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자연계열 수시 탈락생 늘어 정시 치열할듯… 8일 수능성적 발표

종로학원, 서울 소재 대학 수시탈락생 규모 분석

전년 대비 자연계 4만2133명, 인문계 8210명 늘어

자연계열 정시 경쟁률 한층 높아질 것으로 전망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성적의 8일 발표를 앞두고 올해 서울 주요 대학 수시에서 자연계열의 탈락자가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에 따라 ‘정시 경쟁’도 한층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른 지난 8일 부산의 한 고사장 모습. 국제신문DB
3일 종로학원에 따르면 2024학년도 서울 소재 대학 수시 탈락생 규모는 67만5822명으로 예상된다. 2023학년도 수시 당시(62만5479명)보다 탈락자가 5만343명 늘어난 것으로, 통합수능 도입 이후 최대 규모다. 이 가운데 자연계열의 탈락자 수는 4만2133명(83.7%)인 반면, 인문계열은 8210명(16.3%)에 그쳤다. 수험생 한 명당 최대 6장의 수시 원서를 쓸 수 있다는 점에서 여러 대학에 지원한 사례가 중복으로 집계됐지만, 이를 감안해도 자연계열 탈락 규모가 인문계열보다 많아졌다는 점은 주목할 만한 부분이다.

소위 ‘SKY’라고 불리는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도 비슷한 양상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3개 대학의 수시 탈락생 규모는 지원자 수 기준으로 지난해보다 7402명 늘었다. 마찬가지로 자연계열이 5759명(77.8%), 인문계열은 1643명(22.2%)으로 자연계열 탈락 규모가 훨씬 크다.

이러한 양상은 전년의 상황과도 비교된다. 2023학년도 수시에서 서울 소재 대학의 전체 탈락자수는 직전년도 대비 2만438명 증가했다. 이중 인문계열이 1만1495명(56,2%), 자연계열이 8943명(43.8%)으로 나타났다. 2023학년도 인문계열의 탈락생 규모는 30만9246명으로, 2022학년도 29만7751명보다 1만1495명 증가했다. 자연계열의 탈락생 규모는 2023학년도 31만6233명으로, 2022학년도 30만7290명 보다 8943명 늘었다. 종로학원 측은 “수시 탈락 규모 증가가 자연계열에 집중된 건 지난해와 매우 다른 양상이며, 서울 소재 대학들의 자연계열 경쟁구도가 지난해보다 상당히 치열해질 수 있는 상황”이라고 내다봤다.

오는 8일에는 수능 성적표가 발표된다. 서울 소재 대학들은 이날 중앙대를 시작으로, 14일 서강대, 15일 서울대 연세대 고려대 성균관대 경희대 순으로 수시 각 전형 부문별 합격자를 발표한다. 입시업계는 올해는 ‘킬러문항(초고난도 문항)’을 배제했지만 주요 영역 모두 전년도와 비교해 어려운 ‘불수능’이었다는 점에서, 수시에 지원한 응시생들이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반면 수능이 변별력 있게 출제되면서 상위권 학생들은 지난해보다 수능 점수 경쟁력이 높아질 것으로 분석한다.

