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622> 포트 포르투 포르투갈 ; 그 나라다운

  • 박기철 경성대 광고홍보학과 교수
  •  |   입력 : 2023-07-10 19:08:38
  •  |   본지 21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포루트갈 포루투칼 포루투갈 포르투칼이 아니라 포르투갈이다. Portugal이란 스펠링을 기억하면 헷갈리지 않는다. 앞 글자 포트(Port)는 항구다. 영어인 Port를 라틴식으로 발음하면 포르투(Portus)다. 뒤에 붙은 갈(gal)은 라틴어 칼레(cale)가 변한 듯하다. 앞의 포르투를 설명하는 형용사로 따뜻하다는 뜻이겠다. 그래서 포르투갈은 따뜻한 항구란 뜻같다. 포르투갈은 어디에 있던 따뜻한 항구였을까? 그 항구는 포르투갈 서해안에 자리 잡은 포르투라는 항구도시다. 포르투는 기원전 로마가 지배했던 시대에 이베리아반도 서쪽 땅을 관할하던 로마의 전초기지였다. 포트인 항구 포르투에서 유래해 포르투갈이란 국가명이 되었다.

포트→포르투→포르투갈 수도 리스본 산 동네. 사진은 산 동네를 오르는 28번 꼬마전차.
포르투갈 초대왕국이 세워진 1139년 전까지 포르투갈 역사는 스페인 역사와 겹친다. 로마제국 시절에 포르투갈 지역은 루시타니아로 불렸다. 이곳 지도자였던 비르아투스(BC 180~139)는 막강한 로마군을 상대로 유격전(guerrilla)을 펼쳐 승리했다. 소규모로 기습하여 싸우는 게릴라의 어원이다. 로마군이 포섭한 배반자들한테 살해당하기 전까지 그는 로마군을 압도했다. 그가 포르투갈의 시조로 인정받는 이유다. 이슬람교도들이 이베리아반도에 들어왔을 때 여러 왕국들은 패권경쟁을 벌이면서도 서로 힘을 합쳐 국토재탈환 운동을 벌였다. 당시에 포르투갈은 백작이 다스리는 제후국이었다가 1139년 포르투갈왕국이 설립되며 몇 년 후 인접 왕국들 및 로마 교황으로부터 그 존재를 인정받아 정식으로 독립했다.

포르투갈은 스페인보다 앞서 먼 바닷길에 나섰다. 스페인 탐험가들이 서쪽으로 갔다면 포르투갈 탐험가들은 남쪽으로 내려가 동쪽으로 나갔다. 콜럼버스가 서인도에 닿은 1492년보다 4년 먼저 1488년에 포르투갈왕국이 보낸 디아스는 아프리카 최남단에 닿았다. 1499년 포르투갈 사람인 바스코 다 가마는 희망봉을 돌아 진짜 인도인 동인도에 닿았다. 당시 포르투갈은 스페인과 함께 세계지도에 선을 그어 지들끼리 여긴 내 땅, 저긴 네 땅이라 마구 정할 정도로 전 세계 패권국가였다. 포르투갈 상인들은 1543년 일본에 총을 건네기도 했다.

