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프랑코, 투구 습관 간파?…거인 마운드 어쩌나

SSG전 제구 좋고 광속구에도 상대 타자들 공 알고 치는 듯…4이닝 홈런 3방 얻어맞고 강판

  • 권용휘 기자 real@kookje.co.kr
  •  |   입력 : 2021-05-13 20:08:00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팀 2-9로 져 12승 20패로 꼴찌
- 나균안 임시 5선발로 15일 등판

한국프로야구(KBO) 롯데 자이언츠 2선발 앤더슨 프랑코가 투구 습관을 간파당한 듯 무더기 홈런을 맞으며 무너졌다. 시즌 개막 한 달여 만에 롯데 투수진은 선발과 불펜을 가릴 것 없이 구멍이 뚫려 2019년 ‘꼴찌’의 악몽을 떠올리게 한다.

프랑코는 지난 1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정규리그 SSG 랜더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4이닝 동안 6피안타 2볼넷 5탈삼진 4실점으로 두 경기 연속 5이닝도 채우지 못하고 강판됐다. 롯데는 2 대 9로 대패해 3연패 수렁에 빠지며 12승 20패 최하위를 유지했다.

들쑥날쑥했던 제구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었다. 제 컨디션을 찾은 듯 전매특허인 시속 150㎞ 후반의 ‘광속구’를 던져 구위도 좋았다. 그러나 홈런을 3개나 맞았다. 프랑코가 이날 경기 전까지 올 시즌 6경기에서 28이닝을 소화할 동안 허용한 홈런은 단 1개였다.

경기 내용을 살펴보면 SSG 타자는 프랑코의 투구 자세만 보고도 어떤 공이 올지 알고 치는 듯 보였다. 출발은 좋았다. 프랑코는 경기 초반 최지훈과 제이미 로맥에게 속구를 뿌려 타이밍을 빼앗아 연속 삼진을 잡아냈다.

3번 추신수에게 초구 시속 152㎞ 직구를 던졌다. 추신수는 기다렸다는 듯 방망이를 휘둘렀지만 파울이 됐고, 아쉬운 듯이 공을 바라봤다. 정면승부를 택한 프랑코는 더 힘을 내 시속 154㎞ 직구를 뿌렸고, 추신수의 배트는 아슬아슬하게 비껴갔다. 3구째에 프랑코는 온 힘을 다해 재차 직구를 던졌지만, 공은 ‘딱’ 하는 소리와 함께 우측 담장으로 넘어갔다. 시속 157㎞에 달하는 광속구였다. 아무리 추신수라 해도 미리 구종을 알지 못하면 이처럼 정확한 순간에 이런 속도로 날아오는 공을 치기는 어렵다.

2회초에도 프랑코는 시속 155㎞의 광속구를 박성한에게 던져 중전 안타를 맞았다. 후속타자 이재원에게 던진 직구는 좌측 담장을 넘기며 3실점째를 기록했다. 두 타자 역시 정확한 타이밍에 방망이를 휘둘렀다.

프랑코는 볼 배합이 간파당했다고 생각한 듯 3회부터 체인지업과 슬라이더 비율을 늘렸다. 하지만 슬라이더를 던지는 습관도 들킨 듯했다. 4회초 SSG 선두타자 이재원은 프랑코가 던진 시속 135㎞ 슬라이더를 여유 있게 때려 홈런을 만들었다. 직전 타석에 이은 연타석 홈런이다. 이후 프랑코는 더는 점수를 내주지 않고 이닝을 마쳤다.

코치진도 투구 자세가 읽혔다고 판단한 듯했다. 서튼 감독은 아주 많은 점수를 내준 것도 아니고 구위도 나쁘지 않은 프랑코를 5회에 내리고 서준원으로 교체했다. 일반적인 상황에서는 선발투수에게 1, 2이닝을 더 맡겨 불펜진의 부담을 던다.

시즌 초반임에도 롯데 선발진이 요동친다. 2선발인 프랑코의 폼을 대대적으로 다듬지 않으면 마운드에 올리기 부담스러운 상황이다. 시즌 초 선발진에 들지 못했던 노경은은 4선발을 맡았다. 4·5선발이 무너졌기 때문이다. 그리고 최근 불펜에서 좋은 모습을 보인 포수 출신 나균안이 서준원·이승헌·김진욱을 제치고 임시 5선발을 차지했다. 나균안은 지난해 퓨처스리그에서 14경기에 선발로 등판해 3승 4패 평균자책점 3.29를 기록했다. 1군 선발감인지는 선발로 등판하는 15일 경기에서 알 수 있을 듯하다.

