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565> 물질 반물질 암흑물질 ; 그 날을 위하여

  • 박기철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  |   입력 : 2022-05-23 19:55:27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세상에서 가장 비싼 물질은? 금은 1g에 몇만 원밖에 안 한다. 3.75g인 금 한 돈은 30만 원 정도다. 1위는 원자번호 118번 오가네손(Og)이다. 1g에 4800자 원이란다. 만-억-조-경-해-자 순으로 0이 네 개씩 붙으며 숫자가 커지는데 이건 도대체 도무지 상상조차 안 된다. 이 세상 온 세계 모든 것들의 가격을 다 합쳐도 못살 초거대 금액이다. 1위와 격차가 큰 2위도 만만치는 않다. 대한민국의 1년 국내총생산인 GDP는 2000조 원 남짓이다. 1경 원의 5분의 1 정도다. 미국의 GDP는 2경5000조 원 정도다. 그런데 1g에 7경 원이라니? 물론 시장에서 거래되는 가격은 아니다. 단지 이 물질 1g 만들 때 들어가는 온갖 비용들을 추산했더니 그런 금액이 된다는 다분히 억지스러운 비현실적 추정이다.

물질과 반대인 반물질일지 모를 우주 암흑물질.
그렇게나 비싼 물질이 바로 반물질(Anti-matter)이다. 거대한 실험장치에서 만든다. 가장 간단한 반(反)물질인 반수소 1g을 만들려면 아보가르도 숫자(6×10²³)만큼 만들어야 한다. 0이 23개나 되는 어마어마한 숫자다. 그런데 입자가속기와 같은 거대한 실험장치에서 1년에 만들 수 있는 반입자 개수는 기껏해야 10조 개란다. 0이 12개 밖에 없는 적은 숫자다. 그런 속도로 만든다면 수백만 년 동안 실험장치를 돌려야 한단다. 그러니 1g에 7경 원이라는 초현실적 금액이 나오는 거다.

인간은 아무 영양가 없는 이따위 비현실적이며 초현실적인 것들을 왜 만들려고 나대며 설칠까? 이유는 딱 한 가지다. 단지 그냥 알고 싶어서다. 무시할 수 없는 호기심이다. 반물질의 존재를 처음 알았던 과학자는 디랙(Paul Dirac 1902~1984)이었다. 그는 27세 때인 1928년에 상대론적이면서 양자론적 파동방정식인 디랙 방정식을 만들었다. 그는 이 방정식으로부터 양전자의 존재를 예측했다. 전자가 플러스 전하를 가지다니? 그래서 반전자(antielectron)다. 양전자(positron)라고도 부른다. 결국 -전자와 +양성자로 이루어진 물질과 정반대로 반물질은 +전자와 -양성자로 이루어져 있다. 실험으로 만들 수 있고 우주에서도 관측할 수 있다니 그 존재를 엄연히 인정받은 반물질이다.

