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수영의 "여기는 남아공"] 표도 사고 응원 준비… 월드컵 열기 달아올라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0-05-18 21:52:41
  •  |   본지 2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경기가 3주 앞으로 다가왔다. 현지의 TV와 라디오에서는 연일 월드컵에 관한 이야기와 프로그램이 주류를 이룬다. 지난주만 하더라도 매체들은 온통 치안과 안전 문제을 다뤄 우리를 움츠러들게 했었으나 대회가 임박함에 따라 다시 월드컵에 대한 새로운 바람이 불고 있는 분위기이다.

필자는 지난주 우리나라와 그리스전 3등석 관람표를 구입했다. 월드컵 좌석은 다섯 종류다. 1등석은 1120랜드(한화 약 17만 원), 2등석은 840랜드(13만 원), 3등석은 560랜드(8만5000원), 4·5등석은 140랜드(2만2000원)이다. 먼저 표를 사기 전에 구입양식을 작성해야 한다. 본인의 국적과 전화번호, 생년월일을 기입하되 한 사람이 최대 10장까지만 사도록 허용되어 있다.

이곳 남아공 케이프타운 한인회는 한국과 그리스전 응원에 참가할 교민들을 지난 2월부터 4월 13일까지 총 80명을 선착순으로 모집했다. 이들에 한해 한인회에서 교통비를 면제해 준다. 하지만 월드컵 표는 개인이 직접 사야만 한다. 선착순 80명을 제외한 사람들은 각자 100랜드 정도(한화 1만5000원)를 더 지불해야 같은 버스에 탈 수 있다. 정승호 케이프타운 한인회총무는 현재 약 150명 정도의 인원이 등록을 마쳤으나 이보다 더 많은 교민들이 경기를 보러 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처음 응원단을 모집할 때 교민들은 남아공의 치안 상태가 안정되지 못한 관계로 경기장에 가기를 꺼려했다. 그러나 요즈음 월드컵 개막이 다가오자 다소 불안한 가운데에서도 모든 것을 제쳐두고 우리나라 경기를 응원하러 가겠다는 인원이 속속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 한인회 측의 설명이다. 한인회는 응원에 참가할 모든 인원이 파악되면 오는 6월 11일 오후 8시에 케이프타운을 출발하여 12일 포트 엘리자베스에 도착할 계획이다. 이후 12일 오후 1시30분부터 경기 관람 및 응원을 준비한다. 우리가 도착하면 붉은 악마팀 남아공 원정대가 태극기와 응원복을 나누어 주기로 되어 있다.

재미있는 것은 'Eleven Language of South Africa, 2010 FIFA World Cup, Feel it ! It is here(11개의 언어를 사용하는 나라, 이곳에서 월드컵을 느껴라)'라는 남아공 월드컵 캠페인 슬로건이다.

남아공에서 현재 통용되고 있는 언어는 모두 11개다. 이 가운데 줄루족이 사용하는 언어의 비율이 23%로 가장 높고, 다음으로는 코사족 언어 18%. 아프리칸스어 14% 등의 순이다. 남아공의 공용어는 영어와 아프리칸스어이다. 따라서 TV와 라디오 채널은 영어와 아프리칸스어가 주류를 이룬다. 하지만 코사어와 줄루어 채널도 있다.

다른 나라 사람들이 보면 혼란을 느낄 테지만 남아공 정부는 오히려 이처럼 많은 언어가 통용되고 있다는 점을 긍정적으로 활용해 이런 슬로건을 만들어냈다.

