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제주 예멘인 2명 첫 난민 인정…찬반 격화

후티 반군 비판한 언론인 출신…정부, 박해 우려해 포용 결정

  • 배지열 기자
  •  |   입력 : 2018-12-14 20:38:58
  •  |   본지 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신청자 484명 중 0.4%만 해당
- 인권단체 등 “인정률 너무 낮다”
- 반대측 “가짜난민 범죄 부를 것”

제주출입국·외국인청은 도내 예멘 난민 신청자 중 심사 결정이 내려지지 않았던 85명 가운데 2명을 난민으로 인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제주에서 예멘인이 난민 인정을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난민으로 인정된 예멘인 2명은 언론인 출신이다. 이들은 후티 반군 등에 비판적 기사를 썼다가 납치·살해 협박을 받았고 앞으로도 박해당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판단됐다. 난민 인정자는 우리 국민과 같은 수준의 사회보장을 누리고, 본인 또는 자녀가 미성년자면 교육도 받을 수 있다. 이번 결정으로 ‘난민 포용’을 둘러싼 논란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한쪽에선 난민 수용률이 너무 낮다고 비판하고, 다른 한쪽에선 온정주의적 관점에서 접근해선 안 된다고 맞선다.

올해 상반기 제주도에 입국해 난민 신청한 예멘인은 484명이다. 3차례에 걸친 심사 결과 이번에 2명이 처음 인정받았다. 412명은 인도적 차원의 체류를 허가받았고, 56명은 난민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14명은 난민 신청을 철회하거나 출국 후 재입국 기간 내에 입국하지 않아 심사가 종료됐다.

정부는 난민협약과 난민법상 5대 박해 사유(인종, 종교, 국적, 특정 사회집단 구성원 신분, 정치적 견해)에 해당하지 않으면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는다. 이 때문에 난민 신청한 제주 예멘인이 실제 인정된 비율은 0.4%에 그친다. 법무부 자료에 따르면 1992년 우리나라가 ‘난민의 지위에 관한 협약’에 가입한 후 올해 상반기까지 모두 4만2009명이 난민 신청했고, 이 가운데 4%인 849명이 인정받았다. 유엔난민기구가 발표한 선진국 평균 난민 인정률은 38%가량이다.

한국에 난민 지위를 신청한 사람은 갈수록 느는 추세다. 2013년 1574명에서 2014년 2896명, 2015년 5711명, 2016년 7541명, 2017년 9942명으로 증가했고 올해는 1만 명을 넘었다. 지난 1~10월 난민 지위를 신청한 사람은 모두 1만4001명으로, 5년 만에 8배 넘게 증가했다. 난민·인권단체들은 난민 인정률이 너무 낮다고 지적한다.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도 이날 성명을 내 “제주 예멘 난민 신청자 심사 결과 단순 불인정된 56명의 신변과 인도적 체류자들이 처할 상황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난민 보호 정책을 국제 인권 기준에 부합하도록 재정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무분별한 난민 인정을 반대하는 측에서는 불법 취업을 노린 ‘가짜 난민’을 구분할 수 없고 범죄·테러 위험도 크다는 견해를 바꾸지 않는다.

