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뭐라노-글로벌픽] 신냉전 시대 전략적 동반자로서 한국과 아세안

부산외대-국제신문 공동기획

글로벌 핫이슈의 맥을 보다<3>

  • 김동엽 부산외대 아세안연구원 교수
  •  |   입력 : 2023-05-23 15:36:56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최근 동유럽에서 벌어지고 있는 전쟁과 동아시아에서 고조되고 있는 군사적 긴장, 그리고 미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전개되고 있는 글로벌 공급망 경쟁은 오늘날 위기의 국제사회를 대변하고 있다. 일부에서는 이러한 일련의 사태를 신냉전의 도래로 분석하기도 한다. 한편 1990년대 시작된 탈냉전 시대의 자유주의적 시장경제체제는 세계화와 함께 국제관계를 더욱 복잡하게 엮어 놓았다. 이러한 국제관계 속에서 개별 국가는 외교안보와 경제관계 양 측면에서 미국과 중국 그 어느 쪽도 쉽게 포기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처럼 민감한 변화의 시기에 유사한 입장에 놓여 있는 국가들 간의 연대와 협력은 미지의 세계를 헤쳐 나가는데 큰 힘이 될 것이다.

지난 2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쉐라톤 그랜드 인천 호텔에서 ‘제56차 아시아개발은행(ADB) 연차총회 아세안+3(한·중·일)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동남아 10개 회원국으로 구성된 아세안(ASEAN, 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은 지정학적으로 중국의 21세기 세계전략인 일대일로(一帶一路) 사업과 이를 견제하기 위한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Indo-Pacific Strategy)이 상호 교차하는 지점에 놓여 있다. 한편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남아 있는 냉전의 현장이자 주변 강대국 간의 이해관계가 복잡하게 얽혀 있는 한반도는 소위 신냉전의 최전선으로 내몰리고 있다. 이처럼 한국과 아세안은 지정학적 측면에서 유사한 입장이다.

1989년 공식적으로 시작된 한-아세안 양자 관계는 1997년 정상급 외교관계로 발전했고, 2009년 한-아세안 자유무역협정(FTA) 타결, 그리고 2010년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등으로 이어졌다. 특히 한-아세안 경제관계의 눈부신 발전은 수치로도 확인할 수 있다. 1990년 한국과 아세안 간의 무역 규모는 약 40억 달러에 불과했는데, 32년이 지난 2022에는 2074억 달러로 약 50배나 증가했습니다. 오늘날 아세안은 한국의 제2의 무역 파트너이며, 한국은 아세안의 제5의 무역 파트너가 되었다. 뿐만 아니라 한국과 아세안은 해외 투자, 노동 이주, 관광 등 많은 분야에서 가장 중요한 파트너가 되었다.

이처럼 밀접한 경제적 관계와 더불어 한국과 아세안은 최근 부상하고 있는 인도-태평양 지역에 대한 미래 비전도 공유하고 있다. 아세안은 이미 2017년에 상호 존중과 포괄성, 그리고 협력의 원칙을 중심으로 지속적인 발전을 추구하며, 지역 문제에 있어서 아세안 중심성(ASEAN Centrality)을 강조하는 ‘인도-태평양에 관한 아세안의 관점’(AOIP, ASEAN Outlook on the Indo-Pacific)을 발표한 바 있다. 한국 정부도 최근 포용과 신뢰 그리고 호혜의 3대 기본 원칙을 바탕으로 ‘자유, 평화, 그리고 번영을 추구하는 인도-태평양 전략’을 발표했다. 더불어 한국 정부는 ‘한-아세안 연대 구상’(Korea-ASEAN Solidarity Initiative)을 통해 아세안이 천명한 아세안의 관점(AOIP)과 아세안 중심성에 확고한 지지를 표명했다.

