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올 1~9월 산재사망 510명, 중대재해법 도입 후 더 늘었다

고용노동부 재해발생 현황 발표

  • 신심범 기자 mets@kookje.co.kr
  •  |   입력 : 2022-11-06 20:18:36
  •  |   본지 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작년 같은 기간 대비 8명 늘어
- 떨어짐 사고 사망 204명 ‘최다’
- 사업체 집중 단속 등 강화 필요

중대재해처벌법이 도입된 이후 산업 현장에서 목숨을 잃은 노동자 수가 지난해보다 오히려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엄벌’만으로는 산업 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는 지적과 동시에 촘촘한 현장 점검과 같은 ‘필벌’이 뒤따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6일 고용노동부의 ‘2022년 3분기 누적 재해조사 대상 사망사고 발생 현황’을 보면, 지난 1~9월 일터에서 발생한 사망 사고는 모두 483건으로, 510명의 노동자가 숨졌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사고(492건)는 9건 줄고, 사망자(502명)는 8명 늘었다. 노동자의 사망 등 중대 사고를 막기 위해 지난 1월 27일 중대재해처벌법이 시행됐지만 사망자는 오히려 늘어나는 추세인 셈이다.

부산도 사정은 다르지 않다.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의 사망속보에 따르면 부산에서는 올해 첫날부터 이날까지 19건의 사고가 일어나 19명이 유명을 달리했다. 지난해엔 1년간 23건의 사고로 23명이 목숨을 잃었다. 증가세라고는 할 수 없지만, 그렇다고 유의미한 감소 또한 없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경남에서는 올해 첫 9개월간 46건의 사고가 발생해 46명이 사망했다. 이 기간 사망자가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139건·145명)로 집계됐다.

중대재해처벌법의 대상인 상시노동자 50인 이상(공사금액 50억 이상) 사업장에서는 사망자가 오히려 늘었다(178명→202명). 오히려 법 적용 대상에서 제외되는 50인 미만 사업장에선 사망자가 줄었다(324명→308명). 업종별로는 건설업 노동자가 253명(243건 사망해 가장 많았다. 건설업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공사금액별로는 50억 원 미만 현장에서 171명(67.6%), 50억 원 이상 현장에서 82명(32.4%)이 사망했다.

재해유형별로는 떨어짐이 204명(199건)으로 가장 많았다. 그 뒤를 끼임 78명(78건), 부딪힘 50명(50건), 깔림·뒤집힘 40명(40건), 물체에 맞음 34명(33건), 기타 104명(83건)이었다.

