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먹는 치료제 처방 적어 결국 대상 확대… 오미크론 대응 비상

21일 기준 5명만 처방 받아...22일부터 60세 이상에 처방

노인요양시설, 요양병원 등에도 공급 확대

부산 확진자 216명 중 오미크론 17명.. 누적 390명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시 등 방역당국이 코로나19 먹는 치료제의 처방이 원활하지 않자 결국 대상을 확대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시국을 해결할 ‘게임 체인저’로 불렸던 먹는 치료제 처방이 주춤한 사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은 날이 갈수록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 방역당국은 우선 오미크론 검출률이 높은 광주 등 일부 지역에서 새로운 코로나19 검사와 치료 체계를 적용할 계획이다.

부산의 한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는 시민들. 국제신문DB
시는 21일 기준 부산에서 코로나19 먹는 치료제를 처방받은 확진자는 5명이라고 밝혔다. 먹는 치료제는 지난 14일부터 부산 등 국내에서 본격적으로 처방됐다. 일주일 지났지만, 부산에서는 고작 5명이 처방받는 데 그쳤다. 전국적으로도 총 109명(20일 오후6시 30분 기준)의 확진자에게만 처방됐다. 먹는 치료제의 국내 초도 물량은 2만1000명분으로 부산은 경기(3417명분) 서울(3146명분)에 이어 전국 17개 시·도 중 세 번째로 많은 물량인 1073명분을 받았다.

부산 등 전국에서 먹는 치료제 처방이 주춤하자 방역당국은 결국 처방 대상을 확대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22일부터 60세 이상 확진자에게 먹는 치료제를 처방한다. 기존 65세 이상에서 연령 기준을 확대했다. 또 재택치료와 생활치료센터 대상으로 우선 처방했는데 노인요양시설, 요양병원, 감염병전담병원 등에도 공급하기로 했다.

다만 먹는 치료제가 어느 정도 효과는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 관계자는 “먼저 처방받은 2명의 상태는 현재 양호하다. 5명 모두 이상 반응도 없다”면서 “처방 연령 제한, 증상 발현 5일 이내 투약, 병용 금기 약물 조건 등으로 적합한 대상자가 없어 처방이 많지 않았다. 처방 대상이 확대됨에 따라 처방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오미크론은 날이 갈수록 확산세를 보인다. 이날 0시 기준 부산 내 하루 신규 확진자는 216명으로 집계됐다. 오미크론 확정 사례는 17명이 추가돼 현재 누적 390명이 됐다. 이날 국내 하루 신규 확진자도 6769명으로 7000명에 근접했다.

오미크론이 빠른 속도로 전파되면서 방역당국은 26일부터 오미크론 검출률이 높은 광주 전남 평택 안성 등에서 새로운 방역 체계를 적용한다.