남아공 한인학교 교사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장인화 수성이냐, 세대교체냐…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2. 2산업은행 이전 로드맵 짠다…올해 초안 잡고 내년 완료
  3. 3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4. 4신생아 낙상사고 낸 산후조리원, 하루 지나 부모에 알려
  5. 5스포원 이사장 사퇴…공기관 수장교체 신호탄
  6. 6[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경계 1호는 호날두 아닌 페르난데스…중원 잡아야 승산 ”
  7. 72일 열차도 서나…동투 전방위 확산
  8. 8스페인 꺾은 일본, 16강 신바람...후폭풍에 독일 올해도 탈락
  9. 9열차 운항 중단 대란은 막았다...철도 노사 밤샘 협상 타결
  10. 1070대 대리운전 기사 옆차 추돌해 전복
  1. 1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2. 2서해피격 입 연 文 “정권 바뀌자 판단 번복…안보 정쟁화말라”
  3. 3안철수 존재감 알리기 ‘영남투어’
  4. 4김건희 여사 만난 캄보디아 아동 한국 입국해 수술 받는다
  5. 5“안전운임제 폐지 검토” 尹, 압박수위 더 높였다
  6. 6이상민 해임건의안 본회의 보고 사실상 무산
  7. 7"정치파업 악순환 차단" 벼르는 정부…노정관계 시계제로
  8. 8尹대통령 지지율 3%p 오른 32%…"도어스테핑 중단 책임" 57%
  9. 9[뭐라노] 산은 부산 이전 로드맵 짠다
  10. 10대통령 집무실·전직 대통령 사저 반경 100m 이내 집회·시위 금지
  1. 1산업은행 이전 로드맵 짠다…올해 초안 잡고 내년 완료
  2. 2부산항 진해신항 개발 닻 올린다…컨 부두 1-1 단계 금주 용역
  3. 3팬스타호 공연 매료된 일본 관광객 “부산 해산물 즐기겠다”
  4. 4남천자이 내달 입주… 부산 중층 재건축 신호탄
  5. 5수출액 1년새 14% 급감…가라앉는 한국경제
  6. 6트렉스타, 독일서 친환경 아웃도어 알렸다
  7. 7"화물연대 파업에 철강에서만 1조1000억 출하 차질"
  8. 8반도체 한파에 수출전선 ‘꽁꽁’…유동성 위기에 中企 부도공포 ‘덜덜’
  9. 9부산 소비자 상담 급증세…여행·숙박·회원권 순 많아
  10. 10전국 품절주유소 60곳으로 확대…원·부자재 반입도 차질
  1. 1신생아 낙상사고 낸 산후조리원, 하루 지나 부모에 알려
  2. 2스포원 이사장 사퇴…공기관 수장교체 신호탄
  3. 32일 열차도 서나…동투 전방위 확산
  4. 4열차 운항 중단 대란은 막았다...철도 노사 밤샘 협상 타결
  5. 570대 대리운전 기사 옆차 추돌해 전복
  6. 6어린이대공원서 크리스마스 기분 만끽하세요
  7. 7여수~남해~통영~거제~부산 남해안 아일랜드 하이웨이 추진
  8. 8[단독]기장 일광읍 상가 건축현장서 인부 2명 추락…1명 중태
  9. 9다행복학교 존폐기로…“수업 활기 넘쳐” vs “예산배정 차별”
  10. 10최석원 전 부산시장 별세…향년 91세
  1. 1장인화 수성이냐, 세대교체냐…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2. 2[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경계 1호는 호날두 아닌 페르난데스…중원 잡아야 승산 ”
  3. 3스페인 꺾은 일본, 16강 신바람...후폭풍에 독일 올해도 탈락
  4. 41경기 ‘10명 퇴장’…운명걸린 3차전도 주심이 심상찮다
  5. 5메시 막았다…폴란드 구했다
  6. 62골로 2승…호주 ‘실리축구’로 아시아권 첫 16강
  7. 7브라질, 대회 첫 조별리그 ‘3승’ 도전
  8. 8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2월 3일
  9. 9[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축제를 즐기는 사람들
  10. 10단 한번도 없던 조합으로, 또 한번의 기적에 도전
우리은행
한국마사회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한시간 내 구장 간 이동 가능, 모든 경기 즐길 수 있는 축제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경기장 춥게 느껴질 정도로 쾌적, 붉은악마 열정에 외국 팬도 박수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