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식지 않는 글로벌 K-푸드 열풍…라면·김 수출 사상 최고 찍었다

10월까지 김 수출액 8620억 원

  • 이유진 기자 eeuu@kookje.co.kr
  •  |   입력 : 2023-11-30 18:59:22
  •  |   본지 1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라면은 사상 첫 1조 돌파 신기록
- 매운 맛 챌린지 등 세계로 확산

한국 음식의 세계적인 인기가 대단하다. 특히 소셜미디어를 중심으로 ‘K-푸드 체험’이 하나의 콘텐츠로 자리 잡았다. 한인 모녀가 미국의 식료품 마트에서 산 냉동김밥을 먹는 영상은 북미 지역에서 대대적인 열풍을 일으켰다. 외국인들 사이에서는 극강의 매운맛을 자랑하는 ‘불닭볶음면’ 먹기 챌린지가 유행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김과 가공밥 라면의 올해 수출액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미국 식료품 마트 ‘트레이더 조(Trader Joe’s)’의 냉동김밥. 트레이더 조 제공
■‘냉동김밥’ 열풍에 ‘김부각’도 인기

30일 관세청 수출입현황에 따르면 올해 1~10월 김 수출액은 6억7000만 달러(약 8620억 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0.4% 증가했다. 가공밥 수출액도 7900만 달러로 지난해 대비 29.9% 늘었다. 이는 모두 같은 기간 역대 최대실적으로, 연간 수출 신기록 달성을 눈앞에 뒀다.

CU 매장에서 ‘김’ ‘김부각’ 자체 브랜드(PB)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CU 제공
김은 반찬뿐만 아니라 간식으로 인기 있는 조미김(4억1100만 달러) 수출이 많았고, 김밥 등의 재료가 되는 건조김(2억5900만 달러) 수출도 큰 폭으로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저장이 쉽고 조리가 간편한 즉석밥(6600만 달러) 수출이 빠르게 증가한 데 이어 올해는 냉동김밥 등(1300만 달러)의 성장세가 눈에 띄었다.

특히 최근 한인 모녀가 냉동김밥을 먹는 틱톡 영상이 화제가 되면서 미국에서 냉동김밥 볶음밥 등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영상 조회수는 한 달도 채 안 돼 1100만 회를 넘겼다. 영상에 등장한 미국 식료품 마트 ‘트레이더 조(Trader Joe’s)’의 냉동김밥은 품귀 현상을 빚기도 했다. 한국 김·밥의 최대 수출국도 미국이었다. 올해 김은 120개국, 밥은 87개국 등 역대 가장 많은 국가로 수출되고 있다. 아시아를 넘어 한식의 세계화가 빠르게 확장하고 있음을 드러낸다.

이러한 트렌드에 따라 편의점 CU는 외국인 고객을 겨냥한 ‘김’ ‘김부각’ 자체 브랜드(PB) 상품을 새롭게 출시했다. 최근 김을 활용한 가공식품이 해외 각국의 스타들이 즐겨 먹는 한국 간식으로 유명세를 타면서다. 패키지에는 영어 상품명과 함께 ‘Product of Korea(한국 생산)’를 명시했다.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 가공식품팀 권선영 MD는 “연말 김부각 PB 상품의 수출을 타진해 내년 초부터 몽골 말레이시아 전역에서 판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매운맛’ 라면 세계인 홀렸다

일본의 한 마트 매장에 진열된 우리나라 라면. 국제신문DB
대표 K-푸드로 꼽히는 라면의 올해 1~10월 수출액도 사상 처음으로 1조 원을 넘었다. 관세청 무역통계에 따르면 이 기간 라면 수출액은 7억8525만 달러(약 1조208억 원)로 지난해 대비 24.7% 증가했다. 이는 연간 기준 최대 기록인 지난해 7억6541만 달러를 이미 넘어선 액수다. 2015년 이후 9년 연속 사상 최대치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1억7445만 달러로 가장 많았다. 미국(1억700만 달러) 일본(4866만 달러) 네덜란드(4864만 달러) 말레이시아(3967만 달러) 필리핀(3090만 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해외에서 한국 라면이 인기를 끈 것은 코로나19를 겪으며 한국 라면이 ‘한끼 식사’이자 ‘비상 식량’으로 주목받았기 때문이다. 미디어의 영향도 컸다. 코로나19로 K-콘텐츠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를 통해 확산하면서 K-푸드를 비롯한 한류 열풍을 불러왔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들이 불닭볶음면을 즐겨 먹는 영상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퍼지면서 매운맛 챌린지가 대대적으로 이어졌다. 영화 ‘기생충’에 등장한 ‘짜파구리’의 영향도 한 요인으로 꼽힌다.

