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르포] “오늘도 공쳤다”…일감 끊긴 일용직·직업소개소 살길 막막

인력시장에도 한파

  • 김민정 기자
  •  |   입력 : 2020-02-26 19:53:23
  •  |   본지 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지난달부터 구인 문의 줄더니
- 코로나 확진자 나온 후엔 ‘잠잠’
- 하루종일 기다리다 허탕 일수
- 건설·간병인 일자리 일절 없어
- 취약층 감염·생계 불안 ‘2중고’

“코로나19 탓에 일대 식당 절반이 휴점하고 종업원을 내보냈어요. 나온 종업원이 다시 직업소개소를 찾는데 일이 있을 리가 있겠습니까? 이 일을 시작한 지 26년째인데 이 정도로 심한 적은 없었어요.”
부산 중구 모 직업소개소가 썰렁한 모습.
26일 오전 10시 부산 중구 남포동 A 직업소개소. 난로도 켜지 않고 홀로 사무실을 지키고 있던 우 모(여·56) 소장이 취재진에게 이같이 말했다. 우 씨는 “주로 식당, 가사 인력을 소개하는데 지난달부터 구인 문의가 줄어들더니 지금은 전혀 없다. 아침부터 기다리던 구직자 4명을 돌려보내고 퇴근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우 소장은 썰렁한 사무실을 한 바퀴 둘러보더니 ‘코로나19로 인해 다음 달 1일까지 휴무. 일하실 분은 전화하라’는 내용의 쪽지를 문 앞에 붙이고 돌아섰다.

무서운 기세로 확산하는 코로나19에 요식업 등 대면 접촉이 많은 업계 인력시장이 완전히 얼어붙었다. 종사자 가운데는 인력소개소 등을 이용하며 ‘하루 벌어 하루 먹고사는’ 경제적 취약계층이 많아 이들이 ‘감염 불안’과 ‘생계 불안’이라는 이중고에 시달린다는 우려가 높다.

인근 B 직업소개소 역시 상황은 비슷했다. 박 모(70) 소장은 “평소 15건 정도 일자리를 이어주는데 코로나19 발생 뒤 절반으로 줄더니 첫 부산 확진자가 나온 지난 22일 이후로는 문의가 ‘제로’다. 기다려봤자 일이 없어 구직자에게 연락처를 남겨 놓고 가라고 했다. 소개소를 찾는 분은 대부분이 넉넉한 형편은 아니라 지켜보는 입장에서도 걱정”이라고 설명했다. 박 씨와 대화 중에도 구직자 3명이 소개소에 들어섰다. 일자리를 찾는 전화도 이어졌지만 구인 문의는 1건도 없었다.

