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611> 싱가포르와 샹그리라 : 이상향?

  • 박기철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  |   입력 : 2023-04-17 19:19:06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필자는 인도차이나반도와 이 반도에 속한 말레이반도를 버스 타고 종단한 바 있다. 말레이반도의 맨 아래쪽 싱가포르에서부터 시작해 → 말레이시아 → 타일랜드 → 캄보디아 → 베트남 → 라오스까지 갔다가 → 맨 위쪽 미얀마에는 따로 갔다. 7개국을 다니면서 질문이 생겼다. 반도의 내륙 지역은 어떻게 사는 문화가 다른 여러 개 국가가 되었을까?

맨 아래 싱가포르부터 인도차이나 반도 밖 샹그리라까지
①인구 550여만 명 도시국가 싱가포르는 민주공화국이다. 깨끗한 도시이면서 중국스러운 문화가 곳곳에 있었다. ②3300여만 명 말레이시아는 술탄이 있는 입헌군주국이다. 그러나 군주의 존재감은 별로 없어 보였다. 무슬림이 많은 나라였지만 이슬람 기운이 세지는 않았다. ③7200여만 명 타일랜드는 입헌군주국이다. 어딜가나 왕의 사진이 걸려 있을 정도로 왕의 존재감은 엄청났다. 절이 많은 불교 국가였다. ④1600여만 명 캄보디아도 입헌군주국이다. 그런데 왕의 존재감은 태국만큼 크지 않아 보였다. 대신 총리의 권한이 막강한 듯했다. 세속적 분위기가 물씬해도 인구 90% 이상이 불교 신자다. ⑤9700여만 명 베트남은 공산국가다. 그런데도 자본주의적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었다. 특정 종교 색채는 거의 느낄 수 없었다. ⑤700여만 명 라오스는 공산당에 해당하는 라오인민혁명당 주도의 공산국가다. 그러면서도 불교문화가 풍성한 불교국가였다. ⑦5300여만 명 미얀마는 민주주의를 표방하는 공화국이면서 군부가 지배 권력을 장악한 국가다. 그러면서도 거의 완전 순수한 불교국가에 가까웠다.

인도차이나-말레이반도 일곱 개 국가에 2억8000여만 명이 살고 있다. 바로 아래 섬들이 길게 이어진 인도네시아에는 2억7000여만 명이 사니 인구가 거의 비슷하다. 어떻게 바다의 섬들은 인도네시아라는 1개 국가를 이루었으며 내륙 반도의 땅은 7개 국가가 되었을까? 그 국가들은 어찌 서로 다르게 살아가게 되었을까? 사람 사는 게 다 똑같다지만 사람 사는 세상은 종잡을 수 없다. 좋든 나쁘든 살아가는 방식인 문화를 가장 크게 좌지우지하는 건 정치경제 체제와 종교다.

