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해수욕장 서핑족 느는데, 제한구역 단속해 내쫓는게 능사?

광안리 입욕객 없을때 서핑 불구, 물놀이구간 접근 금지해 발길 뚝

  • 김진룡 기자 jryongk@kookje.co.kr
  •  |   입력 : 2020-07-16 22:03:40
  •  |   본지 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수상레저구역은 파도 없어 외면
- 개장 외 시간에만 허용 요구에도
- 수영구, 대책 마련 없이 관망만

부산의 또 다른 관광상품으로 떠오른 서핑이 광안리해수욕장에서 된서리를 맞고 있다. 관할 수영구가 물놀이 구역 내 서핑 행위 단속을 해양경찰에 요구하면서 해경이 대대적인 단속에 나섰기 때문이다. 입욕객의 안전을 위한 단속이라는 구의 설명에도 불구, 구가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해 서핑 구역을 확대하는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16일 서핑 업계에 따르면 이달 들어 광안리해수욕장을 찾는 서퍼들이 대폭 줄었다. 해양경찰의 서핑 단속이 강화됐기 때문이다. 평소 물이 잔잔하지만, 파도가 칠 때는 어느 지역 해변보다 양질의 파도를 즐길 수 있어 7, 8월 해수욕장 개장 시간(올해 기준 오전 10시~오후 7시) 외 입욕객이 없는 시간에 많은 서퍼들이 광안리해수욕장을 찾았다. 해경 관계자는 “수영구의 관련 고시에 따라 7, 8월 서핑 단속을 하고 있다. 구의 고시 이외에도 상위법인 해수욕장법에 따라 물놀이 구역에서는 서핑 단속이 가능해 서퍼들이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서퍼들은 입욕이 제한되는 일출 후부터 개장 시간 전까지나 개장 마감 후 일몰 전까지 서핑할 수 있는 단서 조항을 고시에 마련해 달라고 구에 호소한다. 업계 관계자는 “구가 고시에 이런 내용을 담아 고시하면 해양레저객을 유치하는 데 도움이 될 텐 데 아무리 민원을 제기해도 별다른 대책을 내놓지 않는다. 대신 파도가 치지도 않는 자리에서만 서핑을 즐기라고 이야기한다”면서 “이대로라면 결국 서퍼들이 강원도나 제주도로 발길을 돌릴 것”이라고 말했다.

구는 총 1.7㎞ 길이의 해변 중 ‘광안리해양레포츠센터’부터 ‘언양불고기 삼거리’까지 0.2㎞에 이르는 레저기구 진출입로를 이용하거나 무동력 수상레저활동 구역에서 서핑하면 된다는 입장이다. 수영구의 이러한 태도는 송정해수욕장의 서핑 구간을 확장하면서 해양레저객 유치에 공을 들이는 해운대구와 대조를 보인다. 해운대구는 올해 국방부와 협의해 80m인 서핑 구간을 120m로 확장했다. 이런 효과로 7월 둘째 주(6~12일) 송정해수욕장을 찾은 관광객은 52만여 명(하루 평균 7만4000여 명)으로 집계되기도 했다. 같은 기간 전국 10대 해수욕장 전체 입장객(180만4000여 명)의 28.8%에 이르는 수치다.

수영구 관계자는 “서퍼들이 왜 꼭 해변 중간에서 서핑을 해야 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 파도를 즐기려면 송정해수욕장으로 가면 되지 않느냐”면서 “올해는 관련 고시의 변경은 어려울 것이다. 아니면 해수욕장이 폐장하는 다음 달까지 기다려달라”고 말했다.

김진룡 기자 jryongk@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2. 2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3. 3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4. 4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5. 5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6. 6“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7. 7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8. 8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9. 9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10. 10‘삐약이’서 에이스된 신유빈, 중국서 귀화한 전지희
  1. 1“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2. 2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3. 39일 파리 심포지엄…부산엑스포 득표전 마지막 승부처
  4. 4국정안정론 우세 속 ‘낙동강벨트’ 민주당 건재
  5. 5김진표 의장, 부산 세일즈 위해 해외로
  6. 6추석 화두 李 영장기각…與 “보수층 결집” 野 “총선 때 승산”
  7. 76일 이균용 임명안, 민주 ‘불가론’ 대세…연휴 뒤 첫 충돌 예고
  8. 8울산 성범죄자 대다수 학교 근처 산다
  9. 9진실화해위, 3·15의거 참여자 진실규명 추가 접수
  10. 10한 총리 여론조작방지 TF 구성 지시, 한중전 당시 해외세력 VPN 악용 접속 확인
  1. 1센텀2지구 진입 ‘반여1동 우회도로’ 2026년 조기 개통
  2. 2"오염수 2차 방류 임박했는데…매뉴얼 등 韓 대응책 부재"
  3. 3기름값 고공행진에…정부, 유류세 인하 연장 가닥
  4. 4서울~양평 고속도로 타당성 조사 다시 시작됐다
  5. 5갈수록 커지는 '세수 펑크'…올해 1~8월 국세 47조원 감소
  6. 6“소비자 부담 덜어 달라”… 농식품부, 우유 업계에 협조 당부
  7. 7'실속형 모델' 갤럭시S23 FE 출시...3배 광학줌 그대로
  8. 810월 부산은 가을축제로 물든다…곳곳 볼거리 풍성
  9. 9KRX, 시카고에서 'K-파생상품시장' 알렸다
  10. 10‘손 놓은’ 외국인 계절 근로자 관리… 5년간 1818명 무단이탈
  1. 1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2. 2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3. 3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4. 4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5. 5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6. 6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7. 7‘킬러문항’ 배제 적용 9월 모평, 국어·영어 어렵고 수학 쉬웠다
  8. 8함안 고속도로서 25t 화물차가 미군 트럭 들이받아…3명 경상
  9. 9“을숙도·맥도 생태적·역사적 잠재력 충분…문화·예술 등과 연대 중요”
  10. 10광반도체 기술자로 창업 쓴 맛…시설농사 혁신으로 재기
  1. 1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2. 2‘삐약이’서 에이스된 신유빈, 중국서 귀화한 전지희
  3. 3우상혁 높이뛰기서 육상 첫 금 도약
  4. 4LG, 정규리그 우승 확정…롯데의 가을야구 운명은?
  5. 5남자바둑 단체 우승…황금연휴 금빛낭보로 마무리
  6. 6임성재·김시우 PGA 롱런 열었다
  7. 75년 만의 남북대결 팽팽한 균형
  8. 8주재훈-소채원, 컴파운드 혼성 단체전 은메달
  9. 9나아름, 개인 도로에서 '간발의 차'로 은메달
  10. 10롯데, 포기란 없다…삼성전 15안타 맹폭격
우리은행
낙동강 하구를 국가도시공원으로 시즌2
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위태로운 통학로 안전해질 때까지
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