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아시안게임 빛낼 한국 스타 <14> 농구 김주성

서른다섯 부산 대들보…'유종의 金덩크' 내리꽂는다

  • 이노성 기자 nsl@kookje.co.kr
  •  |   입력 : 2014-09-02 20:34:59
  •  |   본지 2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달 31일(한국시간) 스페인 라스팔마스의 그란카나리아 아레나에서 열린 2014 FIBA 농구월드컵 조별리그 D조 1차전 앙골라와 첫 경기에서 한국의 김주성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 대표팀 16년만에 세계선수권 견인
- 올해 태극마크 반납 앞두고 책임감

- 2002 부산 AG 금메달 영광 재현 등
- 프로농구 인기 살리려 투지 불태워

남자 농구 국가대표팀의 최고참 김주성(35)은 부산이 낳은 불세출의 스타이다. 부산 동아고-중앙대를 거쳐 원주 동부에서 뛰고 있다. 프로 데뷔 첫해인 2002-2003시즌 신인왕을 거머쥐었다. 이듬해인 2003-2004시즌에는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정규리그·플레이오프 MVP와 프로농구 대상·수비상·트리플더블상·블록슛상을 비롯해 역대 최장기간 최고 연봉이 모두 그의 기록이다.

그의 활약 덕분에 한국은 지난달 30일 스페인에서 개막한 농구 월드컵에 16년 만에 다시 출전했다. 1998년을 끝으로 세계무대에 설 기회가 없었던 우리나라는 지난해 필리핀에서 열린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3위를 차지해 본선 티켓을 따냈다. 지금 대표팀에 1998년 세계선수권에 출전했던 선수는 중앙대 1학년이던 김주성이 유일하다. 당시 한국은 한 번도 이기지 못하고 최하위에 머물렀다. 그는 "그때 1분도 뛰지 못했던 것 같다"며 "그래도 큰 대회에 나가서 보고 느낀 것이 많은 도움이 됐다"고 회상했다. 그렇게 국가대표 생활을 시작해 어느덧 16년이 흘렀다. 지난 16년 동안 김주성은 서장훈의 대를 이어 프로농구 대표선수가 됐다. 하지만 한국농구는 긴 침체기였다. 오랫동안 세계무대를 밟아보지 못했다.

농구 인기의 마지막 세대인 김주성의 책임감도 크다. 그는 "인천아시안게임이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뛰는 마지막 대회가 되지 않겠느냐"며 "올해가 마지막이다. 더는 대표팀에서 힘이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주성은 또 "성인 대표팀의 시작도 세계선수권과 아시안게임으로 했는데 마무리도 같이 하게 돼 감회가 새롭다"며 "이번에는 반드시 아시안게임 금메달 목표를 이루고 싶다"고 다짐했다.

김주성은 농구에 늦게 입문했다. 그는 농구 입문 1년여 만인 고교 1학년 때 전국대회에서 평균 20점을 올렸다. 당시 언론은 "제2의 서장훈이 떴다"며 그를 주목했다. "벌써 30대 중반이고, 웨이트 트레이닝을 아무리 열심히 해도 근력과 순발력이 떨어지는 건 어쩔 수 없어요. 아시안게임까지 남은 보름 동안 체력을 기량을 가능한 최대치로 끌어올려야 합니다."

김주성은 아시안게임 5회 출전을 앞두고 있다. 그는 "이제 마지막이다. 프로농구 인기를 위해 더 열심히 투지를 불태울 것"이라며 목소리에 힘을 줬다.