종로학원 측은 “올해는 의대 모집 정원이 늘 것이라는 기대심리가 반영되면서 상위권 응시생들이 정시에서 소신 지원하는 양상이 나타날 수도 있어 상위권 학과 정시 경쟁 구도가 지난해보다 높아질 수도 있다”고 전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전문대 8곳 모두 연합체로 뭉쳤다…글로컬大 승부수
  2. 2‘우여곡절’ 부산마리나비즈센터 첫삽…2026년 완공
  3. 3문화체육센터 짓는데 1000억…구비 ‘올인’한다는 연제구
  4. 4국힘, 영등포 포기 박민식 부산 북을로 재배치할까
  5. 5글로벌허브法 제정…국가공원에도 날개
  6. 6예비 1학년들이 일냈다, 동명대 축구의 기적
  7. 7“복귀시한 29일” 전공의 압박 정부, 의료사고특례법 ‘당근’도 꺼냈다
  8. 8소각장 못 만들어 기장 의과학산단 연내 준공 차질 우려
  9. 9與 PK 공천 보류 6곳…쌍특검법 재표결 이후께 발표
  10. 10가황 나훈아 “박수칠 때 떠나고파” 데뷔 58년 만에 은퇴 시사
  1. 1국힘, 영등포 포기 박민식 부산 북을로 재배치할까
  2. 2與 PK 공천 보류 6곳…쌍특검법 재표결 이후께 발표
  3. 3[부산 경선지역을 가다] 사상, “文지역구 내가 탈환한다”…野 달아오른 예선 3파전
  4. 4비명계 집단 탈당 현실화…‘明-文 전쟁’총선 흔들 악재로
  5. 5부산 지역 후원금 1위는 與 조경태
  6. 6[부산 경선지역을 가다] 중영도, “이번엔 野후보 뽑자더라”…정권심판 내세운 두 후보
  7. 7설훈 탈당 "민주당은 민생 아닌 개인 방탄만 생각"
  8. 8부산 울산 등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광역6곳·기초43곳 선정
  9. 9임종석, '컷오프' 재고요청...“이렇게 가면 총선 이기나"
  10. 10[4·10총선 해설맛집] 명분과 실리 사이 ‘원팀’ 선택…부산 與 사그라든 공천 반발
  1. 1‘우여곡절’ 부산마리나비즈센터 첫삽…2026년 완공
  2. 2부산 상장기업 ESG경영 미흡…4곳 중 3곳 취약 등급
  3. 3“자본주의 위기 심화…세계 경제위기 재발 가능성”
  4. 4운해장학재단 장학증서 수여…파나시아는 과학 꿈나무 캠프
  5. 5‘맹탕 밸류업’ 실망에…증시 연일 약세
  6. 6흥국저축은행- 서민·中企 맞춤형 지원 최선…지역경제 든든한 동반자로 함께 성장
  7. 7BNK금융그룹- 2030년 초일류 금융그룹 완성…지역 경제활성화·사회공헌 ‘상생’
  8. 8한은 부산본부, 중기 자금지원 강화
  9. 9BNK부산은행- 고객자산 지킴이 부산은행 “보이스피싱 예방, 찾아가는 교육합니다”
  10. 10무인 매장 불만사례 보니…결제·환불 오류에 출입 보안도 미비
  1. 1부산 전문대 8곳 모두 연합체로 뭉쳤다…글로컬大 승부수
  2. 2문화체육센터 짓는데 1000억…구비 ‘올인’한다는 연제구
  3. 3글로벌허브法 제정…국가공원에도 날개
  4. 4“복귀시한 29일” 전공의 압박 정부, 의료사고특례법 ‘당근’도 꺼냈다
  5. 5소각장 못 만들어 기장 의과학산단 연내 준공 차질 우려
  6. 6병역·학력 허위의혹 장예찬, “선관위가 사실 확인” 반박…SNS 통해 증명서류도 공개
  7. 7가락IC 인근 8중 추돌사고 발생해
  8. 8"상습 음주운전하면 차 내놔라" 경찰 지역 최초 차량 압수
  9. 9양산 올해 2000억 지역화폐 도내 기초단체 중 최대 규모
  10. 10[속보]정부, 미복귀 전공의 고발 ‘초읽기’…대표 자택서 복귀 명령
  1. 1예비 1학년들이 일냈다, 동명대 축구의 기적
  2. 2한동희가 달라졌다, 2경기 연속 대포 쾅 쾅
  3. 3부산출신 레전드 수비수 기리며 유소년 축구열전
  4. 4이정후 28일 1번타자·중견수로 빅리그 첫 경기
  5. 5축구대표팀 임시감독 황선홍 선임
  6. 6꼴찌 BNK 시즌 마지막을 불 태운다
  7. 7키 197㎝ 기본기 탄탄…청소년 국대 센터 목표 근력 키워요
  8. 8나승엽 ‘1루수 진가’ 발휘할까
  9. 9알파인스키 레전드 강영서 “스키 타는 순간이 가장 행복”
  10. 10쇼트트랙 신동민, 주니어 세계선수권 1000m 등 3관왕
우리은행
부산가톨릭대 개교 60년…지역사회와 동반성장
간호·보건계열 인재 요람…미래융합 헬스케어 교육 선도
가야사…세계속으로
불과 물의 땅 요충지…‘고대 창녕식 미학’ 탄생하다
  • NPL강좌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