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킬러문항’ 배제 적용 9월 모평, 국어·영어 어렵고 수학 쉬웠다

평가원, 4일 채점 결과 발표

영어, 절대평가 도입 이후 1등급 최저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정부의 ‘킬러 문항(초고난도 문항)’ 배제 방침이 처음 적용된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9월 모의평가 채점 결과 국어는 지난해 수능보다 어렵게, 수학은 다소 쉽게 출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영어는 1등급 수험생 비율이 영어 절대평가 도입 이후 가장 낮을 정도로 어려웠다.

9월 모의평가가 치러진 지난 6일 중구 남성여자고등학교 3학년 교실에서 학생들이 시험을 보는 모습. 국제신문 DB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지난달 6일 치러진 9월 모의평가 채점 결과를 4일 발표했다. 채점 결과 국어의 표준점수 최고점은 142점으로 작년 수능 당시(134점)보다 8점 상승했다. 표준점수는 수험생의 원점수가 평균 성적과 얼마나 차이 나는지 보여주는 점수로, 통상 시험이 어려워 평균이 떨어지면 표준점수 최고점은 높아진다. 표준점수 최고점은 통상 만점을 의미하며, 이 점수가 140점대 이상이면 어려운 시험으로 통한다. 킬러문항 배제에도 표준점수 최고점이 140점을 웃돈 것은 변별력을 갖춘 시험인 것으로 풀이된다.

표준점수 최고점을 받은 수험생 역시 지난해 수능(371명)의 3분의 2 수준으로 줄어든 135명으로 집계됐다. 1등급 커트라인은 126점에서 130점으로 상승했다. 반면 수학의 표준점수 최고점은 지난해 수능(145점)보다 1점 하락한 144점으로 나타났다. 표준점수 최고점 인원은 2520명으로 지난해 수능(934명)의 2.7배로 크게 늘었다. 1등급 컷도 135점으로 지난해 수능(133점)보다 2점 높았다. 수학의 최상위권 변별력 하락과 관련해 교육부 관계자는 “전국 의대생 총정원이 3000명 가까이 되기 때문에 (만점자) 2500명 정도 수준으로 충분히 변별이 가능할 것”이라며 “수학뿐 아니라 다른 영역도 있어 (최상위권) 변별에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어가 어려워지고 수학은 다소 쉬워지면서 두 과목 간 표준점수 최고점 차이는 2점으로 줄었다. 전년도 수능에서는 수학의 표준점수 최고점이 국어보다 11점이나 높았다. 영어는 절대평가가 도입된 2018학년도 수능 이후 9월 모의평가 기준으로 1등급 비율이 가장 낮았다. 90점 이상으로 1등급을 받은 수험생 비율은 4.37%로, 작년 수능(7.83%)보다 3.46%포인트 하락했다. 6월·9월 모의평가까지 범위를 넓히면 2019학년도 6월(4.19%) 이후 가장 적은 수치다.

탐구 영역 표준점수 최고점은 사회탐구의 경우 세계지리가 72점으로 가장 높았고 동아시아사가 65점으로 가장 낮았다. 과학탐구에서는 지구과학Ⅱ 표준점수가 89점으로 최고, 지구과학Ⅰ이 66점으로 최저였다. 절대평가인 한국사 영역의 1등급 비율은 37.67%였고, 제2외국어/한문 영역 1등급 비율은 4.34∼15.63%였다.

