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코로나19 신규확진 11만2901명… 켄타우로스 2명 추가

부산 나흘째 6000명 이상…오미크론 대유행 이후 처음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코로나19 재유행이 이어지면서 5일 신규확진자가 4일째 10만 명을 넘었다. 신규확진자가 1주일 단위로 2배로 뛰는 더블링 현상은 지난달 말부터 다소 완화됐지만 이번 주 들어 전주 대비 확진자 비율은 조금씩 늘고 있다. 여기에 해외유입 사례도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4일 부산 연제구보건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여주연 기자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11만2901명 늘어 누적2027만3011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날보다 5007명 늘어난 수치다. 신규 확진자 수는 보통 화요일에서 수요일에 늘어 최대치를 기록하고 주 후반으로 가면 감소하는 경향을 보이는데 금요일인 이날 이례적으로 전날보다 늘었다.

해외유입 사례는 497명으로 지난 1일부터 5일째 400명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전날은 600명으로 역대 최다치를 기록했다.

일명 켄타우로스라고 불리는 BA2.75변이 감염 환자도 2명 추가돼 해당 변이 누적 확진자는 16명으로 늘었다.

확진자 발생과 1~2주 시차를 두고 나타나는 위중증 환자는 계속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위중증환자수는 320명(부산 19명)으로 5월 18일 이후 79일 만에 최다치를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 연령대는 80세 이상이 158명(49.4%)이고, 70대 76명, 60대 41명, 50대 20명 등이다. 60세 이상이 85.9%를 차지했다.

고연령대 위중증 환자가 늘면서 사망자도 늘고 있다. 사망자는 47명(부산 4명)으로 전날보다 13명 늘었다.

부산 신규확진자는 6637명으로 나흘째 6000명 이상 발생했다. 부산에서 나흘연속 6000명 이상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지난 4월 7일 오미크론 대유행 이후 처음이다.

정부는 전날 코로나19 재유행의 정점을 15만 명 수준으로 예측했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8월 중 정점이 올 것이라는 의견이 다수”라며 정점시 신규 확진자 수는 “11만~19만(을 예상하고 있는데), 중앙값 정도로 본다고 하면 한 15만 정도”라고 밝혔다. 다만 정체기가 봄에 감소했던 수준보다 다소 높은 수준으로 유지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황령산 전망대사업’ 30일 심의…환경훼손 논란 잠재울까
  2. 2‘메가시티 프리미엄’ 사라졌다, PK사업 예산 35조 날릴 판
  3. 3“22년째 쪽잠, 휴게소 끼니…그렇게 일해 月300만 원 남짓”
  4. 4업무개시명령 첫 발동…화물연대 “노동 계엄령”
  5. 5사진작가 된 교장샘 "귀촌 뒤 60여 국 출사, 로망 이뤘죠"
  6. 6‘온천천 알짜단지’ 연산동 한양아파트 재건축 시동
  7. 7부산 3명 체포·김해지부 압수수색…지도부 삭발투쟁 맞불
  8. 8산업은행 이전 조직개편 단행…부산금융센터에 사무실
  9. 9미국, '앙숙' 이란 이기고 16강...충돌 대신 따뜻한 위로 마무리
  10. 10‘엑스포 경쟁’ 사우디 신공항 건설
  1. 1‘메가시티 프리미엄’ 사라졌다, PK사업 예산 35조 날릴 판
  2. 2朴시장 공약 ‘15분도시’ 예산 줄삭감…하하센터 조성사업 28억 전액 깎여
  3. 3이재명에 쏟아진 당 내부 비판…지도부 대여전략 질타도
  4. 4내년 제2차 민주주의 정상회의 미국 등과 공동주최 합의
  5. 5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초읽기…野 “반헌법적”
  6. 6"부울경 메가시티 무산으로 관련 예산도 날릴 판"
  7. 7민주당 부산시당 10대 혁신안 발표…'총선 앞으로'
  8. 8민주 30일 이상민 해임안 발의…당정 “국조 보이콧” 으름장
  9. 9尹대통령 "오늘 시멘트 분야 운송거부자 업무개시명령 발동"
  10. 10민주 ‘대통령실 예산’ 운영위 소위 단독 의결…43억 ‘칼질’
  1. 1업무개시명령 첫 발동…화물연대 “노동 계엄령”
  2. 2‘온천천 알짜단지’ 연산동 한양아파트 재건축 시동
  3. 3산업은행 이전 조직개편 단행…부산금융센터에 사무실
  4. 4‘명령서 적시 송달’이 관건…1차 불응 운행정지·2차 면허취소
  5. 5‘극심한 거래 가뭄’… 부산 10월 주택 매매, 전년 동기 대비 61. 3% 줄어
  6. 6레미콘 공급 끊겨 일부 공사장 ‘올스톱’
  7. 7산업생산 30개월 만에 최대 감소…부산 소비 8개월 만에↓
  8. 8부산~오사카 국제여객선 운항 정상화된다
  9. 9화물연대 파업에 품절 주유소 등장, 부울경은 아직 여유 있어
  10. 10“숨은 부산 이야기, 실외 미션게임으로 알려 보람”
  1. 1‘황령산 전망대사업’ 30일 심의…환경훼손 논란 잠재울까
  2. 2“22년째 쪽잠, 휴게소 끼니…그렇게 일해 月300만 원 남짓”
  3. 3사진작가 된 교장샘 "귀촌 뒤 60여 국 출사, 로망 이뤘죠"
  4. 4부산 3명 체포·김해지부 압수수색…지도부 삭발투쟁 맞불
  5. 5“임금합의 해놓고 소송” 택시회사, 노조간부 사기로 고발
  6. 6오늘~모레 한파경보 발효..."아침 체감 -13~-3도, 낮엔 5도"
  7. 7“부산엑스포가 펼칠 인류 공존 프로젝트 동참해달라”
  8. 8오늘의 날씨- 2022년 11월 30일
  9. 9창원 성산구 아파트 화재로 1명 중상 주민 27명 대피
  10. 10“유리창 깨지고 간판 날라가” 강풍에 부산 피해 속출
  1. 1미국, '앙숙' 이란 이기고 16강...충돌 대신 따뜻한 위로 마무리
  2. 2가나전 멀티골 조규성…유럽이 부른다
  3. 3포르투갈 꼭 잡되 이왕이면 다득점으로
  4. 4벤치도 화려한 브라질 “네이마르 없어도 16강쯤이야”
  5. 5[조별리그 프리뷰] 메시 vs 레반도프스키…함께 웃거나 한 명만 웃거나
  6. 6포르투갈전 이강인 선발 가능성, 김민재 황희찬은 지켜봐야
  7. 7한시간 내 구장 간 이동 가능, 모든 경기 즐길 수 있는 축제
  8. 8[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동점골 이후 지나친 흥분 패인…역습 한방에 너무 쉽게 무너져”
  9. 9포르투갈 감독 “한국 이기고 조 1위 목표”
  10. 10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2월 1일
우리은행
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사진작가 된 교장샘 "귀촌 뒤 60여 국 출사, 로망 이뤘죠"
UN공원에 잠든 용사들…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의료진 태운 상선 기관사…"부친 묘지 아름다워 이장 안해"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