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17년 전 남편이, 이번엔 아내가…네팔 조종사 부부의 비극

추락한 예티항공 여객기 부기장, 사고사 남편 뒤이어 파일럿 입사

  • 이선정 기자 sjlee@kookje.co.kr
  •  |   입력 : 2023-01-17 20:06:48
  •  |   본지 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당국 “추락기 활주로 변경 시도”

- 히말라야 안나푸르나봉 트레킹
- 한국인 여성 1명 숨진 채 발견

지난 15일(현지시간) 네팔에서 발생한 여객기 추락사고와 관련, 탑승객의 사연이 속속 전해져 주위를 안타깝게 한다.
네팔 포카라의 여객기 추락 사고 현장에서 지난 16일(현지시간) 구조대가 실종자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로이터통신은 예티항공은 15일 포카라 공항 인근에서 추락한 ATR72의 안주 키티와다 부기장의 기구한 사연을 전했다. 같은 항공사 파일럿이었던 그의 남편은 2006년 소형 여객기를 조종하다 사망했다. 부부 파일럿이 17년 차이를 두고 같은 항공사 소속 비행기에서 사고를 당한 것이다. 키티와다 부기장의 남편인 디팍 보크렐 조종사는 2006년 6월 네팔 카말리주 줌라의 국내선 전용 공항에서 정원이 20명 정도인 캐나다제 소형 프로펠러 여객기 ‘트윈오터’를 몰다 추락했다. 이 사고로 보크렐 조종사를 포함한 승무원 3명과 승객 6명이 모두 숨졌다.

키티와다 부기장은 남편의 사망보험금으로 조종사 훈련 비용을 대며 파일럿이 됐고, 4년 만인 2010년 남편이 속했던 예티항공에 조종사로 입사했다. 하지만 그가 부기장을 맡았던 ATR72기는 15일 포카라 신공항 인근에서 양력을 잃고 추락, 남편과 같은 길을 걷고야 말았다.

아르헨티나 여성 산악인도 평생의 꿈을 이루려 네팔을 찾았다가 변을 당했다. 아르헨티나 일간지 라나시온 보도를 보면 이번 사고의 유일한 아르헨티나 희생자인 57세 자넷 산드라 팔라베시노는 남부 네우켄에서 호텔을 운영하는 사업가이자 산악인이었다. 팔라베시노의 친구는 “네우켄에서 알려진 등산가였고 네팔에 가는 것은 그의 오랜 꿈이었다”며 애도했다.

네팔 구조당국은 탑승자 72명 중 69~70구의 시신을 수습한 가운데 17일 사흘째 수색을 이어나갔다. 한국인 희생자인 40대 아버지와 10대 아들로 추정되는 시신 2구는 이날 카트만두로 이송됐다.

네팔 당국은 구체적인 사고 원인을 밝히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블랙박스도 수거했다. 사고 원인을 두고 여러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사고기 조종사가 착륙 직전 활주로 변경을 시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네팔 민간항공국은 17일 dpa통신에 “조종사는 애초 배정된 활주로가 아닌 다른 곳에 착륙하기를 원했다”며 “사고 직전 (해당 여객기로부터) 어떤 조난 호출도 받지 않았다. 조종사가 신축 국제공항에 착륙 허가를 받을 때까지 모든 것은 정상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다만 어느 활주로로 변경을 원했는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포카라 신축 국제공항과 인근 국내공항에는 활주로가 각각 1개 있다. 사고기는 국제공항과 기존 국내공항 사이의 협곡에 추락했다. 이에 전문가는 신축 국제공항의 위치와 활주로 배치 등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두 공항 거리가 2㎞밖에 떨어지지 않은 데다 각 활주로가 평행하지 않고 가로 세로로 어긋나게 배치돼 이착륙 시 조종사에게 부담을 줄 수 있는 상황이다.

국제공항은 신축 시설이지만 활주로 길이와 폭이 각각 2500m, 45m에 불과할 정도로 매우 협소하기도 하다. 이 공항은 중국의 일대일로(중국 중앙아시아 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 자금 지원으로 지어졌는데, 프로젝트 마감일을 맞추기 위해 개장을 서둘렀다는 지적도 나온다.

