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영화숙·재생원 피해자 첫 절규 "50년전 국가·사회 우릴 버렸다"

부산시청 앞 광장서 기자회견

  • 신심범 기자 mets@kookje.co.kr
  •  |   입력 : 2023-01-04 19:56:53
  •  |   본지 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과거사위·市에 진상규명 촉구

“밥 사준다는 말에 따라가 짐승보다 못한 취급을 당했습니다. 무자비하게 사람을 때렸고, 아이가 죽으면 ‘똥통’에 버렸습니다. 지금도 무덤 없이 야산에 묻혀 있는 선후배들을 위해 진실을 밝히고 싶을 뿐입니다.”(영화숙 피해자 유옥수 씨·69)
부산 영화숙·재생원 피해생존자 협의회가 4일 오후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협의회는 영화숙·재생원에서 벌어진 인권유린의 진상을 밝히기 위해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와 부산시가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신심범 기자 mets@kookje.co.kr
1960년대 부산지역 최대 부랑아 시설 인 ‘영화숙·재생원’ 피해생존자협의회 회원들이 4일 부산시청 앞에서 창립 이후 첫 기자회견을 열었다. 50여 년 전 일어난 인권유린의 진상을 밝히고자 내디딘 첫 걸음이다. 마이크를 잡은 유 씨는 떨리는 목소리를 가까스로 가다듬으며 영화숙에 수용돼 5년가량 인간 이하의 삶을 강요당했던 피해 사실을 증언했다. 

협의회는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진화위)와 부산시가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진화위의 사건 조사 실시 ▷부산시의 시설·피해자 관련 자료 발굴 ▷수용시설 피해자의 상담 지원 체계 마련 등을 요청했다. 협의회 대표이자 ‘재생원’ 생존피해자인 손석주 씨는 “행색이 남루하다는 이유로 50여년 전 국가와 사회는 우리를 버렸다. 지금은 다를 거라고 믿는다. 피해자들의 절규에 응답해주길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영화숙·재생원은 1962년 부산 서구(현 사하구) 장림동에 자리를 튼 뒤 법인이 해산된 1977년 전후까지 운영됐다. 피해생존자들은 연고 유무에 상관 없이 강제로 끌려와 ‘소대’로 불린 공간에 갇혔고, 농사나 돼지우리 관리 등 강제노역에 동원됐다. 원생 중에서 뽑힌 소대장(중간관리자)으로부터 수시로 폭행도 당했다. 형제복지원(1975년~1987년)에서 자행된 인권유린과 판박이다. 그러나 피해자 대부분이 고령으로 사회활동이 어려운 데다 대대적인 검찰 수사 등이 뒤따라 상당수 자료가 확보된 형제복지원 사건과 달리 증거물이 부족해 지금껏 진상규명 움직임이 더뎠다.

