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 2번째 통폐합大 나오나…부경대-해양대 논의 물꼬

국공립 해양분야 특성화대 목표

  • 민경진 기자 jnmin@kookje.co.kr
  •  |   입력 : 2023-12-05 19:20:16
  •  |   본지 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부경대 TF 구성 등 구체화 시동
- 해양대 교직원 70% 이상 ‘찬성’
- 내년 글로컬大 2차 공모 도전장
- 동서대 등 3개 사립대 신중모드

전국의 국·공립대학들이 경쟁력 강화와 생존을 위해 통폐합을 시도하는 가운데 부산에서는 국립부경대학교와 한국해양대학교 간 통합 논의의 물꼬가 트였다. ‘부산대학교·부산교육대학교’에 이어 국·공립대 통폐합이 궤도에 오를지 관심이 집중된다.
부산 남구 국립부경대학교 캠퍼스(왼쪽 사진)와 영도구 한국해양대학교 캠퍼스. 두 대학은 경쟁력 강화를 위해 ‘부산대-부산교대’에 이어 통합을 위한 논의에 착수했다. 국제신문DB
국립부경대와 한국해양대는 두 대학 간 통합을 위한 논의에 착수했다고 5일 밝혔다. 향후 통합이 성사되면 입학생 5000명, 재적학생 2만8000명을 둔 세계 최대 규모의 해양 분야 특성화 국립대학이 탄생하게 된다. 특히 국립부경대와 한국해양대가 각각 수산·해양·생명과학과 해운·항만 분야에 특화된 점에서 향후 국내 해양수산과학기술 대전환을 이끄는 거점기관으로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기대도 나온다.

국립부경대는 이날 임시 교무회의를 열고 통합 논의를 구체화하기로 결정했다. 이른 시일 내에 TF를 구성하고, 학내 구성원의 의견수렴을 위한 설명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장영수 총장은 “국립부경대와 한국해양대가 통합하면 명실상부 미래 우리나라 해양수산과학 특성화 분야를 이끌 ‘해양과학 카이스트’가 탄생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에 앞서 한국해양대도 지난달 23일부터 28일까지 교직원을 대상으로 ‘통합 의사’를 묻는 온라인 설문을 벌였다. 설문에는 교직원 644명이 참여했으며, ‘국립부경대·창원대·목포해양대·기타’ 중 통합 선호대학을 고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교원 73.62%, 직원 74.45%, 조교 70%가 국립부경대와의 통합에 찬성 의사를 밝혔다. 한국해양대 관계자는 “1단계로 교직원 설문을 진행한 것으로, 2·3단계는 교무위원과 학생을 대상으로 의견을 물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통합을 논의할 자체 TF도 이미 구성했다. TF에는 본부의 3처1단장을 비롯해 해사대학장 해양과학기술융합대학장 해양인문사회과학대학장 총동창회장 등이 참여한다.

이처럼 두 대학의 통합 논의가 물꼬를 트면서 내년 1월로 예정된 교육부의 ‘글로컬대학’ 2차 공모에 다시 관심이 쏠린다. 교육부는 지난 1차 공모에서 총 15개 예비대학 중 10곳을 최종 선정했는데, 그 중 ▷부산대·부산교대 ▷강원대·강릉원주대 ▷안동대·경북도립대 ▷충북대·한국교통대 등 통합을 전제로 지원한 대학들이 모두 선정됐기 때문이다.