권용휘 기자 real@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시, 도시·경관위 내달 통합…재개발·재건축 심의 3개월 단축
  2. 2‘성추행 가해자 두둔’ 박기식 부산경제진흥원장 직위해제
  3. 3[단독]미국 기념일마다 ‘광란의 해운대’…정부·부산시 제동
  4. 4내일부터 부산 사적모임 8인까지 가능
  5. 5서면 복개천 점포들, ‘깔따구 눈발’에 골머리
  6. 6“부산 스타트업 성지는 남구…미래신성장 분야 취약”
  7. 7[이원 기자의 영화 人 a view] 영화 ‘발신제한’ 23일 개봉
  8. 8삼락 싱크홀, 서부산 공사 기간 잡아먹는 블랙홀됐다
  9. 9코로나19 확진자 600명대로 껑충… 부산선 오전 확진자 없어
  10. 10사하구 코로나19 백신접종 자원봉사에 신천지자원봉사단 동참
  1. 1김부겸 “가덕신공항 예타 면제될 것”
  2. 2X파일에 침묵 깬 윤석열 "집권당 개입했다면 불법사찰"
  3. 3대체 공휴일 확대법 여 단독 행안위 통과...본회의 통과까지 난항 가능성
  4. 4깜짝 부산행 안철수 “참전용사 기록 정부가 나서야”
  5. 5여당 경선연기 논의 의총, 이재명 vs 反이재명 정면충돌
  6. 6성김 만난 문 대통령 “북미대화 재개 노력을” 북한 김여정 “잘못된 기대”…협상 요구에 찬물
  7. 7‘윤석열 X파일’ 야권서 터진 폭탄인데…여당에 총구 겨눈 국힘
  8. 8청와대 청년비서관 ‘25세’ 박성민…정무비서관엔 ‘0선’ 김한규
  9. 9박형준 시장 공약 ‘어반루프’ 예산 깎이나
  10. 10처가 관련, 측근 뇌물수수…대다수 공개된 의혹 정리 수준
  1. 1부산시, 도시·경관위 내달 통합…재개발·재건축 심의 3개월 단축
  2. 2“부산 스타트업 성지는 남구…미래신성장 분야 취약”
  3. 3나 혼자 힘들게 산다…통계청 작년 10월 기준 현황, 부산 1인 가구 절반이 ‘백수’
  4. 4부산과학산단 ‘친환경車 부품 특화단지’로 만든다
  5. 5‘더 달고 귀한’ 여름철 이색농산물 잘 나가네
  6. 6부산시 국비 요구액 사상 첫 8조대…기재부는 “지출 줄이겠다”
  7. 7부산 시민단체 “에어부산 주식거래 재개 결정을”
  8. 8전세계 우주개발 불꽃경쟁…“한국도 전담 조직 만들어야”
  9. 9지역중심시대 부울경 기업을 응원하다! <9-중> 세운철강②
  10. 10부산 핀테크 산업 이들이 이끈다 <3> 잔다
  1. 1‘성추행 가해자 두둔’ 박기식 부산경제진흥원장 직위해제
  2. 2[단독]미국 기념일마다 ‘광란의 해운대’…정부·부산시 제동
  3. 3내일부터 부산 사적모임 8인까지 가능
  4. 4서면 복개천 점포들, ‘깔따구 눈발’에 골머리
  5. 5삼락 싱크홀, 서부산 공사 기간 잡아먹는 블랙홀됐다
  6. 6코로나19 확진자 600명대로 껑충… 부산선 오전 확진자 없어
  7. 7사하구 코로나19 백신접종 자원봉사에 신천지자원봉사단 동참
  8. 8시민단체, 동래읍성 주변 개발 부실 허가 의혹 부산시 고발
  9. 9해운대 재개발 철거 도중 주민 반대로 대치, 경찰 중재
  10. 10법 비웃는 미군에 분노 “마이애미 해변서 달집 태워도 되나”
  1. 1아이파크의 미래 5인 “닥공 축구 우리 발끝서”
  2. 2경륜 이혜진·펜싱 송세라, 메달 사냥 담금질
  3. 3롯데 필승조 김대우 공백…서튼 감독 “해결책 찾겠다”
  4. 4부산시체육회, 특수법인으로 새출발
  5. 5부산 강서구청 카누팀, 전국대회 종합 준우승
  6. 6숨은 거인 추재현 “나도 신인왕 후보”
  7. 7부산시, kt 탈부산 후폭풍 수습 진땀…소통 강화 약속
  8. 8롯데 김대우, 어깨 부상으로 1군 말소
  9. 9아이파크 안병준, 6경기 연속 득점…안정환 기록 눈앞
  10. 10151㎞ 강속구 앞세운 류현진, 시즌 6승 수확
우리은행
kt 농구단 탈부산 나비효과
텅 빈 사직체육관에 프로배구단 ‘둥지’ 틀까
kt 농구단 탈부산 나비효과
사직구장 재건축에 ‘날개’…‘임시 둥지’ 마련해야 순항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