◇ 김주성

출생 

1979년 부산

신체 조건 

205㎝ 92㎏

소속 

원주 동부 프로미

주요 경력 
및 
수상 내역

2011-2012 프로농구 최우수 수비상

2010 제16회 광저우 AG 남자농구 銀

2002 제14회 부산 AG 남자농구 金

2000 농구대잔치 MVP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섬 고속도로(여수~남해~통영~거제~부산) 추진…경남 1일 생활권 시동
  2. 2인권침해 부랑아 시설 영화숙 ‘최후의 아동’ 명단 찾았다
  3. 3‘16강 기적’ 거침없는 벤투호…브라질 꺾으면 한일전 가능성
  4. 4발달장애센터 건립의 꿈, 엄마는 끝내 못 이루고 하늘로
  5. 5부산 코스피 상장사 3곳 중 1곳 적자…양극화 심화
  6. 6[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브라질, 걸어 잠근 팀에 고전…역습 노리면 승산 있다”
  7. 7아이들 “기후위기로 활동·학습 제약”…건강관리 정책 촉구도
  8. 8부울경 아우른 대문호의 궤적…문학·법학·지역문화로 풀다
  9. 9윤 대통령 지지율 40% 임박..."화물 파업 원칙 대응이 모멘텀"
  10. 10간호사 업무범위 쟁점…의사 등 반발
  1. 1윤 대통령 지지율 40% 임박..."화물 파업 원칙 대응이 모멘텀"
  2. 2취임 100일 이재명 "국민과 역사를 두려워하라" 경고
  3. 3여야 예산안 ‘2+2 협의체’ 담판…이상민 거취 최대 뇌관
  4. 4사면초가 이상민...탄핵소추 위기에 공무원 노조 고발
  5. 5尹 "법과 원칙 바로 서는 나라 만들겠다"
  6. 6윤 대통령 "화물 파업 북핵과 마찬가지"..."정체성 의심?"
  7. 7서훈 구속에 여야 공방 치열...野 "보복 수사"VS與 "공범 두둔"
  8. 8부산시의회서 제·개정 될 조례안 보니
  9. 9영도 등장 김무성, 다시 움직이나
  10. 10尹 "정유·철강 업무개시명령 준비" "민노총 총파업은 정치파업"
  1. 1부산 코스피 상장사 3곳 중 1곳 적자…양극화 심화
  2. 2부산에 ‘고급 간선급행버스체계(Super BRT)’ 도입되나
  3. 3최병오 패션그룹 형지 회장, 부산섬유패션聯 회장 취임
  4. 4복지용구 플랫폼 선도업체…8조 재가서비스 시장도 노린다
  5. 5고령화된 부산 어촌계… 계원 10명 중 4명이 70세 이상
  6. 6부자들은 현금 늘리고 부동산 비중 줄였다
  7. 7삼성 첫 전문경영인 女 사장 나와...이재용 취임 첫 사장 인사
  8. 8북극이 궁금한 사람들, 부산에 모이세요
  9. 9부산 의류·신발값도 올랐다…10여 년 만에 최대 폭 상승
  10. 10정부, 출하차질 규모 3조 추산…시멘트·항만 물동량은 회복세
  1. 1섬 고속도로(여수~남해~통영~거제~부산) 추진…경남 1일 생활권 시동
  2. 2인권침해 부랑아 시설 영화숙 ‘최후의 아동’ 명단 찾았다
  3. 3발달장애센터 건립의 꿈, 엄마는 끝내 못 이루고 하늘로
  4. 4아이들 “기후위기로 활동·학습 제약”…건강관리 정책 촉구도
  5. 5간호사 업무범위 쟁점…의사 등 반발
  6. 6[노인일자리 새로운 대안…우리동네 ESG센터] <5> 노인인력개발원 부울본부 김영관 본부장 인터뷰
  7. 7㈜그린켐텍, 이웃돕기 후원
  8. 8민노총 부산신항서 대규모 연대 투쟁…‘쇠구슬 테러’ 3명 영장
  9. 9“환경운동 필요성 알리는 전도사…아동 대상 강연 등 벌써 설레네요”
  10. 10“고리원전 영구 핵폐기장화 절대 안 된다”
  1. 1‘16강 기적’ 거침없는 벤투호…브라질 꺾으면 한일전 가능성
  2. 2[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브라질, 걸어 잠근 팀에 고전…역습 노리면 승산 있다”
  3. 3에어컨 없는 구장서 첫 야간경기 변수
  4. 4브라질 몸값 1조5600억, 韓의 7배…그래도 공은 둥글다
  5. 5잉글랜드-프랑스 8강전서 격돌...서유럽 맹주 가린다
  6. 6더는 무시 못하겠지…강호들 ‘죽음의 늪’ 된 아시아 축구
  7. 7크리스 서튼 16강서 "한국은 지고, 일본은 이긴다" 전망
  8. 816강 안착 일본 “우린 아직 배고프다”
  9. 9재미없음 어때…네덜란드 가장 먼저 8강 진출
  10. 10한국 브라질 16강전 손흥민 네이마르 해결사 될까
우리은행
한국마사회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포르투갈전 직관 후기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한시간 내 구장 간 이동 가능, 모든 경기 즐길 수 있는 축제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