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르포] “애써 키운 물고기 폐사에 속 타들어 가…눈물 머금고 방류”

통영 가두리양식장

  • 박현철 기자 phcnews@kookje.co.kr
  •  |   입력 : 2021-08-11 22:38:24
  •  |   본지 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연일 폭염에 남해안 고수온 경보
- 말쥐치 숭어 등 떼죽음 속수무책
- 고수온 계속되면 어민 생존 위협

- 경남 477만마리 죽어 76억 피해
- 정부 어가당 5000만원까지 지원
- 대부분 보험 미가입… 보상 막막

11일 가두리양식장이 밀집한 경남 통영시 한산면의 추봉도 앞 해상. 이곳에서 가두리양식장을 운영 중인 나훈(49) 씨는 망연자실한 표정이었다. 연일 지속된 고수온으로 성장 중이던 말쥐치 30만 마리 가운데 10만 마리가 이미 떼죽음했고, 나머지도 활력을 잃어 유영이 부자연스러운 모습이었다.
11일 경남 통영시 한산면 추봉도 앞 해상의 한 가두리양식장에서 성장 중인 말쥐치를 바다에 방류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 씨는 이날 말쥐치 10만 마리를 바다에 방류했다. 그는 “고수온으로 죽는 것을 바라볼 바에야 차라리 방류하는 것이 속이 편하다”며 “그러나 자식같이 키운 물고기를 보내자니 마음이 찢어진다”고 하소연했다. 방류 어가에 대해서는 어류 가격의 90% 수준에서 지원한다. 최대한도는 5000만 원이다.

이곳 해역에서 배로 20분가량 떨어진 한산도 앞 해상에 김선우(35) 씨가 운영하는 1㏊ 규모 가두리양식장에서는 한창 자랄 숭어 떼가 폐사해 허연 배를 드러내며 수면에 떠 올라 있었다. 악취가 코를 자극하지만 김 씨는 일손을 놓은 채 죽어가는 숭어 떼를 속수무책으로 바라보고 있었다. 이 어장에서는 며칠 사이 숭어 1만5000마리가 폐사했다. 김 씨는 “하룻밤 자고 나면 수백 마리가 떠오른다”며 “애써 키운 물고기가 죽어 나가는 것을 보니 속이 뒤집힌다”고 울분을 토했다.

폭염이 연일 계속된 데 따른 고수온 탓에 남해안 양식어류들이 떼죽음하고 있다. 이달 들어 전국 최대 해상 가두리양식장이 밀집한 경남 해역에서만 양식어류 477만 마리가 폐사했다. 통영시 373만 마리, 거제시 52만 마리, 남해군 27만 마리, 하동군 23만 마리, 고성군 1만 마리 등 광범위한 해역에서 피해가 확산하고 있다. 피해액은 76억6000만 원 상당이다.

경남 해역은 지난달 29일 고수온 주의보에 이어 지난 4일부터 고수온 경보로 격상된 상황이다. 그나마 최근 내린 비로 섭씨 30도에 육박하던 수온이 26~27도로 내려갔지만 고수온에 장기간 노출된 어류가 지칠 대로 지쳐 피해 규모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양식어류는 고수온 스트레스가 누적돼 폐사한 지 며칠이 지난 후 수면 위로 떠 오르기 때문이다.

어민들은 바닷속에 산소를 충분히 공급하기 위해 사료 공급을 중단하는 등 안간힘을 쓰지만 고수온 앞에서는 속수무책이다. 피해 보상도 막막해 어민 속은 새까맣게 타들어 간다. 고수온으로 인한 피해 보상 보험은 특약 조건으로 비용이 많이 드는 까닭에 어민 대부분은 가입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경남 도내 가두리양식장에 입식된 어류는 모두 2억3000여만 마리다. 고수온이 지속하면 이들의 생존을 장담할 수 없어 업계는 비상사태다.

