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607> 중공과 중국 : 마오가 세운

  • 박기철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  |   입력 : 2023-03-20 19:23:32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17세기 말 영국 명예혁명, 18세기 말 프랑스 대혁명, 19세기 중반 독일혁명이 있었다. 20세기엔 17·18·19세기보다 많은 혁명들이 있었다. 1910년 멕시코혁명, 1911년 중국 신해혁명, 1917년 러시아 볼세비키혁명, 1966년 중국 문화대혁명, 1959년 쿠바혁명, 1960년 대한민국 4·19혁명, 1979년 이란 이슬람혁명 등…. 20세기는 정치 혁명의 시대였다. 가장 스케일이 큰 혁명을 딱 하나 꼽으라면? 신해혁명일 듯하다. 가장 인구가 많은 나라에서 5000년 역사의 왕조 국가를 무너뜨린 혁명이기 때문이다.

마오가 이룩한 중공이 다스리는 중국
신해혁명의 장본인은 쑨원(孫文 1866~1925)이다. 그는 신해혁명 후 1912년 중화민국을 출범시키며 임시 대총통이 되었지만 시들해졌다. 중화제국 황제가 된 위안스카이(袁世凱 1859~1916)의 추악한 배신 때문이었다. 이후 대혼란 시기다. 쑨원의 후계자로 국민당을 이끈 장제스(蔣介石 1887~1975)와 공산당을 이끈 마오쩌둥(毛澤東 1893~1976)이 붙었다. 일본까지 쳐들어왔다. 두 ‘싸나이들’ 대결은 초한지 항우와 유방의 싸움처럼 드라마틱하다. 1949년 최종 승리자는 마오쩌둥이었다. 장제스는 대만(Taiwan) 섬으로 쫓겨나며 중화민국 총통 자리를 유지했지만 대륙엔 중화인민공화국이 들어섰다.

중화인민공화국 지배자가 된 마오의 삶은 3대(大)로 압축된다. 대장정→대약진→대혁명. ①대장정은 공산당 홍군이 국민당 군대에 쫓겨 1934년 중국 동남부 루이진에서 1년에 걸쳐 1만여km를 도망가 서북부 옌안으로 쫓겨간 대패주 사건이었다. 그러나 이를 통해 마오는 공산당을 확고부동하게 장악했다. ②대약진은 국가경영 능력이 없던 마오가 1958년 서방세계를 따라잡겠다며 벌이다 4000여만 명이 굶어 죽은 대기근 사건이었다. “참새는 해로운 새다!” 마오의 이 한마디에 인민들은 인해전술로 참새와의 전쟁에서 승리했다. 때문에 메뚜기가 창궐해 농사를 망쳤다. 용광로를 지었지만 고대 철기시대에서나 쓸 잡철을 생산했다. 대약진운동의 대실패로 마오는 권력을 내려놓았다. ③대혁명은 권력을 다시 쟁취하려는 마오의 계략에 따라 1966년부터 10년간 벌어진 대파괴 사건이었다. 마오를 숭배하는 홍위병들은 마오 어록을 읽으며 기존 전통을 때려 부쉈다. 문화대혁명이 끝날 무렵 마오는 죽었다.

