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최적노선 해법 못 찾은 ‘대저대교 공청회’…부산시 재협의 추진

찬성·반대측 기존 입장 되풀이…환경영향 저감방안 이견 못좁혀

  • 김민훈 기자 minhun@kookje.co.kr
  •  |   입력 : 2022-07-27 20:55:04
  •  |   본지 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부산시 “시민·전문가 의견 반영
- 낙동강환경청과 머리 맞댈 것”

부산시가 교착 상태에 빠진 ‘대저대교 최적노선 도출을 위한 라운드테이블’의 돌파구로 시민공청회를 열었다. 찬성과 반대 양측이 치열한 공방을 주고 받았다.
27일 부산 강서구청 구민홀에서 ‘대저대교 시민공청회’가 열리고 있다. 여주연 기자 yeon@kookje.co.kr
시는 지난해 11월 박형준 시장의 제안으로 12월 환경단체 등과 제1차 라운드테이블 회의를 열고 대저대교 건설에 따른 환경영향 저감 방안을 제시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이후 2차 라운드테이블을 열기로 합의했지만 진척이 없는 상태다. 대저대교는 국·시비 3956억 원을 들여 사상구 삼락동과 강서구 식만동까지 8.24㎞ 구간을 잇는 교량 건설 사업이다. 시는 2019년부터 대저대교 건설을 위해 낙동강유역환경청과 환경영향평가를 협의하는 중이다. 하지만 시 환경단체 낙동강유역환경청 등의 입장 차이로 협의가 지연되고 있다.

27일 오후 1시 대저대교 건설 시민공청회가 열리는 강서구청 앞. ‘낙동강하구 대저대교 최적노선 추진 범시민운동본부’가 건설 반대 집회를 열었고, ‘대저대교 건설 촉구 추진위원회’는 100m가량 떨어진 곳에서 촉구 서명을 받았다.

시는 공청회를 찬반으로 갈라 진행했고, 양측의 갈등은 그대로 표출됐다. 찬성 측은 서부산 개발과 교통량 증가에 대비, 시가 제시한 방안으로 조속한 건설을 요구했다. 반대 측은 교통량 증가의 근거가 부족하다며 철새도래지를 지키기 위한 최적노선을 찾아야 한다고 맞섰다. 반대 측 발표 중 관객석에서 항의하는 목소리가 쏟아져 공청회가 중단되기도 했다.

찬성 측 부산대 정헌영(도시공학과) 교수는 “낙동강 횡단 일일 교통량이 57만 대에서 2025년 73만 대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환경부와 환경단체가 제시한 대안 노선은 추가 공사비와 도로 기능이 떨어져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반대 측 경성대 김해창(환경공학과) 교수는 “차량 수가 늘어나는 건 맞지만, 낙동강 교통량이 늘어났다는 명확한 근거가 없다. 1차 라운드테이블 회의 때 요청한 자료를 시가 주지 않았다. 2차 회의로 이어지지 않은 이유”라고 반박했다.

노선 결정 과정을 두고도 맞붙었다. 습지와새들의친구 박중록 운영위원장은 “정부가 요구하는 환경영향평가가 거짓으로 작성됐다. 이를 풀기 위해 공동 조사를 진행해 대안 노선 4개를 제안했지만, 박 시장이 약속을 어기고 공청회를 만들었다. 건설을 반대하는 게 아니라 최적노선을 찾자는 것이다”고 말했다. 찬성 측 서부산시민협의 김영주 회장은 “환경단체는 환경영향평가 전체를 거짓으로 몰고 간다. 이런 주장은 지역을 파괴하고 주민을 죽이는 행위다”고 수위를 높였다.

철새 도래지 보존을 두고도 의견이 갈렸다. 부산대 홍석환(조경학과) 교수는 “시는 장낙대교와 대저대교의 건설 위치에 큰고니 개체 수가 적다고 했지만, 공동조사를 해 보니 낙동강하구에 있는 큰고니의 92%가 먹이활동을 했다. 시가 조사를 방해하기 위해 배를 띄워 큰고니를 쫓아냈다”고 주장했다. 김인규 한국조류학회 이사는 “큰고니 서식처는 먹이 조성에 따라 달라진다. 먹이 공급 위치를 조정해 큰고니도 살리고 대교도 건설하는 방법을 찾아볼 수 있다”고 반박했다.

