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르포] 투견용으로 키웠나…곳곳에 훈련도구, 개들은 상처 투성이

철마 불법 개농장 단속

  • 신심범 기자 mets@kookje.co.kr, 조성우 박수빈 수습기자
  •  |   입력 : 2023-02-23 19:36:27
  •  |   본지 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맹견 핏불테리어종 45마리 사육
- 낡고 좁은 케이지… 러닝머신도
- 명백한 학대증거 없어 구조 못해

23일 부산 기장군 철마면 한 야산. 가파른 산길 초입에는 ‘맹견주의’라고 적힌 팻말이 걸려 있었다. 산속 깊이 진입하자 핏불테리어 수십 마리의 울음소리가 들려왔다. 개들은 약 1m 길이 쇠사슬에 목이 묶여 있었다. 낡고 후미진 케이지는 중형견 한 마리가 겨우 몸을 우겨 넣을 정도의 크기에 불과했다. 주변은 서둘러 치운 듯한 것으로 보이는 사료 봉투 등 각종 폐기물이 가득했다. 동물 유해도 곳곳에서 발견됐다.
23일 부산 기장군 철마면 한 야산에 투견장으로 의심되는 장소가 발견돼 동물보호단체와 기장군 관계자 등이 케이지에 갇힌 개를 살펴보고 있다. 이원준 기자 windstorm@kookje.co.kr
이날 국제신문 취재진은 부산시와 기장군, 동물단체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과 함께 이곳을 찾았다. ‘철제 링에서 개싸움이 벌어지고 있다’는 민원이 접수돼 현장 확인에 나선 것이다.

투견 정황은 곳곳에서 포착됐다. 훈련용으로 쓰이는 러닝머신은 물론, 발이나 엉덩이를 다친 개 또한 적지 않았다. 이곳에서 사육 중인 개 대다수는 투견인 핏불테리어였다. 커다란 철제 케이지와 함께 현장에서 확인된 핏불테리어는 45마리, 케이지는 210여 개였다.

시 관계자는 “전형적인 투견장이다. 다른 용도로 이곳이 운영됐을 것으로는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투견은 동물학대(동물보호법 위반)로서, 명백한 불법이다.

이 야산 소유주에 따르면 이곳 일대 3300㎡는 약 20년 전부터 투견용 개 농장으로 쓰였다. 농장을 운영하는 이는 모두 4명으로, 각 농장은 서로 인접해 사실상 하나의 공간처럼 쓰였다. 개 농장주들은 이곳에 불법시설물을 짓는 등 이 공간을 점유해왔다. 야산 소우쥬 A 씨는 “지난해까지만 해도 200마리 넘는 개가 사육되고 있었다”고 증언했다.

