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겨울철 무릎 통증, 혹시 퇴행성관절염?

추위로 근육 인대 수축, 신경조직·뼈 압박된 단순 통증일 수도

평소 따뜻한 체온 유지·외출 후 반신욕 족욕으로 관절 풀어야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60대 A 씨는 요즘 무릎통증에 시달리고 있다. 처음엔 시큰시큰하게 쑤시는 통증으로 기분이 나빴으나 금방 괜찮아질 거라 여기고 무시했다. 매일 저녁 1시간씩 걷기운동을 하는 A 씨에게 계속되는 무릎통증은 몹시 성가셨다. 스트레칭으로 금방 풀릴 것 같았던 통증은 며칠째 지속됐다. 급기야 무릎 보호대까지 착용하고 걸었다. 그러다 불현듯 퇴행성관절염으로 의심돼 정형외과 진료를 받았지만 갑작스러운 기온 저하에 따른 단순 통증으로 확인됐다.

겨울을 방불케 할 정도로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A 씨처럼 갑자기 무릎관절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늘고 있다. 겨울철은 저온으로 인해 관절이 쉽게 수축된다. 이 때문에 우리 몸의 혈관이나 근육 등이 함께 압박이나 자극을 받으면서 큰 통증으로 이어진다. 게다가 추운 날씨 탓에 여름에 비해 신체 활동량이 급격히 줄어들면서 몸의 유연성까지 떨어져 무릎 관절 주변의 인대와 근육이 경직돼 손상 위험은 더욱 높아진다.

부산 온종합병원 관절센터 김상우 정형외과 과장은 “겨울철, 평소 무릎 건강상태가 좋지 않은 사람은 뼈마디가 시리거나 뻑뻑한 느낌의 무릎 통증이 가중된다”며 “이것은 추위로부터 체온 보존을 위해 무릎 주위의 근육과 인대가 자연스럽게 수축되고, 이 과정에서 신경조직과 뼈가 압박받으면서 평소보다 심한 무릎 통증을 느끼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겨울철 건강한 무릎관리를 위해선 평소 신체를 따뜻하게 유지해야 한다. 일단 통증이 생기면 무릎 통증 부위에 온열 찜질을 하거나 담요 등을 덮어 따뜻하게 감싸줘야 한다. 외출하고 귀가해선 따뜻한 물로 샤워, 반신욕, 족욕 등을 통해 경직돼 있는 관절을 풀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추운 날씨로 인해 활동량이 줄면 신체의 유연성이 크게 떨어지므로 집에서 간단한 근력 운동이나 스트레칭을 꾸준히 하는 것도 무릎 통증 예방에 도움이 된다. 다만 운동의 강도는 관절에 부담을 주지 않는 범위 내에서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무리한 등산이나 과격한 겨울 스포츠는 되레 관절의 부상 위험을 높이므로 피해야 한다. 산책이나 실내 자전거, 수영과 같은 관절에 무리가 없는 운동이 제격이다.

이러한 생활 수칙과 지속적인 운동에도 불구하고 무릎통증이 지속된다면 퇴행성관절염 등을 의심하고 정형외과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퇴행성관절염은 무릎 관절에 퇴행성 변화가 진행되면서 발생하기 쉬운 질환이지만, 최근에는 다양한 원인으로 다양한 연령층에서도 흔히 나타난다.

김상우 정형외과 과장은 “날씨에 따라 변하는 무릎 통증에 대해 너무 예민하게 반응하는 것도 문제가 있겠지만 단지 추운 날씨 탓으로 돌리고 간과할 경우 관절 건강에 치명적일 수 있기에 겨울철 무릎 통증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흥곤 선임기자

