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급경사 등하굣길 빈집 즐비…신선초 새 학기 6학년은 0명

영도…먼저 온 부산의 미래 <4> 주인 없는 빈집, 아이 없는 학교

  • 송진영 roll66@kookje.co.kr, 최혁규 기자
  •  |   입력 : 2023-01-08 20:00:20
  •  |   본지 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전국구 카페 명소 흰여울마을
- 도로 건너면 빈집이 듬성듬성
- 전교생 42명… 일부 전학 고려
- 통학로 편도 1차로 차량 쌩쌩
- 안전펜스조차 없고 정비 뒷전
- “남겨진 마을사람들 외로움 커”

부산 영도구의 서부 해안. 남항을 바라보는 흰여울문화마을은 영도가 자랑하는 대표 관광지다. 한국의 산토리니라는 별칭이 붙을 정도로 전국 SNS 성지 중 하나로 부상했다. 하지만 흰여울마을에서 도로 하나를 건너면 준공 54년을 맞은 영선아파트와 46년째인 영선미니아파트 뒤로 봉래산 자락의 산복도로가 이어진다. 관광객은 느는데 인구는 유출돼 고지대 좁은 골목 사이로 빈집이 즐비하다. 부모들은 그런 빈집 사이로 통학하는 초등학생들을 늘 불안하게 지켜본다.
국제신문이 드론으로 촬영한 부산 영도구 신선동과 영선동 일대. 바다와 인접한 흰여울문화마을 쪽으로 신선초등학교(노란색 점선)와 신선중학교가 보인다. 이원준 기자 windstorm@kookje.co.kr
■ 흰여울마을 배후지의 속살

크리스마스를 닷새 앞둔 지난달 20일 영도구종합사회복지관 옆 한 빌라 인근. 이곳은 흰여울문화마을·남항대교와 송도 앞바다를 한눈에 품을 수 있는 숨은 명소로 알려진 곳이다. 흰여울문화마을을 찾는 관광객들이 이용하는 공영주차장도 있다. 천혜의 자연환경을 오롯이 감상할 수 있는 곳이지만 눈을 돌려 주변을 살펴보면 빈집이 널려 있다. 단층이 아닌 복층 건물도 통째로, 혹은 듬성듬성 비어있는 모습이다. 다소 깔끔한 외관인 주택도 가까이 접근하면 사람이 떠난 지 오래된 기운이 느껴졌다.

취재진이 신선초등학교 일대 주택을 훑어보니 한집 너머 한집 꼴로 ‘주택전기계량기’가 없었다. 전력이 들어오지 않는 빈집이란 뜻이다. 영도구에서 신선초 일대인 영선2동과 신선동은 빈집 비중은 높은 편이다. 지난달 말 기준으로 전체 영도구 12개 동의 빈집(공폐가)은 1099채다. 이들 중 영선2동(193곳)과 신선동(199곳)에서만 392곳으로 35.6%에 달한다.

■ 6학년 없는 미니 초등학교

부산 영도구 신선초등학교의 학생들이 하교하고 있다. 신선초등학교의 통학로는 급경사를 따라 이어져 있고, 주변으로는 빈집이 많아 통학환경이 매우 열악하다. 이원준 기자
빈집 밀집지를 거쳐 스키 활강 코스에서나 볼 법한 내리막을 지나니 신선초등학교 통학로가 보였다. 전교생이 41명에 불과한 탓인지 여느 초등학교 등굣길에서 들릴 법한 시끌벅적한 아이들의 목소리는 들리지 않았다. 이른 등교시간임에도 학교 앞 편도 1차로에는 1분 새 5대 가까운 차가 지나다녔다. 시속 30㎞는 족히 넘는  차량들 사이로 키 작은 저학년 학생들이 아슬아슬하게 등교하는 모습은 한눈에 보기에도 아찔했다. 그 흔한 안전펜스나 과속 단속카메라는커녕 속도제한 알림판조차 찾기 어려운 환경이었다. 정비사업(영도 제1재정비촉진5구역)이 추진되는 탓인지 통학로 정비는 뒷전인 듯 했다.

