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남아공 월드컵 축구] 조별리그 골 기근 까닭은

자불라니 탓? 고산경기장 때문이에요

한경기당 1.66골 역대 평균 절반

고지대선 기량 발휘 힘들어 1200m 이상 6경기서 9골 그쳐

  • 김성한 기자 honey@kookje.co.kr
  •  |   입력 : 2010-06-14 22:48:33
  •  |   본지 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남아공 월드컵이 골 기근에 시달리고 있다. 14일 밤 11시 현재 조별리그 1차전 9경기에서 모두 15골이 나왔다. 한 경기당 1.66골이 터졌다. 역대 월드컵의 평균 2.91골에 비하면 절반 정도에 불과하고, 가장 저조했던 이탈리아 월드컵(1990년)의 2.21골과 비교해도 0.54골이나 적다.

1차전 경기를 마친 나라 가운데 2골 이상을 기록한 팀은 독일과 한국, 네덜란드 뿐이다. 무득점으로 첫 경기를 마친 나라만 8개나 된다. 골이 왜 이렇게 안터지는 걸까

■골 가뭄은 자불라니 탓?

골 가뭄의 주범으로 꼽히는 게 공인구인 자불라니(Jabulani)다. 자불라니 논쟁은 월드컵 이전부터 격렬했다. 제작사인 아디다스사는 "반발력과 스피드를 극대화한 첨단과학의 산물"이라고 치켜세웠지만 종잡을 수 없는 반발력 때문에 각국 대표팀들은 자불라니를 '도깨비 공'이라 부르며 불평을 털어놓고 있다.

공의 반발력이 높으면 볼 컨트롤이 어려워져, 패스할 때 힘과 각도가 조금만 엇나가도 상대팀에게 쉽게 볼을 빼앗기게 된다. 경기 흐름이 잘 끊어진다는 뜻이다. 볼 컨트롤이 어렵다 보니 선수들은 프리킥이나 중장거리 슈팅을 펼치지 못해 득점은 그만큼 낮아질 수밖에 없다.

자불라니는 골 가뭄 외에도 황당한 골을 만들어 원성을 사고 있다. 지난 13일 열린 C조 1차전 조별리그에서 잉글랜드는 미국에 1-0으로 선취점을 뽑아 경기 흐름을 주도했다. 하지만 전반 40분 잉글랜드 골키퍼 그린이 미국 뎀프시의 평범한 땅볼 슈팅을 눈 앞에서 어이없게 놓쳐 동점골을 허용해 경기는 비겼다. 골키퍼의 실책이긴 해도 움직임이 변화무쌍한 자불라니의 특징이 한몫했다는 분석이다.

잉글랜드 대표팀 주장 스티븐 제라드는 "자불라니가 득점을 올려주기는 커녕 선수들 기량을 되레 추락시키고 있다"고 혹평했다.

■체력 방전시키는 고산 경기

매 월드컵마다 '하이테크 공인구'가 등장한 점을 감안하면 남아공 월드컵의 골 가뭄을 자불라니 탓으로만 돌리기엔 조금 석연찮다. 따라서 골 기근 현상을 남아공의 독특한 지형에서 찾아야 한다는 주장에 힘이 실린다.

남아공 월드컵 경기장은 대부분 고산지대에 세워져 있다. 10개 구장 가운데 해발 1000m 이상의 고지대만 6곳. 요하네스버그의 사커시티와 엘리스파크는 해발 고도가 무려 1753m나 된다. 강원도 설악산의 대청봉(1708m)보다 높다.

대표적 유산소 스포츠인 축구는 경기 내내 다량의 산소를 마셔야 하는데, 산소가 부족한 고지대에선 선수들의 체력이 급격히 떨어지게 마련이다. 축구 선수의 지구력은 해발 2000m에서 최대 유산소 능력이 10%가량 감소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결국 남아공 월드컵에 출전한 선수들은 평소 자신의 기량을 90%밖에 발휘하지 못하는 셈이다.

고산지역에 따른 체력 저하는 1차 조별리그 9경기를 들여다 보면 뚜렷해진다. 9경기 가운데 6경기가 해발 1200m 이상의 고지대에서 열렸고, 득점은 9골에 그쳤다. 네덜란드의 첫 득점은 덴마크의 자책골이었다.

반면 평지(해발 0m)에서 치러진 3경기에서는 6골이 터졌다.

한편 오는 17일에 벌어지는 한국-아르헨티나 조별예선 2차전은 해발 고도 1753m 요하네스버그의 사커시티에서 열린다.