이러한 합의된 정신을 바탕으로 한국과 아세안은 향후 지역의 평화와 안정 그리고 공동 번영을 위한 전략적 동반자로서 더욱 긴밀한 협력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2024년은 한-아세안 관계 수립 35주년이 되는 해로서 과거 5년 단위로 세 차례 개최되었던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이 예정된 해이다. 윤석열 정부는 2024년에 한-아세안 관계를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시키겠다고 천명한 바 있다. 이를 계기로 한-아세안 양자 관계가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버스기사 “왕복 50㎞ 출퇴근 못해”…강서차고지 개장 차질 빚나
  2. 2부산 택시 기본료, 1일부터 4800원
  3. 3승학터널 건설 본격화...부산시-현대건설 오늘 실시협약
  4. 4BIFF 내부 폭로에 다시 격랑…허문영 “복귀 없다”
  5. 5‘살인’ 웹 검색하고 도서관 범죄소설 대출…계획범죄 정황(종합)
  6. 6부산 울산 경남에 다시 비...돌풍 천둥 번개 내리칠 수도
  7. 7“퇴사하고 유튜버 할래” 허언증 되지 않게…성공 노하우 나눠요
  8. 8[근교산&그너머] <1334> 통영 연화도~우도 둘레길
  9. 9공공기관장 청문회 확대 놓고…부산시-의회 재충돌 우려
  10. 10불명예 퇴진 김동호, 돌연 타계 김지석…비운의 ‘공신’들
  1. 1공공기관장 청문회 확대 놓고…부산시-의회 재충돌 우려
  2. 2“일본 오염수 처리 주요설비 확인”…野 “결론도 없는 국민 기만”(종합)
  3. 3북한 이례적 위성 발사 실패 장면 공개..."계속 날리겠다" 의지 표명?
  4. 4“전쟁 터졌나” 서울시민 새벽 혼비백산…경계경보 문자 논란
  5. 5북한 우주발사체 서해 추락…“곧 2차 발사”
  6. 6“포용도시 부산, 다양한 언어로 알리자”
  7. 711년 전 실패 판박이…김정은, 전승절 치적 위해 서둘렀나
  8. 8[정가 백브리핑] 여의도연구원 부원장 자리는 체급 올려주는 동아줄?
  9. 9선관위 “간부 자녀 채용 부당한 영향력 정황 발견”
  10. 10당정, 이달 초 AI 디지털 교과서 추진 방안 발표
  1. 1정부 "넥슨 故 김정주 유족 물납지분 4.7조 가치"…매각 착수
  2. 2섬에서 에어컨 수리 쉬워진다...고압가스, 여객선 운반 허용
  3. 3로또 조작 의혹에 '150명 방송 참관' 추진…"1700명 신청"
  4. 4“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수욕장 개장에 영향 미치지 않을 것”
  5. 5반도체 출하 20% 급감…제조업 재고율 역대 최고치
  6. 6부산에도 ‘찾아가는 전세피해 상담소’ 운영
  7. 7[종합] 지난달 무역수지 -21억 달러…15개월 연속 적자
  8. 8주가지수- 2023년 5월 31일
  9. 9갤럭시 중국 상륙 작전...컬처마케팅으로 MZ잡기
  10. 10"삼성은 태평양도서국과 함께 하겠습니다"
  1. 1버스기사 “왕복 50㎞ 출퇴근 못해”…강서차고지 개장 차질 빚나
  2. 2부산 택시 기본료, 1일부터 4800원
  3. 3승학터널 건설 본격화...부산시-현대건설 오늘 실시협약
  4. 4‘살인’ 웹 검색하고 도서관 범죄소설 대출…계획범죄 정황(종합)
  5. 5부산 울산 경남에 다시 비...돌풍 천둥 번개 내리칠 수도
  6. 6“호기심 때문이었다”…‘부산또래살인사건’ 피의자 자백
  7. 7[포토뉴스] 모내기 준비가 한창
  8. 8당뇨로 치아 모두 망가져…온정 필요
  9. 9통영 갈도 해상서 '닻 올리다가' 5t 어선 전복..승선원 3명은 구조
  10. 10오늘의 날씨- 2023년 6월 1일
  1. 1“경기 전날도, 지고도 밤새 술마셔” WBC 대표팀 술판 의혹
  2. 210경기서 ‘0’ 롯데에 홈런이 사라졌다
  3. 3264억 걸린 특급대회…세계랭킹 톱5 총출동
  4. 4세계 1위 고진영, 초대 챔프 노린다
  5. 5김민재, 올해 세리에A ‘최고의 수비수’에 도전
  6. 6“제2 이대호는 나” 경남고 선배들 보며 프로 꿈 ‘쑥쑥’
  7. 7수영 3개 부문 대회新…부산, 소년체전 85개 메달 수확
  8. 8야구월드컵 티켓 따낸 ‘그녀들’…아시안컵 우승 향햔 질주 계속된다
  9. 9김은중호 구한 박승호 낙마…악재 딛고 남미 벽 넘을까
  10. 10‘매치 퀸’ 성유진, 첫 타이틀 방어전
우리은행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해양주간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