7개 국가 중 가장 살기 좋은 나라는 어디일까? ①경제적으로 가장 잘 사는 싱가포르? ②알라께서 보호한다고 믿는 말레이시아? ③왕권이 안정된 타일랜드? ④제국의 역사를 가졌던 캄보디아? ⑤사회주의 국가인 라오스? ⑥열심히 바쁘게 사는 베트남? ⑦불심이 깊은 미얀마일까? 어디가 ‘잃어버린 지평선’이라는 소설 속 샹그리라(Shangri-la)에 가까울까? 과연 그런 데가 있기는 한 걸까? 엉뚱하게도 중국인들은 미얀마-라오스-베트남과 접한 윈난성의 어느 한 곳을 샹그리라(香格里拉)라고 지정했다. 이름만 샹그리라라고 지었을 뿐 정말로 그곳이 천국 같은 이상향 샹그리라일까? 그런 데는 어디에도 없겠다. 샹그리라와 비슷한 개념인 유토피아는 이상향이 아니라 없는(U) 장소(topia)라는 뜻이다. 싱가포르로부터 올라가 인도차이나-말레이반도를 넘어 중국 윈난성 샹그리라까지 그 어디에도 이상향은 없다. 어느 나라에서든 바로 내 발 디디며 살아가는 여기가 가장 좋은 곳이겠다. 수처작주 입처개진(隨處作主 立處皆眞)! 당나라 때 임제의 문장이 있던데 비슷한 맥락이다. 어디서든 주인이 되라, 그곳이 진리라네. 동의합니다. Really!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거제 2000번 버스 개통 이후 9년 만에 요금 첫 인상
  2. 2이탈리아어과 교수가 부산을 사랑하는 법?…"세계박람회 유치 기원해요"
  3. 3교통신호 체계 현장사정에 맞게 탄력적 운영 어떨까
  4. 4올해 로또복권 절반 수도권서 구매…8월까지 1조8000억
  5. 5양산시립미술관, 1700억 투입 양산시 문화예술의전당 사업 발목 잡나
  6. 6서울~부산 7시간 20분…추석 귀성길 고속도로 정체 극심
  7. 729일 아침까지 내륙 짙은 안개... 귀성길 교통안전 유의
  8. 8한국, 세계국채지수 편입 또 무산…정부 "제도 개선할 것"
  9. 9산업부 "IEA 회원국과 '핵심광물 공급망 안정' 공조 강화"
  10. 10식지 않는 위스키 인기…올해 1~8월 韓 수입량 40% 급증
  1. 1추석 앞 윤 대통령 지지율 36.0%로 1.8%p↓…국민의힘 36.2% 민주 47.6%
  2. 2이재명 추석 인사 “무능한 정권에 맞서 국민 삶 구하겠다”
  3. 3연휴 첫날 인천공항 찾은 윤 대통령, "수출 수입 더 늘려야"
  4. 4한미일 북핵수석대표, 北핵무력 헌법화에 "강력 규탄"
  5. 5구속 피한 이재명…여야 ‘검찰 책임론’ 두고 극한대치
  6. 6구속 피했지만 기소 확실시…李 끝나지 않은 사법리스크
  7. 7北, 핵무력정책 최고법에 적었다…‘미국의 적’과 연대 의지도
  8. 8국힘 ‘여론역풍’ 비상…민주 공세 막을 대응책 고심
  9. 9위증교사 소명돼 증거인멸 우려 없다 판단…李 방어권에 힘 실어
  10. 10여야, 이균용 대법원장 임명안 내달 6일 표결키로
  1. 1올해 로또복권 절반 수도권서 구매…8월까지 1조8000억
  2. 2한국, 세계국채지수 편입 또 무산…정부 "제도 개선할 것"
  3. 3산업부 "IEA 회원국과 '핵심광물 공급망 안정' 공조 강화"
  4. 4식지 않는 위스키 인기…올해 1~8월 韓 수입량 40% 급증
  5. 5부산형 급행철도(BuTX) 이어 가덕철도망도 속도전
  6. 6주가지수- 2023년 9월 27일
  7. 7주인 못 찾은 복권 당첨금 436억…‘대박의 꿈’이 날아갔다
  8. 8‘악성 임대인’ 334명, 보증금 1조6533억 원 ‘꿀꺽’
  9. 9부산지역 백화점 추석 연휴 교차 휴점
  10. 10BPA, 항만 근로자 애로사항 청취
  1. 1부산~거제 2000번 버스 개통 이후 9년 만에 요금 첫 인상
  2. 2양산시립미술관, 1700억 투입 양산시 문화예술의전당 사업 발목 잡나
  3. 3서울~부산 7시간 20분…추석 귀성길 고속도로 정체 극심
  4. 429일 아침까지 내륙 짙은 안개... 귀성길 교통안전 유의
  5. 5알짜직장 적은 부산, 임금도 노동시간도 바닥권
  6. 6[단독]현직 부산 북구의원, 음주운전 사고로 입건
  7. 7백신 피해 중증자·유족 "정부 대책 잔꾀에 참담"…추석 뒤 국감 '大성토' 예고
  8. 8부산대, 글로벌 세계대학평가 상승세
  9. 9부산시 생활임금 심의 투명성 높인다
  10. 10[영상]'명절 연휴가 무서워요', 거리에 유기되는 반려동물들
  1. 1부산의 금빛 여검객 윤지수, 부상 안고 2관왕 찌른다
  2. 2추석연휴 첫날 金 쏟아지나…김우민 자유형 800m·황선우 계영 400m 출전
  3. 3세계 최강 어벤저스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팀, 중국 여유 있게 제치고 우승
  4. 4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여자 플뢰레, 단체전 은메달 확보
  5. 5한가위 연휴 풍성한 금맥캐기…태극전사를 응원합니다
  6. 6‘요트 전설’ 하지민 아쉽게 4연패 무산
  7. 7행운의 대진표 여자 셔틀콕 금 청신호
  8. 8북한, 사격 여자 러닝타깃 단체전서 대회 첫 금메달
  9. 95년 전 한팀이었는데…보름달과 함께 AG여자농구 남북 맞대결
  10. 10NC 손아섭, KBO 역대 2번째 통산 2400안타!
우리은행
위기가정 긴급 지원
지인에게 빌린 수술비·투석비용 지원 절실
밴쿠버에서 만난 영도의 미래
녹슨 배 400여 척 해안 점령…‘옛것’도 쾌적해야 자원 된다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