빅뱅 이후 지구 및 태양을 비롯한 별에는 물질만 남았다. 반물질은 드넓은 우주로 가버렸다. 반물질로 인한 반중력 때문에 우주는 팽창하는 걸까? 반물질이 알 수 없는 암흑물질과 암흑에너지가 된 건 아닐까? 우주 총질량의 80~90% 정도는 이 미스터리한 것들로 이루어졌다는데… 우주여행을 하게 될 때 이 반물질이나 암흑물질을 에너지로 쓸 날이 올지 모른다. 그리된다면 지금의 쓸데없는(無用) 연구가 앞으로 쓸모있는(有用) 연구가 될 수 있다. 이미 우주 어디에선가 어느 외계 생명체는 반물질로 태어났으며 이들은 반물질과 암흑물질을 이용하며 살아갈지 모른다. 그들과의 조우는 될수록 안 하는 게 좋겠다. 서로 만나자마자 뻥하며 쌍소멸 되기 때문이다. 그런데 또 서로에게 더 나은 무언가로 쓱하며 쌍생성 될지도 모른다. 알 수 없다. 그 결정적인 날에 어찌 될지 모른다. 그날에 대비해 알기 위해 당장의 쓰잘데 없는 탐구는 이어져야 한다. Useless study must go on! 쇼는 멈추더라도!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영상]초등학교가 문화 공간으로...‘하하호호 콘서트’ 현장
  2. 2재능기부는 이렇게...대한민국 명장들의 봉사현장
  3. 3코로나19 재유행인데 급증 미미..."정점 예상보다 빠를 수도"
  4. 4사우디 16강 두고 폴란드와 격돌… 빈 살만 왕세자 포상은?
  5. 5양정 모녀 살인사건 피의자 구속
  6. 6양산시 웅상 경보 3·4차 입주민,"경남도 장흥교 일방적 이설 추진" 집단반발
  7. 7벤투호 '만찢남' 조규성, 가나 수비망 찢을까
  8. 8주한미군에 우주군사령부 만든다…'北ICBM 위협'에 서둘러
  9. 9부산 터 둔 게임위에 무슨 일?...각종 의혹에 감사원·검찰까지
  10. 10화물연대 파업 사흘째 '업무개시명령' 초강수?..."대화 가능"
  1. 1주한미군에 우주군사령부 만든다…'北ICBM 위협'에 서둘러
  2. 2민주화 이후 첫 장성 강등...고 이예람 중사 사건 '부실수사' 책임
  3. 3TK신공항 변수에 놀란 부산 여야 ‘가덕신공항 속도전’ 주문
  4. 4“동백전 국비 안 되면 시비 확대를” 부산시의회 촉구
  5. 5“해볼 만해졌다…엑스포 반전 드라마 쓰겠다”
  6. 6[속보] “기니만서 억류된 韓유조선 하루만에 풀려나…부산출신 2명 탑승”
  7. 7검찰 수사 文정부 고위층으로 확대…야권인사 줄소환에 민주당 반발
  8. 8국회도 파리서 본격 유치전
  9. 9서아프리카 해적 억류 선박 풀려나…부산시민 2명 탑승
  10. 10野 “합의안 파기한 정부 책임”…당정 “사실상 정권퇴진운동, 엄정 대응”
  1. 1화물연대 파업 사흘째 '업무개시명령' 초강수?..."대화 가능"
  2. 2부산 경유 가격, 7주 만에 하락…휘발유와 격차는 여전
  3. 3전력 도매가에 '상한' 둔다…전기료 인상 압력↓ 가능성
  4. 4물류가 멈췄다…갈 길 바쁜 경제 먹구름(종합)
  5. 5“최종금리 연 3.50% 의견 다수…금리인하 논의 시기상조”
  6. 6세계 스마트도시 평가 부산 22위, 사상 최초로 서울 제쳐 국내 1위
  7. 7고비 넘긴 공동어시장 현대화…사업기한 2026년까지 연장
  8. 8'中·日 표심 잡는다'…'안방' 부산서 2030엑스포 집중홍보
  9. 9정부, 화물연대 파업 '비상대책반' 가동…"피해 가시화"
  10. 10정부 '재정비전 2050' 추진 공식화…"올해 나랏빚 1000조"
  1. 1재능기부는 이렇게...대한민국 명장들의 봉사현장
  2. 2코로나19 재유행인데 급증 미미..."정점 예상보다 빠를 수도"
  3. 3양정 모녀 살인사건 피의자 구속
  4. 4양산시 웅상 경보 3·4차 입주민,"경남도 장흥교 일방적 이설 추진" 집단반발
  5. 5부산 터 둔 게임위에 무슨 일?...각종 의혹에 감사원·검찰까지
  6. 6총파업 사흘째…'셧다운' 위기 속 화물연대-국토부 28일 교섭
  7. 7오늘 부산 울산 경남 기온 평년 상회...경남 내륙은 0.1㎜ 미만 비
  8. 8부산신항서 정상 운행 화물차에 돌 날아와 차량 파손
  9. 9부산 인권단체 66곳 중 활동가 1명 이하 45.5%
  10. 10양산시, 역사자원 접목 등 다양한 문화 관광사업 추진 및 관련 인프라 확충 호응
  1. 1사우디 16강 두고 폴란드와 격돌… 빈 살만 왕세자 포상은?
  2. 2벤투호 '만찢남' 조규성, 가나 수비망 찢을까
  3. 3조별리그 탈락 벼랑 끝 몰린 전통강호 독일·아르헨티나
  4. 4호주 튀니지 잡고 16강 다가섰다… 아시아 돌풍 한국까지 가나
  5. 5카타르 "월드컵은 끝났지만, 축구는 계속" 사우디 "겸손하자"
  6. 6한국 가나전 완전체로 출격 기대
  7. 7中 네티즌의 절규 "왜 우리는 못 이기는 것인가"
  8. 8손흥민 마스크 투혼 빛났다…韓, 우루과이와 무승부
  9. 9서튼 일본 이어 한국 승부 적중, 한국 16강도 맞추나
  10. 10월드컵 1차전 끝 네이마르 케인 발목 부상에 운다
우리은행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30년 째 만성질환 고통…틀니·병원비 지원 절실
사진가 김홍희의 Korea Now
거리서 스러진 젊은 넋들…영정도 위패도 없는데 이 원혼 풀어주소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