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벼랑 끝 kt…외국인 에이스 부재 실감

PO 두 경기 KGC에 쉽게 내줘, 초반 리드 못 살리고 ‘와르르’

  • 국제신문
  • 권용휘 기자 real@kookje.co.kr
  •  |  입력 : 2021-04-14 19:32:07
  •  |  본지 1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KGC 용병 설린저 활약에 쓴맛

남자프로농구(KBL) 부산 kt 소닉붐이 6강 플레이오프(PO)에서 2연패를 당하며 탈락 위기에 몰렸다. 경기에 중심을 잡아 줄 ‘1옵션’ 외국인 에이스의 부재가 아쉬웠다.
   
kt 포워드 양홍석(오른쪽)이 지난 13일 열린 KGC인삼공사와의 6강 플레이오프 2차전을 마친 후 체력이 고갈돼 주저앉아 있다. KBL 제공
kt는 지난 13일 경기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와의 6강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77 대 83으로 졌다. kt는 양홍석이 10득점 7리바운드, 허훈이 15득점 6어시스트로 분전했으나, 38득점 6리바운드 6어시스트 2가로채기를 기록한 제러드 설린저와 20득점을 꽂아 넣은 전성현을 막지 못했다.

1쿼터는 kt 선수들이 설린저·이재도·변준형을 꽁꽁 묶어 24 대 14로 크게 앞선 채 끝났다. 2쿼터에는 역전을 허용했지만 막판에 김영환과 브랜든 브라운이 연속 3점포를 넣어 40 대 36으로 리드한 채 끝났다. 그러나 설린저가 득점포를 본격적으로 가동하고 전성현의 3점포가 터지면서 3쿼터를 57 대 63으로 역전당한 채 끝냈다. kt는 4쿼터 6분 15초를 남기고 뒷심을 발휘해 67 대 69로 턱 밑까지 쫓아갔으나 다시 점수가 벌어지기 시작해 경기를 내줬다.

지난 11일 1차전에서도 같은 흐름이었다. kt는 1쿼터에 주도권을 차지했지만 2쿼터 들어 점수 차가 줄고 3쿼터에 역전당한 후 4쿼터에 점수 차가 완전히 벌어졌다. kt 선수들은 경기 초반 계속해서 협력수비와 일대일 수비를 번갈아 하며 설린저를 막아내느라 체력이 소진될 수밖에 없었다. KGC 선수들은 체력이나 심리적으로 여유롭다. 공격이 안 풀리면 확실한 득점원이자 패스로 막힌 곳을 뚫어주는 해결사 설린저에게 공을 맡기면 되기 때문이다.

설린저가 36분을 뛰며 경기를 지배한 반면 kt 1옵션 브라운은 15분을 뛰며 12득점 2리바운드에 그쳤다. 심판 판정에 예민하게 반응하며 항의하느라 수비에 소홀해지는가 하면, 무리한 공격으로 흐름을 끊는 경우가 이번 6강 PO에서도 계속해서 나타났다. kt 서동철 감독은 브라운을 영입할 당시 “모르고 데려온 게 아니다. 제가 감수할 부분”이라고 했지만, 경기를 마친 후 “매일 얘기하는데 못 고친다. PO에서는 좋아질 거로 생각했는데, 더 심해진 것 같다”고 털어놨다.

2옵션인 클리프 알렉산더를 더 뛰게 하기도 어렵다. 수비에 강점이 있어도 체력이 부족해 20분 이상 뛰면 어김없이 신호가 온다. 25분을 뛰었던 6강 PO 2차전에서도 막판 승부처에서 코치진에게 힘들다며 교체를 요구했다.

