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도산 위기 부산 마을버스, 어찌하면 좋나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 지역 마을버스 업계가 승객 감소와 유가·인건비 상승으로 운영난을 겪는다는 지적(국제신문 지난 1월 6일 자 2면 보도)이 제기된 후 대책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갈수록 거세진다.

2일 부산시의회에서 부산 마을버스 운영난 타계를 위한 정책 토론회가 개최됐다. 김민정 기자
3일 부산연구원이 작성한 ‘부산시 마을버스 현황과 발전방향’을 살펴보면 2019년 247만 명이던 마을버스 이용객은 지난해 181만 명으로 26% 감소했다. 수입금은 2019년 644억 원에서 지난해 482억 원으로 25%(162억 원) 줄었다. 코로나19가 사실상 끝난 지난 1,2월 수입금 역시 69억 원으로 2019년 1,2월과 비교해 25.8%(24억 원) 줄었다. 승객들이 코로나19 이후 마을버스 탑승을 꺼리게 됐고, 유가·인건비는 상승한 반면 요금은 6년째 동결된 것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현재 지역 마을버스 업체는 대부분 경영난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에는 61개 마을버스 업체가 137개 노선·571대 버스(상용 502대·대기 69대)를 운영하는데, 통합관리제로 운영손실을 보전받는 강서구·기장군 7개 업체를 제외한 54개 업체 중 87%(47개)가 지난해 적자를 기록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대표자가 변경된 곳만 해도 17곳이다.

이 같은 보고서가 발간된 것은 코로나19 방역 상황이 완화했음에도 마을버스 운영이 회복되지 않아 현황 파악 후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필요성이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고지대가 많은 부산에서 마을버스는 필수 대중교통이기에 마을버스 운영난은 운행횟수 감소·노선 폐쇄로 이어져 시민 피해로 돌아온다. 이에 부산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는 지난 3월 마을버스 조합과 간담회를 개최한 데 이어 부산연구원에 이번 연구를 의뢰하고 2일 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에는 보고서를 작성한 이원규 부산연구원 선임연구원을 포함해 시의회 건설교통위 소속 박대근·김재운 시의원, 오성택 부산시 마을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 시 교통국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박 의원은 “3월 간담회에 참석한 마을버스 회사 대표들이 눈물까지 흘리며 호소했다”며 “서둘러 다각도에서 필요 정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을버스 조합 측은 환승손실액 100% 보전을 촉구했다. 지난해 환승으로 인한 손실액은 199억 원이지만 시는 69%인 138억 원만 지급했다. 오 이사장은 “마을버스는 준공영제가 아닌 데다 환승손실까지 보존 받지 못하고 있다. 환승손실보전금은 민영제로 운영하는 마을버스 회사들이 당연히 받아야 하는 권리”라며 “추경에 나머지 부족 분을 반영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 선임연구원은 환승손실보전금 확대 외에 시가 ▷정기적인 요금조정 ▷마을버스 시내버스 도시철도 통합관리제 시행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마을버스 업계 역시 “인프라·서비스 개선을 포함해 ▷업체 대형화 ▷수용대응형 마을버스 운영(예약에 따라 차량이 승차 지점으로 이동) 등 자구책을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형 급행철도(BuTX), 민간투자 4조로 물꼬 튼다(종합)
