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617> 노르드인과 노르만족 : 바이킹 이민자

  • 박기철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  |   입력 : 2023-06-05 19:27:11
  •  |   본지 17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레드 제플린의 1970년 작 ‘Immigrant song’은 울부짖는 괴성에 이어 이런 노랫말로 시작한다. “We come from the land of the ice and snow.” 우리는 얼음과 눈의 땅에서 왔단다. 어디일까? 바로 북유럽이다. 노르딕 국가들이 있는 곳이다. 섬나라 아이슬란드와 덴마크령인 그린랜드를 포함하지만 주로 스칸디나비아반도로 스웨덴과 노르웨이가 있는 곳이다. 지금은 서유럽 북쪽 끝 윌란반도에 쪼그라져 있지만 한때 덴마크가 지배하던 땅이다. 북쪽(North)에 살던 노르드(Nord)인들은 악마처럼 유럽 곳곳을 노략하며 약탈했다. 유럽인들은 이들을 바이킹이라 불렀다. 이들 중 약탈지에 아예 정착한 이민자들이 노르만(Norman)족이다. 이들을 드높게 찬양하는 곡이 이민(移民)의 노래인 ‘Immigrant song’이다.

노르드인이었던 노르만족을 찬양하는 영국 밴드.
이 노래의 주인공인 노르드인-바이킹족-노르만족은 8~11세기 때 가장 드넓게 활개 치던 사람들이었다. 이들은 콜럼버스보다 400여년 먼저 AD 1000년 무렵에 앞뒤 구분 없는 가볍고 기다란 바이킹선을 타고 대서양 건너 북미 대륙에도 갔었다. 강을 따라 러시아 대륙은 물론 이탈리아까지 원정 갔었다. 배로 못 가면 배를 들고 다녔다. 고상한 기사도 정신과 숭고한 기독교 신앙을 가진 중세 유럽인들은 야만적 폭력적이며 물불 가리지 않는 이들한테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세계 최강의 피지컬을 지닌 이들 오리지널 10세기 바이킹족이 12세기 몽골족과 한 판 붙었다면? 배 타는 최강 종족과 말 타는 최강 종족의 싸움이 팽팽했겠다.

그런데 바이킹족은 몽골족과 달랐다. 몽골족이 정복지에서 여러 칸국(汗國)들을 세우고 끝내 송나라를 무너뜨리고 원나라를 세웠다면, 노르드인인 바이킹족은 정착지 왕의 신하인 공작이 되어 공국(公國)을 다스렸다. 이탈리아 남부에 시칠리아왕국을 세우기도 했다. 노르드인들은 러시아 대륙으로 들어가 키에프루스공국을 세우며 동로마까지 진출했다. 또한 프랑스 북부에 정착해 노르망디공국도 세웠다. 이곳의 윌리엄(William I, 1028~1087) 공작은 1066년 영국으로 쳐들어가 왕이 되었다. 이후 영국 왕조에 노르만의 피는 깊게 스며들며 길게 이어졌다. 현재 영국 왕위 계승자 1순위 왕세자 이름이 윌리엄인 점도 1000년 동안 이어진 노르만의 진한 피 때문인 듯하다.

