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남아공 월드컵 축구] 한국축구 쟁쟁한 별들 또 이렇게 지는구나

안정환 이동국 이운재 김남일, 남아공이 사실상 고별 무대

  • 김희국 기자 kukie@kookje.co.kr
  •  |   입력 : 2010-06-27 21:47:26
  •  |   본지 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왼쪽부터 안정환, 이동국, 김남일, 이운재


역시 흐르는 세월을 막지 못했다. 한때 한국 축구 최고 스타로 군림했던 안정환(34·다롄 스더)과 이동국(31·전북), 이운재(37·수원) 등이 월드컵 무대에서 쓸쓸히 퇴장했다. 마지막 불꽃을 태우겠다던 다짐은 끝내 지키지 못했다.

이들에게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은 사실상 마지막 무대였다. 3명 모두 남아공 월드컵에서 뛰어야 할 이유가 있었다. 그래서 피 말리는 경쟁을 거쳐 최종 23명의 엔트리에 이름을 올렸다. 거기까지가 이들의 한계였다. 어리다고만 생각했던 후배들이 어느새 훌쩍 성장해버려 도저히 뛰어넘을 수 없었다. 주연을 꿈꾸고 남아공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지만 냉정한 현실은 조연 역할을 요구했다.

가장 아쉬움이 남는 선수는 이동국이다. '월드컵 비운의 스타'라는 꼬리표를 떼기 위해 한참이나 어린 후배들과 치열하게 주전 경쟁을 벌였다. 12년 만에 월드컵 출전 꿈을 이뤘지만 간절하게 바랐던 골은 터지지 않았다. 월드컵 본선 직전에 입었던 허벅지 부상이 그를 괴롭혔다. 1차전 그리스전에 결장한 이동국은 2차전 아르헨티나전에 후반 36분 투입됐지만 시간이 너무 짧았다. 그리고 우루과이와의 16강전 후반 15분에 다시 그라운드를 밟으면서 마지막 기회를 잡았다. 1-2로 뒤지던 후반 41분 이동국은 골을 넣을 수 있는 천금 같은 찬스를 맞았다. 그러나 하늘은 또다시 이동국을 외면했다. 볼이 발끝에 제대로 걸리지 않았다. 비로 그라운드와 볼이 미끄러웠기 때문이다. 이동국은 허탈한 표정을 지었다. 평생 그 장면은 잊지 못할 것이다.

백전노장 수문장 이운재에게도 남아공 월드컵은 아쉬움의 무대였다. 1994년 미국 월드컵을 시작으로 네 번째 월드컵 본선에 참가한 이운재는 세월의 무게를 실감했다. 2002 한일 월드컵과 2006 독일 월드컵에서 그가 없는 대표팀은 상상할 수 없었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후배 정성룡(25·성남)에게 주전 자리를 내주고 벤치만 지켰다. 승부차기라도 했다면 투입될 가능성이 있었지만 그런 기회도 오지 않았다.

2002년과 2006년 월드컵에서 3골을 뽑아내며 역대 월드컵 최고 스타로 활약했던 안정환은 단 한 번도 출격 명령을 받지 못했다. 체력적인 한계가 안정환의 트레이드마크였던 위협적인 공격력을 무디게 만든 것이 이유였다. 후배 박지성, 사우디아라비아의 알 자베르 등과 공동 보유 중인 아시아 선수 월드컵 최다골 기록(3골) 경신도 물 건너 갔다. 이제는 후배들에 의해서 깨지는 것을 지켜봐야 할 신세가 됐다.