포르투갈의 전성기는 돈 주앙 때다. 스페인의 전설 속 호색한인 돈 주앙이나 프랑스의 소설 속 색마인 돈 주앙이 아니다. 포르투갈왕국 2대 왕조를 연 주앙(Don Juan 1357~1433) 1세 이후 주앙 2세 때는 대항해 시대를 열었다. 주앙 1세, 2세, 3세, 4세, 5세, 6세로 띄엄띄엄 이어진 ‘주앙’ 왕들의 계보는 포르투갈의 근대사다. 나폴레옹의 침략으로 인해 잠시 수도를 브라질로 옮겼었다. 이런저런 사건을 거쳐 왕국은 공화국이 되었다. 경제학 교수였던 살라자르(Antonio Salazar 1889~1970) 총리의 36년(1932~68) 장기집권 때는 강력한 독재가 행해졌다. 당시 새로운 국가(Estado Novo) 정책은 가톨릭 신념과 반공 이념을 기반으로 목가적 농업사회를 이루려는 것이었다. 1975년 카네이션 혁명을 거쳐 정치적 민주화는 되었지만 경제(經濟)적 경기(景氣)는 약했다. 내 취향으론 유럽에서 가장 맘에 든 여행지다. 낮은 물가, 좋은 날씨, 맛난 음식, 이쁜 골목, 이색 풍광, 적은 인파 등…. 맥도날드 스타벅스 대형마트도 별로 없어 그 나라다웠다. 언제까지 지킬 수, 아니 버틸 수 있으려나?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재건축 최대어 어디로…망미주공 ‘4파전 ’
  2. 2마린시티 길이 500m 수중 방파제 세운다…8년 논란 종지부
  3. 3가덕신공항 공사 ‘공동도급 2→3社’ 입찰 조건 완화
  4. 4낙동강변 ‘알박기 주차’ 해결책 나왔다…한 달 방치땐 견인
  5. 5유커 감소·고환율에 직원·급여 줄이며 마른 수건 짜내기
  6. 6거제 씨릉섬, 출렁다리로 걸어다닌다
  7. 7“부산시향 올해 대표공연은 ‘말러’…표 구하기 어려운 악단 만들겠다”
  8. 8진해신항 컨부두 3번째 유찰…메가포트 차질 우려
  9. 9더위보다 뜨거운, 유통가 초복 마케팅
  10. 10트레킹가이드·도보배달…부산 ‘낀 세대(50·60대)’ 위한 ESG 일자리도
  1. 1곽규택 의원-보좌관 협업으로 에어부산 분리매각 연일 목청
  2. 2“野가 여론 왜곡”vs“尹부부가 배후”…임성근 전 해병대 사단장 무혐의 공방
  3. 3이번엔 사천 의혹 등 ‘거짓말’ 충돌…극한 치닫는 원-한 갈등(종합)
  4. 4尹, 기시다와 정상회담 “북러 밀착, 글로벌 안보 심각한 우려”
  5. 5野 ‘노란봉투법·구하라법’ 등 당론 채택
  6. 6[뭐라노-이거아나] 필리버스터
  7. 7與 ‘尹탄핵 청문’ 권한쟁의심판 예고…野 “반대 청문도 환영”
  8. 8국힘 당권주자들 한목소리로 부산 발전 약속
  9. 9‘임성근 구명 로비’ 녹취록 파장…野 “尹 국정농단” 與 “李 방탄용”
  10. 10동북아물류플랫폼 등 부산 4대 사업 GB해제총량 예외 인정 받을까
  1. 1부산 재건축 최대어 어디로…망미주공 ‘4파전 ’
  2. 2가덕신공항 공사 ‘공동도급 2→3社’ 입찰 조건 완화
  3. 3유커 감소·고환율에 직원·급여 줄이며 마른 수건 짜내기
  4. 4진해신항 컨부두 3번째 유찰…메가포트 차질 우려
  5. 5더위보다 뜨거운, 유통가 초복 마케팅
  6. 6CU, 초대형 아이스 아메리카노 출시
  7. 7부산에 로봇생태계 조성, 공동연구센터 설립 협약
  8. 8부산상의 기업맞춤 교육, 8주 과정 48명 수료식
  9. 9한은, 기준금리 또 동결…“적절한 때 방향 전환 준비”
  10. 10BNK금융 빈대인 회장 “금융사고 무관용 원칙”
  1. 1마린시티 길이 500m 수중 방파제 세운다…8년 논란 종지부
  2. 2낙동강변 ‘알박기 주차’ 해결책 나왔다…한 달 방치땐 견인
  3. 3거제 씨릉섬, 출렁다리로 걸어다닌다
  4. 4트레킹가이드·도보배달…부산 ‘낀 세대(50·60대)’ 위한 ESG 일자리도
  5. 5사라진 김해공항 리무진, 부산시 대체교통편 투입
  6. 665세 이상 인구 1000만 시대
  7. 7"인허가 청탁 해주겠다"며 일동 측에 금품 받은 전 공무원 실형
  8. 8부산시, 인구의날 맞아 지역소멸 대응 의지 다져
  9. 9관세 줄이려고…중국산 고추 482t 바꿔치기 덜미
  10. 10국제 공인교육과정 IB 프로그램 확대, 한국어화 사업 등 부산교육청 팔걷어
  1. 1해동고 40년 만에 ‘금빛 메치기’
  2. 2음주운전 빙속 김민석, 헝가리 귀화
  3. 3고별전도 못한 홍명보 감독
  4. 4반즈 화려한 귀환…박세웅 제 몫 땐 ‘7치올(7월에 치고 올라간다)’
  5. 5잉글랜드 2회 연속 결승행…스페인과 빅매치
  6. 6‘메시 氣’ 받은 야말, 유로 최연소 골…스페인 결승행 견인
  7. 7부산고·경남고 ‘외나무 다리’서 만난다
  8. 8베테랑 투수 의존 과한 롯데…젊은 선수들 분발해야
  9. 9사격 17세 반효진, 43세 이보나…파리행 태극전사 최연소·최고령
  10. 10이변의 윔블던…세계 1위 신네르 탈락
해피-업 희망 프로젝트
남자 성인과 대인관계 어려워, 심리치료 절실
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韓아나운서클럽 이계진 회장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