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573> 보호와 보수 ; 인간 보호의 한계

  • 박기철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  |   입력 : 2022-07-18 18:44:24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보호와 보수에서 보(保)는 사람(亻)이 아이(子→呆)를 지킨다는 뜻이다. 아이 子 모양이 변해서 呆가 되었다는 설에 따른다면 그렇다. 그래서 保는 지킬 보다. 보수(保守)는 지키며 또 지킨다는 뜻이다. 왼쪽의 진보(進步)와 견주어 오른쪽의 정치학 용어로 많이 쓰이는 보수(保守)다. 보호(保護)도 역시 지키며 또 지킨다는 뜻이다. 여러 경우에 일상용어로 많이 쓰이는 낱말이다. 자연보호 아동보호 인권보호 등등등… 생물학 용어로도 많이 쓰인다.

돌연변이로 보호하며 보수하여 종이 지켜지는 생명체.
생물에 색보호가 있다. 생명체는 색보호 능력을 어찌 가지게 되는 걸까? 용불용설로는 설명할 수 없다. 가령 그냥 개구리가 자신을 보호하려 아무리 노력해도 자신의 피부색을 바꾸어 청개구리가 되지 않는다. 역시 자연선택설로 설명이 된다. 처음엔 한 가지 색깔의 개구리였다. 이후 수많은 돌연변이들에 의해 피부색이 다른 개구리들이 생겼다. 청개구리도 나타났다. 같은 수풀에 사는 노란색이나 빨간색 개구리들이 눈에 잘 띄어 뱀이나 쥐들한테 쉽게 잡아 먹혀 거의 다 사라졌다. 청개구리들은 눈에 잘 띄지 않아 많이 살아남았다. 즉 다른 개구리들이 자연스레 도태될 때 청개구리는 자연스레 선택되었다. 색깔이 서로 다른 개구리들끼리의 생존경쟁에서 살아남았다. 적자생존(適者生存)한 것이다. 그리하여 산에 청개구리들이 많아지게 되었다.

색보호가 아닌 보호도 마찬가지다. 가령 모기는 어떻게 신변을 보호할까? 산 모기들은 아직 좀 띨띨하다. 사람 눈에 잘 띄며 몸에 달라붙을 때 손으로 딱 치면 쉽게 잡힌다. 집 모기들도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산 모기들처럼 둔했다. 벽이나 천정에 붙어 있어 잡기 쉬웠다. 날더라도 두 손바닥으로 탁 쳐서 잡았다. 그런데 요즘 집 모기들은 웬만해선 잡기 힘들다. 돌연변이에 의해 스텔스(stealth) 잠행 기능까지 탑재한 모기도 나타났다. 레이다에 탐지 안되는 스텔스 비행기처럼 사람 눈에 탐지 안 되는 스텔스 모기다. 불을 켜면 없다. 자려고 불 끄면 한참이 지나서야 웽하고 몰래 나타나 문다. 자기보호력이 아주 강한 모기다. 이토록 영리한 모기를 잡으려는 인간의 집요한 노력으로 집 모기들이 산으로 망명한다면 산 모기들과의 생존경쟁에서 살아남기 쉬울지 모른다.

