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먼저 온 부산 미래’ 영도서 해법 찾아라

부산미래 새로고침

  • 송진영 기자 roll66@kookje.co.kr
  •  |   입력 : 2023-01-01 21:08:05
  •  |   본지 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경제 번영 등 자랑했던 영도
- 소멸 상징이자 축소판 전락
- 고령화·인구유출 위기 맞설
- 市 정책 테스트베드 삼아야

영도. 신라시대 그림자보다 빠른 절영마(絶影馬)가 달리던 곳. 피란민들의 애환을 담은 가수 현인의 ‘굳세어라 금순아’ 무대. ‘깡깡이 아지매’로 대표되는 근대 수리조선업의 탄생지.
부산의 상징이던 영도구가 이제는 소멸의 의미에서 부산의 축소판이 됐다. 국제신문은 ‘먼저 온 부산의 미래’ 영도에서 부산의 해법을 찾는 기획시리즈를 진행한다. 사진은 새해 첫 일출과 함께 촬영된 영도구의 전경. 전민철 기자
영도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하나의 섬으로만 이뤄진 단일 자치단체다. 해발 395m의 봉래산과 태종대를 품은 영도는 SNS 핫플레이스가 된 흰여울문화마을로 더욱 유명해졌다. 옛 영도는 부산의 역사 생활 문화를 오롯이 보여주는 하나의 축소판이었다. 안중근 의사의 여동생 안성녀 여사가 전란을 피해 이곳에 살다 1954년 생을 마감했다. 피란민뿐만 아니라 호남·제주에서 일자리를 찾아 건너온 노동자들을 넉넉하게 품어 ‘개방성’을 상징했다. 그랬던 영도가 이젠 ‘소멸의 의미’에서 부산의 축소판이 됐다. 부산의 자랑이었던 영도는 곧 부산 전체가 마주할 불편한 현실을 미리 보여준다.

만 65세 이상 노인 인구 증가세는 영도가 부산 평균보다 7년 빠르다. 지난해 영도 인구의 30.1%는 65세 이상이다. 전국 특별·광역시 기초단체 중 인천 강화군(35.2%)에 이어 두 번째다. 통계청은 2030년 영도 고령화 비율이 40%를 넘는 데 이어 2040년에는 두 명 중 한 명이 만 65세 이상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 ‘초초고령화 사회’의 도래다. 부산의 노인인구 비율은 지난해 10월 말 기준 21.3%였다. 2030년에는 30.1%에 달할 것이라고 한다. 지난해 영도의 고령화 비율과 소수점 한 자리까지 똑같다. 통계청은 2040년 부산시민 10명 중 4명(38.4%)이 만 65세 이상이 된다고 내다본다. 한때 400만을 자랑했던 부산 인구도 2030년께 300만 명이 붕괴될 전망이다.

영도의 청년층 이탈도 심각하다. 매년 1만 명대 젊은이가 부산을 떠나는 것과 궤를 같이 한다. 봉래산 자락의 신선초등학교는 학년별 학급 하나 구성하기도 버겁다. 한 학급 학생수가 10명이 채 되지 않는다. 아이 울음소리가 끊기자 1954년 설립된 부산남고등학교의 폐교(강서구 이전)가 현실이 됐다. 초중고생이 없으니 유치원·어린이집이 문 닫는다.

생활 인프라 축소는 인구 유출 악순환을 부추긴다. 일자리도 변변치 않다. 산업구조는 5인 미만 사업장이 90%다. 대기업은 수십 년째 HJ중공업(옛 한진중공업) 하나다. 한 집 건너 한 집이 빈집이 되는 이유다. 사람이 없으니 공공투자도 느리다. 해운대를 지나는 도시철도 노선은 3개(동해선 포함)인데 영도에는 없다. 사회간접자본(SOC)이 수도권에 집중되는 대한민국 현실과 닮았다.

합계출산율이 0.9로 떨어진 인구절벽의 시대. 원도심에서는 인구 감소와 유출에 따른 고령화→ 경기 침체→세수 부족→인프라 부실→복지 부담 가중→인구감소의 악순환이 계속된다. 이래선 박형준 부산시장의 슬로건인 ‘다시 태어나도 살고 싶은 도시’가 될 수 없다.

