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그린스마트도시 실천방안 제시, 정책플랫폼 되겠다”

신현석 부산연구원장

  • 김현주 기자 kimhju@kookje.co.kr
  •  |   입력 : 2023-01-11 19:30:36
  •  |   본지 17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이론·정책 연구 ‘싱크탱크’에서
- 구현을 위한 조직으로 탈바꿈
- 여성가족·복지 개발원 연구기능도

“부산연구원은 그동안 지역의 ‘싱크탱크’ 역할을 해왔습니다. 이제는 한 발짝 더 나아가 시민과 정책을 연결하는 ‘정책 플랫폼’으로 거듭날 것입니다.”

신현석 부산연구원장이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전민철 기자
신현석 부산연구원장이 개원 30주년 기념 세미나를 앞두고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지난해 11월 제13대 원장으로 취임한 그는 쏟아지는 인터뷰 요청에도 연구원의 상황을 파악하고 어떻게 운영할지 구상하는 데 집중했다.

신 원장은 “원장으로서 어떤 일을 하겠다고 자신 있게 말하기 위해 두 달간 정말 바쁘게 지냈다”고 말하며 웃었다.

“연구원은 그동안 다양한 연구를 통해 지역을 위한 정책 개발에 역할을 해왔습니다. 이제는 시민과 시를 연결하는 ‘링커’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제까지 ‘부산의 문제는 이런 것이다’고 ‘생각’하는 조직이었다면, 앞으로는 ‘부산의 문제는 이렇게 해결할 수 있다’고 제시하는 ‘실천’하는 곳이 될 것입니다.”

1992년 개원해 30주년을 넘긴 연구원은 신 원장 취임 이후 새로운 30년을 준비하고 있다. 특히 시의 공공기관 통폐합 추진에 따라 부산여성가족개발원과 부산복지개발원의 연구 기능이 이관돼 조직에도 상당한 변화가 예상된다.

“현재 시와 조직 개편안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이론과 정책 연구를 위한 ‘실’ 중심의 조직이었다면 이제는 정책 구현을 중점에 둔 ‘센터’를 주축으로 조직을 바꿀 계획입니다. 또 ‘부산미래전략실(가칭)’을 신설해 시정 협력 체계를 강화할 예정이고요. 16개 구·군을 위한 정책 자문단 ‘지자체정책119’를 만들어 지역 밀착형 정책 발굴에도 나설 것입니다. 특히 도시와 경제에 집중했던 연구 분야에 여성과 복지가 추가되면 연구기관으로 완성체가 될 것이라 기대합니다. 이에 연구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작업도 병행하고 있습니다.”

고려대와 미국 콜로라도 주립대학교를 졸업한 그는 1998년부터 부산대 사회환경시스템공학과 교수로 재직하며 지역의 도시 환경 물 재난 문제를 연구한 수자원공학 전문가이다. 원장으로 시도하고 싶은 연구과제로 ‘낙동강 블루-그린 르네상스 프로젝트’를 꼽을 정도로 해양 자원에 애정이 남다르다.

또 지난 대선에서 국민의힘 부산선거대책위원회 정책 공약을 총괄하는 미래정책단 부단장으로 역할을 했고, 현재 대통령 직속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공정전환 분과위원장도 맡고 있다.

