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20년 전 한 동네 살던 청년·노인…지금은 사는 곳 확연히 구분

원도심 45개동 82%가 ‘노초’

  • 권혁범 신심범 기자
  •  |   입력 : 2020-02-02 19:33:23
  •  |   본지 1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1996년 지도의 노란 부분
- 청년·노인 둘 다 많은 동네
- 2019년엔 노란색 확 줄고
- 초록 청년·빨간 노인 분리돼

1995년 부산은 직할시 꼬리표를 뗐다. 중앙정부 직속에서 벗어난 광역시로서 지역자치를 꿈꿨다. 가능할 것 같았다. 그때만 해도 부산에는 미래를 맡길 청년이 넘쳤다. 광역시로서 처음 인구 통계가 작성된 1996년 당시 부산의 239개 동 가운데 노인(만 65세 이상)이 청년(만 18세~34세)보다 많은 곳은 단 한 곳도 없었다. 부산시민 386만67117명 중 청년은 121만167명(31.3%)에 달했다. 노인은 18만5150명(4.8%)에 불과했다. ‘지역 일꾼은 많은데 땅이 좁아 용지난이 심각하다’는 말이 나올 정도였다.

현실은 그렇지 않았다. 첫 인구 통계 시점으로부터 딱 10년 뒤인 2006년, 부산 최초로 노인이 청년보다 많은 동네가 생겼다. 강서구 가덕도동(당시 천가동)이다. 총인구 3122명 중 청년이 631명, 노인이 654명으로 역전됐다. 가덕도동은 신호탄일 뿐이었다. 이런 추세는 부산 전역에서 점차 가팔라졌다. 7년 뒤인 2013년에는 청년이 노인보다 적은 동네가 28곳으로 늘어나더니, 2019년(이하 10월 현재)엔 95개 동으로 대폭 증가했다. 청년 인구 비중은 20.5%(341만8871명 중 70만2232명)까지 떨어졌다. 반면 노인 인구 비중은 18.0%(61만5051명)까지 올랐다. 부산 전반에 ‘노(老)초 현상’이 나타난 셈이다.
   
■급증하는 ‘노초 마을’

원도심의 노초 현상은 심각하다. 2019년 영도구 11개 동 전체에 노인이 청년보다 많이 산다. 동구는 12개 동 중 10곳, 서구는 13개 동 중 9곳, 중구는 9개 동 중 7곳이 노초 마을이다. 원도심 45개 동의 82.2%(37곳)는 청년보다 노인이 많다.

원래부터 그렇지는 않았다. 1996년 영도구 동삼1동엔 청년 1만3170명이 살았다. 부산에서 2번째로 청년이 많은 동네였다. 동삼1동은 원래 사람으로 붐비던 곳이었다. 놀이공원 ‘자유랜드’가 운영되던 시절엔 주말마다 어린이의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인근 봉래2동엔 한진중공업도 있다. 하지만 1996년 4만2995명에 달했던 인구는 2019년 2만9659명으로 급감했다. 이 기간 청년도 5646명으로 절반 넘게 줄었다. 그 사이 자유랜드는 2008년 문을 닫았다.

서구 암남동은 국내 최초의 해수욕장인 송도해수욕장을 품고 있다. 6·25 전쟁 때 이승만 당시 대통령은 이곳에 별장을 두기도 했다. 암남동은 또 ‘덕수빌라’로 대표되는 고급 주택이 즐비한 부촌이었다. 그러나 이젠 옛말이 됐다. 송도해수욕장이 동부산의 다른 해수욕장에 위상을 빼앗긴 데다, 2003년 태풍 ‘매미’로 크게 망가졌다. 1996년에 2만3871명이던 총인구는 태풍 직전인 2002년까지 2만2835명을 유지했다. 하지만 2003~2006년 4년 만에 2601명(-11.4%)을 잃었다. 206개 읍·면·동을 기준으로 1996년 39위(7831명)였던 청년 인구도 2019년 110위(2760명)로 추락했다.
   
1996년/2019년 청년 노년 인구 상위 20개 동
■청년-노인 주거지 분리 가속

청년과 노년이 사는 동네가 분리되는 현상도 두드러진다. 1996년 노인 인구 상위 20개 동 중 17곳이 2019년에도 같은 순위권을 유지(연도별 정확한 비교를 위해 현재 분동된 해운대구 좌1·2·3·4동, 반여1·4동, 우1·3동과 북구 화명1·2·3동, 강서구 명지1·2동을 1996년 기준에 맞춰 1개 동으로 통합해 계산)했다. 노인이 주로 거주하는 곳이 고착되고 있다.

청년 쏠림도 가속화됐다. 1996년 청년 인구 상위 20개 동에 사는 청년은 전체 청년의 18.9%(121만167명 중 22만8286명)다. 이와 비교해 2019년 상위 20개 동에 사는 청년은 전체의 28.2%(70만2232명 중 19만8321명 )를 차지한다. 청년 밀집도가 9.3%포인트 높아졌다. 특정 읍·면·동으로 청년이 몰리는 현상이 심화됐다.