단기전에선 에이스의 영향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역대 KBL 우승팀에는 팀의 기둥 역할을 해주는 외국인 선수들이 있었다. 포기하긴 이르다. kt는 2년 전 플레이오프에서도 1·2차전을 패했지만, 3·4차전을 홈에서 이겼다. 15일 홈인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벼랑 끝 승부를 펼쳐 반전하는 계기를 마련할지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권용휘 기자 real@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한강공원 사망 대학생, 유족·친구들 눈물 속 발인
  2. 2‘대장’ 비트코인 숨 고르기 속 이더리움·도지코인 고공행진
  3. 3재개발지 주민이 버리고 간 개들, 들짐승 무리 돼 어슬렁
  4. 4엑스포 경쟁국 뛰는데, 부산 유치위원장도 없다
  5. 5국비 확보된 대저역 환승센터…부산시는 "이용객 적다" 사업 보류
  6. 6부산 최장 보행교 ‘금빛노을 브릿지’, 즐길거리는 망원경 2대 의자 3개뿐
  7. 7[뉴스 분석] 울산 변이 급속 확산…직장·모임발 타고 부산도 전파 우려
  8. 8[기자수첩] 부산 자치경찰위원회 사무국장도 경찰 출신…취지 역행 우려 /박호걸
  9. 9북항사업 ‘억지 제동’ 자충수에 해수부 사면초가
  10. 10근교산&그너머 <1226> 전북 남원 봉화산
  1. 1호남으로 가는 국힘…영남당 탈피 사활
  2. 2외유출장 임혜숙·밀수입 박준영·관테크 의혹 노형욱…3인방 청문보고서 채택 난항
  3. 3정의용, 일본 외무상에 핵 오염수 우려 표명
  4. 4문 대통령 “아이들 마스크 벗고 뛸 날 앞당길 것”
  5. 5싱겁게 끝난 부산시의회의 박형준호 첫 시정질문
  6. 6국힘 차기 부산시당 사령탑 김도읍이냐 장제원이냐
  7. 7야당 원내부대표 3인 PK 초선 존재감 ↑
  8. 8해수부, 북항 사업비 변경 기재부와 협의 불필요 알았다
  9. 9재개발 규제 완화 추궁하자 박 시장 “공급확대 위해 필요”
  10. 10국민의힘 대표 후보 인터뷰 <3> 조해진
  1. 1‘대장’ 비트코인 숨 고르기 속 이더리움·도지코인 고공행진
  2. 2북항사업 ‘억지 제동’ 자충수에 해수부 사면초가
  3. 3울산 핵심사업 ‘동해1 부유식 해상풍력’ 예타 통과…2026년 전력생산
  4. 4[경제 포커스] ‘청산결제본부’로 부산 본사 띄우기 나선 거래소
  5. 5부산 지자체 ‘중기협동조합 육성조례’ 제정 외면
  6. 6[브리핑] 정부, 가상화폐 관련 펀드 투자
  7. 79월 ‘수소모빌리티+쇼’에 국내외 기업 대거 출격
  8. 8“9년 만에 2%대 물가상승 우려” vs “1%대 안정적 흐름 전망”
  9. 9[브리핑] ‘스마트 특성화사업’ 市 2개 선정
  10. 10기재부, ‘찾아가는 지방재정협의회’ 부울경 13일 개최
  1. 1한강공원 사망 대학생, 유족·친구들 눈물 속 발인
  2. 2재개발지 주민이 버리고 간 개들, 들짐승 무리 돼 어슬렁
  3. 3엑스포 경쟁국 뛰는데, 부산 유치위원장도 없다
  4. 4국비 확보된 대저역 환승센터…부산시는 "이용객 적다" 사업 보류
  5. 5부산 최장 보행교 ‘금빛노을 브릿지’, 즐길거리는 망원경 2대 의자 3개뿐
  6. 6[뉴스 분석] 울산 변이 급속 확산…직장·모임발 타고 부산도 전파 우려
  7. 7[기자수첩] 부산 자치경찰위원회 사무국장도 경찰 출신…취지 역행 우려 /박호걸
  8. 8“소상공인 제품 팔아드려요” 전국 9개大 함께 쇼핑몰 구축
  9. 9부산 해수욕장, 방역 강화 개장 채비
  10. 10김해, 미래차 부품 메카 도약 ‘부푼 꿈’
  1. 133세 양현종, 텍사스 최고령 선발 데뷔
  2. 2토트넘서 쫓겨난 모리뉴, 보름 만에 재취업
  3. 3맨시티 첫 UCL 결승 진출…우승 향한 쾌속 질주
  4. 4조급한 허문회 감독, 자충수만 반복
  5. 5롯데 5연패 '수렁'…신인투수 나균안 데뷔는 합격점
  6. 6자이언츠, 5·6일 ‘롯데ON’ 행사
  7. 7부산 아이파크, 김천 상무에 이번엔 패배
  8. 8이동욱 감독, 3년 더 공룡군단 지휘
  9. 9아이파크 투톱 박정인·안병준, K리그2 9R 베스트 11
  10. 10김광현, 첫 메츠 사냥 나선다
우리은행
체육단체장으로부터 듣는다
정신 부산야구소프트볼협회장
체육단체장으로부터 듣는다
김성호 부산파크골프협회장
  • 생명의강 낙동강 수필공모전
  • 2021부산하프마라톤
  • 바다식목일
  • 유콘서트
  • 18기 국제아카데미 모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