“도시의 다양한 문제를 연구하며 이론과 현장을 접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느꼈습니다. 지금 도시는 기후변화와 코로나19, 디지털 기술 발달 등으로 인한 사회 분리 등 다양한 문제에 직면해 있어요. ‘미래를 위한 지속 가능한 도시’를 위해서는 정책의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지요. 그런 면에서 부산이 ‘그린스마트 도시’로 전환될 수 있도록 실천 방안을 내놓고, 시민의 ‘니즈’에 맞춰 스스로 발전하는 연구원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제가 정부에서도 역할을 맡고 있는 만큼 중앙과 연계해 부산의 도시 전환에 기여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며, 앞으로 연구원이 시민에게 필요한 곳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사직구장 돔 아닌 ‘개방형’ 재건축…2029년 개장
  2. 2롯데 3년은 사직구장 못 쓴다…대체구장 선정 놓고 고심
  3. 3업체 간 소송·충돌에…3년째 문도 못 연 엘시티 워터파크
  4. 4캐시백 5% 위기의 동백전…인천은 최대 17% 돌려준다
  5. 5오시리아 상가공실 해법은…주거 허용 vs 관광 활성화
  6. 6100만명에 여행비·휴가비 지원‥정부, 600억 원 푼다
  7. 7민주, 산은 이전 공식반대 내년 부산 총선 빅이슈로
  8. 8학원 못 가는 서부산 학생 위해…‘인강’ 구축 등 730억 투입
  9. 9엑스포 실사 맞춰…북항 내달 3일 전면개방
  10. 10與 MZ 구애 공들이는데…김재원 잇단 극우 행보에 화들짝
  1. 1민주, 산은 이전 공식반대 내년 부산 총선 빅이슈로
  2. 2與 MZ 구애 공들이는데…김재원 잇단 극우 행보에 화들짝
  3. 3“발탁인사 다 물러나야” “비교적 골고루 임명” 이재명 당직개편 충돌
  4. 4대통령 대법원장 임명 제한 개정안 발의...퇴임 6개월 전 野 견제
  5. 5"국민연금 보험료율, 수급개시 연령 모두 올려야"
  6. 6한 총리 "5월초 코로나 확진자 격리의무 7일서 5일로 단축"
  7. 7교과서 왜곡으로 보답한 日에 난감한 尹정부, 野 "간쓸개 내주고 뒤통수 맞은격"
  8. 8오늘 당정 양곡관리법 개정안 반대 굳힐 듯...尹 거부권 '초읽기'
  9. 9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전격 사퇴 "국정운영에 부담되지 않겠다"
  10. 10북한, 전술핵탄두 공개…7차 핵실험 임박?
  1. 1캐시백 5% 위기의 동백전…인천은 최대 17% 돌려준다
  2. 2오시리아 상가공실 해법은…주거 허용 vs 관광 활성화
  3. 3100만명에 여행비·휴가비 지원‥정부, 600억 원 푼다
  4. 4엑스포 실사 맞춰…북항 내달 3일 전면개방
  5. 5“매물 있다더니 가보니 팔렸다고 발뺌”… 부동산 불법 광고 여전히 판친다
  6. 65월부터 한국 입국할 때 '휴대품 신고서' 안 써도 된다
  7. 730만 원 빌리려 사채 기웃…‘대출 한파’ 서민 벼랑 끝 내몬다
  8. 8승학터널 민자사업 본궤도 오른다…부산엑스포 전 개통
  9. 9고리 2호기 다음 달 8일 일단 멈춘다…2025년 6월 재가동
  10. 10‘천원의 아침밥’ 수혜 인원 150만 명으로 확대
  1. 1사직구장 돔 아닌 ‘개방형’ 재건축…2029년 개장
  2. 2업체 간 소송·충돌에…3년째 문도 못 연 엘시티 워터파크
  3. 3학원 못 가는 서부산 학생 위해…‘인강’ 구축 등 730억 투입
  4. 4부산시 대중교통 월4만5000원 초과 시 동백전으로 환급
  5. 5계엄령 문건 주도 조현천 체포...촛불시위 진압 계획 드러날까?
  6. 6전두환 손자 전우원 불구속, 오늘 광주 가서 사과하나
  7. 7학교 급식종사자 31일 총파업...빵 등 대체식 준다
  8. 8코로나 확진자 격리 7월부터 완전 해제, 5월엔 7일→5일 격리로
  9. 9남해고속도 마산 요금소 인근 탑차·트럭 충돌…1명 사망
  10. 10부울경초광역경제동맹추진단 공식 출범
  1. 1사직구장 돔 아닌 ‘개방형’ 재건축…2029년 개장
  2. 2롯데 3년은 사직구장 못 쓴다…대체구장 선정 놓고 고심
  3. 31번 안권수 유력…롯데 발야구가 기대된다
  4. 416년 만에 구도 부산서 별들의 잔치
  5. 5부산 아마 야구 출신 기업인 자신 이름 딴 대회 '성공적'..."서정수배 매년 개최"
  6. 6감 잡은 고진영, LA서 시즌 2승 노린다
  7. 7새신랑 김시우, 텍사스서 ‘명인열전’ 샷감 예열
  8. 8아이파크, 국내 첫 ‘로컬 스카우터’ 도입
  9. 9흔들리는 믿을맨…부디 살아나 ‘준용’
  10. 10토트넘 콘테 경질…손흥민 입지 변화 불가피
위기가정 긴급 지원
치료비 부담, 가정 해체 위기…도움 절실
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극단 운영하다 파산, 평화를 염원하는 학춤명인으로 재기
  • 다이아몬드브릿지 걷기대회
  • 제11회바다식목일
  • 코마린청소년토론대회
  • 제3회코마린 어린이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