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617> 노르드인과 노르만족 : 바이킹 이민자

  • 박기철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  |   입력 : 2023-06-05 19:27:11
  •  |   본지 17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레드 제플린의 1970년 작 ‘Immigrant song’은 울부짖는 괴성에 이어 이런 노랫말로 시작한다. “We come from the land of the ice and snow.” 우리는 얼음과 눈의 땅에서 왔단다. 어디일까? 바로 북유럽이다. 노르딕 국가들이 있는 곳이다. 섬나라 아이슬란드와 덴마크령인 그린랜드를 포함하지만 주로 스칸디나비아반도로 스웨덴과 노르웨이가 있는 곳이다. 지금은 서유럽 북쪽 끝 윌란반도에 쪼그라져 있지만 한때 덴마크가 지배하던 땅이다. 북쪽(North)에 살던 노르드(Nord)인들은 악마처럼 유럽 곳곳을 노략하며 약탈했다. 유럽인들은 이들을 바이킹이라 불렀다. 이들 중 약탈지에 아예 정착한 이민자들이 노르만(Norman)족이다. 이들을 드높게 찬양하는 곡이 이민(移民)의 노래인 ‘Immigrant song’이다.

노르드인이었던 노르만족을 찬양하는 영국 밴드.
이 노래의 주인공인 노르드인-바이킹족-노르만족은 8~11세기 때 가장 드넓게 활개 치던 사람들이었다. 이들은 콜럼버스보다 400여년 먼저 AD 1000년 무렵에 앞뒤 구분 없는 가볍고 기다란 바이킹선을 타고 대서양 건너 북미 대륙에도 갔었다. 강을 따라 러시아 대륙은 물론 이탈리아까지 원정 갔었다. 배로 못 가면 배를 들고 다녔다. 고상한 기사도 정신과 숭고한 기독교 신앙을 가진 중세 유럽인들은 야만적 폭력적이며 물불 가리지 않는 이들한테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세계 최강의 피지컬을 지닌 이들 오리지널 10세기 바이킹족이 12세기 몽골족과 한 판 붙었다면? 배 타는 최강 종족과 말 타는 최강 종족의 싸움이 팽팽했겠다.

그런데 바이킹족은 몽골족과 달랐다. 몽골족이 정복지에서 여러 칸국(汗國)들을 세우고 끝내 송나라를 무너뜨리고 원나라를 세웠다면, 노르드인인 바이킹족은 정착지 왕의 신하인 공작이 되어 공국(公國)을 다스렸다. 이탈리아 남부에 시칠리아왕국을 세우기도 했다. 노르드인들은 러시아 대륙으로 들어가 키에프루스공국을 세우며 동로마까지 진출했다. 또한 프랑스 북부에 정착해 노르망디공국도 세웠다. 이곳의 윌리엄(William I, 1028~1087) 공작은 1066년 영국으로 쳐들어가 왕이 되었다. 이후 영국 왕조에 노르만의 피는 깊게 스며들며 길게 이어졌다. 현재 영국 왕위 계승자 1순위 왕세자 이름이 윌리엄인 점도 1000년 동안 이어진 노르만의 진한 피 때문인 듯하다.

