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563> 이론과 진리 ; 일반적 상대성

  • 박기철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  |   입력 : 2022-05-09 19:39:17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바로 전 562회 글에서 특수 상대성 이론을 이야기했다. 특수란 등속도로 운동하는 경우다. 등속이란 낱말이 헷갈린다. 등속(等速)을 같은 속도인 동속(同速)으로 이해하면 쉽다. 그런데 같은 속도로 움직이는 게 가능할까? 버스를 타고 한 정거장만 가더라도 절대로 동속도인 등속도로만 갈 수 없다. 출발할 때부터 속도는 변한다. 점점 빨라진다. 다음 정거장에 서기 전엔 점점 느려진다. 이처럼 가속도로 움직일 때 버스 안에서 관성력을 받는 승객은 앞뒤로 옆으로 쏠리게 된다. 그런데 가속이란 낱말 역시 헷갈린다. 가속(加速)을 바뀌는 속도인 변속(變速)으로 이해하면 쉽다. 점점 빨라지건 느려지건, 방향이 바뀌건 다 가속이다.

일반 상대성 이론이 진리는 아니다
특수한 상황인 등속이 아니라 일반적 상황인 가속의 경우에 적용하는 상대성 이론이 일반 상대성 이론이다. 1905년 특수 상대성 이론을 발표한 후 아인슈타인 머릿속에서 일반 상대성 이론의 실마리가 될 빅아이디어가 터졌다. 만일 어떤 사람이 중력가속도로 떨어진다면 어찌 될까? 떨어지는 것보다 무중력 상황 속 사고실험이 이해하기 훨씬 더 쉽다. 무중력 상태에 놓인 우주선이 중력가속도와 똑같이, 즉 1초에 9.8m씩 등속도가 아니라 1초에 9.8m씩 빨라지는 가속도로 움직인다면 어찌 될까? 가속하는 방향과 반대쪽 방향으로 관성력이 생겨 몸이 쏠릴 것이다. 중력으로 인해 지구에서 우주인 몸무게가 80kg였다면 우주선 안에서도 쏠리는 관성력에 의해 똑같이 80kg일 것이다. 우주인이 자기가 탄 우주선의 위치와 속도를 알 수 없다면 몸이 받는 관성력을 당연히 중력으로 여길 것이다. 바로 일반 상대성 이론에서 도출되는 중력=관성력 등가(等價) 원리다.