법이 노동자 사망을 예방하는 효과를 발휘하려면 강한 처벌 못지 않게 촘촘한 단속으로 안전상 허점을 좀 더 자주 잡아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중대재해 없는 세상 만들기 부산운동본부 박수정 집행위원장은 “떨어짐 사고가 가장 많았다는 건 기본적인 안전요건조차 갖추지 않은 상태에서 참극이 일어났다는 점을 방증한다. 지금의 법은 ‘사고가 난 업체들에게만 불운’으로 여겨질 뿐 산업현장에서의 안전을 능동적으로 안착시키도록 유도하지는 못했다는 말이다”며 “집중 단속과 점검을 강화하도록 해야지, 중대재해법을 완화하는 방향으로 나아가서는 안 된다”고 설명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국내엔 자리 없다…강리호 모든 구단과 계약 불발
  2. 2인천 송도처럼…가덕도 경제자유구역 지정 추진
  3. 3남천자이, 선착순 현장 북적… 반전 나오나
  4. 4다급해진 친윤의 安 때리기…장제원은 역풍 우려 몸 낮추기
  5. 5‘겨울 호캉스’ 유혹…남국의 휴양지 기분 가까이서 즐겨요
  6. 6정신장애인은 잠재적 범죄자? 부산 기초의원 발언 ‘도마 위’
  7. 7부산 잇단 국제선 운항 재개
  8. 8위성도 없던 시절, 도시 그림 어떻게 그렸을까
  9. 9중대재해법 1호 사건, 재판부 배당 오류에 판결 무효될 뻔
  10. 10조국 전 장관 아내 정경심 씨와 1심 선고 공판...총 11개 혐의
  1. 1다급해진 친윤의 安 때리기…장제원은 역풍 우려 몸 낮추기
  2. 2尹 지지율 설 전보다 더 하락...긍정 부정 평가 이유 '외교'
  3. 3"지역구 민원 해결해달라" 성토장으로 변질된 시정 업무보고
  4. 4안철수 "윤핵관 지휘자 장제원" 직격
  5. 5“지방분권 개헌…재원·과세자주권 보장해야”
  6. 6미 하원 김정일 김정은 부자 범죄자 명시 결의안 채택
  7. 7황성환 부산제2항운병원장, 부산중·고교 총동창회장 취임
  8. 8'계파 갈등' 블랙홀 빠져드는 국힘 전당대회
  9. 9친윤에 반감, 총선 겨냥 중도확장…안철수 심상찮은 강세
  10. 10[정가 백브리핑] 방송엔 보이는데 지역행사에선 잘 안 보이는 전재수
  1. 1남천자이, 선착순 현장 북적… 반전 나오나
  2. 2‘겨울 호캉스’ 유혹…남국의 휴양지 기분 가까이서 즐겨요
  3. 3부산 잇단 국제선 운항 재개
  4. 4수협중앙회장 16일 선거…부경 출신 3파전
  5. 5명륜동 옛 부산기상청 부지에 ‘보건복지행정센터’ 서나
  6. 6‘빌라왕 사기’ 막는다…보증대상 전세가율 100→90%
  7. 7다음달 초 애플페이 도입 전망, 파급력은 글쎄
  8. 8‘슬램덩크 와인 마시며 추억여행’ 와인 마케팅 열올리는 편의점
  9. 9상담에서 출상, 사후관리까지…원스톱 장례의전서비스가 뜬다
  10. 10미국 금리 인상폭 축소에도 유럽 영국은 '빅스텝' 유지..."경기가 관건"
  1. 1인천 송도처럼…가덕도 경제자유구역 지정 추진
  2. 2정신장애인은 잠재적 범죄자? 부산 기초의원 발언 ‘도마 위’
  3. 3중대재해법 1호 사건, 재판부 배당 오류에 판결 무효될 뻔
  4. 4조국 전 장관 아내 정경심 씨와 1심 선고 공판...총 11개 혐의
  5. 5행안부 '코로나19 확진자 XXX명' 문자 발송 자제 권고...부산시는?
  6. 6총경회의 참석자 '보복인사'... 경찰 내부 반발 커진다
  7. 7자녀 입시비리·감찰무마 유죄, 조국 징역 2년 실형 선고
  8. 8낙동강 녹조 줄여라…환경부, 녹조 대응 인공지능 등 도입
  9. 9지방세·관세 감면, 인프라 국비 지원…기업유치 날개 기대
  10. 10총경회의 간 넷 중 3명 112팀장 발령…부산 경찰 “찍어내기 인사” 부글부글
  1. 1국내엔 자리 없다…강리호 모든 구단과 계약 불발
  2. 2맨유 트로피 가뭄 탈출 기회…상대는 ‘사우디 파워’ 뉴캐슬
  3. 3WBC에 진심인 일본…빅리거 조기 합류 위해 보험금 불사
  4. 4‘셀틱에 녹아드는 중’ 오현규 홈 데뷔전
  5. 5한국 테니스팀, 2년 연속 국가대항전 16강 도전
  6. 6새 안방마님 유강남의 자신감 “몸 상태 너무 좋아요”
  7. 7꼭두새벽 배웅 나온 팬들 “올해는 꼭 가을야구 가자”
  8. 8새로 온 선수만 8명…서튼의 목표는 ‘원팀’
  9. 9유럽축구 이적시장 쩐의 전쟁…첼시 4400억 썼다
  10. 10오일머니 등에 업은 아시안투어, LIV 스타 총출동
우리은행
사진가 김홍희의 Korea Now
그대 단단히 딛고 선 바로 지금, 인생 다시 없을 뜨거운 시절 아니겠소
영도…먼저 온 부산의 미래
4인 이하 영세업체가 86.9%…총생산 강서구 20% 불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