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611> 싱가포르와 샹그리라 : 이상향?

  • 박기철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  |   입력 : 2023-04-17 19:19:06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필자는 인도차이나반도와 이 반도에 속한 말레이반도를 버스 타고 종단한 바 있다. 말레이반도의 맨 아래쪽 싱가포르에서부터 시작해 → 말레이시아 → 타일랜드 → 캄보디아 → 베트남 → 라오스까지 갔다가 → 맨 위쪽 미얀마에는 따로 갔다. 7개국을 다니면서 질문이 생겼다. 반도의 내륙 지역은 어떻게 사는 문화가 다른 여러 개 국가가 되었을까?

맨 아래 싱가포르부터 인도차이나 반도 밖 샹그리라까지
①인구 550여만 명 도시국가 싱가포르는 민주공화국이다. 깨끗한 도시이면서 중국스러운 문화가 곳곳에 있었다. ②3300여만 명 말레이시아는 술탄이 있는 입헌군주국이다. 그러나 군주의 존재감은 별로 없어 보였다. 무슬림이 많은 나라였지만 이슬람 기운이 세지는 않았다. ③7200여만 명 타일랜드는 입헌군주국이다. 어딜가나 왕의 사진이 걸려 있을 정도로 왕의 존재감은 엄청났다. 절이 많은 불교 국가였다. ④1600여만 명 캄보디아도 입헌군주국이다. 그런데 왕의 존재감은 태국만큼 크지 않아 보였다. 대신 총리의 권한이 막강한 듯했다. 세속적 분위기가 물씬해도 인구 90% 이상이 불교 신자다. ⑤9700여만 명 베트남은 공산국가다. 그런데도 자본주의적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었다. 특정 종교 색채는 거의 느낄 수 없었다. ⑤700여만 명 라오스는 공산당에 해당하는 라오인민혁명당 주도의 공산국가다. 그러면서도 불교문화가 풍성한 불교국가였다. ⑦5300여만 명 미얀마는 민주주의를 표방하는 공화국이면서 군부가 지배 권력을 장악한 국가다. 그러면서도 거의 완전 순수한 불교국가에 가까웠다.

인도차이나-말레이반도 일곱 개 국가에 2억8000여만 명이 살고 있다. 바로 아래 섬들이 길게 이어진 인도네시아에는 2억7000여만 명이 사니 인구가 거의 비슷하다. 어떻게 바다의 섬들은 인도네시아라는 1개 국가를 이루었으며 내륙 반도의 땅은 7개 국가가 되었을까? 그 국가들은 어찌 서로 다르게 살아가게 되었을까? 사람 사는 게 다 똑같다지만 사람 사는 세상은 종잡을 수 없다. 좋든 나쁘든 살아가는 방식인 문화를 가장 크게 좌지우지하는 건 정치경제 체제와 종교다.

7개 국가 중 가장 살기 좋은 나라는 어디일까? ①경제적으로 가장 잘 사는 싱가포르? ②알라께서 보호한다고 믿는 말레이시아? ③왕권이 안정된 타일랜드? ④제국의 역사를 가졌던 캄보디아? ⑤사회주의 국가인 라오스? ⑥열심히 바쁘게 사는 베트남? ⑦불심이 깊은 미얀마일까? 어디가 ‘잃어버린 지평선’이라는 소설 속 샹그리라(Shangri-la)에 가까울까? 과연 그런 데가 있기는 한 걸까? 엉뚱하게도 중국인들은 미얀마-라오스-베트남과 접한 윈난성의 어느 한 곳을 샹그리라(香格里拉)라고 지정했다. 이름만 샹그리라라고 지었을 뿐 정말로 그곳이 천국 같은 이상향 샹그리라일까? 그런 데는 어디에도 없겠다. 샹그리라와 비슷한 개념인 유토피아는 이상향이 아니라 없는(U) 장소(topia)라는 뜻이다. 싱가포르로부터 올라가 인도차이나-말레이반도를 넘어 중국 윈난성 샹그리라까지 그 어디에도 이상향은 없다. 어느 나라에서든 바로 내 발 디디며 살아가는 여기가 가장 좋은 곳이겠다. 수처작주 입처개진(隨處作主 立處皆眞)! 당나라 때 임제의 문장이 있던데 비슷한 맥락이다. 어디서든 주인이 되라, 그곳이 진리라네. 동의합니다. Really!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2. 2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3. 3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4. 4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5. 5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6. 6“을숙도·맥도 생태적·역사적 잠재력 충분…문화·예술 등과 연대 중요”
  7. 7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8. 8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9. 9“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10. 109일 파리 심포지엄…부산엑스포 득표전 마지막 승부처
  1. 1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2. 2“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3. 39일 파리 심포지엄…부산엑스포 득표전 마지막 승부처
  4. 4국정안정론 우세 속 ‘낙동강벨트’ 민주당 건재
  5. 5김진표 의장, 부산 세일즈 위해 해외로
  6. 6추석 화두 李 영장기각…與 “보수층 결집” 野 “총선 때 승산”
  7. 76일 이균용 임명안, 민주 ‘불가론’ 대세…연휴 뒤 첫 충돌 예고
  8. 8추석연휴 민생 챙긴 尹, 영수회담 제안에는 거리두기
  9. 9포털 여론조작 의혹에 대통령실 "타당성 있어" 與 "댓글에 국적 표기"
  10. 10강성조 "자치경찰교부세 도입 필요, 지방교육재정 재구조화 고민해야"
  1. 1BPA, 취약계층에 수산물 선물
  2. 2내년부터 주택 임대차 계약 신고 때 공인중개사 정보 기재 의무화
  3. 3스타벅스 거대용량 트렌타 사이즈 상시판매
  4. 4부산 아파트 매매지수 보합세 눈앞…3주 연속 -0.01%
  5. 5“서류심사 공정성에 문제”…산업은행, 신입행원 채용 일정 연기
  6. 6"데이터센터 설립 신청 68%, 부동산 이익 목적 '알박기'"
  7. 7'박카스 아버지' 동아쏘시오그룹 강신호 명예회장 별세
  8. 8'하도급 대금 연동제' 4일 시행…연말까지 계도기간 적용
  9. 9고물가에 등골 휜 추석…소외받는 사람 줄길
  10. 10‘K-막걸리’ ‘K-김’ 해외에서 인기 여전… 수출 실적 호조
  1. 1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2. 2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3. 3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4. 4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5. 5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6. 6“을숙도·맥도 생태적·역사적 잠재력 충분…문화·예술 등과 연대 중요”
  7. 7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8. 8“양산 웅상 현안 다양한 의견 모아 행정에 반영 보람”
  9. 9골프 전설들도 그린 위 엑스포 응원전(종합)
  10. 10오늘의 날씨- 2023년 10월 4일
  1. 1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2. 2‘삐약이’서 에이스된 신유빈, 중국서 귀화한 전지희
  3. 3남자바둑 단체 우승…황금연휴 금빛낭보로 마무리
  4. 4우상혁 높이뛰기서 육상 첫 금 도약
  5. 55년 만의 남북대결 팽팽한 균형
  6. 6임성재·김시우 PGA 롱런 열었다
  7. 7롯데, 포기란 없다…삼성전 15안타 맹폭격
  8. 8[속보] 한국 바둑, 남자 단체전서 금메달
  9. 9'박세리 월드매치' 7일 부산서 개최… 스포츠 스타 대거 참석
  10. 10세리머니 하다 군 면제 놓친 롤러 대표 정철원 “너무 큰 실수”
우리은행
낙동강 하구를 국가도시공원으로 시즌2
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위태로운 통학로 안전해질 때까지
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