신선초는 동급생이 10명 넘는 학년이 3학년(12명)과 6학년(16명)뿐이다. 1학년과 2학년은 각각 2명과 3명에 불과했다. 5학년은 아무도 없어 아예 학급 구성이 안 됐다. 6학년들이 곧 졸업식을 하면 6학년이 사라지는 셈이다. 신입생은 7명에 불과하다. 4년째 노인일자리 사업으로 신선초에서 학교교통지킴이를 하고 있는 이일용(70) 씨는 학생들의 감소세를 체감하고 있다. 그는  “처음 일할 때만 해도 학생이 80명 넘게 있었는데 4년 새 절반 가까이 줄었다”고 전했다.

재학생 중 일부는 통학 불편을 이유로 전학을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학년생 학부모인 30대 후반의 A 씨는 “이사를 했지만 아이는 신선초에 보내고 있다. 현재 사는 곳 근처에 초등학교가 있지만 아이가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기 힘들까봐 전학은 하지 않았다. 그런데 한 학년에 3명뿐이라 한 명과 관계가 틀어지면 나머지 한 명만 친구를 사귀어야 해 학부모로서 교우 관계에 걱정이 크다”며 “매번 차로 통학을 시키다보니 등교시각을 일정하게 맞추기 힘들어 집 근처 초등학교로 전학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학교 일대는 봉래산 등산객들이 간혹 나타나는 것 외에 행인을 찾기가 어려울 만큼 인적이 드물었다. 40년 넘게 영도에서 살았다는 전승근(76) 씨는 “우리 아이 2명도 이 학교를 나왔는데, 직장 찾아서 영도에서 일찌감치 나갔다”며 “여기 노인 많은데, 요새 추워서 잘 안 나온다. 이따가 복지관에서 무료로 밥을 나눠주는 시간이 될 때면 노인이 좀 있을 거다”고 말했다. 전 씨의 말대로 무료급식 시간이 임박하자 골목 곳곳에서 어르신들이 나타났다.

■ 관광객 늘어도 인구 감소

신선초등학교 통학로 인근 빈집 추정 건물.
신선초도 한 때 오전·오후반을 운영해야 할 만큼 학생 수가 많은 적이 있었다. 학교 아래에서 작은 마트를 운영하고 있는 김모(60) 씨로부터 동네 역사를 들을 수 있었다. 신선초 8회 졸업생인 그는 “태어나서 신선동에서만 살았다. 과거에는 학생이 넘쳐 일주일은 오전에, 그 다음 주는 오후에 등교를 했다. 신선초 운동회가 열리면 동네가 떠나갈 듯 시끌벅적했다. 그날이 곧 신선동의 마을 잔치가 열리는 날이었다”고 설명했다. “자녀 셋도 모두 이 학교 출신인데, 막내(1997년생)가 입학한 이후 학생 수 감소가 시작된 것 같다”고 덧붙였다.

1997년 영도구의 인구는 20만 명 아래로 떨어졌다. 김 씨는 “저 앞(흰여울마을)에 카페가 들어선 후 관광객은 많아졌지만 정작 남아있는 마을 사람들의 삶은 바뀐 게 없다. 관광객이 많아질수록 외로움은 더 커졌다”며 “낙후한 우리 동네의 집과 시설, 그리고 여기 남은 사람들이 관광 상품화가 되는 것 같아 속상하다”고 말했다.

※공동기획=국제신문, 부산은행

◇  영도 신선초등학교 학생 수(작년 말 기준)