기자회견 후 부산시 등 책임 기관의 후속조처가 나올지 주목된다. 시에 따르면 이날 진화위 소속 조사위원이 시청을 방문해 영화숙·재생원 관련 자료를 확인했다. 생존피해자들은 지난해 11월 개별적으로 진화위에 진상규명을 신청했다. 시 최연화 민생노동정책과장은 “영화숙·재생원 사건이 조사에 착수할 수 있는 여건인지 진화위에서 파악하고 있다. 시 또한 자료 확보를 위해 작업에 착수했다”며 “진화위 측과 영화숙·재생원 문제를 계속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세계 최대 규모 ‘아르떼뮤지엄’ 영도에 문 열었다
  2. 2“전기차 반등은 온다” 지역 부품업체 뚝심 경영
  3. 3지역 새마을금고 부실대출 의혹…檢, 1년 넘게 기소 저울질
  4. 4르노 그랑 콜레오스 3495만 원부터…내달 친환경 인증 뒤 9월 인도 시작
  5. 5반도체·자동차 ‘수출 쏠림’…부산기업 71% “올해 수출 약세”
  6. 6소설로 써내려간 사부곡…‘광기의 시대’ 부산을 투영하다
  7. 7“한국전쟁 후 가장 많은 이단·사이비 생겨난 부산…안전장치로 피해 막아야”
  8. 8종부세 수술로 세수타격 구·군 “지방소비세율 높여 보전을”
  9. 9[기고] 허치슨터미널, 우리나라 1호 기록에 도전하다
  10. 10해바라기와 함께 찰칵
  1. 1韓 ‘폭로전’사과에도 발칵 뒤집힌 與…‘자폭 전대’ 후폭풍
  2. 2과기부 장관 후보에 유상임 교수…민주평통 사무처장엔 태영호(종합)
  3. 3이재명 “전쟁 같은 정치서 역할할 것” 김두관 “李, 지선공천 위해 연임하나”
  4. 4채상병 1주기…與 “신속수사 촉구” vs 野 “특검법 꼭 관철”
  5. 5[속보] 군, 대북 확성기 가동…북 오물풍선 살포 맞대응
  6. 6“에어부산 분리매각, 합병에 악영향 없다” 법률 자문 나와
  7. 7우원식 “2026년 개헌 국민투표하자” 尹에 대화 제안
  8. 8이재성 '유튜브 소통' 변성완 '盧정신 계승' 최택용 '친명 띄우기' 박성현 '민생 우선'
  9. 9이승우 부산시의원 대표 발의 '이차전지 육성 조례안' 상임위 통과
  10. 10與 “입법 횡포” 野 “거부권 남발”…제헌절 ‘헌법파괴’ 공방
  1. 1“전기차 반등은 온다” 지역 부품업체 뚝심 경영
  2. 2르노 그랑 콜레오스 3495만 원부터…내달 친환경 인증 뒤 9월 인도 시작
  3. 3반도체·자동차 ‘수출 쏠림’…부산기업 71% “올해 수출 약세”
  4. 4청약통장 찬밥? 부산 가입자 급감
  5. 5“전기차 2~3년 내 수요 증가로 전환” 공격적 투자 지속키로
  6. 6전단지로 홍보, 쇼핑카트 기증…이마트도 전통시장 상생
  7. 7체코 뚫은 K-원전…동남권 원전 생태계 활력 기대감(종합)
  8. 8“부산라이즈센터, 지자체·대학·산업체 소통 최우선”
  9. 9부산시-KDB넥스트원 협업…스타트업 5곳 사업자금 지원
  10. 10원전산업 유럽 진출 교두보…일감부족 부울경 기자재 낙수효과 전망
  1. 1지역 새마을금고 부실대출 의혹…檢, 1년 넘게 기소 저울질
  2. 2종부세 수술로 세수타격 구·군 “지방소비세율 높여 보전을”
  3. 3부산 단설유치원 ‘저녁돌봄’ 전면도입
  4. 4해운대구서 사고 후 벤츠 두고 떠난 40대 자수
  5. 5오늘의 날씨- 2024년 7월 19일
  6. 6[속보]부산 해운대서 60대 운전자가 몰던 승용차가 상가로 돌진
  7. 7음식 섭취 어려워 죽으로 연명…치아 치료비 절실
  8. 8[뭐라노-이거아나] 사이버렉카
  9. 9부산·울산·경남 늦은 오후까지 비…예상 강수량 30∼80㎜
  10. 10“동성부부 배우자도 건보 피부양자 등록” 대법, 권리 첫 인정
  1. 1동의대 문왕식 감독 부임 첫 해부터 헹가래
  2. 2허미미·김민종, 한국 유도 12년 만에 금 메친다
  3. 3“팬들은 프로다운 부산 아이파크를 원합니다”
  4. 4마산제일여고 이효송 국제 골프대회 우승
  5. 5파리 ‘완전히 개방된 대회’ 모토…40개국 경찰이 치안 유지
  6. 6손캡 “난 네 곁에 있어” 황희찬 응원
  7. 7투타서 훨훨 나는 승리 수호신…롯데 용병처럼
  8. 8음바페 8만 명 환호 받으며 레알 입단
  9. 9문체부 ‘홍 감독 선임’ 조사 예고…축구협회 반발
  10. 10결승 투런포 두란, MLB ‘별중의 별’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음식 섭취 어려워 죽으로 연명…치아 치료비 절실
집단수용 디아스포라
쓰레기 더미서도 살려했지만…국가는 인간 될 기회 뺏었다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