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544> 리튬과 인듐 ; 희토류 금속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21-12-20 19:33:50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1세기는 10년 먼저 왔다. 팝 음악에서도 1991년에 나온 너바나의 ‘Never Mind’ 앨범은 주류에 저항한 얼터너티브 록으로 세상을 뒤흔들었다. 이 앨범에 ‘리튬(Lithium)’이라는 노래가 있다. 가사에 리튬이란 말은 안 나온다. 정신질환자 넋두리 같은 외침만 나온다. 이 노래를 만든 코베인(Kurt Cobain·1967~1994)이 리튬 함유 약물을 복용해서 그런 제목이 나온 것 같다. 기분이 흥분되며 들뜨는 조현증과 위축되며 가라앉는 우울증이 번갈아 극과 극으로 왔다 갔다 하는 양극성 정신장애인 조울증(躁鬱症)에 왜 하필 리튬이 들어간 약물이 쓰일까? 그 정확한 약리작용은 미스터리하지만 리튬이라는 원소의 속성을 알면 얼추 짐작 가능하다.

전기자동차엔 리튬 디스플레이엔 인듐
수소와 헬륨 다음으로 원자번호 3번인 리튬은 가장 경미한 금속이다. 최외각 전자 1개를 쉽게 잃어 양(陽)이온이 되기에 가장 간편한 금속이다. 그래서 리튬은 전지(Battery)를 만드는 최우수 금속원소다. 전기를 연결해 충전하면 +양극에 있던 리튬 양이온은 -음극 쪽으로 딸려 간다. 워낙 덩치가 작기에 +극과 -극 사이 전해질과 분리막을 쉽게 통과한다. 특유의 작고 가벼운 몸으로 쉽게 이동한다. 전지를 사용하면 방전되어 리튬 양이온은 양극 위치로 되돌아간다. 이때 리튬 원자에서 떨어져 나온 전자도 도선을 통해 이동하며 전기 에너지가 방출된다. 그 에너지로 핸드폰이 켜지고 전기자동차가 움직인다.

리튬 이온 전지는 1800년 볼타(Alessandro Volta·1745~1827)의 전지 발명 이후 191년이 지나 소니(Sony)에 의해 상용화에 성공한 2차 전지다. 1회용 1차 전지와 비교하여 전기를 꽂아 재충전할 수 있는(Rechargeable) 전지라 2차 전지다. 전지(電池) 역사에서 2차로 도약한 해도 1991년이다. 2차 전지 없이는 핸드폰도 전기자동차도 없다. 2차 전지의 성능을 더욱 높이기 위한 경쟁이 치열하다. 특히 전기자동차에 들어가는 리튬의 양은 핸드폰에 들어가는 그것보다 압도적으로 많다. 한정된 희귀 자원인 리튬의 확보가 중요해졌다. 물과 잘 반응하는 리튬이기에 습한 지역에는 녹아서 없다. 우리나라에도 없다. 건조한 사막지대에나 있다. 바다에서 리튬을 채집한다지만 채집 비용이 더 들어가면 상용화가 불가능하다. 구하기 쉽고 저렴한 나트륨이나 마그네슘 등으로 대체한다지만 리튬보다 우수한 소재이긴 힘들다.

