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606> 중원과 중화 : 중국이란 나라

  • 박기철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  |   입력 : 2023-03-13 19:53:16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중국에 화산(華山)이라는 산이 있다. 화족이 살았다. 하수(夏水)라는 강이 있다. 하족이 살았다. 화족과 하족이 합친 화하(華夏)족에 의해 하나라가 세워졌다. BC 2070년 우임금이 개국한 이래 472년간 존재했단다. 상나라는 BC 1600년부터 554년간 존재했다 한다. 주나라는 BC 1046년부터 256년까지 790년간 장기 존속했단다. BC 770년 수도를 동쪽으로 옮긴 동주시대부터는 춘추-전국시대와 겹친 허울 뿐의 나라였다.

중원에서 넓혀 나간 한족의 중화 문화.
춘추 5패와 전국 7웅이 겨루기 이전에도 화하족은 자기네 지역을 세상의 중앙이라 여기며 중원(中原)이라 했다. 나름의 중화(中華) 문화를 이루며 살았다. 중원 바깥사람은 무식한 오랑캐라 여겼다. 동쪽엔 활이나 잘 쏘는 동이(東夷), 서쪽엔 창이나 휘두르는 서융(西戎), 남쪽엔 벌레처럼 미개한 남만(南蠻), 북쪽엔 짐승처럼 보이는 북적(北狄)이 산다고 비하했다. 중원을 둘러싼 이들 동서남북 오랑캐들도 차츰 전쟁에 끼어들었다. 중원 땅엔 제자백가를 비롯한 고품격 중화문화가 자리 잡았다. 중원의 중화문화는 중원을 침략하려 했던 이민족을 동화시켰다. BC 221년 진나라를 세운 진시황은 서쪽 오랑캐인 서융 사람이었다. 중원에서 벗어난 시안(西安)에 수도를 둔 이유다. 하지만 진시황은 화하족의 중화문화에 이미 동화되며 자신을 확장된 중원의 황제라 여겼다.

진나라 이후 한나라 때 중원 사람들의 정체성이 다져졌다. 그러면서 북쪽 오랑캐(北狄)인 흉노족 침입에 시달렸다. 흉노족은 중원을 침략하면서도 중원의 화려한 중화문화에 서서히 매료되었다. 위-촉-오 삼국시대 때 중원의 지리적 범위는 서쪽과 남쪽으로 확장되며 중화문화도 확장되었다. 다섯 오랑캐가 열여섯 개 나라를 이루더니 남쪽과 북쪽 왕조가 대립하던 때 북쪽 오랑캐 선비족은 성씨까지 바꿔가며 중화문화에 완전히 동화되었다. 수나라를 세운 선비족은 자신들의 북쪽 정체성을 이미 상실한 상태였다. 당나라는 제국의 성격을 띠며 통치영역을 넓혔다. 이후 5개 왕조와 10개 나라가 들어서면서도 중원의 중화문화는 더욱 확장되었다. 요나라를 세운 거란족과 금나라를 세운 여진족은 중원의 송나라를 괴롭혔지만 중화문화에 동화된다. 송나라를 멸망시키며 원나라를 세운 몽골족도 중원의 중화문화에 동화되었다. 중화의 부흥이라는 명나라의 지배층도 오리지널한 순수 화하족은 이미 아니었다. 청나라를 세운 만주의 여진족도 중화문화에 동화된 건 마찬가지다. 만주어를 쓰며 고유의 글자를 가졌던 만주족은 중원에 흡수되며 사라졌다.