아인슈타인은 한발 더 나아가는 사고실험을 했다. 중력가속도와 똑같은 속도로 움직이는 우주선의 뚫린 구멍으로 들어온 빛은 직진하지 않고 휘어진다. 관성력과 똑같은 중력의 렌즈 효과에 의해 빛이 휘는 것이다. 그런데 휘는 게 아니라 중력에 의해 휘어진 시공간에서 빛이 최단 경로로 흐르는 게 아닐까? 이렇게 사유한 아인슈타인은 리만 기하학을 활용해 휘어진 중력장 방정식을 도출했다. 그리하여 1915년 발표한 논문이 일반 상대성 이론이다. 특수 상대성 이론에서의 모순이던 쌍둥이 패러독스가 풀렸다. 실제로 빠른 속도로 움직이는 우주선 안에서 시간은 지구에서보다 상대적으로 느리게 간다. 빛이 평평한 공간에서 직진하든 4차원 시공간에서 휘어지든 빛의 속도가 일정하다면 시간이 느려져야 하기 때문이다. 마침내 1919년 에딩턴(Arthur Eddington 1882~1944)은 개기일식 때 태양의 중력에 의해 빛이 휜다는 사실을 관측했다. 일반 상대성 이론이 검증된 것이다. 드디어 질량을 가진 두 물질 사이에 당기는 중력인 만유인력은 휘어진 시공간에서 물질의 흐름으로 설명되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론은 이론(理論)이다. 참된 이치인 진리(眞理)는 아니다. 당시엔 굳건한 절대 진리로 여겨지던 에테르, 임페투스, 플로지스톤 이론 등은 다 폐기되었다. 상대성 이론, 양자 이론 등 이 세상 모든 과학 이론들도 언젠가 어떤 웬 신박한 이론에 의해 패러다임 시프트될지 모른다. 과연 진리에 100% 딱 맞는 이론이 나올 수 있을까? 완전한 진리나 완벽한 진실(truth)은 사람 몫이 아닐 듯하다. 인간은 그저 현실(reality) 속 사실(fact)만 좀 알 뿐이겠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필로폰 취해 도심 활극…울산 30대에 징역 6년
  2. 2[단독]사상구 60대 남성 흉기에 찔려
  3. 3부산모터쇼 대세는 전기차…아이오닉 6·셀토스·MINI
  4. 4태풍 '에어리' 오른쪽으로 방향틀어… 부울경 일부서만 비
  5. 5[영상] 살인·폭행에 방화까지…응급실이 위험하다
  6. 6유류세 추가 인하 첫날, 주유소 66%는 휘발윳값 1원도 안 내려
  7. 720여 일째 멈춘 기숙사 승강기… 이 폭염에 10층 걸어 올라
  8. 8민주 당권경쟁 이재명 vs 97그룹 vs 박지현 윤곽
  9. 960대 흉기로 찌르고 도주한 40대 CCTV에 덜미(종합)
  10. 10부산~울란바토르·오사카 노선 다시 문연다
  1. 1민주 당권경쟁 이재명 vs 97그룹 vs 박지현 윤곽
  2. 2尹心에 달린 이준석의 운명... 어떤 결론나든 국힘 거센 후폭풍
  3. 3박지현, 당대표 출마할 수 있을까… 당내 비판 '부글부글'
  4. 4인사 암초, 지지율 추락... 나토서 돌아온 尹, 리더십 시험대
  5. 5'어대명'에 맞선 '97세대'... 민주 세대교체 이룰까
  6. 6보폭 넓히는 안철수, 공부모임 꾸린다
  7. 7한덕수 '김앤장' 두 줄 설명에 권익위 "부실" 제동
  8. 8"만나는 정상마다 부산 이야기" 尹 엑스포 유치전 성과낼까
  9. 9민주당 부산시당, 혁신방안 논의 평가토론회
  10. 10尹 지지율 하락에 애타는 여당 “나토 정상회의 성과” 자평
  1. 1부산모터쇼 대세는 전기차…아이오닉 6·셀토스·MINI
  2. 2유류세 추가 인하 첫날, 주유소 66%는 휘발윳값 1원도 안 내려
  3. 3부산~울란바토르·오사카 노선 다시 문연다
  4. 4[정옥재의 스마트 라이프] 공기청정기, 장마철 여름철 활용법은
  5. 5"3분기에 수입 곡물가 지금보다 더오른다"
  6. 6올해 1~5월 정유업체 '초호황'…석유제품 수출 2배 급증
  7. 7전기·수소차 통행료 및 화물차 심야할인 2024년까지 2년 연장
  8. 8부산·경성·경남대 '미래차 혁신인재 양성' 주관 대학 선정
  9. 9‘자율주행로봇이 車馬라고?’ …대한상의 "규제 올가미 풀어달라"
  10. 10삼성전자 부산엑스포 유치지원 본격화...부산 곳곳 응원광고
  1. 1필로폰 취해 도심 활극…울산 30대에 징역 6년
  2. 2[단독]사상구 60대 남성 흉기에 찔려
  3. 3태풍 '에어리' 오른쪽으로 방향틀어… 부울경 일부서만 비
  4. 4[영상] 살인·폭행에 방화까지…응급실이 위험하다
  5. 520여 일째 멈춘 기숙사 승강기… 이 폭염에 10층 걸어 올라
  6. 660대 흉기로 찌르고 도주한 40대 CCTV에 덜미(종합)
  7. 7부산·울산·경남 폭염... 곳곳서 소나기
  8. 8부산남항 방재호안 조성 완료… 친수시설도 개방
  9. 9전기·수소차 고속도로 통행료 할인 2024년까지 연장
  10. 10부산 사상구 공장 화물적재함에서 화재
  1. 1'박용택 은퇴경기' 롯데, LG에 패하며 루징시리즈
  2. 2국가대표 축구선수 황희찬, 울버햄프턴서도 '11번' 달고 뛴다
  3. 3부산판 ‘우생순’ 만덕중, 기적의 슛 던진다
  4. 4“골프는 힘 빼야 하는 운동…하루 100회 연습해야”
  5. 5이대호 은퇴투어 ‘별들의 축제’서 시작
  6. 6높이뛰기 우상혁, 새 역사 향해 점프
  7. 73강 5중 2약…가을야구 변수는 외국인
  8. 8Mr.골프 <4> 공이 나가는 방향을 정해주는 ‘그립’
  9. 9장발 클로저 김원중 컴백…롯데 원조 마무리 떴다
  10. 10프로야구 반환점…MVP 3파전 경쟁
부울경을 빛낸 출향인
신정식 박사·전 한국남부발전 사장
위기가정 긴급 지원
주거비 지원 절실 양수연 씨
  • 2022극지체험전시회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