   
부산 온종합병원 관절센터 김상우 정형외과 과장 무릎통증 환자를 상담하고 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버스기사 “왕복 50㎞ 출퇴근 못해”…강서차고지 개장 차질 빚나
  2. 2부산 택시 기본료, 1일부터 4800원
  3. 3‘살인’ 웹 검색하고 도서관 범죄소설 대출…계획범죄 정황(종합)
  4. 4BIFF 내부 폭로에 다시 격랑…허문영 “복귀 없다”
  5. 5“퇴사하고 유튜버 할래” 허언증 되지 않게…성공 노하우 나눠요
  6. 6승학터널 건설 본격화...부산시-현대건설 오늘 실시협약
  7. 7[근교산&그너머] <1334> 통영 연화도~우도 둘레길
  8. 8불명예 퇴진 김동호, 돌연 타계 김지석…비운의 ‘공신’들
  9. 9공공기관장 청문회 확대 놓고…부산시-의회 재충돌 우려
  10. 10부산 울산 경남에 다시 비...돌풍 천둥 번개 내리칠 수도
  1. 1공공기관장 청문회 확대 놓고…부산시-의회 재충돌 우려
  2. 2“일본 오염수 처리 주요설비 확인”…野 “결론도 없는 국민 기만”(종합)
  3. 3북한 우주발사체 서해 추락…“곧 2차 발사”
  4. 4“전쟁 터졌나” 서울시민 새벽 혼비백산…경계경보 문자 논란
  5. 5“포용도시 부산, 다양한 언어로 알리자”
  6. 6선관위 “간부 자녀 채용 부당한 영향력 정황 발견”
  7. 7[정가 백브리핑] 여의도연구원 부원장 자리는 체급 올려주는 동아줄?
  8. 811년 전 실패 판박이…김정은, 전승절 치적 위해 서둘렀나
  9. 9북한 이례적 위성 발사 실패 장면 공개..."계속 날리겠다" 의지 표명?
  10. 10北 우주발사체 발사, 日 오키나와 주민 대피령 발령
  1. 1섬에서 에어컨 수리 쉬워진다...고압가스, 여객선 운반 허용
  2. 2반도체 출하 20% 급감…제조업 재고율 역대 최고치
  3. 3정부 "넥슨 故 김정주 유족 물납지분 4.7조 가치"…매각 착수
  4. 4부산에도 ‘찾아가는 전세피해 상담소’ 운영
  5. 5주가지수- 2023년 5월 31일
  6. 6도시첨단산단 조성 급물살…풍산·반여시장 이전 마지막 난제
  7. 715분이면 갈아타기 ‘OK’…10조 ‘금리 경쟁’ 시작됐다
  8. 8화상에 손가락 베임까지…음식물 처리기 '주의보' 발령
  9. 9외국인, 지난해 부산에 주택 2811호 소유
  10. 10국내 첫 수소전기트램 상용화 '눈앞'…울산·충북서 실증
  1. 1버스기사 “왕복 50㎞ 출퇴근 못해”…강서차고지 개장 차질 빚나
  2. 2부산 택시 기본료, 1일부터 4800원
  3. 3‘살인’ 웹 검색하고 도서관 범죄소설 대출…계획범죄 정황(종합)
  4. 4승학터널 건설 본격화...부산시-현대건설 오늘 실시협약
  5. 5부산 울산 경남에 다시 비...돌풍 천둥 번개 내리칠 수도
  6. 6[포토뉴스] 모내기 준비가 한창
  7. 7오늘의 날씨- 2023년 6월 1일
  8. 8“학생 역량관리 시스템 활성화…취업명문 이어갈 것”
  9. 9당뇨로 치아 모두 망가져…온정 필요
  10. 10연제구의회, 2023년 폭력예방교육 실시
  1. 1“경기 전날도, 지고도 밤새 술마셔” WBC 대표팀 술판 의혹
  2. 210경기서 ‘0’ 롯데에 홈런이 사라졌다
  3. 3264억 걸린 특급대회…세계랭킹 톱5 총출동
  4. 4세계 1위 고진영, 초대 챔프 노린다
  5. 5김민재, 올해 세리에A ‘최고의 수비수’에 도전
  6. 6“제2 이대호는 나” 경남고 선배들 보며 프로 꿈 ‘쑥쑥’
  7. 7수영 3개 부문 대회新…부산, 소년체전 85개 메달 수확
  8. 8야구월드컵 티켓 따낸 ‘그녀들’…아시안컵 우승 향햔 질주 계속된다
  9. 9김은중호 구한 박승호 낙마…악재 딛고 남미 벽 넘을까
  10. 10‘매치 퀸’ 성유진, 첫 타이틀 방어전
우리은행
위기가정 긴급 지원
당뇨로 치아 모두 망가져…온정 필요
슬기로운 물만골 탐구생활
“철거 막고 지하수 파고…생존 몸부림이 공동체 시작이었지”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해양주간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