구직자 임모(여·64) 씨는 “원래는 일주일에 3, 4번은 식당이나 병원에서 일하는데 최근 일주일간 일을 전혀 하지 못했다. 식당에 가봐도 손님이 많지 않은 게 보인다. 혹시나 해서 소개소에 왔는데 허탕 칠 것 같다”고 했다. 구직자 역시 감염 걱정에 시달려 적극적으로 일을 구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60대 남성은 “빠듯한 형편에 코로나19라도 걸리면 큰일 날까 봐 겁이 나 전화로만 문의하다 답답해서 직접 나왔는데 상황은 마찬가지다. 온종일 아무것도 먹지 못해 소개소에서 라면 한 그릇을 얻어먹었던 적도 있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전국고용서비스협회 박기붕 부산지부장은 “요식업 가사도우미뿐만 아니라 청소, 건설업계도 인력 수요가 없다. 특히 간병은 병원에서 외부 사람은 일절 출입시키지 않아 일자리 소개가 전무한 상태”라며 “일자리 감소 방지를 위해 고용노동부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대책 방안을 논의하자는 움직임이 나온다”고 말했다. 일부 업소는 직원 동의 하에 무급 직을 시행한다. 사상구 주례동의 한 곱창 가게는 “지난 24일부터 2주간 직원 2명에게 휴가를 줬다. 일대 모두 비슷해서 휴점하는 곳이 많은데 조만간 폐업하는 곳도 나올 듯하다. 정부나 시 차원의 도움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김민정 기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의대 신설·증원, PK가 불붙인다
  2. 2공시가 급락…마린시티 등 고가 아파트 상당수 종부세 탈출
  3. 3산은 부산행 저지 노골화하는 민주
  4. 4의료공백 현실화…부울경서 의대생 뽑아 의무근무 등 절실
  5. 5청학동 앞 노후선박 집결? 영도 관광시설 조망은 직격탄
  6. 6가덕신공항 토지보상법 법사위 통과…30일 본회의 처리
  7. 7부산지역 청년들 “69시간 노동 개편안 전면 폐기하라”
  8. 8대통령·장관·시도지사 내주 부산 총출동…엑스포 실사 사활
  9. 9전우원 씨 입국 직후 체포..."광주행 예고했으나 마약 수사가 우선"
  10. 10“내 가족이 당할수도…사이비 종교활동 저지해야”
  1. 1산은 부산행 저지 노골화하는 민주
  2. 2가덕신공항 토지보상법 법사위 통과…30일 본회의 처리
  3. 3대통령·장관·시도지사 내주 부산 총출동…엑스포 실사 사활
  4. 4한동훈 차출론 띄운 여의도硏 원장 “탄핵 추진? 영웅될 것”
  5. 5'떠다니는 군사기지' 니미츠호 10년 만에 부산 다시 와...견학 행사도
  6. 6부산시민 60% “지역구 의석 감축·비례 확대안 반대”
  7. 7사무총장 둔채 비명계 대거 발탁…민주 “반쪽 개편” 반발
  8. 8한미 연합상륙훈련 반발…북한 동해로 또 탄도미사일 2발 발사
  9. 9민주 “장관 사퇴해야” 한동훈에 맹공…국힘 “사과는 위장탈당 민주가 해야”
  10. 10안성녀 여사 재조명 착수…서훈 길 열릴까
  1. 1공시가 급락…마린시티 등 고가 아파트 상당수 종부세 탈출
  2. 2“가덕신공항 조기 개항 위해 민간 업계 의견 전폭 수용”
  3. 3‘두산위브더제니스 오션시티’ 28일 1순위 청약
  4. 4권도형 몬테네그로서 사법처리될 듯...현지 검찰 "송환 계획 無"
  5. 5"부산엑스포 BIE 실사 공동 대응"…정부·현대차 '맞손'
  6. 6진화하는 AI 챗봇…선박 설계하고 민원 상담까지(종합)
  7. 7야놀자, 인터파크 품는다…공정위, 양사 M&A 최종 승인
  8. 8부산 금융중심지 입주사 稅혜택 연장법안 발의
  9. 9마산역에 60초 이내 환승 가능한 시설 들어선다
  10. 10엔데믹에 세계해사대학 학생과 3년 만에 대면 교류 재개
  1. 1의대 신설·증원, PK가 불붙인다
  2. 2의료공백 현실화…부울경서 의대생 뽑아 의무근무 등 절실
  3. 3청학동 앞 노후선박 집결? 영도 관광시설 조망은 직격탄
  4. 4전우원 씨 입국 직후 체포..."광주행 예고했으나 마약 수사가 우선"
  5. 5“내 가족이 당할수도…사이비 종교활동 저지해야”
  6. 6“좌광천 그늘막·운동기구 설치 부적절”
  7. 7정원확대 바라는 지방의대, 의료기술 관련 학과 신설에도 긍정 효과
  8. 8AI 도움으로 한달 작업을 1분 만에…동명대 융합형 인재 키운다
  9. 9부산 울산 경남 일교차 커...오전 내륙 산지 0도, 서리 얼음도
  10. 10UNIST·삼성전자 함께 반도체 전문인력 키운다
  1. 1흔들리는 믿을맨…부디 살아나 ‘준용’
  2. 2토트넘 콘테 경질…손흥민 입지 변화 불가피
  3. 34개월 만의 리턴매치 “우루과이, 이번엔 잡는다”
  4. 4유해란, LPGA ‘7위’ 산뜻한 출발
  5. 5샘 번스, PGA 마지막 ‘매치킹’
  6. 6개막전 코앞인데…롯데 답답한 타선, 속수무책 불펜진
  7. 7수비 족쇄 풀어주니 ‘흥’이 난다
  8. 8값진 준우승 BNK 썸 “다음이 기대되는 팀 되겠다”
  9. 9부산 복싱미래 박태산, 고교무대 데뷔전 우승
  10. 10차준환, 세계선수권 한국 남자 첫 메달
우리은행
슬기로운 부모교육
노력해도 성적 오르지 않는 아이, 난독증 의심해봐야
지금 법원에선
종교인 군사훈련 없는 사회복무 거부…대법 유죄 판단
  • 다이아몬드브릿지 걷기대회
  • 제11회바다식목일
  • 코마린청소년토론대회
  • 제3회코마린 어린이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