여객기 추락사고와 별개로 네팔에서 한국인 희생자가 한 명 더 나와 안타까움을 더했다. 지난 15일 히말라야 트레킹에 나선 50대 한국인 여성 김모 씨가 해발 8091m의 안나푸르나봉 산길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 김영인 세계한인무역협회 카트만두지회장은 “이 여성이 안나푸르나봉 쏘롱라지역의 해발 5200m 지점에서 현지인 가이드에 의해 발견됐다. 김 씨는 지난 10일 단독으로 트레킹을 했다”고 밝혔다. 고산병으로 인한 심장마비가 사인으로 추정된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사상~해운대 대심도(지하 고속도로), 착공 3년 늦어진다
  2. 2부산 행정부시장 vs 미래부시장…알짜업무 배속 놓고 ‘조직개편’ 설왕설래
  3. 3동서고가로 처리 문제도 공회전…내달 끝내려던 용역 중단
  4. 4국회 떠나는 김두관·박재호·최인호…PK 민주당 재건 주력할 듯
  5. 5박중묵은 재선, 안성민·이대석은 초선 지지 기반 ‘3파전’
  6. 6[시인 최원준의 음식문화 잡학사전] <39> 불로 식품, 신선의 음식 ‘잣’
  7. 7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52> ‘BS그룹’ 박진수 회장
  8. 8‘스쿨존 펜스’ 소방차까지 불러 주민 설득…해운대구는 달랐다
  9. 9“글로벌 허브, 원팀으로 가자”
  10. 10[기자수첩] 영화에 대한 열렬한 환호와 예우…‘축제의 궁전’ 품격이 달랐다
  1. 1국회 떠나는 김두관·박재호·최인호…PK 민주당 재건 주력할 듯
  2. 2박중묵은 재선, 안성민·이대석은 초선 지지 기반 ‘3파전’
  3. 3與 표단속 성공…野 “즉각 재추진” 22대도 특검법 정국 예고
  4. 4국힘 지도부 “尹 임기단축? 동의 못해”…나경원 “저 역시 반대” 하루새 말 바꿔
  5. 5채상병 특검법 국회 재표결서 부결…최종 폐기
  6. 6한일중 정상회담 직후 北 정찰위성 발사 실패…한·미·일 일제히 규탄
  7. 7부산 총선후보 1인당 선거비용 1억6578만 원…野최형욱 2억5240만 원 최고액
  8. 8[속보] '채상병특검법' 본회의 재표결에서 부결
  9. 9野 특검·연금개혁 압박 총공세…벼랑끝 與 막판 결속 독려
  10. 103국 협력체제 복원 공감대…안보 현안은 韓日 vs 中 온도차
  1. 1동일고무벨트 2776억 수주…美 기업에 러버트랙 공급
  2. 2경남 항공산단 ‘스마트그린산단’ 됐다…사천 공공임대형 지식산업센터 탄력(종합)
  3. 3“유리파우더 산업화 모색…62조 항균플라스틱 대체 기대”
  4. 4기계부품·로봇분야 키우는 부산, 5년간 454억 투입
  5. 5UAE 대통령 회동에 재계 총수 총출동…원전 등 추가 수주 기대감(종합)
  6. 6“이산화탄소 흡수 미세조류 생장 촉진…유리가 바다 살려”
  7. 7이복현 금감원장 금투세 반대 재확인
  8. 8주가지수- 2024년 5월 28일
  9. 9“항만 넘어 해양과학기술 투자 절실”
  10. 10“영도 중심 해양신산업…R&D·창업·수출 원스톱체제 가능”
  1. 1사상~해운대 대심도(지하 고속도로), 착공 3년 늦어진다
  2. 2부산 행정부시장 vs 미래부시장…알짜업무 배속 놓고 ‘조직개편’ 설왕설래
  3. 3동서고가로 처리 문제도 공회전…내달 끝내려던 용역 중단
  4. 4고영삼의 인생 이모작…한 번 더 현역 <52> ‘BS그룹’ 박진수 회장
  5. 5‘스쿨존 펜스’ 소방차까지 불러 주민 설득…해운대구는 달랐다
  6. 6“글로벌 허브, 원팀으로 가자”
  7. 7오늘의 날씨- 2024년 5월 29일
  8. 8“나 조폭인데…” 2명이 집단 폭행…경찰은 귀가조치(종합)
  9. 9“55보급창 신선대 이전, 주민 동의 받아야” 부산 남구·의회 반발
  10. 10명지·정관 늘봄스쿨 96억…23개교 교통안전에 20억 편성
  1. 1낙동중(축구) 우승·박채운(모전초·수영) 2관왕…부산 23년 만에 최다 메달
  2. 2“농구장서 부산갈매기 떼창…홈팬 호응에 뿌듯했죠”
  3. 3호날두 역시! 골 머신…통산 4개리그 득점왕 등극
  4. 4오타니, 마운드 복귀 염두 투구재활 가속
  5. 5태극낭자 ‘약속의 땅’서 시즌 첫승 도전
  6. 64연승 보스턴 16년 만에 정상 노크
  7. 7상승세 탄 롯데, 어수선한 한화 상대 중위권 도약 3연전
  8. 8한화 성적 부진에 ‘리빌딩’ 다시 원점으로
  9. 9살아있는 전설 최상호, KPGA 선수권 출전
  10. 10축구대표팀 배준호·최준 등 7명 새얼굴
우리은행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