그렇다면 ‘이미 다가온 미래’ 영도에서 부산의 해법을 찾는 것은 어떨까. 경성대 강동진(도시공학) 교수는 “영도의 위기는 곧 원도심을 거쳐 부산의 현실로 다가올 것이다. 영도를 부산의 난치병을 치료하는 테스트베드로 삼아야 한다”며 “부산시의 ‘15분 도시’ 사업도 산발적으로 진행돼 눈에 보이는 성과를 당장 내기 힘들다. 영도로 ‘선택과 집중’을 해 부산·울산·경남의 청사진을 ‘다시 고침’ 하자”고 제안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르포] 심야할증 땐 0시~2시 기준 6240원부터…“택시비 겁나 집 근처서 술자리”
  2. 2유일한 진입로 공사 못 해 97억짜리 시설 개장 지연
  3. 3민주당, 산은 이전에 또 태클…이재명 부산서 입장 밝힐까
  4. 4남포동 자하상가서 외국인 발로 찬 50대 입건
  5. 5선관위 '아빠 근무지' 채용 4명 추가 확인...경남 인천 충북 충남
  6. 6또래 여성 살해 정유정 검찰 송치 “유가족에 죄송하다”
  7. 7정부, 2일부터 KTX 최대 50% 할인…숙박시설 3만 원↓
  8. 8“BIFF이사회 권한, 혁신위에 넘겨라”
  9. 9'꽈당 대통령' 바이든 또 넘어졌다
  10. 10"北 해커 빼돌린 우리 기술로 천리마 발사 시도"...첫 대가성 제재
  1. 1민주당, 산은 이전에 또 태클…이재명 부산서 입장 밝힐까
  2. 2선관위 '아빠 근무지' 채용 4명 추가 확인...경남 인천 충북 충남
  3. 3"北 해커 빼돌린 우리 기술로 천리마 발사 시도"...첫 대가성 제재
  4. 4野 부산서 일본 오염수 반대투쟁 사활…총선 뜨거운 감자로
  5. 5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황보승희 의원 경찰 조사
  6. 6北 실패한 위성 발사 곧 시도할 듯...새 항행경고도 南 패싱?
  7. 7‘채용특혜’ 선관위, 감사원 감사 거부
  8. 8북한 발사체 잔해 길이 15m 2단 추정…해저 75m 가라앉아 인양 중
  9. 9혼란만 키운 경계경보…대피정보 담게 손 본다
  10. 10尹, 국가보훈부 장관 박민식·재외동포청장 이기철 임명
  1. 1정부, 2일부터 KTX 최대 50% 할인…숙박시설 3만 원↓
  2. 2[단독]부산신항 웅동배후단지 침하 BPA 분담률 60%로 최종 합의
  3. 3파크하얏트 부산, 최대 매출 찍었다
  4. 4전국 아파트값 회복세인데... 물량 많은 부산은 '아직'
  5. 5댕댕이 운동회부터 특화 가전까지 “펫팸족 어서옵쇼”
  6. 6약과도넛·홍시빙수…‘할매입맛’ MZ, 편의점 달려간다
  7. 7지난달 부산 소비자물가 3.4%↑…2년 만에 전국보다 높아져
  8. 8부산대에 韓-인니 조선해양기술허브 만든다
  9. 9비수도권 데이터센터에 '전기 부담금 50% 할인' 등 혜택
  10. 10스마트 기기로 에너지 줄이면 ㎾h당 1600원 보상받는다
  1. 1[르포] 심야할증 땐 0시~2시 기준 6240원부터…“택시비 겁나 집 근처서 술자리”
  2. 2유일한 진입로 공사 못 해 97억짜리 시설 개장 지연
  3. 3남포동 자하상가서 외국인 발로 찬 50대 입건
  4. 4또래 여성 살해 정유정 검찰 송치 “유가족에 죄송하다”
  5. 5부산 경남 울산 비 그치자 더위 시작..."주말 해수욕 인기 끌듯"
  6. 6'부산 또래 살인' 정유정, 사건 일주일만에야 "죄송합니다"
  7. 7부산교정시설 입지선정위 본격 가동…사상·강서 후보지 답사 장·단점 검토
  8. 8비수도권大 65% 글로컬사업 신청…27곳 ‘통합 전제’
  9. 9부산 동명대 부지에 대학동물병원 첫 건립
  10. 10‘타다’ 불법 콜택시 오명, 4년 만에 벗어(종합)
  1. 1‘봄데’ 오명 지운 거인…올 여름엔 ‘톱데’간다
  2. 2"나이지리아 나와" 한국 8강전 5일 새벽 격돌
  3. 3‘사직 아이돌’ 데뷔 첫해부터 올스타 후보 올라
  4. 4박경훈 부산 아이파크 어드바이저 선임
  5. 5강상현 금빛 발차기…중량급 18년 만에 쾌거
  6. 6세비야 역시 ‘유로파의 제왕’
  7. 710경기서 ‘0’ 롯데에 홈런이 사라졌다
  8. 8“경기 전날도, 지고도 밤새 술마셔” WBC 대표팀 술판 의혹
  9. 9세계 1위 고진영, 초대 챔프 노린다
  10. 10264억 걸린 특급대회…세계랭킹 톱5 총출동
우리은행
사진가 김홍희의 Korea Now
유월 햇살 아래, 그림자는 더 뜨겁게 삶을 노래하네
위기가정 긴급 지원
당뇨로 치아 모두 망가져…온정 필요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