에너지 과학자들은 리튬을 통한 2차 전지에 머물지 않고 3차 전지를 연구 중이다. 수소를 소재로 하는 연료 전지다. 4차 전지도 나올까? 희토류 금속들의 수요도 많아질 것이다. 리튬과 발음이 비슷한 원자번호 49번 인듐(Indium)도 희토류 금속원소로 반도체와 디스플레이에 쓰인다. 수요가 늘어나는 리튬과 사정이 비슷하다. 다 써버려 지구에 남아있지 않다면 영화 ‘아바타’에서처럼 외계 행성에라도 쳐들어갈 기세다. 성욕 식욕처럼 물욕 본성을 가진 인간이라 부를 추구하는 인류문명은 멈춤이 없었다. 경제주의에서 생태주의로 패러다임 대전환이 되지 않는 한 앞으로도 없다. 따라서 +와- 양극(兩極)을 왔다 갔다 하는 리튬 이온처럼 조현증과 우울증 양쪽 증세를 왔다 갔다 하며 치료한다는 리튬 수요도 늘겠다. 하도 급격히 문명 발달로 치닫는 시대다. 중심 잡으며 살아야 약 안 먹고 버틴다.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올해 집 사? 말아?… 전문가 4명에게 물었더니
  2. 2부산 레미콘 노사 극적으로 운반비 협상 타결
  3. 3부산시장 후보 장점은…변성완 “새로움” 박형준 “리더십”
  4. 4한덕수 국무총리 21일 임기 시작..."盧 추도식 참석"
  5. 5부산서 마을버스와 택시 충돌...승객 10여 명 부상
  6. 6에쓰오일 울산공장 폭발·화재 경찰 본격 수사
  7. 7창동예술촌 가상현실 날개 단다
  8. 821일 부울경 어제보다 더워요...낮 한때 곳곳 소나기
  9. 9국립부산과학관 ‘과학문화바우처’ 사업 진행
  10. 10이준석, 광주서 '현수막 훼손범' 대면...알고보니 취객
  1. 1부산시장 후보 장점은…변성완 “새로움” 박형준 “리더십”
  2. 2한덕수 국무총리 21일 임기 시작..."盧 추도식 참석"
  3. 3이준석, 광주서 '현수막 훼손범' 대면...알고보니 취객
  4. 4한미 정상회담서 "부산 엑스포 유치 논의는 없어"
  5. 5윤 "경제안보 시대 맞춰 한미동맹 진화" 바이든 "한미동맹 한단계 격상"
  6. 6[전문] 한미 정상 공동성명 발표
  7. 7변성완-박형준, 공식선거운동 첫 주말 민심 잡기
  8. 890분 예정서 110분으로 길어진 회담, "정상간 케미 잘 맞았다"
  9. 9바이든 용산 대통령실 도착, 정상회담 시작
  10. 10인천 계양을 이재명, 상대 후보에 오차범위내 역전 허용
  1. 1올해 집 사? 말아?… 전문가 4명에게 물었더니
  2. 2부산 레미콘 노사 극적으로 운반비 협상 타결
  3. 3국립부산과학관 ‘과학문화바우처’ 사업 진행
  4. 4제 1016회 로또 당첨번호 추첨...1등 22억
  5. 5현대중공업그룹 4기 기술연수생 모집
  6. 6온라인몰에 밀려 짐싸는 대형마트…그 자리엔 주상복합 쑥쑥
  7. 7레미콘 파업에 신항 서‘컨’(서쪽 컨테이너 부두) 공사 스톱
  8. 8이번주 부산 아파트 매매가 소폭 상승으로 전환
  9. 9정부, 추경 통과 후 3일 이내 코로나 손실보전금 지급
  10. 102025 세계도핑방지기구(WADA) 총회 부산 유치 확정
  1. 1올해 집 사? 말아?… 전문가 4명에게 물었더니
  2. 2부산서 마을버스와 택시 충돌...승객 10여 명 부상
  3. 3에쓰오일 울산공장 폭발·화재 경찰 본격 수사
  4. 4창동예술촌 가상현실 날개 단다
  5. 521일 부울경 어제보다 더워요...낮 한때 곳곳 소나기
  6. 6부산 코로나 11일째 2000명 미만...16주 만에 토요일 최저치
  7. 7길 안비켜준다고 행인 집단 폭행한 조폭 추종세력 전원 구속
  8. 8울산시 21일 18시까지 651명 확진...누적 37만3371명
  9. 9영화 '친구'가 현실로... 칠성파, 20세기파에 집단 칼침
  10. 10'부산판 블랙리스트' 박태수·신진구 혐의 인정...오거돈은 부인
  1. 1사직서 MLB·KBO 올스타 경기 열릴까
  2. 2손흥민, 득점왕·챔스행 모두 거머쥐나…EPL 운명의 23일
  3. 32025 세계도핑방지기구(WADA) 총회 부산 유치 확정
  4. 4초크는 ‘미는 힘’으로...주짓수 고수의 비결
  5. 5최준용·한동희 너무 달렸나…롯데 투·타 핵심 동반 부진
  6. 6"탁구도시 명성 찾겠다" KRX, 부산연고 실업구단 창단 눈앞
  7. 7승점 1점차…맨시티·리버풀 최종전서 우승가린다
  8. 8“전국대회 개최 추진…부산에 씨름의 꽃 피울 것”
  9. 9은퇴 시즌 맞아? 불혹의 이대호 타율 2위 맹타
  10. 10살라흐 부상 결장…손흥민 득점왕 뒤집나
우리은행
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걷기 강사 박미애 씨
부울경을 빛낸 출향인
안창홍 서양화가
  • 부산해양콘퍼런스
  • 부산야구사 아카이브 공모전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 바다식목일기념 대국민 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