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남아공 월드컵 축구] "수고했어요, 핌 베어벡"

1승1무1패로 16강 좌절

호주대표팀 감독직 사의

  • 김성한 기자 honey@kookje.co.kr
  •  |   입력 : 2010-06-24 21:49:09
  •  |   본지 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호주의 팀 케이힐(왼쪽)이 24일(한국시간) 세르비아와의 남아공 월드컵 조별리그 D조 경기가 끝난 뒤 핌 베어벡 감독과 포옹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호주 축구대표팀의 핌 베어벡(54) 감독이 약속대로 사령탑에서 물러난다. 베어벡 감독은 24일(한국시간)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D조 최종전에서 호주팀이 세르비아에 2-1로 이겼지만 골득실에서 밀려 16강 진출이 좌절됨에 따라 감독직을 내놓게 됐다.

베어벡은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거스 히딩크 감독을 보좌한 한국팀 코치로 우리에게 잘 알려졌다. 2006년 독일 대회를 앞두고 딕 아드보카트 감독과 다시 한국 대표팀을 이끌었고 그해 6월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으로 승격됐다. 하지만 이듬해 열린 아시안컵에서 4강에 그친 책임을 지고 한국을 떠났다. 2007년 12월 호주대표팀 감독으로 다시 자리를 옮긴 베어백은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에서 호주를 1위로 이끌며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그러나 월드컵 본선에서 2회 연속 16강 진출을 바랐던 호주 국민의 기대는 충족시키지 못했다. 호주는 지난 14일 독일과 조별리그 1차전에서 무려 4골이나 헌납해 자국 언론들로부터 맹비난에 시달려야 했다. 19일 가나와의 2차전에서는 1-1로 비겼지만, 이날 최종전에서 세르비아에게 이기면서 승점 3점을 챙겼다. 그러나 가나와의 골득실에서 3골이 뒤져 조 3위에 머물렀다.

베어벡 감독은 경기 후 "마지막 경기를 이겨서 만족한다. '모 아니면 도'라는 각오로 밀어붙였지만 아쉽게도 16강에 진출하기에는 부족했다"며 고별 인사를 대신했다. 네덜란드 출신인 베어백 감독은 지난 3월 호주 일간지에 기고한 칼럼에서 "광활한 호주대륙과 전세계를 돌며 선수단을 관리해야 하는 호주대표팀 감독은 의심할 여지 없이 세계에서 제일 어려운 직업"이라며 이번 월드컵을 끝으로 감독을 그만두겠다는 뜻을 밝혀 왔다. 호주축구협회는 이번 대회에 참가한 31개국의 사령탑을 대상으로 베어벡 감독의 후임을 물색 중이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최일선’ 치안센터, 부산 절반 넘게 없앤다
  2. 2이 곳을 보지 않은 자 '황홀'을 말하지 말라
  3. 3북항재개발 민간특혜 의혹…늘어지는 檢 수사 뒷말 무성
  4. 4다대 한진중 개발사업 매각설…시행사 “사실무근”
  5. 5세수 메우려 치안센터 50곳 매각? 일선 경찰도 반대 목소리
  6. 6반나절 앞도 못내다본 기상청…부산·경남 심야폭우 화들짝
  7. 7구포역 도시재생 핵심인데…새 게스트하우스 ‘개점휴업’
  8. 8이재성 “온라인게임 해봤나” 변성완 “기술자 뽑는 자리냐”
  9. 9유튜버로 물오른 코믹연기 “다음엔 액션 해보고 싶어요”
  10. 10인사 안한 이진숙…최민희 과방위원장 “저와 싸우려 하면 안 돼” 귓속말 경고
  1. 1이재성 “온라인게임 해봤나” 변성완 “기술자 뽑는 자리냐”
  2. 2인사 안한 이진숙…최민희 과방위원장 “저와 싸우려 하면 안 돼” 귓속말 경고
  3. 3韓 일정 첫날 ‘尹과 회동’…당정관계 변화의 물꼬 틔우나
  4. 4대통령실 경내에도 떨어진 北오물풍선…벌써 10번째 살포
  5. 5野, 한동훈특검법 국회 상정…韓대표 의혹 겨냥 ‘파상공세’
  6. 6국힘 새 대표 한동훈 “당원·국민 변화 택했다”
  7. 7‘어대한’ 벽 깨지 못한 친윤계 ‘배신자 프레임’
  8. 8“2차 공공기관 이전 않으면 국가 지속가능성 위협”
  9. 9‘민주당 해산’ 6만, ‘정청래 해임’ 7만…정쟁창구 된 국민청원
  10. 10음주운전 3회 적발 땐 면허 박탈, 현장 도주자 처벌근거도 만든다
  1. 1다대 한진중 개발사업 매각설…시행사 “사실무근”
  2. 2‘에어부산 존치’ TF 첫 회의 “지역사회 한목소리 내야”
  3. 3영도 청년인구 늘리기 프로젝트
  4. 4부산상의 씽크탱크 ‘33인의 정책자문단’
  5. 5잇단 금감원 제재 리스크에…BNK “건전성 강화로 돌파”
  6. 6위메프·티몬 정산지연…소비자 피해 ‘눈덩이’
  7. 7못 믿을 금융권 자정 기능…편법대출 의심사례 등 수두룩
  8. 8[정옥재의 스마트 라이프] '세련된 게이밍 노트북' 오멘14 슬림 리뷰
  9. 9기아·현대 등 차량, 제작 결함으로 무더기 시정조치(리콜)
  10. 10주가지수- 2024년 7월 24일
  1. 1‘최일선’ 치안센터, 부산 절반 넘게 없앤다
  2. 2북항재개발 민간특혜 의혹…늘어지는 檢 수사 뒷말 무성
  3. 3세수 메우려 치안센터 50곳 매각? 일선 경찰도 반대 목소리
  4. 4반나절 앞도 못내다본 기상청…부산·경남 심야폭우 화들짝
  5. 5구포역 도시재생 핵심인데…새 게스트하우스 ‘개점휴업’
  6. 6대저대교·장낙대교 건설, 마침내 국가유산청 승인 났다
  7. 7“부산 실버산업 키워 청년·노인 통합 일자리 창출”
  8. 8김해 화포천 복원지연…람사르 등록 차질
  9. 9부산 다문화·탈북 고교생 맞춤 대입설명회 열린다
  10. 10부산보건대, 경성전자고와 함께 지역청소년을 위한 바리스타 자격증 교육 진행
  1. 1단체전 금메달은 물론 한국 여자 에페 첫 우승 노린다
  2. 2사직 아이돌 윤동희 2시즌 연속 100안타 돌파
  3. 3부산스포츠과학센터 ‘영재 육성’ 주체로
  4. 4부산예술대 풋살장 3개면 개장
  5. 5‘팀 코리아’ 25일부터 양궁·여자 핸드볼 경기
  6. 6남북 탁구 한 공간서 ‘메달 담금질’ 묘한 장면
  7. 7마산용마고 포항서 우승 재도전
  8. 8부산아이파크 유소녀 축구팀 창단…국내 프로구단 첫 초등·중등부 운영
  9. 9남자 단체전·혼복 2개 종목 출전…메달 꼭 따겠다
  10. 10부산항만공사 조정부 전원 메달 쾌거
파리를 빛낼 부산 선수들
단체전 금메달은 물론 한국 여자 에페 첫 우승 노린다
파리를 빛낼 부산 선수들
남자 단체전·혼복 2개 종목 출전…메달 꼭 따겠다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