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대 의예 284, 부경대 경영 220, 동아대 간호 219점

가채점으로 본 대학 합격선

  • 김미희 기자 maha@kookje.co.kr
  •  |   입력 : 2022-11-24 19:58:22
  •  |   본지 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국어 쉬워 합격점 최대 15점 ↑
- 부산대 인문계 6~13점 오를 듯
- 동의대 한의예과 자연계 267점
- 서울대 경영학과 282점 등 예상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가채점 결과 부산지역 주요대학 합격 점수가 전년보다 최대 15점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역대급 불수능’이었던 지난해보다 국어영역이 쉬워져 상위권 학생들 점수대가 높아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부산지역 최상위권 학과 지원 가능 점수는 수능 원점수 기준 인문계 245점, 자연계는 248점으로 예상된다. 또 의·약학계열의 경우 부산대 의예과 284점, 인제대 의예과 283점, 동의대 한의예과(자연) 267점이 합격선으로 예측된다.
지난 18일 고3 수험생들이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의 가채점을 하고 있다. 올해 부산지역 실제 수능 응시자는 2만5190명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국어 쉬워 상위권 점수대 ↑

부산시교육청 소속 부산학력개발원 부산진학지원단은 2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 시험 가채점 결과 분석’을 공개했다. 가채점 분석에는 부산지역 97개교 1만2261명이 참여했다. 이 중 사회탐구(2) 응시자는 5616명, 과학탐구(2) 응시자는 6126명으로 과학탐구 응시자가 510명 더 많다.

지난해 수능과 비교했을 때 국어·수학·사탐(2) 응시자는 올해 누적비 기준 상위 1% 이내는 1~4점, 30% 이내는 8, 9점, 50% 이내는 5~7점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어·수학(미적분·기하)·과탐(2) 응시자는 올해 누적비 기준 상위 1% 이내는 4~7점, 30% 이내는 9~11점, 50% 이내는 9, 10점 상승할 것으로 점쳐진다.

이 같은 수능 점수 상승은 전년에 비해 국어가 쉽게 출제됐기 때문이다. 수학영역은 지난해보다 초고난도 문제가 줄어 상위권의 체감 난도는 낮아졌으나, 중간 난도의 문항이 다수 출제돼 중위권의 체감 난도는 높았을 것으로 점쳐진다. 영어영역은 전년 수능보다 다소 쉽게 출제돼 90점 이상 1등급 비율이 소폭 오를 것으로 보인다.

사회탐구영역 중 한국지리와 동아시아는 지난해에 비해 다소 쉽게 출제됐지만, 나머지 과목은 지난해보다 어려웠다. 과학탐구영역은 화학 Ⅰ,Ⅱ가 어려웠고, 물리학 Ⅰ과 지구화학Ⅱ는 전년보다 다소 쉬웠다. 한국사는 다소 어렵게 출제돼 40점 이상 1등급 비율이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1~4등급까지의 누적 비율이 지난해와 비슷해 대입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인문계열의 부산대 지원 가능 점수대는 지난해보다 6~13점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부경대는 4~9점, 동아대는 전년 대비 3, 4점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일부 하위권 모집단위의 지원 가능한 점수대는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3~5점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자연계열에서는 부산대는 9~15점, 부경대와 동아대는 6~15점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부산지역 의예과 4곳 275~284점

부산지역 대학 의예과 지원 가능 점수는 원점수 기준 부산대 284점, 인제대 283점, 동아대 280점, 고신대 275점이다. 한의예과는 부산대 274점, 동의대(인문) 272점, 동의대(자연) 267점이다. 부산대 치의예과 275점, 부산대 약학과 272점, 경성대 약학과 266점, 인제대 약학과(자연) 268점 등이다.

지역 대학 인문계열 지원 가능 점수를 보면 부산대 경제학부 245점, 부산대 경영학과 243점, 부경대 경영학부 220점, 부경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218점, 동아대 석당인재학부 212점, 동아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203점 등이다. 자연계열은 부산대 수학교육과 248점, 부산대 전자공학과 247점, 부경대 컴퓨터·인공지능공학부 220점, 부경대 수산생명의학과 224점, 동아대 간호학과 219점, 동아대 화학공학과 193점이다.

서울 주요대학 지원 가능점수를 보면 인문계열은 서울대 경영 282점, 연세대 경영 279점, 고려대 경영 276점, 성균관대 글로벌경영 268점, 서강대 경영 266점 등으로 나타났다. 자연계열은 서울대 컴퓨터공학 282점, 연세대 시스템반도체 272점, 고려대 사이버국방 271점, 성균관대 반도체시스템 266점, 한양대 반도체공학 264점으로 예측된다.

진학지원단 관계자는 “다음 달 9일 수능성적표가 나오면 지원 가능성을 예측할 수 있도록 대학별 반영비율을 고려한 환산점 기준 배치 참고표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부산 주요 대학 정시 지원 가능점수

인문:국어/수학/사탐(2) [300점]

자연:국어/수학(미적분,기하)/과탐(2) [300점]

