 부산대, TF 재정비로 고삐 죈다
  1. 1단체전 금메달은 물론 한국 여자 에페 첫 우승 노린다
  2. 2부산스포츠과학센터 ‘영재 육성’ 주체로
  3. 3사직 아이돌 윤동희 2시즌 연속 100안타 돌파
  4. 4부산예술대 풋살장 3개면 개장
  5. 5‘팀 코리아’ 25일부터 양궁·여자 핸드볼 경기
  6. 6남북 탁구 한 공간서 ‘메달 담금질’ 묘한 장면
  7. 7마산용마고 포항서 우승 재도전
  8. 8부산아이파크 유소녀 축구팀 창단…국내 프로구단 첫 초등·중등부 운영
  9. 9남자 단체전·혼복 2개 종목 출전…메달 꼭 따겠다
  10. 10부산항만공사 조정부 전원 메달 쾌거
불황을 모르는 기업
美·日서 인정받은 용접기…첨단 레이저 기술로 세계 공략
아하! 어린이 금융상식
주식투자땐 경영 참여 가능, 채권은 자금만 빌려주는 것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