국립부경대와 한국해양대 또한 내년에는 통합모델을 반영해 글로컬대학 공모에 도전한다는 구상을 내놨다. 국립부경대 관계자는 “글로컬대학 선정은 1000억 원의 예산 지원보다 대학의 미래 발전 전략을 대내외적으로 인정받았느냐의 문제”라며 “두 대학의 통합은 글로컬대학이 되기 위한 선택이라고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부산의 사립대 중에서는 동서대의 움직임이 주목된다. 동서대는 지난 글로컬대학 공모에서 같은 재단인 경남정보대·부산디지털대와의 통합안을 제출했다. 다만 공모 탈락 이후 신중한 입장을 보인다. 동서대 관계자는 “(3개 대학의 통합은) 글로컬대학 선정을 위한 구상이었는데, 현재는 각 대학의 전문성을 따로 가져가는 방향 등도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서 다리 다친 환자 결국 창원까지…의료공백 현실로(종합)
  2. 2홍준표 “선거를 모르는 사람들이 공천을 좌지우지”
  3. 3양산시 상북 석계리 아파트 진입도로 확장지연 교통체증 심각 우려
  4. 4부산 곳곳서 정월대보름 행사 ‘풍성’…가장 밝은 달은 9시 30분
  5. 5PK 국힘 경선 후보 등록한 24일, 국힘 "경선 점수 집계 과정 공개한다"
  6. 6美 무인우주선, 달 표면에 누워 있는 상태로 추정
  7. 7학원승합차가 정차한 시내버스 추돌...초등학생 4명 부상
  8. 8'상위 0.1%' 부산 자영업자 연소득 19억원…서울 이어 2위
  9. 9[날씨칼럼]변화무쌍한 봄 날씨
  10. 10정월대보름 대체로 흐린 하늘에 빗방울 떨어지거나 눈 날려
  1. 1홍준표 “선거를 모르는 사람들이 공천을 좌지우지”
  2. 2PK 국힘 경선 후보 등록한 24일, 국힘 "경선 점수 집계 과정 공개한다"
  3. 3‘공천파동 수습 논의’ 민주, 25일 이재명 주재 최고위
  4. 4국힘 김해을 예비후보 5명, 조해진 의원 고발
  5. 5[단독] 與 경선점수 비공개키로…컷오프 될 현역 반발 부르나
  6. 6선거구 획정 대립 언제까지…野 "부산 1석 안 줄이면 원안대로" 與 "무책임"
  7. 7김종인 개혁신당 공관위원장으로 또다시 선거판 재등장
  8. 8공천 탈락자 모시자…제3지대 ‘이삭줍기’ 물밑 경쟁
  9. 9민주, 부산 첫 경선 금정 박인영 勝…추미애·이언주 등 전략공천 가능성
  10. 10[부산 경선지역을 가다] 부산진을, ‘초선 무덤’ 뚫은 3선이냐…反현역 지지 업은 루키냐
  1. 1'상위 0.1%' 부산 자영업자 연소득 19억원…서울 이어 2위
  2. 2전국 기름값 4주째↑…부산 휘발유, 주간 기준 1600원 돌파
  3. 31108회 로또 복권 1등 14명…당첨금 각 19억5799만 원씩
  4. 4정부, WTO 수산기금에 13억8000만 원 공여…"개도국 지원"
  5. 5부산 첫 미쉐린 ★맛집 3곳 탄생…30대 셰프 맛에 반했다(종합)
  6. 615조 부산시금고 유치 물밑작업? 사회공헌 활발해진 은행
  7. 7신세계 센텀시티 '하이퍼그라운드' 개장 1년 만에 'MZ 핫플'로
  8. 8中알리·테무 저가 공습…韓 이커머스 시장 요동
  9. 9해상풍력·레저산업 급성장…바다 사유화 없게 법 정비해야
  10. 10부산시, 조선업에 1조3000억 투입
  1. 1부산서 다리 다친 환자 결국 창원까지…의료공백 현실로(종합)
  2. 2양산시 상북 석계리 아파트 진입도로 확장지연 교통체증 심각 우려
  3. 3부산 곳곳서 정월대보름 행사 ‘풍성’…가장 밝은 달은 9시 30분
  4. 4美 무인우주선, 달 표면에 누워 있는 상태로 추정
  5. 5학원승합차가 정차한 시내버스 추돌...초등학생 4명 부상
  6. 6[날씨칼럼]변화무쌍한 봄 날씨
  7. 7홍준표 시장 ‘이강인 저격’에...이준석 “이강인 인성 디렉터 맡긴 적 없어”
  8. 8전세사기 피해자 1주기 추모제…“피해회복 전혀안돼” 대책 촉구
  9. 9전국 의과대학 교수협의회 “정부·의사단체 중재하겠다”
  10. 10부경대·한국해양대, 연합대학으로 뭉쳐 글로컬大 도전
  1. 1이의진·허부경 3관왕…부산, 동계체전 둘째날 6위
  2. 2부산세계탁구선수권 남자 탁구, 중국에 2-3 역전패…동메달 획득
  3. 3류현진 화려한 컴백…몸값 8년 170억 역대 최고
  4. 4한국 남자탁구 해냈다…덴마크 꺾고 4강 진출·동메달 확보, 다음은 중국이다
  5. 5손흥민 호주전 골, 아시안컵 최고골 후보
  6. 6류현진, 국내 프로야구 선수 중 첫 메이저리그 직행
  7. 7동아대 태권도학과 일본서 시범공연
  8. 8막오른 동계체전…부산 크로스컨트리 '간판' 허부경·이의진 첫 금메달
  9. 9사과한 이강인, 감싸준 손흥민…韓축구 한시름 덜었다
  10. 10만리장성은 높았다…한국 여자대표팀, 중국에 패배
우리은행
난치병 환우에 새 생명을
사회복귀 위한 인지·도수치료비 지원 절실
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안창수 화백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