이처럼 생명체들의 보호는 주로 변이를 통한 변화로 이루어진다. 인간사회도 마찬가지다. 기존 전통(傳統)을 무조건 지키려는 보수로는 보호가 어렵다. 혁신과 창조, 전환과 도약이 있어야 보호된다. 다만 정통(正統)의 가치는 굳게 보수해야 할 것이다. 지킬 건 지키는 보수를 통해 변신한다면 인간사회를 지속가능하게 보호할 수 있다. 그런데 아무리 인간이 노력하더라도 어떤 돌연변이에 의해 생긴 인간 변종이 생존경쟁에 적합하다면? 호모 사피엔스는 도태되고 신인류 변종들이 자연스레 선택되어 살아남겠다. 아무리 인간이 인간을 보호하려 한들 속수무책일 것이다. 철학 과학 기술 예술 등 인간이 남긴 무늬인 인문(人文)은 돌연 모두 사라질 것이다. 인간이 사라지면 수풀이 늘어나니 지구는 청개구리들한테 살기 적합하게 되려나? 인간이 사라지면 모기들은 영악해질 필요가 없으려나? 다른 식으로 돌연변이 모기들이 생기겠다. 생명의 미래는? 예측 불가이며 상상 가능하다. 다만 상상 아닌 사실은? “인간도 결국 멸종한다. 아무리 지키려 보호 보수하더라도… 그 시기가 문제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섬 고속도로(여수~남해~통영~거제~부산) 추진…경남 1일 생활권 시동
  2. 2인권침해 부랑아 시설 영화숙 ‘최후의 아동’ 명단 찾았다
  3. 3‘16강 기적’ 거침없는 벤투호…브라질 꺾으면 한일전 가능성
  4. 4발달장애센터 건립의 꿈, 엄마는 끝내 못 이루고 하늘로
  5. 5아이들 “기후위기로 활동·학습 제약”…건강관리 정책 촉구도
  6. 6부울경 아우른 대문호의 궤적…문학·법학·지역문화로 풀다
  7. 7부산 코스피 상장사 3곳 중 1곳 적자…양극화 심화
  8. 8[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브라질, 걸어 잠근 팀에 고전…역습 노리면 승산 있다”
  9. 9"다시 뛰어든 연극판…농담 같은 재밌는 희곡 쓸 것"
  10. 10간호사 업무범위 쟁점…의사 등 반발
  1. 1여야 예산안 ‘2+2 협의체’ 담판…이상민 거취 최대 뇌관
  2. 2영도 등장 김무성, 다시 움직이나
  3. 3尹 "정유·철강 업무개시명령 준비" "민노총 총파업은 정치파업"
  4. 4빨라지는 與 전대 시계, 바빠지는 당권 주자들
  5. 5文, 서훈 구속에 "남북 신뢰의 자산 꺾어버려" 與 "책임 회피"
  6. 6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19시간 심사 끝 구속
  7. 7尹대통령, 벤투 감독·손흥민과 통화 "국민에 큰 선물 줘 고맙다"
  8. 8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9. 9안철수 존재감 알리기 ‘영남투어’
  10. 10서해피격 입 연 文 “정권 바뀌자 판단 번복…안보 정쟁화말라”
  1. 1부산 코스피 상장사 3곳 중 1곳 적자…양극화 심화
  2. 2북극이 궁금한 사람들, 부산에 모이세요
  3. 3최병오 패션그룹 형지 회장, 부산섬유패션聯 회장 취임
  4. 4정부, 출하차질 규모 3조 추산…시멘트·항만 물동량은 회복세
  5. 5부자들은 현금 늘리고 부동산 비중 줄였다
  6. 6복지용구 플랫폼 선도업체…8조 재가서비스 시장도 노린다
  7. 7민관 투자 잇단 유치…복지 지재권 45건 보유·각종 상 휩쓸어
  8. 8치매환자 정보담긴 ‘안심신발’ 이달부터 부산 전역 신고 다닌다
  9. 9김장비용 20만 원대 이하 진입 ‘초읽기’
  10. 1034주년 맞은 파크랜드, 통 큰 쇼핑지원금 쏜다
  1. 1섬 고속도로(여수~남해~통영~거제~부산) 추진…경남 1일 생활권 시동
  2. 2인권침해 부랑아 시설 영화숙 ‘최후의 아동’ 명단 찾았다
  3. 3발달장애센터 건립의 꿈, 엄마는 끝내 못 이루고 하늘로
  4. 4아이들 “기후위기로 활동·학습 제약”…건강관리 정책 촉구도
  5. 5간호사 업무범위 쟁점…의사 등 반발
  6. 6[노인일자리 새로운 대안…우리동네 ESG센터] <5> 노인인력개발원 부울본부 김영관 본부장 인터뷰
  7. 7민노총 부산신항서 대규모 연대 투쟁…‘쇠구슬 테러’ 3명 영장
  8. 8‘19인 명단’ 피해자 중 극소수…기한 없이 추적 조사해야
  9. 9“환경운동 필요성 알리는 전도사…아동 대상 강연 등 벌써 설레네요”
  10. 10“고리원전 영구 핵폐기장화 절대 안 된다”
  1. 1‘16강 기적’ 거침없는 벤투호…브라질 꺾으면 한일전 가능성
  2. 2[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브라질, 걸어 잠근 팀에 고전…역습 노리면 승산 있다”
  3. 316강 안착 일본 “우린 아직 배고프다”
  4. 4재미없음 어때…네덜란드 가장 먼저 8강 진출
  5. 5더는 무시 못하겠지…강호들 ‘죽음의 늪’ 된 아시아 축구
  6. 6에어컨 없는 구장서 첫 야간경기 변수
  7. 7브라질 몸값 1조5600억, 韓의 7배…그래도 공은 둥글다
  8. 8토너먼트 첫골…메시 ‘라스트 댄스’ 계속된다
  9. 9또 세계 1위와 맞짱…한국, 톱랭커와 3번째 격돌 '역대 최다 동률'
  10. 10메시 활약 아르헨티나 8강행...미국 꺾은 네덜란드와 준결승 다퉈
우리은행
한국마사회
노인일자리 새로운 대안…우리동네 ESG센터
노인인력개발원 부울본부 김영관 본부장 인터뷰
기후위기는 아동권리 위기
아이들 “기후위기로 활동·학습 제약”…건강관리 정책 촉구도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