이 같은 사정에도 개들은 구조되지 못했다. 영양 상태 등을 봤을 때 학대를 당했다고 판단할 만한 수준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기장군 관계자는 “동물보호법상 실제 개 싸움이 벌어지는 현장이 확인되는 등 명백한 학대가 없으면 함부로 유기견 시설로 데려갈 수 없다”고 말했다. 농장주 또한 “사냥개를 키우는 것”이라며 투견장 의혹을 부인했다. 통상적으로 투견은 상당한 수준의 관리를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 김애라 대표는 “목줄이 달린 러닝머신이 설치된 점이나 사육 중인 견종(핏불테리어)으로 봐선 투견장으로 쓰인 게 확실하지만, 현행 동물보호법상 명백한 학대 없이는 구조할 수 없어 안타깝다”며 “주인이 오는 6월까지 사육 시설을 철거한다고 한 만큼 약속을 이행하는지 계속 살펴볼 예정이다”고 말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사상~해운대 대심도(지하 고속도로), 착공 3년 늦어진다
  2. 2동서고가로 처리 문제도 공회전…내달 끝내려던 용역 중단
  3. 3부산 행정부시장 vs 미래부시장…알짜업무 배속 놓고 ‘조직개편’ 설왕설래
  4. 4국회 떠나는 김두관·박재호·최인호…PK 민주당 재건 주력할 듯
  5. 5‘스쿨존 펜스’ 소방차까지 불러 주민 설득…해운대구는 달랐다
  6. 6박중묵은 재선, 안성민·이대석은 초선 지지 기반 ‘3파전’
  7. 7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52> ‘BS그룹’ 박진수 회장
  8. 8[시인 최원준의 음식문화 잡학사전] <39> 불로 식품, 신선의 음식 ‘잣’
  9. 9“글로벌 허브, 원팀으로 가자”
  10. 10동일고무벨트 2776억 수주…美 기업에 러버트랙 공급
  1. 1국회 떠나는 김두관·박재호·최인호…PK 민주당 재건 주력할 듯
  2. 2박중묵은 재선, 안성민·이대석은 초선 지지 기반 ‘3파전’
  3. 3국힘 지도부 “尹 임기단축? 동의 못해”...나경원 "정략적 의도 개헌, 저도 반대"
  4. 4與 표단속 성공…野 “즉각 재추진” 22대도 특검법 정국 예고
  5. 5채상병 특검법 국회 재표결서 부결…최종 폐기
  6. 6한일중 정상회담 직후 北 정찰위성 발사 실패…한·미·일 일제히 규탄
  7. 7[속보]김정은 “정찰위성 보유는 자주권…한국 무력시위 용서못해”
  8. 8부산 총선후보 1인당 선거비용 1억6578만 원…野최형욱 2억5240만 원 최고액
  9. 9[속보] '채상병특검법' 본회의 재표결에서 부결
  10. 10박수영 "부산으로 오시면 됩니다" 삼성전자에 부산행 러브콜
  1. 1동일고무벨트 2776억 수주…美 기업에 러버트랙 공급
  2. 2“유리파우더 산업화 모색…62조 항균플라스틱 대체 기대”
  3. 3경남 항공산단 ‘스마트그린산단’ 됐다…사천 공공임대형 지식산업센터 탄력(종합)
  4. 4기계부품·로봇분야 키우는 부산, 5년간 454억 투입
  5. 5UAE 대통령 회동에 재계 총수 총출동…원전 등 추가 수주 기대감(종합)
  6. 6“이산화탄소 흡수 미세조류 생장 촉진…유리가 바다 살려”
  7. 7이복현 금감원장 금투세 반대 재확인
  8. 8주가지수- 2024년 5월 28일
  9. 9“항만 넘어 해양과학기술 투자 절실”
  10. 10“영도 중심 해양신산업…R&D·창업·수출 원스톱체제 가능”
  1. 1사상~해운대 대심도(지하 고속도로), 착공 3년 늦어진다
  2. 2동서고가로 처리 문제도 공회전…내달 끝내려던 용역 중단
  3. 3부산 행정부시장 vs 미래부시장…알짜업무 배속 놓고 ‘조직개편’ 설왕설래
  4. 4‘스쿨존 펜스’ 소방차까지 불러 주민 설득…해운대구는 달랐다
  5. 5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52> ‘BS그룹’ 박진수 회장
  6. 6“글로벌 허브, 원팀으로 가자”
  7. 7오늘의 날씨- 2024년 5월 29일
  8. 829일 부산·울산·경남 낮 최고 25도 이상…미세먼지 좋음
  9. 9“나 조폭인데…” 2명이 집단 폭행…경찰은 귀가조치(종합)
  10. 10“55보급창 신선대 이전, 주민 동의 받아야” 부산 남구·의회 반발
  1. 1낙동중(축구) 우승·박채운(모전초·수영) 2관왕…부산 23년 만에 최다 메달
  2. 2호날두 역시! 골 머신…통산 4개리그 득점왕 등극
  3. 34연승 보스턴 16년 만에 정상 노크
  4. 4오타니, 마운드 복귀 염두 투구재활 가속
  5. 5“농구장서 부산갈매기 떼창…홈팬 호응에 뿌듯했죠”
  6. 6태극낭자 ‘약속의 땅’서 시즌 첫승 도전
  7. 7상승세 탄 롯데, 어수선한 한화 상대 중위권 도약 3연전
  8. 8한화 성적 부진에 ‘리빌딩’ 다시 원점으로
  9. 9살아있는 전설 최상호, KPGA 선수권 출전
  10. 10축구대표팀 배준호·최준 등 7명 새얼굴
우리은행
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BS그룹’ 박진수 회장
우리의 노후 안녕할까요…누구나 올드 푸어
살고자 쫓겨서 시작한 자영업…실패한 도박이었다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