마오 사후 지도자가 된 덩샤오핑은 공칠과삼(功七過三)이라 했다. 마오한텐 잘못이 30% 있지만 잘한 공이 70% 있다며 과거사를 얼버무리듯 정리했다. 천안문 광장엔 마오 사진이, 중국 화폐엔 마오가 있다. 마오주석기념관엔 마오 시신이 방부 처리되어 전시 중이다. 마오는 저승에서도 권력행사 중이다. 인류사 최고 절대권력자를 딱 한 명 꼽으라면 마오 아닐까? 알렉산더 시저 칭기즈칸 나폴레옹 히틀러 스탈린을 능가한다. 권력 천재 마오가 이끌었던 중국공산당은 중화인민공화국을 촘촘하게 지배한다. 미국-소련 냉전 후 미국-중국 G2 패권국의 하나가 되었다. 대단한 실력이다. 한때 서방에선 중국경제가 좋아지면 민주화될 것으로 낙관했다. 완전 오판이었다. 중국공산당 독재는 집요 견고해졌다. 만리방화벽을 치며 통제 검열 감시한다. 언제까지 중국공산당(中共)이 판치는 중화인민공화국(中國)이 지속될지 낙관키 힘들다. 갑론을박 설왕설래 왈가왈부 옥신각신 중이다. 알쏭달쏭 아리까리하다. 판단력을 키워야겠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2. 2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3. 3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4. 4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5. 5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6. 6“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7. 7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8. 8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9. 9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10. 10‘삐약이’서 에이스된 신유빈, 중국서 귀화한 전지희
  1. 1“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2. 2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3. 39일 파리 심포지엄…부산엑스포 득표전 마지막 승부처
  4. 4국정안정론 우세 속 ‘낙동강벨트’ 민주당 건재
  5. 5김진표 의장, 부산 세일즈 위해 해외로
  6. 6추석 화두 李 영장기각…與 “보수층 결집” 野 “총선 때 승산”
  7. 76일 이균용 임명안, 민주 ‘불가론’ 대세…연휴 뒤 첫 충돌 예고
  8. 8울산 성범죄자 대다수 학교 근처 산다
  9. 9진실화해위, 3·15의거 참여자 진실규명 추가 접수
  10. 10한 총리 여론조작방지 TF 구성 지시, 한중전 당시 해외세력 VPN 악용 접속 확인
  1. 1센텀2지구 진입 ‘반여1동 우회도로’ 2026년 조기 개통
  2. 2"오염수 2차 방류 임박했는데…매뉴얼 등 韓 대응책 부재"
  3. 3기름값 고공행진에…정부, 유류세 인하 연장 가닥
  4. 4서울~양평 고속도로 타당성 조사 다시 시작됐다
  5. 5갈수록 커지는 '세수 펑크'…올해 1~8월 국세 47조원 감소
  6. 6“소비자 부담 덜어 달라”… 농식품부, 우유 업계에 협조 당부
  7. 7'실속형 모델' 갤럭시S23 FE 출시...3배 광학줌 그대로
  8. 810월 부산은 가을축제로 물든다…곳곳 볼거리 풍성
  9. 9KRX, 시카고에서 'K-파생상품시장' 알렸다
  10. 10‘손 놓은’ 외국인 계절 근로자 관리… 5년간 1818명 무단이탈
  1. 1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2. 2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3. 3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4. 4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5. 5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6. 6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7. 7‘킬러문항’ 배제 적용 9월 모평, 국어·영어 어렵고 수학 쉬웠다
  8. 8함안 고속도로서 25t 화물차가 미군 트럭 들이받아…3명 경상
  9. 9“을숙도·맥도 생태적·역사적 잠재력 충분…문화·예술 등과 연대 중요”
  10. 10광반도체 기술자로 창업 쓴 맛…시설농사 혁신으로 재기
  1. 1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2. 2‘삐약이’서 에이스된 신유빈, 중국서 귀화한 전지희
  3. 3우상혁 높이뛰기서 육상 첫 금 도약
  4. 4LG, 정규리그 우승 확정…롯데의 가을야구 운명은?
  5. 5남자바둑 단체 우승…황금연휴 금빛낭보로 마무리
  6. 6임성재·김시우 PGA 롱런 열었다
  7. 75년 만의 남북대결 팽팽한 균형
  8. 8주재훈-소채원, 컴파운드 혼성 단체전 은메달
  9. 9나아름, 개인 도로에서 '간발의 차'로 은메달
  10. 10롯데, 포기란 없다…삼성전 15안타 맹폭격
우리은행
낙동강 하구를 국가도시공원으로 시즌2
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위태로운 통학로 안전해질 때까지
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