1학년

2학년

3학년

4학년

5학년

6학년

2명

3명

12명

9명

0명

16명

총 42명

◇ 학급 평균 학생수

영도구

신선초

부산 전체

17.5명

6.8명

21.8명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우리는 출근 어떡하라고…” 부암·당감 주민 17번 버스 폐지 반발
  2. 2“철거 막고 지하수 파고…생존 몸부림이 공동체 시작이었지”
  3. 3부산추모공원 포화율 88%…1개 층 확충 땐 2040년까지 충분
  4. 440대 때 운전대 놓고 흑염소 몰이…연매출 15억 농장 일궈
  5. 5“대중교통 통합할인 대신 무상요금제를”
  6. 6석면도시 부산, 검진예산 증액
  7. 7도시첨단산단 조성 급물살…풍산·반여시장 이전 마지막 난제
  8. 818세기 서구도 ‘한국해’ 인정…당시 영국 지구모형에 선명한 증거
  9. 9더 파워풀한 변신, ‘걷는 사람들’이 셔플댄스 추며 돌아왔다
  10. 10“제2 이대호는 나” 경남고 선배들 보며 프로 꿈 ‘쑥쑥’
  1. 1“대중교통 통합할인 대신 무상요금제를”
  2. 2과방위원장 선출 장제원, "민주당 의원들께 감사" 뼈 있는 인사
  3. 3도심융합특구 특별법 법안소위 통과, 센텀2지구 등 사업 탄력
  4. 4태평양도서국 잇단 “부산엑스포 지지”(종합)
  5. 5북한 정찰위성 카운트다운…정부 “발사 땐 대가” 경고
  6. 6파고 파도 나오는 특혜 채용 의혹에 선관위 개혁방안 긴급 논의, 31일 발표
  7. 7北 군부 다음달 위성 발사 발표, 日 잔해물 등 파괴조치 명령
  8. 8괌 발 묶인 한국인, 국적기 11편 띄워 데려온다
  9. 9국힘 시민사회 선진화 특위 출범…시민단체 운영 전반 점검
  10. 10전현희 권익위원장 "특혜채용 선관위, 국회의원 가상자산 전수조사"
  1. 1도시첨단산단 조성 급물살…풍산·반여시장 이전 마지막 난제
  2. 2대마난류·적도열기 유입에 고온화 ‘숨 막히는 바다’ 예고
  3. 3해양수산부- 국적선 무탄소 선박으로 단계적 전환…해양 기후변화 연구 강화
  4. 4金겹살·고등어 가격 내릴까…내달 7개 품목 할당관세 ‘0%’(종합)
  5. 5한국해양대학교- 고급 해기사 요람…첨단 장비로 실전 교육, 원양항해 통해 실습
  6. 6주가지수- 2023년 5월 30일
  7. 7부경대학교- 해양환경 감시용 형광물고기 개발…수산물 이용한 대체육도 연구
  8. 8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탄소 제로 ‘차도선’ 시범운항…암모니아·SMR 추진선 개발 진행
  9. 9부산광역시- ‘메이드 인 부산’ 위성 쏘아올린다, 해양데이터 수집해 신산업 육성
  10. 10동원개발- 재개발·재건축 사업 강자…센텀·북항 초고층 ‘SKY.V’도 박차
  1. 1“우리는 출근 어떡하라고…” 부암·당감 주민 17번 버스 폐지 반발
  2. 2“철거 막고 지하수 파고…생존 몸부림이 공동체 시작이었지”
  3. 3부산추모공원 포화율 88%…1개 층 확충 땐 2040년까지 충분
  4. 440대 때 운전대 놓고 흑염소 몰이…연매출 15억 농장 일궈
  5. 5석면도시 부산, 검진예산 증액
  6. 6수가 30% 더 받는 비대면 진료…소아과 초진 허용, 처방은 불가
  7. 7경찰, 한동훈 개인정보 유출 의혹 MBC 기자 압수수색
  8. 8[포토뉴스] 이제 다 자랐어요…둥지 떠나는 새끼 따오기
  9. 9태도국 정상들, 부산과 해양수산 협력 한뜻
  10. 10“양질의 기장 철마 한우, 저렴하게 맘껏 드세요”
  1. 1“제2 이대호는 나” 경남고 선배들 보며 프로 꿈 ‘쑥쑥’
  2. 2야구월드컵 티켓 따낸 ‘그녀들’…아시안컵 우승 향햔 질주 계속된다
  3. 3김은중호 구한 박승호 낙마…악재 딛고 남미 벽 넘을까
  4. 4수영 3개 부문 대회新…부산, 소년체전 85개 메달 수확
  5. 5‘매치 퀸’ 성유진, 첫 타이틀 방어전
  6. 6부산고 황금사자기 처음 품었다
  7. 7과부하 불펜진 ‘흔들 흔들’…롯데 뒷문 자꾸 열려
  8. 8부산, 아산 잡고 2연승 2위 도약
  9. 9한국 사상 첫 무패로 16강 “에콰도르 이번엔 8강 제물”
  10. 10도움 추가 손흥민 시즌 피날레
우리은행
슬기로운 물만골 탐구생활
“철거 막고 지하수 파고…생존 몸부림이 공동체 시작이었지”
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40대 때 운전대 놓고 흑염소 몰이…연매출 15억 농장 일궈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해양주간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