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中 네이버 차단·韓 연예인 예능 불발…‘한한령’ 다시 세지나?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중국 현지에서 한국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접속이 차단됐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한국 연예인의 중국 예능 프로그램 출연도 돌연 취소돼 ‘한한령(한류제한령)’ 강도가 다시 세지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중국 예능 출연이 불발된 한국 가수 겸 배우 정용화. 국제신문DB
최근 베이징 상하이 등 대도시는 물론 지린성 랴오닝성 쓰촨성 등 중국 전역에서 네이버 접속이 되지 않거나 로딩 속도가 매우 느린 현상이 발생했다. 네이버는 23일 “중국 법인을 통해 확인한 결과 접속이 원활하지 않은 상태가 맞는다”고 확인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의도적으로 차단한 것인지, 단순히 기술적 오류인지 확인이 어렵다”고 덧붙였다. 2019년 1월부터 접속이 차단된 다음에 이어 네이버까지 현지 접속이 불능 또는 지연 현상을 보인 것이다. 중국에서 네이버는 사드 보복 조치가 계속되던 2018년 10월부터 카페 블로그 등 일부 기능 접속이 차단됐으나 검색과 메일 등 기능은 이용할 수 있었다.

이와 관련,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유관 기관과 함께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구체적인 정보가 없다”며 모른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한국 가수 겸 배우 정용화가 중국 예능 프로그램 출연을 위해 중국을 찾았으나 돌연 출연이 취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매체 신경보 등은 지난 10일 정용화가 중국 유명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아이치이’의 새 오디션 프로그램 ‘분투하라 신입생 1반’에 출연한다고 보도했으나 출연은 불발됐다. 정용화는 지난 17일 베이징에 도착한 상태였다. 중국 텅쉰망 등 온라인 매체는 23일 중국 네티즌이 정용화의 출연 계획을 방송당국에 신고한 것이 출연 불발로 이어졌다고 보도했다. 이에 일부 매체는 ‘한한령’이 철회되지 않았음이 확인됐다고 풀이했다.

네이버 접속 불능 또는 지연에다 한국 연예인 중국 방송 출연 취소까지 겹치면서 최근 한중 관계 악화 속에 2016년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갈등 때 시작된 한한령이 다시 고개를 드는 게 아니냐는 추측을 낳는다. 영화 ‘오! 문희’가 한한령 이후 한국 영화로는 6년 만인 2021년 12월 중국 본토에서 개봉하는 등 한한령이 점차 해제되는 기류였지만 최근 ‘중국 견제’를 노골화한 한미 정상회담,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등을 계기로 한중 관계가 껄끄러워진 여파가 미친 것으로 보인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버스기사 “왕복 50㎞ 출퇴근 못해”…강서차고지 개장 차질 빚나
  2. 2부산 택시 기본료, 1일부터 4800원
  3. 3BIFF 내부 폭로에 다시 격랑…허문영 “복귀 없다”
  4. 4‘살인’ 웹 검색하고 도서관 범죄소설 대출…계획범죄 정황(종합)
  5. 5승학터널 건설 본격화...부산시-현대건설 오늘 실시협약
  6. 6부산 울산 경남에 다시 비...돌풍 천둥 번개 내리칠 수도
  7. 7“퇴사하고 유튜버 할래” 허언증 되지 않게…성공 노하우 나눠요
  8. 8[근교산&그너머] <1334> 통영 연화도~우도 둘레길
  9. 9공공기관장 청문회 확대 놓고…부산시-의회 재충돌 우려
  10. 10불명예 퇴진 김동호, 돌연 타계 김지석…비운의 ‘공신’들
  1. 1공공기관장 청문회 확대 놓고…부산시-의회 재충돌 우려
  2. 2“일본 오염수 처리 주요설비 확인”…野 “결론도 없는 국민 기만”(종합)
  3. 3북한 이례적 위성 발사 실패 장면 공개..."계속 날리겠다" 의지 표명?
  4. 4“전쟁 터졌나” 서울시민 새벽 혼비백산…경계경보 문자 논란
  5. 5북한 우주발사체 서해 추락…“곧 2차 발사”
  6. 6“포용도시 부산, 다양한 언어로 알리자”
  7. 7[정가 백브리핑] 여의도연구원 부원장 자리는 체급 올려주는 동아줄?
  8. 811년 전 실패 판박이…김정은, 전승절 치적 위해 서둘렀나
  9. 9선관위 “간부 자녀 채용 부당한 영향력 정황 발견”
  10. 10北 우주발사체 발사, 日 오키나와 주민 대피령 발령
  1. 1정부 "넥슨 故 김정주 유족 물납지분 4.7조 가치"…매각 착수
  2. 2섬에서 에어컨 수리 쉬워진다...고압가스, 여객선 운반 허용
  3. 3반도체 출하 20% 급감…제조업 재고율 역대 최고치
  4. 4부산에도 ‘찾아가는 전세피해 상담소’ 운영
  5. 5로또 조작 의혹에 '150명 방송 참관' 추진…"1700명 신청"
  6. 6주가지수- 2023년 5월 31일
  7. 7[종합] 지난달 무역수지 -21억 달러…15개월 연속 적자
  8. 8갤럭시 중국 상륙 작전...컬처마케팅으로 MZ잡기
  9. 9"삼성은 태평양도서국과 함께 하겠습니다"
  10. 10삼성중공업, 친환경 에너지 '암모니아 추진선' 개발 속도전
  1. 1버스기사 “왕복 50㎞ 출퇴근 못해”…강서차고지 개장 차질 빚나
  2. 2부산 택시 기본료, 1일부터 4800원
  3. 3‘살인’ 웹 검색하고 도서관 범죄소설 대출…계획범죄 정황(종합)
  4. 4승학터널 건설 본격화...부산시-현대건설 오늘 실시협약
  5. 5부산 울산 경남에 다시 비...돌풍 천둥 번개 내리칠 수도
  6. 6[포토뉴스] 모내기 준비가 한창
  7. 7당뇨로 치아 모두 망가져…온정 필요
  8. 8오늘의 날씨- 2023년 6월 1일
  9. 9“학생 역량관리 시스템 활성화…취업명문 이어갈 것”
  10. 10통영 갈도 해상서 '닻 올리다가' 5t 어선 전복..승선원 3명은 구조
  1. 1“경기 전날도, 지고도 밤새 술마셔” WBC 대표팀 술판 의혹
  2. 210경기서 ‘0’ 롯데에 홈런이 사라졌다
  3. 3264억 걸린 특급대회…세계랭킹 톱5 총출동
  4. 4세계 1위 고진영, 초대 챔프 노린다
  5. 5김민재, 올해 세리에A ‘최고의 수비수’에 도전
  6. 6“제2 이대호는 나” 경남고 선배들 보며 프로 꿈 ‘쑥쑥’
  7. 7수영 3개 부문 대회新…부산, 소년체전 85개 메달 수확
  8. 8야구월드컵 티켓 따낸 ‘그녀들’…아시안컵 우승 향햔 질주 계속된다
  9. 9김은중호 구한 박승호 낙마…악재 딛고 남미 벽 넘을까
  10. 10‘매치 퀸’ 성유진, 첫 타이틀 방어전
우리은행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해양주간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