이 지역에서는 밀접접촉 등 우선 검사가 필요한 고위험군에 해당해야 선별진료소에서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이외 사례는 자가검사키트나 신속항원검사에서 양성이 확인돼야 PCR 검사를 받는다. 방역패스 확인을 위해 필요한 PCR 검사 음성확인서는 선별진료소의 자가검사키트나 신속항원검사 음성증명서로 대체된다. 이 증명서의 유효 기간은 24시간이다. 지역 내 호흡기전담클리닉에서 코로나19 검사와 치료도 시작된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우리는 출근 어떡하라고…” 부암·당감 주민 17번 버스 폐지 반발
  2. 240대 때 운전대 놓고 흑염소 몰이…연매출 15억 농장 일궈
  3. 3“철거 막고 지하수 파고…생존 몸부림이 공동체 시작이었지”
  4. 4부산추모공원 포화율 88%…1개 층 확충 땐 2040년까지 충분
  5. 5허문영 BIFF 집행위원장 "영화제 복귀하지 않겠다"
  6. 6"전쟁 난 게 맞느냐?" 서울시 문자 오발송? 시민 오락가락
  7. 7올해는 김해공항 장거리 노선 띄울 수 있을까
  8. 8北 우주발사체 발사, 日 오키나와 주민 대피령 발령
  9. 9도시첨단산단 조성 급물살…풍산·반여시장 이전 마지막 난제
  10. 10더 파워풀한 변신, ‘걷는 사람들’이 셔플댄스 추며 돌아왔다
  1. 1北 우주발사체 발사, 日 오키나와 주민 대피령 발령
  2. 2“대중교통 통합할인 대신 무상요금제를”
  3. 3후쿠시마 시찰단 "도쿄전력서 ALPS 입출구 농도 원자료 확보"
  4. 4北 군사정찰위성 발사 실패…합참 “서해서 인양 중”
  5. 5‘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류’에 우리가 놓치고 있는 것들①
  6. 6[뭐라노] 허문영 “영화제 복귀 않겠다”… 영화계 패닉
  7. 7한 총리 "교육특구 빠진 특별법 매우 유감, 잘못된 이념 버려야"
  8. 8[뭐라노] 북한 미사일(위성) 발사, 서해 추락했지만 2차 발사 예고
  9. 9과방위원장 선출 장제원, "민주당 의원들께 감사" 뼈 있는 인사
  10. 10파고 파도 나오는 특혜 채용 의혹에 선관위 개혁방안 긴급 논의, 31일 발표
  1. 1도시첨단산단 조성 급물살…풍산·반여시장 이전 마지막 난제
  2. 2외국인, 지난해 부산에 주택 2811호 소유
  3. 3대마난류·적도열기 유입에 고온화 ‘숨 막히는 바다’ 예고
  4. 4국내 첫 수소전기트램 상용화 '눈앞'…울산·충북서 실증
  5. 5연안여객선 할인권 ‘바다로’, 6월 1일부터 판매
  6. 6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탄소 제로 ‘차도선’ 시범운항…암모니아·SMR 추진선 개발 진행
  7. 7올해 1~4월 국세 34조 원 덜 걷혀…4월에만 10조 줄어
  8. 8金겹살·고등어 가격 내릴까…내달 7개 품목 할당관세 ‘0%’(종합)
  9. 9부산광역시- ‘메이드 인 부산’ 위성 쏘아올린다, 해양데이터 수집해 신산업 육성
  10. 1015분이면 갈아타기 ‘OK’…10조 ‘금리 경쟁’ 시작됐다
  1. 1“우리는 출근 어떡하라고…” 부암·당감 주민 17번 버스 폐지 반발
  2. 240대 때 운전대 놓고 흑염소 몰이…연매출 15억 농장 일궈
  3. 3“철거 막고 지하수 파고…생존 몸부림이 공동체 시작이었지”
  4. 4부산추모공원 포화율 88%…1개 층 확충 땐 2040년까지 충분
  5. 5"전쟁 난 게 맞느냐?" 서울시 문자 오발송? 시민 오락가락
  6. 6올해는 김해공항 장거리 노선 띄울 수 있을까
  7. 7경남도, "부산대 양산시 캠퍼스 유휴지 개발 LH 참여 적극 지원"
  8. 8[단독]'또래 살인' 피의자 '시체 없는 살인' 검색했다
  9. 9석면도시 부산, 검진예산 증액
  10. 1031일 부울경 대체로 흐리다가 맑아져 1, 2일은 다시 비
  1. 1“제2 이대호는 나” 경남고 선배들 보며 프로 꿈 ‘쑥쑥’
  2. 2수영 3개 부문 대회新…부산, 소년체전 85개 메달 수확
  3. 3야구월드컵 티켓 따낸 ‘그녀들’…아시안컵 우승 향햔 질주 계속된다
  4. 4김은중호 구한 박승호 낙마…악재 딛고 남미 벽 넘을까
  5. 5‘매치 퀸’ 성유진, 첫 타이틀 방어전
  6. 6부산고 황금사자기 처음 품었다
  7. 7과부하 불펜진 ‘흔들 흔들’…롯데 뒷문 자꾸 열려
  8. 8부산, 아산 잡고 2연승 2위 도약
  9. 9한국 사상 첫 무패로 16강 “에콰도르 이번엔 8강 제물”
  10. 10도움 추가 손흥민 시즌 피날레
우리은행
슬기로운 물만골 탐구생활
“철거 막고 지하수 파고…생존 몸부림이 공동체 시작이었지”
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40대 때 운전대 놓고 흑염소 몰이…연매출 15억 농장 일궈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해양주간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