노르만족이 몽골족과 달랐던 가장 큰 차이점은 문화력이었다. 원나라를 세운 몽골족은 고려 때 우리나라에 쳐들어와 80년 가까이 지배했지만 몽골의 문화가 끼친 흔적은 미미하다. 그런데 군인-상인-장인이었던 노르만족은 정착지 문화에 동화되면서도 그 문화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북유럽 디자인, 북유럽 신화, 오딘, 퀼트, 뷔페, 마블 캐릭터, Tuesday-Wednesday-Thursday-Friday, 팅(Thing), 블루투스, 바이킹 놀이기구 등은 노르드인과 관련 있다. 영국인 파이(Michael Pye)는 북유럽사가 아닌 ‘북유럽 세계사’ 책에서 현대 세계의 모든 것이 북유럽에서 출발했다고까지 했다. 지존의 영국 밴드인 레드 제플린이 ‘Immigrant song’을 부르짖듯 포효하며 부른 것도 자신들이 노르드인-노르만족임을 당당하게 드러내는 곡처럼 들린다. 이들의 음악적 기량에도 바이킹의 끼가 느껴진다. 한번 들어보면 그 느낌 금방 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현장 놔두고 사무실서 재난비상근무
  2. 26일 부산 대중교통요금 인상…시내버스 성인·교통카드 1550원으로
  3. 3달라진 학교현장…학부모 상담주간 없애고 카톡방 닫았다
  4. 4[근교산&그너머] <1350> 양산 천성산~화엄벌
  5. 5부산 동구·울산시, 지방소멸기금 10원도 못 썼다
  6. 6부산청년 기쁨두배통장, 市 4000명 선정해 통보
  7. 7스쿨존 단속카메라 2배 넘게 늘었지만…사고는 안 줄었다
  8. 8BIFF 개막…송강호가 손님 맞고 주윤발이 후끈 달궜다
  9. 9영화의전당 지붕 불밝힌 엑스포 영상
  10. 10부산대·교대 ‘에듀 트라이앵글’로 글로컬대 낙점 노린다
  1. 1부산 동구·울산시, 지방소멸기금 10원도 못 썼다
  2. 2PK 기초단체 집행률 1위 밀양…비결은 전문기관 위탁
  3. 3“보선 힘 보태자” 부산 여야도 서울 강서구로 총출동
  4. 4이재명, 이르면 6일 일선 복귀…보선 지원사격 나설 듯
  5. 5커지는 ‘다음’ AG 응원 조작 의혹…韓총리 “여론왜곡 방지 TF 꾸려라”(종합)
  6. 6“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7. 7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8. 89일 파리 심포지엄…부산엑스포 득표전 마지막 승부처
  9. 9국정안정론 우세 속 ‘낙동강벨트’ 민주당 건재
  10. 10김진표 의장, 부산 세일즈 위해 해외로
  1. 1“해수담수화 클러스터로 부산 먹는 물 문제 해결”
  2. 2경유 9개월 만에ℓ당 1700원대…유류세 인하 연장 이달 중 결정(종합)
  3. 3주가지수- 2023년 10월 4일
  4. 410월 부산은 가을축제로 물든다…곳곳 볼거리 풍성
  5. 5센텀2지구 진입 ‘반여1동 우회도로’ 2026년 조기 개통
  6. 6대한항공 베트남 푸꾸옥 신규취항...부산~상하이 매일 운항
  7. 7KRX, 시카고에서 'K-파생상품시장' 알렸다
  8. 8서울~양평 고속도로 타당성 조사 다시 시작됐다
  9. 9팬스타그룹 첫 호화 페리 '팬스타미라클호' 본격 건조
  10. 10"오염수 2차 방류 임박했는데…매뉴얼 등 韓 대응책 부재"
  1. 1현장 놔두고 사무실서 재난비상근무
  2. 26일 부산 대중교통요금 인상…시내버스 성인·교통카드 1550원으로
  3. 3달라진 학교현장…학부모 상담주간 없애고 카톡방 닫았다
  4. 4부산청년 기쁨두배통장, 市 4000명 선정해 통보
  5. 5스쿨존 단속카메라 2배 넘게 늘었지만…사고는 안 줄었다
  6. 6영화의전당 지붕 불밝힌 엑스포 영상
  7. 7부산대·교대 ‘에듀 트라이앵글’로 글로컬대 낙점 노린다
  8. 8“부산을 남부권 중심축으로” 지방시대위원회 본격 가동
  9. 9수명 다 한 방사능 측정기로 8만t 검사한 부산식약청
  10. 10낙동강하구 세계자연유산 등재 범시민운동 본격화
  1. 1‘타율 0.583’ 대체 발탁 윤동희, 대체 불가 방망이
  2. 2韓은 양궁, 日은 가라테 기대…막판 종합 2위 경쟁 치열
  3. 3男 400m 계주 37년 만에 동메달…김국영 뜨거운 안녕
  4. 4여자 핸드볼 결승 숙명의 한일전…여자 농구 북한과 동메달 결정전
  5. 5이우석-임시현 첫 金 명중…한국 양궁 메달사냥 시작됐다
  6. 6오늘의 항저우- 2023년 10월 5일
  7. 7韓 우즈벡 2대1로 누르고 7일 日과 결승서 격돌
  8. 8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9. 9‘삐약이’서 에이스된 신유빈, 중국서 귀화한 전지희
  10. 10LG, 정규리그 우승 확정…롯데의 가을야구 운명은?
우리은행
낙동강 하구를 국가도시공원으로 시즌2
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위태로운 통학로 안전해질 때까지
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