경남어류양식협회 이윤수(54) 회장은 “물고기가 더위를 먹고 비실비실해지면서 폐사량이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이지만 달리 대책이 없다”며 “수온이 내려가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박현철 기자 phcnews@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대우조선, 한화에 팔린다…인수가 2조 원 헐값 논란
  2. 2UN공원에 잠든 용사들…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3> 영국 故 조지 얩
  3. 3센텀2 산단조성 핵심 ‘풍산이전’ 대체 부지 확보 언제쯤
  4. 4‘이건희 컬렉션’ 내달 경남·11월 부산 온다
  5. 5초현실주의 거장 랄프 깁슨 사진미술관, 해운대에 선다
  6. 6주정차 단속 알림 서비스 ‘휘슬’을 어쩌나… 고민 빠진 지자체
  7. 7[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포수만큼 급한 유격수, 내년에도 무한 내부경쟁입니까
  8. 8부산시장노년일자리지원센터 <하> 다양한 사회 참여 지원
  9. 9법원 “사하구 폐기물 소각장 증설 가능”
  10. 10코로나19 금융지원 조치 또 연장...방식엔 변화
  1. 1이번엔 한 총리 일본서 조문외교..."재계에 부산엑스포 당부"
  2. 2작년 부산지법 국민재판 인용률 1.8%…전년 대비 6배 이상 감소
  3. 3대통령실 "'바이든' 아닌 건 분명, 동맹 폄훼가 본질"
  4. 4윤 대통령 '비속어'에 대사관 분주...NSC 살피고 '48초' 해명
  5. 5개인정보보호위 부위원장에 부산 출신 최장혁
  6. 6한 총리, 해리스 부통령과 회담 "IRA 전기차 차별 해소방안 모색"
  7. 7비속어 공방 격화 "진상 밝힐 사람은 尹 본인" vs "자막 조작, 동맹 폄훼가 본질"
  8. 8‘비속어 논란’ 윤 대통령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훼손”(종합)
  9. 9이종환 의원 "명지소각장 폐열 수익금 4%만 주민에게 돌아가"
  10. 10파국 치닫는 부울경 메가시티… 울산도 “실익없다” 중단 선언
  1. 1대우조선, 한화에 팔린다…인수가 2조 원 헐값 논란
  2. 2센텀2 산단조성 핵심 ‘풍산이전’ 대체 부지 확보 언제쯤
  3. 3코로나19 금융지원 조치 또 연장...방식엔 변화
  4. 4이자부담 '비명' 중기에 다각적인 지원방안 모색
  5. 5불안한 부산 도로…최근 5년 간 땅꺼짐 114건 발생
  6. 6탄소제로 엔진·자율화 선박…조선해양산업 미래 엿본다
  7. 721년간 주인 찾으며 가치 3분의 1토막…정상화까지 험로
  8. 8부산 공유기업, 대학생과 협업
  9. 9르노코리아 부산공장서 XM3 20만 대 생산 돌파
  10. 10BPA, 감천항 확장공사 스마트 안전 관리 도입
  1. 1UN공원에 잠든 용사들…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3> 영국 故 조지 얩
  2. 2주정차 단속 알림 서비스 ‘휘슬’을 어쩌나… 고민 빠진 지자체
  3. 3부산시장노년일자리지원센터 <하> 다양한 사회 참여 지원
  4. 4법원 “사하구 폐기물 소각장 증설 가능”
  5. 5사회적 취약계층에 전세 사기 채무 22억 떠넘긴 60대 구속기소
  6. 6대전 아울렛 화재 합동감식..."유통업 첫 중대재해처벌법 검토"
  7. 7코로나 화요일에도 3만 명대…부산 12주 만에 최저
  8. 8부산 코로나19 추가 예방접종 실시
  9. 9하 교육감, 부산교육청 이전 '시의회 패싱' 사과
  10. 10오늘~모레 부울경 구름 잔뜩...울산 5㎜ 미만 비
  1. 1[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포수만큼 급한 유격수, 내년에도 무한 내부경쟁입니까
  2. 22022 전국체전 금메달 기대주 <1> 볼링 지근
  3. 3이강인 써볼 시간 90분 남았는데…벤투 “출전 예측 어렵다”
  4. 4한국 선수들 선전에도…미국, 프레지던츠컵 9연승
  5. 569대145…여자 농구 대표팀 미국에 완패
  6. 6‘남은 6경기 이기고 보자 ’ 롯데 유일한 기적 시나리오
  7. 7완전체 벤투호 마지막 시험 ‘플랜 LEE(이강인)’ 가동 예의주시
  8. 8체코 상대 4골 폭풍…월드컵 상대 포르투갈 강하네
  9. 9부산시민체육대회 성황리 종료
  10. 10동아대 김민재, 청장급 장사 등극
우리은행
부산시장노년일자리지원센터
다양한 사회 참여 지원
UN공원에 잠든 용사들…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영국 故 조지 얩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