부산대

인문

자연

경영학과

243

수학교육과

248

국어교육과

242

화공생명공학전공

247

관광컨벤션학과

238

컴퓨터공학전공

246

윤리교육과

234

통계학과

237

경제학부

245

전자공학과

247

행정학과

241

기계공학부

245

심리학과

238

재료공학부

239

영어영문학과

234

생명과학과

235


부경대

인문

자연

경영학부

220

컴퓨터·인공지능학부

220

글로벌자율전공학부

218

글로벌자율전공학부

215

행정복지학부

216

의공학전공

209

사학과

210

물리학과

196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218

수산생명의학과

224

국제지역학부

212

전기공학부

213

해양수산경영경제학부

210

공업화학·고분자공학부

201

일어일문학부

205

환경지질과학전공

194


동아대

인문

자연

석당인재학부

212

간호학과

219

경찰학과

205

컴퓨터공학과

200

경제학과

194

분자유전공학과

181

중국학과

185

생명자원산업학과

171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203

화학공학과

193

행정학과

200

건축학과

188

글로벌비즈니스학과

189

정보수학과

175

한국어문학과

176

조경학과

168

※자료:부산시교육청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6328억에 팔린 남천 메가마트 땅…일대상권 변화 부를까
  2. 2삼락공원 원인 모를 침수…체육시설 4개월째 이용 못해
  3. 3SUV 넘어지자 모인 울산시민…80초 만에 운전자 구해냈다(종합)
  4. 4경제성 검증된 부산형 급행철, 2030 엑스포 맞춰 개통 추진
  5. 5감천항서 일가족 탄 차량 바다 빠져…부부 사망
  6. 6부산진구 “동서고가 철거는 주민 염원” 궐기대회 등 예고
  7. 7국토위, TK 신공항 특별법 의결…가덕 조기 보상법안도 문턱 넘어
  8. 8영호남 단체장 “폐연료세·차등 전기료 강력 요구”
  9. 9사상구, 부산 최초 구립 치매요양원 추진
  10. 10일회용품 줄이고 우유 바우처…편의점 ESG경영 팔 걷었다
  1. 1국토위, TK 신공항 특별법 의결…가덕 조기 보상법안도 문턱 넘어
  2. 2‘속전속결’ 이재명 대표직 유지 결정 놓고 민주 내홍 격화
  3. 3北 핵무인수중공격정 '해일' 폭발...지상 공중 이어 수중 핵위협 완성?
  4. 4헌재 “검수완박법 국회 표결권 침해…효력은 인정”
  5. 5與의원들 ‘불체포특권 포기’ 서약
  6. 6여야 ‘선거제 개편’ 합의 처리한다
  7. 7엑스포 실사단 앞에서 ‘유치 결의안’…국회 감동이벤트 연다
  8. 8“검수완박, 檢권한 침해 아냐…법무장관 청구인 자격 없다”
  9. 9국힘 정책위의장에 박대출…내달 원내대표 경선 영향 촉각
  10. 10‘양곡관리법’ 野 주도 본회의 통과
  1. 16328억에 팔린 남천 메가마트 땅…일대상권 변화 부를까
  2. 2일회용품 줄이고 우유 바우처…편의점 ESG경영 팔 걷었다
  3. 3산업은행 ‘부산 이전’ 속도전 채비…노조 TF 제안엔 응답 아직
  4. 4‘공정 인사’ 강조 빈대인호 BNK, 계열사 대표·사외이사 대거 교체
  5. 5“여기가 이전의 부산 서구 시약샘터마을 맞나요”
  6. 6부산롯데호텔, 3년 만에 봄맞이 클럽위크
  7. 7롯데월드 부산 “엑스포 기원 주말파티 즐기세요”
  8. 8미국 금리 0.25%P 인상 속도 조절…안도한 한은, 내달도 동결 가능성
  9. 9전국 주택값 ↓, '강남 불패 3구'도 ↓..."반작용에 상승세 회복"
  10. 10단가 깎으면서 소급 적용, ‘유니크’ 과징금 3800만 원
  1. 1삼락공원 원인 모를 침수…체육시설 4개월째 이용 못해
  2. 2SUV 넘어지자 모인 울산시민…80초 만에 운전자 구해냈다(종합)
  3. 3경제성 검증된 부산형 급행철, 2030 엑스포 맞춰 개통 추진
  4. 4감천항서 일가족 탄 차량 바다 빠져…부부 사망
  5. 5부산진구 “동서고가 철거는 주민 염원” 궐기대회 등 예고
  6. 6영호남 단체장 “폐연료세·차등 전기료 강력 요구”
  7. 7사상구, 부산 최초 구립 치매요양원 추진
  8. 8음주운전 제명 구의원, 한달만에 복당신청 논란
  9. 9황사 확산, 부산 울산 경남 미세먼지 '나쁨'...경남 일부는 비 내려
  10. 10사업비 2조 넘어 민자 확보가 관건…“일부 대기업서 관심”
  1. 1비로 미뤄진 ‘WBC 듀오’ 등판…박세웅은 2군서 첫 실전
  2. 2클린스만 24일 데뷔전 “전술보단 선수 장점 파악 초점”
  3. 31차전 웃은 ‘코리안 삼총사’…매치 플레이 16강행 청신호
  4. 4‘캡틴 손’ 대표팀 최장수 주장 영광
  5. 5롯데 투수 서준원, 검찰 수사…팀은 개막 앞두고 방출
  6. 6통 큰 투자한 롯데, 언제쯤 빛볼까
  7. 7기승전 오타니…일본 야구 세계 제패
  8. 8BNK 썸 ‘0%의 확률’에 도전장
  9. 9‘완전체’ 클린스만호, 콜롬비아전 담금질
  10. 10생일날 LPGA 데뷔…유해란 ‘유쾌한 반란’ 꿈꾼다
우리은행
사진가 김홍희의 Korea Now
봄꽃보다 봄 잎…만끽하시라, 연초록 봄의 전령사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악성된 잇몸 치아상태…치료비 지원 절실
  • 다이아몬드브릿지 걷기대회
  • 제11회바다식목일
  • 코마린청소년토론대회
  • 제3회코마린 어린이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