지리정보시스템(GIS)으로 1996년과 2019년 청년·노인 상위 20개 동을 표시해보면, 주거지 분리 현상이 진행되는 사실이 확인된다. 1996년 지도에는 청년과 노인이 동시에 많은 동네(노란색)가 상당수 겹친다. 반면 2019년 지도에는 노란색이 줄어들고 녹색(청년 인구 상위 동)과 빨간색(노인 인구 상위 동)으로 갈라지는 양상이 눈에 띈다. 부산 청년이 지금처럼 수도권으로 유출되는 ‘사회적 감소’가 계속된다면, 현재 노란색으로 색칠된 동네도 빠르게 빨간색으로 변할 수 있다. 권혁범 신심범 기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아울렛·쇼핑센터 새단장 오픈…부산 큰 채용시장 열린다
  2. 2명지신도시 국제학교 교육구 되나…‘英 명문사립’ 설립 추진
  3. 3부산·동부경남 글로컬대 전략수립 막판 스퍼트
  4. 4올 신규 공무원 과원 발령…곳간 빈 기초단체, 인건비 걱정
  5. 5노인일자리·친환경 두 마리 토끼 잡고, 홀몸노인에 기부도
  6. 6부산 남구 문화재단 추진 실효성 논란…의회 “적자 불가피”
  7. 7국가가 토지 준다해서 황무지 일궜는데…그들은 쫓겨났다
  8. 8가덕신공항 공사 31일 3차 입찰 공고…지역업체 참여율 변동 촉각
  9. 9‘아침이슬’ 김민기 별세…대학로 소극장 시대의 상징 지다
  10. 10시민개방공간에 주차장 만들고 불법 영업하고…市, 98건 적발
  1. 1與 전대 투표율 48.51% 그쳐…새 대표 당 균열 봉합 숙제
  2. 2‘특수교육 진흥 조례’ 부산시의회 상임위 통과
  3. 3진흙탕 싸움에도 전대 컨벤션 효과, 국힘 지지율 42% 껑충…민주 33%
  4. 4김건희 조사에…野 “검찰 출장서비스” 與 “합당한 경호조치”
  5. 5김두관, 친명 겨냥 ‘쓰레기’발언 논란
  6. 6방송4법 처리·尹탄핵 2차 청문…개원 두 달째 여야 정쟁만
  7. 7‘읽씹’‘배신’‘연판장’ ‘폭로’ 與 전대 한 달을 달군 키워드
  8. 8부산 총선참패 등 놓고…민주시당위원장 후보 날선 신경전
  9. 9‘도이치·명품백’ 김건희 여사 12시간 검찰 조사(종합)
  10. 10옛 부산외대 부지개발 사업…시의회, 재심사 거쳐 案 통과
  1. 1아울렛·쇼핑센터 새단장 오픈…부산 큰 채용시장 열린다
  2. 2가덕신공항 공사 31일 3차 입찰 공고…지역업체 참여율 변동 촉각
  3. 3방콕 관광로드쇼 효과…태국인 1만 명 부산관광 온다
  4. 4부산지역 기후변화 리스크 경고등 “항만물류업 최대 1조9000억 손실”
  5. 5‘정비공사 차질’ 신항 용원수로, 자재 납품 놓고 업체간 갈등
  6. 6선박공급 확대로 해운운임 2주째 하락
  7. 7무역협회장 만난 부산 수출기업 “물류·환율 리스크 등 심각”
  8. 8해외여행 갈 때도 저비용항공사…상반기 국적항공사 이용객 추월(종합)
  9. 9자영업자 대출연체율 악화…10명 중 6명은 다중채무자
  10. 10AI 전담반 꾸린 해양수산개발원, 인공지능·해양 협업 가능성 탐구
  1. 1명지신도시 국제학교 교육구 되나…‘英 명문사립’ 설립 추진
  2. 2부산·동부경남 글로컬대 전략수립 막판 스퍼트
  3. 3올 신규 공무원 과원 발령…곳간 빈 기초단체, 인건비 걱정
  4. 4노인일자리·친환경 두 마리 토끼 잡고, 홀몸노인에 기부도
  5. 5부산 남구 문화재단 추진 실효성 논란…의회 “적자 불가피”
  6. 6국가가 토지 준다해서 황무지 일궜는데…그들은 쫓겨났다
  7. 7시민개방공간에 주차장 만들고 불법 영업하고…市, 98건 적발
  8. 8식사비 3만 →5만원…김영란법 고친다
  9. 9“김여사 조사 법원칙 안 지켜져” 이원석 검찰총장 대국민 사과
  10. 10[눈높이 사설] 초등생 5000명 줄어, 부산인구 비상
  1. 1롯데 ‘안방 마님들’ 하나같이 물방망이
  2. 2“부산국제장대높이뛰기대회 위상 높이도록 노력”
  3. 3기절할 만큼 연습하는 노력파…듀엣경기 올림픽 톱10 목표
  4. 4격투기 최두호 UFC서 8년만에 승리
  5. 5오타니 4년 연속 MLB 30호 홈런고지
  6. 6아~ 유해란! 16번 홀 통한의 보기
  7. 7조성환 감독 첫 지휘 아이파크, 3개월 만에 짜릿한 2연승 행진
  8. 86언더파 몰아친 유해란, 2위 도약
  9. 9올림픽 요트 5연속 출전…마르세유서 일낸다
  10. 10소수정예 ‘팀 코리아’ 떴다…선수단 본진 파리 입성
집단수용 디아스포라
국가가 토지 준다해서 황무지 일궜는데…그들은 쫓겨났다
목욕탕 엘레지
부산, 이태리타올 등 목욕문화 선도…등밀이기계는 수출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