노르만족이 몽골족과 달랐던 가장 큰 차이점은 문화력이었다. 원나라를 세운 몽골족은 고려 때 우리나라에 쳐들어와 80년 가까이 지배했지만 몽골의 문화가 끼친 흔적은 미미하다. 그런데 군인-상인-장인이었던 노르만족은 정착지 문화에 동화되면서도 그 문화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북유럽 디자인, 북유럽 신화, 오딘, 퀼트, 뷔페, 마블 캐릭터, Tuesday-Wednesday-Thursday-Friday, 팅(Thing), 블루투스, 바이킹 놀이기구 등은 노르드인과 관련 있다. 영국인 파이(Michael Pye)는 북유럽사가 아닌 ‘북유럽 세계사’ 책에서 현대 세계의 모든 것이 북유럽에서 출발했다고까지 했다. 지존의 영국 밴드인 레드 제플린이 ‘Immigrant song’을 부르짖듯 포효하며 부른 것도 자신들이 노르드인-노르만족임을 당당하게 드러내는 곡처럼 들린다. 이들의 음악적 기량에도 바이킹의 끼가 느껴진다. 한번 들어보면 그 느낌 금방 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협성르네상스 브랜드 잠정 폐업
  2. 2인구감소지역 ‘임대형 실버타운’ 도입…동명대·신라대 시니어 시설 구축 탄력(종합)
  3. 315조 시금고 유치…부산銀 등 7개 은행 치열한 눈치작전
  4. 4다대포해변서 ‘열린음악회’…신나는 공연에 불꽃쇼·나이트 풀파티도
  5. 5이름·사업 닮은 공공보건시설…중복 논란에 시-구·군 갈등
  6. 6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56> 이모작지원센터협동조합 최정란 부이사장
  7. 7예술작품 품은 호텔가…고객들 ‘눈 호강’
  8. 8[시인 최원준의 음식문화 잡학사전] <43> 제주 소울푸드, 자리돔
  9. 9국힘 새 대표 한동훈 “당원·국민 변화 택했다”
  10. 10‘어대한’ 벽 깨지 못한 친윤계 ‘배신자 프레임’
  1. 1국힘 새 대표 한동훈 “당원·국민 변화 택했다”
  2. 2‘어대한’ 벽 깨지 못한 친윤계 ‘배신자 프레임’
  3. 3‘민주당 해산’ 6만, ‘정청래 해임’ 7만…정쟁창구 된 국민청원
  4. 4與 신임 최고위원 장동혁·김재원·인요한·김민전
  5. 5당내 분열 수습, 용산과 관계 재정립…풀어야 할 숙제 산적
  6. 6野 ‘윤석열·김건희 쌍특검’ 발의…檢 내홍 속 독립성 훼손 논란까지
  7. 7조승환·서지영·곽규택 예결위 배속…박수영 정치력 빛났다
  8. 8부산시의회, 퐁피두 분관 MOU 동의안 가결
  9. 9與 박성훈, ‘김호중 방지 및 음주운전 3회시 영구 면허 박탈법’ 발의
  10. 10[속보] 합참 “북한, 쓰레기풍선 띄워”…경기북부로 이동 중
  1. 1협성르네상스 브랜드 잠정 폐업
  2. 2인구감소지역 ‘임대형 실버타운’ 도입…동명대·신라대 시니어 시설 구축 탄력(종합)
  3. 315조 시금고 유치…부산銀 등 7개 은행 치열한 눈치작전
  4. 4예술작품 품은 호텔가…고객들 ‘눈 호강’
  5. 5전국 특구 1000개 시대…유사특구 통폐합 목소리 높다
  6. 6美·日서 인정받은 용접기…첨단 레이저 기술로 세계 공략
  7. 7[속보] 외신 “삼성전자, 4세대 HBM 엔비디아 테스트 통과”
  8. 8“해상풍력, 정부가 주도하게 할 특별법 조속 제정을”
  9. 9‘SM 시세조종 혐의’ 받는 벤처신화…유죄 확정땐 카카오뱅크 등 직격탄
  10. 10삼성전자 ‘마이크로 LED’ 부산 전시공간 확대
  1. 1이름·사업 닮은 공공보건시설…중복 논란에 시-구·군 갈등
  2. 2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56> 이모작지원센터협동조합 최정란 부이사장
  3. 3'160㎜' 부산 새벽 호우경보에 노인 1명 고립 등 피해 잇따라(종합)
  4. 4절삭유 20t 흘러들어간 하천…뿌연 물결 위로 물고기 떼죽음(종합)
  5. 5부산서 새벽에만 160㎜ 폭우…80대 고립 등 침수피해 속출
  6. 6김해 유통단지 재정비사업 탄력
  7. 7밤새 경남에 천둥·번개 동반 최대 150㎜ 폭우…나무 전도·도로 침수
  8. 8美 항공모함 드론 불법 촬영한 중국인들 경찰에 붙잡혀
  9. 9오늘의 날씨- 2024년 7월 24일
  10. 10부산·울산·경남 흐리고 가끔 비…예상 강수량 5∼30㎜
  1. 1남북 탁구 한 공간서 ‘메달 담금질’ 묘한 장면
  2. 2부산아이파크 유소녀 축구팀 창단…국내 프로구단 첫 초등·중등부 운영
  3. 3마산용마고 포항서 우승 재도전
  4. 4남자 단체전·혼복 2개 종목 출전…메달 꼭 따겠다
  5. 5부산항만공사 조정부 전원 메달 쾌거
  6. 6롯데 ‘안방 마님들’ 하나같이 물방망이
  7. 7“부산국제장대높이뛰기대회 위상 높이도록 노력”
  8. 8격투기 최두호 UFC서 8년만에 승리
  9. 9기절할 만큼 연습하는 노력파…듀엣경기 올림픽 톱10 목표
  10. 10아~ 유해란! 16번 홀 통한의 보기
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이모작지원센터협동조합 최정란 부이사장
집단수용 디아스포라
국가가 토지 준다해서 황무지 일궜는데…그들은 쫓겨났다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