시는 이날 공청회에서 제기된 의견을 환경영향평가서에 반영해 낙동강유역환경청과 협의를 재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 최대한 시민과 전문가 의견을 반영해 사업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경남 중견업체도 무너졌다…지역 건설업계 줄도산 위기감
  2. 2근교산&그너머 <1308> 전남 장흥 억불산
  3. 3단 한번도 없던 조합으로, 또 한번의 기적에 도전
  4. 4“안전운임제 폐지 검토” 尹, 압박수위 더 높였다
  5. 5경남지사 “내년 부·경 행정통합 여론조사”
  6. 6“균형발전 촉진” 먼저 온 금융공기업 ‘산업은행 부산행’ 웰컴
  7. 7부산 동래구 사직2동 새마을 지도자협의회, 점심 도시락 전달
  8. 8[이병주 타계 30주기…새로 읽는 나림 명작] <11> ‘쥘부채’
  9. 9[서상균 그림창] 불꽃과 바가지
  10. 10전국 주유소 휘발유 8일분 남았다(종합)
  1. 1“안전운임제 폐지 검토” 尹, 압박수위 더 높였다
  2. 2"정치파업 악순환 차단" 벼르는 정부…노정관계 시계제로
  3. 3여야 예산안 합의 불발…법정시한 내 처리 미지수
  4. 4‘메가시티 프리미엄’ 사라졌다, PK사업 예산 35조 날릴 판
  5. 5朴시장 공약 ‘15분도시’ 예산 줄삭감…하하센터 조성사업 28억 전액 깎여
  6. 6이재명에 쏟아진 당 내부 비판…지도부 대여전략 질타도
  7. 7내년 제2차 민주주의 정상회의 미국 등과 공동주최 합의
  8. 8부울경 합동추진단 내년 예산 60% 삭감…'식물조직' 되나
  9. 9野 '엑스포-사우디 수주 거래설'에 대통령실 여당 "저급한 가짜뉴스"
  10. 10민주당 이상민 장관 해임 건의안 발의하기로...여야 회동은?
  1. 1경남 중견업체도 무너졌다…지역 건설업계 줄도산 위기감
  2. 2“균형발전 촉진” 먼저 온 금융공기업 ‘산업은행 부산행’ 웰컴
  3. 3전국 주유소 휘발유 8일분 남았다(종합)
  4. 4정부 ‘백기투항’ 요구…40분 만에 결렬, 원희룡 “정유·철강도 언제든 발동” 경고
  5. 5주가지수- 2022년 11월 30일
  6. 6창원 중견 건설사 부도 대형 건설사도 휘청 업계 줄도산 공포
  7. 7업무개시명령 첫 발동…화물연대 “노동 계엄령”
  8. 8‘온천천 알짜단지’ 연산동 한양아파트 재건축 시동
  9. 9산업은행 이전 조직개편 단행…부산금융센터에 사무실
  10. 10부산~오사카 국제여객선 운항 정상화된다
  1. 1경남지사 “내년 부·경 행정통합 여론조사”
  2. 2검찰 ‘아들 퇴직금 50억’ 곽상도 징역 15년 구형
  3. 3오늘의 날씨- 2022년 12월 1일
  4. 4아이 셋과 7평 원룸 거주…월세 등 생계비 절실
  5. 5“양산 증산에 아울렛 유치…지역 상권 살리겠다”
  6. 6‘황령산 전망대사업’ 30일 심의…환경훼손 논란 잠재울까
  7. 7“22년째 쪽잠, 휴게소 끼니…그렇게 일해 月300만 원 남짓”
  8. 8사진작가 된 교장샘 "귀촌 뒤 60여 국 출사, 로망 이뤘죠"
  9. 9부산 3명 체포·김해지부 압수수색…지도부 삭발투쟁 맞불
  10. 10“임금합의 해놓고 소송” 택시회사, 노조간부 사기로 고발
  1. 1단 한번도 없던 조합으로, 또 한번의 기적에 도전
  2. 2불명예 기록 줄줄이…카타르 쓸쓸한 퇴장
  3. 3[조별리그 프리뷰] 이변의 연속 일본, 스페인 꺾고 죽음의 조 통과할까
  4. 4네덜란드 vs 미국, 잉글랜드 vs 세네갈 16강 격돌
  5. 5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2월 2일
  6. 6미국, '앙숙' 이란 이기고 16강...충돌 대신 따뜻한 위로 마무리
  7. 7가나전 멀티골 조규성…유럽이 부른다
  8. 8월드컵 끝나면 김민재 이강인 조규성 잇달아 이적하나
  9. 9포르투갈 꼭 잡되 이왕이면 다득점으로
  10. 10포르투갈전 이강인 선발 가능성, 김민재 황희찬은 지켜봐야
우리은행
위기가정 긴급 지원
아이 셋과 7평 원룸 거주…월세 등 생계비 절실
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사진작가 된 교장샘 "귀촌 뒤 60여 국 출사, 로망 이뤘죠"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