조별리그 득점 및 경기장(고도) 

남아공

1-0

멕시코

사커시티 (1753m)

우르과이

0-0

프랑스

그린포인트 (0m)

아르헨

1-0

나이지리아

엘리스파크 (1753m)

한국

2-0

그리스

넬슨만델라베이 (0m)

잉글랜드

1-1

미국

로열바포켕 (1500m)

알제리

0-1

슬로베니아

피터모카바 (1310m)

독일

4-0

호주

더반 (0m)

세르비아

0-1

가나

페르스펠트 (1214m)

네덜란드

2-0

덴마크

사커시티
(1753m)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르포] 주차장 부족, 노선버스 단 1대…아르떼뮤지엄 앞 교통대란
  2. 2민락수변공원 겨울밤 수놓을 빛축제…상권 활기 띨까
  3. 3부산 달맞이길 새 명소 ‘해월전망대’ 27일 개방
  4. 4최첨단 설계 프리미엄 아파트 ‘드파인 광안’
  5. 5신항 배후 용원수로 정비공사 차질
  6. 6부산 노후계획도시 정비 속도…2026년 3월까지 기본계획
  7. 7부산 총선참패 등 놓고…민주시당위원장 후보 날선 신경전
  8. 8장마 가고 폭염 왔다…태풍 ‘개미’ 북상, 비 소식 변수로
  9. 9유치원생 48명 태운 통학버스, 영도 비탈길서 밀려 15명 다쳐(종합)
  10. 10부산, 이태리타올 등 목욕문화 선도…등밀이기계는 수출도
  1. 1부산 총선참패 등 놓고…민주시당위원장 후보 날선 신경전
  2. 2‘도이치·명품백’ 김건희 여사 12시간 검찰 조사(종합)
  3. 3대검 “金여사 조사 누구도 보고 못 받아”
  4. 4‘자폭 전대’ 후폭풍…3일차 투표율 45.98% 작년보다 7.15%P 낮아
  5. 5“YK스틸 충남행에 미온적…吳시장 때 행정 따져볼 것”
  6. 6민주 전대 강원·대구·경북 경선도 이재명 90%대 압승
  7. 7與 막판까지 정책보다 집안싸움
  8. 8옛 부산외대 부지개발 사업…시의회, 재심사 거쳐 案 통과
  9. 9검찰, 김건희 여사 비공개 12시간 대면조사
  10. 10[속보] 이재명, 대구 94.73%·경북 93.97%…TK 경선도 완승
  1. 1최첨단 설계 프리미엄 아파트 ‘드파인 광안’
  2. 2신항 배후 용원수로 정비공사 차질
  3. 3‘135년 부산상의’ 3대 핵심비전 내놨다
  4. 4김병환 금융위원장 후보자 “산은 부산 이전에 집중”
  5. 5“세정 미래 설계…글로벌 브랜드 육성”
  6. 6구직포기 ‘대졸 백수’ 역대 최다
  7. 7가덕신공항 공사 3차 입찰, ‘공기 1년 연장’ 조건 완화
  8. 8한국은 ‘치킨 공화국’?… 1인당 한 해 평균 26마리 먹어
  9. 9부산 시민 2.13명당 자동차 1대 보유
  10. 10‘체코 원전 수주’ 기세 타고…고준위특별법 국회 문턱 넘나
  1. 1[르포] 주차장 부족, 노선버스 단 1대…아르떼뮤지엄 앞 교통대란
  2. 2민락수변공원 겨울밤 수놓을 빛축제…상권 활기 띨까
  3. 3부산 달맞이길 새 명소 ‘해월전망대’ 27일 개방
  4. 4부산 노후계획도시 정비 속도…2026년 3월까지 기본계획
  5. 5장마 가고 폭염 왔다…태풍 ‘개미’ 북상, 비 소식 변수로
  6. 6유치원생 48명 태운 통학버스, 영도 비탈길서 밀려 15명 다쳐(종합)
  7. 7부산, 이태리타올 등 목욕문화 선도…등밀이기계는 수출도
  8. 8음주운전 ‘김호중 학습효과’…사고 뒤 줄행랑 운전자 속출
  9. 9[부산 법조 경찰 24시] 경찰청장 조지호 내정... 우철문 부산청장 거취 촉각
  10. 10전공의 모집 시작…지원율 저조 전망
  1. 1조성환 감독 첫 지휘 아이파크, 3개월 만에 짜릿한 2연승 행진
  2. 2올림픽 요트 5연속 출전…마르세유서 일낸다
  3. 3소수정예 ‘팀 코리아’ 떴다…선수단 본진 파리 입성
  4. 46언더파 몰아친 유해란, 2위 도약
  5. 5올림픽 앞둔 ‘흙신’ 나달, 2년 만에 ATP 투어 결승행
  6. 6롯데, 9회말 무사 1루서 역전 끝내기 투런포 맞아 패배
  7. 7동의대 문왕식 감독 부임 첫 해부터 헹가래
  8. 8허미미·김민종, 한국 유도 12년 만에 금 메친다
  9. 9“팬들은 프로다운 부산 아이파크를 원합니다”
  10. 10마산제일여고 이효송 국제 골프대회 우승
파리를 빛낼 부산 선수들
올림픽 요트 5연속 출전…마르세유서 일낸다
부산 스포츠 유망주
최고 구속 150㎞대 던지는 에이스…메이저리그 입성 꿈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