이와 함께 '진공 청소기' 김남일(33·톰 톰스크)과 '날쌘돌이' 이영표(33·알 힐랄)도 이번 대회를 끝으로 사실상 월드컵에서 퇴장할 것으로 보인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어떻게 생각하십니까] 3억 들인 호화공연…부산대 ‘그들만의 축제’ 갑론을박
  2. 2필요없다며 일본이 버렸던 꼼장어, 자갈치시장 별미로
  3. 3‘부산항1부두’ 市문화유산 됐다…속도 붙은 세계유산 등재
  4. 4권한 커지고 정치적 입지 넓히고…치열해진 시의장 선거
  5. 5쾌적한 도시 만들기…부산서 싹틔운 ‘어메니티’
  6. 6축구장 77개 넓이 사적공원 숲세권…도심서 만끽하는 ‘에코 라이프’
  7. 7“HMM에 북항부지 무상임대 등 필요…직원 설득도 병행을”
  8. 8尹 “화성에 태극기…스페이스 광개토 프로젝트 추진”
  9. 9부산 초교 급식실서 불…초동대처 부실에 학부모 반발(종합)
  10. 10“최태원, 노소영에 1조 3808억 줘야” 1심보다 20배 늘어
  1. 1권한 커지고 정치적 입지 넓히고…치열해진 시의장 선거
  2. 2尹 “화성에 태극기…스페이스 광개토 프로젝트 추진”
  3. 3北, 오물풍선 이어 미사일 10여 발 무더기 도발
  4. 4민주·조국당 1호 법안, 채상병·한동훈 특검법
  5. 5法, ‘전대 돈봉투’ 의혹 송영길 163일 만에 보석 허가
  6. 6UAE 300억달러 투자 재확인…대북 비핵화 정책 전폭 지지도
  7. 7“뭉쳐야 산다” 與 1박2일 워크숍
  8. 8野 “몽골기병처럼 입법” 與 거부권 대응 방침…시작부터 공방
  9. 9국힘 “巨野 입법폭주 멈춰야” 민주 “실천하는 국회 만들 것”
  10. 10글로벌허브법, 22대 부산 여야 ‘1호 법안’ 발의
  1. 1축구장 77개 넓이 사적공원 숲세권…도심서 만끽하는 ‘에코 라이프’
  2. 2“HMM에 북항부지 무상임대 등 필요…직원 설득도 병행을”
  3. 3부산글로벌게임센터 출범 10년…스타트업 요람 자리매김
  4. 4부산 ‘드론쇼코리아’ 유럽시장 진출 노크
  5. 5첨단엔진 소부장 국산화·우주항공 생태계 조성 입법 속도
  6. 6부산상의 구인구직 매칭…19개사 43명 채용 예정
  7. 7“빅데이터 활용한 어장관리 가능…양식·유통도 최적화”
  8. 8연금복권 720 제 213회
  9. 9박종율·임말숙·이승연 시의원 영예 “해양예산 늘려 부산발전 더욱 노력”
  10. 10부산시- 첨단기술로 깨끗하고 안전한 바다 만들기…글로벌허브 조성 박차
  1. 1[어떻게 생각하십니까] 3억 들인 호화공연…부산대 ‘그들만의 축제’ 갑론을박
  2. 2‘부산항1부두’ 市문화유산 됐다…속도 붙은 세계유산 등재
  3. 3부산 초교 급식실서 불…초동대처 부실에 학부모 반발(종합)
  4. 4“최태원, 노소영에 1조 3808억 줘야” 1심보다 20배 늘어
  5. 5‘유우성 보복기소’ 의혹 안동완 검사 탄핵 기각
  6. 6오늘의 날씨- 2024년 5월 31일
  7. 7지역인재전형 배 늘어난 1913명 선발, 부울경 467명 모집…6개 권역 중 최다
  8. 8부산·울산·경남 흐리다 낮에는 맑고 더워져
  9. 9[단독] 직원간 주먹다짐, 택시운전사 폭행…부산 공공기관 왜이러나
  10. 10학교 급식실 골병의 근원 ‘14㎏ 배수로덮개(그레이팅)’ 무게 줄인다
  1. 1FA 앞둔 구승민 부활투…5경기 연속 무실점 호투
  2. 2“토트넘, 손캡과 2026년까지 동행 원해”
  3. 3황선우 올림픽 라이벌 포포비치이어 2위
  4. 4부산아이파크 수원삼성 제물로 홈 2승 도전
  5. 5우상혁 6월 1일 대만서 올림픽 실전테스트
  6. 6소년체전 부산골프 돌풍…우성종건 전폭지원의 힘
  7. 7박세웅 마저 와르르…롯데 선발 투수진 위태 위태
  8. 8명실상부한 ‘고교 월드컵’…협회장배 축구 31일 킥오프
  9. 9한국야구 프리미어12 대만과 첫 경기
  10. 10연맹회장기 전국펜싱선수권, 동의대 김윤서 사브르 우승
우리은행
부산 스포츠 유망주
체격·실력 겸비한 차세대 국대…세계를 찌르겠다는 검객
부산 스포츠 유망주
타고 난 꿀벅지 힘으로 AG·올림픽 향해 물살 갈라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