배지열 기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시민 52.8% “총선 때 尹정부에 힘 싣겠다”
  2. 2한동훈 28.1%, 이재명 27.4%…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박빙
  3. 3추석 코 앞인데…부산 체불임금 작년보다 110억 늘었다
  4. 4부산시 ‘스쿨존 차량용 펜스’ 설치 지침 전국 첫 마련
  5. 5코로나 新 백신 내달부터 접종
  6. 6지지도 국힘 51%, 민주 28%…“엑스포, 총선과 무관” 42%
  7. 7이재명 영장 기각…법원 "증거인멸 우려 없고 범죄 소명 됐다고 보기 어려워"
  8. 8윤석열 국정지지율 53.3%…박형준 시정지지율 54.8%
  9. 9사상 ‘자율형 공립고’ 장제원 노력의 산물
  10. 10영도 ‘로컬큐레이터센터’ 세워 도시재생 이끈다
  1. 1부산시민 52.8% “총선 때 尹정부에 힘 싣겠다”
  2. 2한동훈 28.1%, 이재명 27.4%…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박빙
  3. 3지지도 국힘 51%, 민주 28%…“엑스포, 총선과 무관” 42%
  4. 4이재명 영장 기각…법원 "증거인멸 우려 없고 범죄 소명 됐다고 보기 어려워"
  5. 5윤석열 국정지지율 53.3%…박형준 시정지지율 54.8%
  6. 6사상 ‘자율형 공립고’ 장제원 노력의 산물
  7. 7尹 “北 핵사용 땐 정권 종식” 경고한 날, 고위력 무기 총출격(종합)
  8. 8부산 발전 위한 열쇠…“대기업” 22.9%, “엑스포” 20%
  9. 9일본 오염수 방류 수산물 소비 영향, 정치성향 따라 갈려
  10. 10구속이냐 아니냐…이재명-檢 치열한 법리공방
  1. 1국제유가 다시 90달러대로…추석 전 국내 기름값 고공행진
  2. 2“지난 5월 아시아나 ‘개문 비행’ 때 항공사 초동 대응 부실”
  3. 3부울경 주력산업 4분기도 암울…BSI 100 넘긴 업종 한 곳 없다
  4. 41인당 가계 빚, 소득의 3배…민간부채 역대 최고치
  5. 5수소 충전용 배관제품 강자…매출 해마다 20%대 성장
  6. 6“내년 지역 스타트업 리포트 예정…독창성 알릴 것”
  7. 7주가지수- 2023월 9월 26일
  8. 8한국해양진흥공사 3명 신규 채용
  9. 9기장 오시리아역~테마파크 보행육교 완공
  10. 10국회서 막힌 산업은행 이전, 부산서 활로 뚫는다
  1. 1추석 코 앞인데…부산 체불임금 작년보다 110억 늘었다
  2. 2부산시 ‘스쿨존 차량용 펜스’ 설치 지침 전국 첫 마련
  3. 3코로나 新 백신 내달부터 접종
  4. 4영도 ‘로컬큐레이터센터’ 세워 도시재생 이끈다
  5. 5과속 잦은 내리막길 12차로 건너야 학교…보행육교 신설을
  6. 6극한호우 잦았던 부울경, 평년보다 500㎜ 더 퍼부었다
  7. 7오늘 어제보다 최고 6도 높아…연휴 기간 일부 쌀쌀할 수도
  8. 8녹슨 배 400여 척 해안 점령…‘옛것’도 쾌적해야 자원 된다
  9. 9해운대·영도구의회에 ‘방사능 급식’ 막을 주민 조례 제출
  10. 10사하 지식산업센터 17곳 추진…‘낙동강 테크노밸리’ 윤곽
  1. 1사격 러닝타깃 단체전 금 싹쓸이…부산시청 하광철 2관왕
  2. 2한국 수영 ‘황금세대’ 중국 대항마로 부상
  3. 3구본길 4연패 멈췄지만 도전은 계속
  4. 4김하윤 밭다리 후리기로 유도 첫 금 신고
  5. 5박혜진 태권도 겨루기 두번째 금메달
  6. 6오늘의 항저우- 2023년 9월 27일
  7. 7아! 권순우 충격의 2회전 탈락
  8. 8'돈을 내고 출연해도 아깝지 않다' 김문호의 최강야구 이야기[부산야구실록]
  9. 9라켓 부수고 악수 거부한 권순우, 결국 사과
  10. 10롯데 자이언츠 ‘윤학길 딸’ 윤지수, 펜싱 여자 사브르 개인전 금메달
우리은행
밴쿠버에서 만난 영도의 미래
녹슨 배 400여 척 해안 점령…‘옛것’도 쾌적해야 자원 된다
위태로운 통학로 안전해질 때까지
과속 잦은 내리막길 12차로 건너야 학교…보행육교 신설을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