  2. 21년간 조례 발의 ‘0’…‘밥값’ 못 한 부산 기초의원 21명
  3. 3부산 與당직자 출신 총선 리턴매치 촉각
  4. 4아! 권순우 충격의 2회전 탈락
  5. 5부산 학교 밖 청소년 1만 명에 검정고시 교과서 지원
  6. 6사업비 2조 늘었지만 ‘부전역’ 추가로 경제성 확 높아져
  7. 7코로나 진료비 부당청구 전국 8400개 병원 조사
  8. 8저리고 아픈 다리 치료효과 없다면…척추·혈액순환 복합 검사를
  9. 9‘자율형 공립고 2.0’ 서부산 학생 40% 선발 검토
  10. 10턱없이 적은 ‘범죄피해 구조금’…유족은 두 번 운다
  1. 1부산 與당직자 출신 총선 리턴매치 촉각
  2. 2尹 “몸 던져 뛰면 엑스포 우리 것 될 것” 막판 분전 촉구
  3. 3李 “도주우려 없다” 檢 “증거인멸 우려” 심야까지 설전 예고
  4. 4민주 26일 원내대표 선거…4파전 속 막판 단일화 변수
  5. 5영장 기각 탄원서, 민주당 161명 등 90여만 명이 제출
  6. 6친명 ‘가결표 색출’ 비명 “독재·적반하장”…일촉즉발 민주당
  7. 7보수 텃밭 부산 서·동 지역구, 여권 총선 후보군 문전성시
  8. 8멈춰 선 국회…가덕건설공단·산은법 발목
  9. 9국민의힘, 이언주 '주의 촉구' 징계 의결
  10. 10역대급 강행군에 코피 흘린 윤 대통령
  1. 1주가지수- 2023년 9월 25일
  2. 2수산물 소비급감 없었지만…추석 후 촉각
  3. 3선원 승선기간 줄이고, 휴가 늘린다
  4. 4부산항만공사·해양진흥공사, ‘데이터 기반행정’ 업무협약
  5. 5간소한 세간 8평 방에 가득 차…아내는 무릎 접고 새우잠
  6. 6광안대교 뷰·학세권 프리미엄…‘푸르지오 써밋’ 부산 첫 입성
  7. 7부산서 무량판 적용 주상복합 부실시공 첫 확인
  8. 8‘어른 과자’ 농심 먹태깡, 600만 개 넘게 팔렸다
  9. 9숙박업 신고 않은 ‘생활형숙박시설’ 대한 이행강제금 처분 유예
  10. 10주담대·전세대출도 연말부터 앱으로 갈아탄다
  1. 1부산형 급행철도(BuTX), 민간투자 4조로 물꼬 튼다(종합)
  2. 21년간 조례 발의 ‘0’…‘밥값’ 못 한 부산 기초의원 21명
  3. 3부산 학교 밖 청소년 1만 명에 검정고시 교과서 지원
  4. 4사업비 2조 늘었지만 ‘부전역’ 추가로 경제성 확 높아져
  5. 5코로나 진료비 부당청구 전국 8400개 병원 조사
  6. 6‘자율형 공립고 2.0’ 서부산 학생 40% 선발 검토
  7. 7턱없이 적은 ‘범죄피해 구조금’…유족은 두 번 운다
  8. 8日 전역 국영공원 17곳…녹지 보존·방재 거점 등으로 특화
  9. 9日정부가 법·재정 지원, 대도시·지방 고루 분포
  10. 10“안전한 일터·노사화합, 기업성장에 순기능 작용”
  1. 1아! 권순우 충격의 2회전 탈락
  2. 2압도적 레이스로 12번 중 11번 1등…수상 종목 첫 금
  3. 3여자 탁구 2연속 동메달
  4. 4북한에 역전승 사격 러닝타깃, 사상 처음 우승
  5. 5김우민 수영 4관왕 시동…‘부산의 딸’ 윤지수 사브르 金 도전
  6. 6황선홍호 27일 16강…에이스 이강인 ‘프리롤’ 준다
  7. 7中 텃세 딛고, 亞 1위 꺾고…송세라 값진 ‘銀’
  8. 8북한 유도서 첫 메달…남녀 축구 무패행진
  9. 9여자 유도 박은송·김지정 나란히 동메달 업어치기
  10. 10한국, 통산 金 3위…항저우 대회서 800호 따낼까
우리은행
낙동강 하구를 국가도시공원으로 시즌2
日 전역 국영공원 17곳…녹지 보존·방재 거점 등으로 특화
UN공원에 잠든 용사들…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 2
“18살 돼서야 듣게 된 생부 전사 소식…전우 찾아 다녔죠”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