그렇게 중원의 중화문화는 침략을 받으며 역설적이게도 범위가 넓어졌다. 확장된 중화문화를 받아들이며 1912년 신해혁명으로 세워진 나라가 중화민국이다. 중화민국을 대만 섬으로 내쫓고 1949년 세워진 나라가 중화인민공화국이다. 중국이라는 국가명의 기원이다. 중국에 사는 90% 이상의 주류 민족을 한(漢)족이라 칭한다. 하지만 원래 고유한 한족은 없다. 화하족이 살던 중원을 쳐들어간 침략자들이 중화문화에 동화되며 한족의 일원이 되었을 뿐이다. 침략받으며 확장된 중화문화권 사람들을 모두 통틀어 한족이라 통칭하는 거다. 중국이란 나라는 그렇게 중화문화를 바탕으로 컸다. 우리 한(韓)민족한테까지는 그 힘이 미치지 못했으니 다행이다. 침략을 안 해서였을까? 까딱했다간 우리도 중화에 동화되어 중국 내 50여 개 소수민족 중 하나가 될 뻔했다. 참으로 대단히 모질긴 한민족 지화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영도 부산복합혁신센터 공사장 인근, 땅이 쩍쩍
  2. 2엘시티 워터파크 드디어 문열지만…분쟁 리스크 여전
  3. 3재개장 기다렸는데…삼락·화명수영장 4~5년째 철문 ‘꽁꽁’
  4. 4망가져 손 못 쓰는 무릎 연골, 줄기세포 심어 되살린다
  5. 5동원개발- 재개발·재건축 사업 강자…센텀·북항 초고층 ‘SKY.V’도 박차
  6. 6"땀띠·고열로 고생"…'괌 지옥' 탈출 여행객 30일 김해공항 도착
  7. 7부산서 펄럭인 욱일기…일본 함정 군국주의 상징 또 논란(종합)
  8. 8암 통증 맞먹는 대상포진 후 신경통, 백신으로 막는다
  9. 9“벌벌 떨던 참전 첫날밤…텐트에 불발탄 떨어져 난 살았죠”
  10. 10연휴 막바지…우중 모래축제 즐기는 시민
  1. 1태평양도서국 잇단 “부산엑스포 지지”(종합)
  2. 2북한 정찰위성 카운트다운…정부 “발사 땐 대가” 경고
  3. 3北 군부 다음달 위성 발사 발표, 日 잔해물 등 파괴조치 명령
  4. 4도심융합특구 특별법 법안소위 통과, 센텀2지구 등 사업 탄력
  5. 5국힘 시민사회 선진화 특위 출범…시민단체 운영 전반 점검
  6. 6괌 발 묶인 한국인, 국적기 11편 띄워 데려온다
  7. 7권한·방향 놓고 친명-비명 충돌…집안싸움에 멈춰선 민주 혁신위
  8. 8전현희 권익위원장 "특혜채용 선관위, 국회의원 가상자산 전수조사"
  9. 9부산시의회,LA시의회와 협력 물꼬텃다
  10. 10파고 파도 나오는 특혜 채용 의혹에 선관위 개혁방안 긴급 논의, 31일 발표
  1. 1동원개발- 재개발·재건축 사업 강자…센텀·북항 초고층 ‘SKY.V’도 박차
  2. 2한전이 출자한 회사 496개…공공기관 전체의 23% 차지
  3. 3물가 부담 낮춘다…돼지고기 등 8개 품목 관세율 인하
  4. 4주유 중 흡연 논란…석유협회, 당국에 '주유소 금연' 건의
  5. 5설탕 가격 내릴까… 정부, 한시적 관세 인하로 시장 안정화 나서
  6. 6바다가 끓는다… 올여름 우리 해역 평년 대비 0.5~1도 높다
  7. 74월 부산지역 부동산 경기 ‘찬 바람’
  8. 8포스코이앤씨- 잠수부 대신 수중드론, 터널공사엔 로봇개 투입…중대재해 ‘0’ 비결
  9. 9소득 하위 20% 가구 중 62%는 '적자 살림'…코로나 이후 최고
  10. 10인구 1만1200명도 엑스포 1표…‘캐스팅보트’ 섬나라 잡아라(종합)
  1. 1영도 부산복합혁신센터 공사장 인근, 땅이 쩍쩍
  2. 2엘시티 워터파크 드디어 문열지만…분쟁 리스크 여전
  3. 3재개장 기다렸는데…삼락·화명수영장 4~5년째 철문 ‘꽁꽁’
  4. 4"땀띠·고열로 고생"…'괌 지옥' 탈출 여행객 30일 김해공항 도착
  5. 5부산서 펄럭인 욱일기…일본 함정 군국주의 상징 또 논란(종합)
  6. 6“벌벌 떨던 참전 첫날밤…텐트에 불발탄 떨어져 난 살았죠”
  7. 7경찰, 고양이 학대 영상 올린 유튜버 검찰 송치
  8. 830일 부울경 대체로 흐리고, 오전까지 비 내려
  9. 9청년 관심 끈 양산시 청년기본소득조례 1년여 만에 폐기 처지
  10. 10오늘의 날씨- 2023년 5월 30일
  1. 1부산고 황금사자기 처음 품었다
  2. 2과부하 불펜진 ‘흔들 흔들’…롯데 뒷문 자꾸 열려
  3. 3부산, 아산 잡고 2연승 2위 도약
  4. 4한국 사상 첫 무패로 16강 “에콰도르 이번엔 8강 제물”
  5. 5도움 추가 손흥민 시즌 피날레
  6. 6균열 생긴 롯데 불펜, 균안 승리 날렸다
  7. 7한국 U-20 월드컵 16강 진출, 다음달 2일 에콰도르와 격돌
  8. 8롯데 자이언츠의 '18년 차' 응원단장 조지훈 단장을 만나다![부산야구실록]
  9. 9‘어게인 2019’ 한국, U-20 월드컵 16강 진출
  10. 10"공 하나에 팀 패배…멀리서 찾아와 주신 롯데 팬께 죄송"
우리은행
UN공원에 잠든 용사들…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2
“벌벌 떨던 참전 첫날밤…텐트에 불발탄 떨어져 난 살았죠”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급성 신우신염으로 입퇴원 반복, 병원·간병비 절실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해양주간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