K-푸드의 세계화는 앞으로도 빠르게 확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식진흥원이 지난해 19개국 주요 도시 주민 9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해외 한식 소비자 조사’에서 응답자 57.6%가 ‘한식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답했다. 한식 관련 정보 습득 경로는 인터넷 매체가 83.7%로 가장 많았다. 관세청 관계자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한식을 시식하는 영상이 유행하면서 K-푸드 소비가 하나의 문화 현상으로 자리매김했다”며 “이런 흐름에 맞춰 김스낵 냉동김밥 등 현지화한 상품을 출시한 국내 기업의 노력도 빛을 발했다”고 분석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전문대 8곳 모두 연합체로 뭉쳤다…글로컬大 승부수
  2. 2‘우여곡절’ 부산마리나비즈센터 첫삽…2026년 완공
  3. 3문화체육센터 짓는데 1000억…구비 ‘올인’한다는 연제구
  4. 4국힘, 영등포 포기 박민식 부산 북을로 재배치할까
  5. 5글로벌허브法 제정…국가공원에도 날개
  6. 6예비 1학년들이 일냈다, 동명대 축구의 기적
  7. 7“복귀시한 29일” 전공의 압박 정부, 의료사고특례법 ‘당근’도 꺼냈다
  8. 8[속보]與, 부산 금정 백종헌·부산진을 이헌승·연제 김희정·수영 장예찬 경선 승…동래 결선
  9. 9與 PK 공천 보류 6곳…쌍특검법 재표결 이후께 발표
  10. 10소각장 못 만들어 기장 의과학산단 연내 준공 차질 우려
  1. 1국힘, 영등포 포기 박민식 부산 북을로 재배치할까
  2. 2[속보]與, 부산 금정 백종헌·부산진을 이헌승·연제 김희정·수영 장예찬 경선 승…동래 결선
  3. 3與 PK 공천 보류 6곳…쌍특검법 재표결 이후께 발표
  4. 4[부산 경선지역을 가다] 사상, “文지역구 내가 탈환한다”…野 달아오른 예선 3파전
  5. 5부산 지역 후원금 1위는 與 조경태
  6. 6비명계 집단 탈당 현실화…‘明-文 전쟁’총선 흔들 악재로
  7. 7[부산 경선지역을 가다] 중영도, “이번엔 野후보 뽑자더라”…정권심판 내세운 두 후보
  8. 8부산 울산 등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광역6곳·기초43곳 선정
  9. 9임종석, '컷오프' 재고요청...“이렇게 가면 총선 이기나"
  10. 10설훈 탈당 "민주당은 민생 아닌 개인 방탄만 생각"
  1. 1‘우여곡절’ 부산마리나비즈센터 첫삽…2026년 완공
  2. 2부산 출산율 역대 첫 0.5명대 추락…16개 구·군 모두 0명대 진입
  3. 3부산 상장기업 ESG경영 미흡…4곳 중 3곳 취약 등급
  4. 4“자본주의 위기 심화…세계 경제위기 재발 가능성”
  5. 5운해장학재단 장학증서 수여…파나시아는 과학 꿈나무 캠프
  6. 6‘맹탕 밸류업’ 실망에…증시 연일 약세
  7. 7흥국저축은행- 서민·中企 맞춤형 지원 최선…지역경제 든든한 동반자로 함께 성장
  8. 8냉랭한 부동산경기 속 사업 재개 아파트 성공할까
  9. 9BNK금융그룹- 2030년 초일류 금융그룹 완성…지역 경제활성화·사회공헌 ‘상생’
  10. 10한은 부산본부, 중기 자금지원 강화
  1. 1부산 전문대 8곳 모두 연합체로 뭉쳤다…글로컬大 승부수
  2. 2문화체육센터 짓는데 1000억…구비 ‘올인’한다는 연제구
  3. 3글로벌허브法 제정…국가공원에도 날개
  4. 4“복귀시한 29일” 전공의 압박 정부, 의료사고특례법 ‘당근’도 꺼냈다
  5. 5소각장 못 만들어 기장 의과학산단 연내 준공 차질 우려
  6. 6병역·학력 허위의혹 장예찬, “선관위가 사실 확인” 반박…SNS 통해 증명서류도 공개
  7. 7가락IC 인근 8중 추돌사고 발생해
  8. 8양산 동부 유일 종합병원 웅상중앙병원 폐업 결정
  9. 9정유정 항소심 사형 구형…눈물의 반성문 “피해자 평온한 곳에 있기를”
  10. 10"화 나면 술마시고 운전" 음주운전 6차례 전력 40대 남성, 만취사고로 구속
  1. 1예비 1학년들이 일냈다, 동명대 축구의 기적
  2. 2한동희가 달라졌다, 2경기 연속 대포 쾅 쾅
  3. 3부산출신 레전드 수비수 기리며 유소년 축구열전
  4. 4이정후 28일 1번타자·중견수로 빅리그 첫 경기
  5. 5꼴찌 BNK 시즌 마지막을 불 태운다
  6. 6축구대표팀 임시감독 황선홍 선임
  7. 7키 197㎝ 기본기 탄탄…청소년 국대 센터 목표 근력 키워요
  8. 8나승엽 ‘1루수 진가’ 발휘할까
  9. 9알파인스키 레전드 강영서 “스키 타는 순간이 가장 행복”
  10. 10쇼트트랙 신동민, 주니어 세계선수권 1000m 등 3관왕
우리은행
금융도시 부산…변방에서 중심으로
외형만 키운 금융기관 집적화…해외 메이저社 유치 등 숙제
2024 해양수산 전략리포트
해상풍력·레저산업 급성장…바다 사유화 없게 법 정비해야
  • NPL강좌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