이번 모의평가에 응시한 수험생은 총 37만4907명으로 재학생이 75.9%(28만4526명), 졸업생·검정고시 출신 수험생이 24.1%(9만381명)를 차지했다. 선택과목별 응시자는 국어의 경우 58.6%가 화법과 작문을, 41.4%가 언어와 매체를 선택했다. 수학에서는 45.0%가 확률과 통계를 골랐으며, 미적분은 51.3%, 기하는 3.7%가 택했다. 특히 언어와 매체 선택 학생 중 이과생(과탐 응시)은 63.4%로 작년 9월 모의평가의 59.9%에 비해 상승했으며, 미적분 선택 학생 중 문과생(사탐 응시) 역시 8.5%로 전년 6.2%에 비해 늘었다. 통합 수능 이후 국어에서는 언어와 매체, 수학에서는 미적분의 표준점수가 다른 선택과목들에 비해 높게 나타나면서 상위권 수험생들은 두 과목을 선택하는 양상을 보인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레슨만 129시간, 후회 없이 노래…‘우영우’ 부담 덜었어요
  2. 2초접전지 ‘낙동강 벨트’…여야, 선거구 조정안 유불리 촉각
  3. 3[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서울의 봄’ 황정민 틀을 깬 악역 창조…이태신 役 정우성 캐스팅은 화룡점정
  4. 4[근교산&그너머] <1359> 대구 팔공산
  5. 5‘한양프라자 주복’ 市 뒤늦은 공공성 강화안도 미봉책
  6. 6[뉴스 분석] 더 걷을 수 있었던 통행료 120억 배상…市, 지연 예상 못했나
  7. 7尹, 글로벌 허브 약속…추경호 “부산현안 한톨도 안 놓칠 것”
  8. 8거침없는 코리아 황소…결승골 터트리며 8호골 질주
  9. 9울산 '블랙아웃'에 한전 사과…'경영난' 속 전력관리 체계 도마
  10. 10“지도·훈계는 교육제도 운용 위해 필수”…학생 야단친 교사 무죄
  1. 1초접전지 ‘낙동강 벨트’…여야, 선거구 조정안 유불리 촉각
  2. 2尹, 글로벌 허브 약속…추경호 “부산현안 한톨도 안 놓칠 것”
  3. 3부산 기초의회 의장 “산은법 연내 개정을”
  4. 4시·도의회의장협, 부울경 공동 현안 해결 팔걷어
  5. 5민주 ‘연동형 비례대표제 유지’ 둘러싼 계파갈등 확산
  6. 6與, 공천 후보 접수 때 ‘불체포특권 포기’ 서명
  7. 7국민의힘 지도부와 갈등 겪은 인요한 혁신위 결국 조기 해산(종합)
  8. 8김기현-인요한 전격 회동…‘주류 희생안’ 접점 찾은 듯
  9. 912일부터 4월 총선 예비 후보자 등록 시작
  10. 10사천시의회, 국가산업단지 주민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정 촉구
  1. 1‘한양프라자 주복’ 市 뒤늦은 공공성 강화안도 미봉책
  2. 2울산 '블랙아웃'에 한전 사과…'경영난' 속 전력관리 체계 도마
  3. 3수산식품 클러스터 본격화…건축설계공모 당선작 확정
  4. 4부산 식품산업클러스터 조성 사업 본궤도(종합)
  5. 5“동남아·유럽서 K-소프트웨어 신화 쓰고 싶다”
  6. 6한방병원 2곳, 자동차보험 진료비 부당 청구했다 덜미 잡혀
  7. 7가성비폰 잇따라...갤럭시 S23 FE 국내출시
  8. 8비중국산 요소 수입 기업에 정부가 비용 일부 지원 추진
  9. 9주가지수- 2023년 12월 6일
  10. 10‘선박검사 확인서’, 종이에서 전자 증서로 변신
  1. 1[뉴스 분석] 더 걷을 수 있었던 통행료 120억 배상…市, 지연 예상 못했나
  2. 2“지도·훈계는 교육제도 운용 위해 필수”…학생 야단친 교사 무죄
  3. 3양산 자동차 범퍼 공장서 불…20대 노동자 화상
  4. 4부산울산경남, 포근한 대설…우박으로 도로 결빙 주의
  5. 5부산형 돌봄·방과후 모델 개발해 ‘교육발전특구’ 도전
  6. 6기장 ‘아쿠아 드림파크’ 총체적 부실
  7. 7朴 “전면 규제혁신·세제감면 추진을”…시민은 정부의 차질 없는 지원 당부
  8. 8'버스에서 여중생 몰카' 前 부산시의회 의원에 징역 3년 구형
  9. 9수업 중 떠든 학생 야단쳤다가 법정 선 초등교사…무죄(종합)
  10. 10키우던 고양이에 몹쓸짓…스트레스 푼다고 죽이고 쓸모 없어졌다고 버리고(종합)
  1. 1거침없는 코리아 황소…결승골 터트리며 8호골 질주
  2. 2페디 결국 NC 떠나네…시카고 화이트삭스 간다
  3. 3오타니, 다저스·토론토 어디로 가나
  4. 4동의대 전국대학 미식축구 준우승
  5. 59언더 맹타 이소미, LPGA 수석합격 눈앞
  6. 6부산, 수원FC와 3년전 뒤바뀐 운명 되돌린다
  7. 7빅리그 데뷔 전에 대박 친 19세 야구선수
  8. 8BNK 썸 안혜지 빛바랜 16득점
  9. 9조규성 덴마크서 첫 멀티골…리그 득점 3위
  10. 10이소미 LPGA 퀄리파잉 시리즈 수석합격 도전
우리은행
'시민의 발' 부산 시내버스 60년
직할시 승격 발맞춰, 시내버스 노선 확 늘리고 배차 체계화
사진가 김홍희의 Korea Now
아이 손 꼭 잡은 아빠처럼…부산의 미래 잡아줄 이 누구인가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