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79전 80기’ 이경훈, PGA 첫 우승 번쩍

AT&T 바이런넬슨 최종라운드, 18번 홀 버디로 대역전극 완성…한국인 미국무대 여덟 번째 챔프

  • 이선정 기자 sjlee@kookje.co.kr
  •  |   입력 : 2021-05-17 19:35:28
  •  |   본지 1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이경훈(30)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출전 80경기 만에 감격의 첫 우승을 달성했다.
   
이경훈이 1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매키니의 TPC 크레이그 랜치에서 열린 AT&T 바이런 넬슨 4라운드 9번 홀에서 비가 쏟아지는 가운데 칩샷을 그린 위에 올리고 있다. AP 연합뉴스
이경훈은 1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매키니의 TPC 크레이그 랜치(파72·7468야드)에서 열린 AT&T 바이런 넬슨(총상금 810만 달러) 마지막 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2개로 6언더파 66타를 쳐 최종 합계 25언더파 263타로 2위 샘 번스(미국)를 3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그의 PGA 정규 투어 첫 승. 이로써 이경훈은 최경주(51) 양용은(49) 배상문(35) 노승열(30) 김시우(26) 강성훈(34) 임성재(22)에 이어 한국 국적 선수로는 통산 8번째로 PGA 투어 정상에 올랐다. 한국 선수로는 올해 1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1위 김시우 이후 약 4개월 만의 우승이다. 우승 상금은 145만8000달러(약 16억4000만 원).

   
또한 AT&T 바이런 넬슨은 2019년 강성훈에 이어 올해 이경훈까지 2회 연속 한국인 챔피언을 배출했다. 작년에는 코로나19로 인해 대회가 개최되지 않았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이경훈은 오는 20일 개막하는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 출전권을 획득했고, 2022-2023시즌까지 PGA 투어에서 뛸 자격을 확보했다. 또 세계랭킹이 지난주 137위에서 59위로 무려 78계단이나 뛰어올랐다.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단체전 금메달리스트로 한국오픈에서 2015년과 2016년 2연패를 달성했고, 일본프로골프 투어(JGTO)에서도 2승을 거둔 이경훈은 2016년 PGA 2부 투어에 입문한 뒤 2018-2019시즌부터 PGA 정규 투어에서 뛰며 ‘79전 80기’를 만들어냈다.

번스에 1타 뒤진 단독 2위로 마지막 라운드를 시작한 이경훈은 2~4번 홀에서 3연속 버디를 솎아내며 1위에 올랐고, 9번 홀(파5)에서 티샷 실수로 1타를 잃었지만 12번 홀(파5)에서 버디를 낚아 3타 차 선두를 지켰다. 16번 홀(파4) 4.5m 파 퍼트를 앞둔 상황에서 악천후로 경기가 2시간30분가량 중단되면서 자칫 좋은 흐름이 깨질 위기를 맞았다. 경기 재개 후 이 홀에서 1오버파로 2위권과 격차가 2타로 줄었으나 이어진 17번 홀(파3)에서 티샷을 홀 약 1m 거리에 붙이면서 다시 3타 차로 달아났고,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버디를 기록해 선두를 지켰다.

이경훈이 17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매키니의 TPC 크레이그 랜치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 대회 마지막 날 우승컵을 들어 올리고 있다. AP 연합뉴스
이경훈은 우승 후 인터뷰에서 “오래 기다린 우승이라 더 기쁘고 믿기 어렵다”면서 “사실 최근 몇 달 사이 퍼트가 말을 듣지 않았는데 이번 대회를 앞두고 캘러웨이의 일자형 퍼터로 바꾼 것이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아내의 출산까지 2달 남았는데 빨리 아기와 만나고 싶다. (나에게) 완벽한 우승”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최경주와 강성훈은 18번 홀 그린 주위에서 기다렸다가 후배의 우승을 축하는 훈훈한 장면을 연출했다. 강성훈은 11언더파 277타로 공동 47위, 김시우는 10언더파 278타 공동 55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최경주는 컷 탈락했다.

 이선정 기자 sjlee@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시, 도시·경관위 내달 통합…재개발·재건축 심의 3개월 단축
  2. 2‘성추행 가해자 두둔’ 박기식 부산경제진흥원장 직위해제
  3. 3[단독]미국 기념일마다 ‘광란의 해운대’…정부·부산시 제동
  4. 4내일부터 부산 사적모임 8인까지 가능
  5. 5서면 복개천 점포들, ‘깔따구 눈발’에 골머리
  6. 6“부산 스타트업 성지는 남구…미래신성장 분야 취약”
  7. 7삼락 싱크홀, 서부산 공사 기간 잡아먹는 블랙홀됐다
  8. 8[이원 기자의 영화 人 a view] 영화 ‘발신제한’ 23일 개봉
  9. 9사하구 코로나19 백신접종 자원봉사에 신천지자원봉사단 동참
  10. 10코로나19 확진자 600명대로 껑충… 부산선 오전 확진자 없어
  1. 1김부겸 “가덕신공항 예타 면제될 것”
  2. 2X파일에 침묵 깬 윤석열 "집권당 개입했다면 불법사찰"
  3. 3대체 공휴일 확대법 여 단독 행안위 통과...본회의 통과까지 난항 가능성
  4. 4깜짝 부산행 안철수 “참전용사 기록 정부가 나서야”
  5. 5여당 경선연기 논의 의총, 이재명 vs 反이재명 정면충돌
  6. 6성김 만난 문 대통령 “북미대화 재개 노력을” 북한 김여정 “잘못된 기대”…협상 요구에 찬물
  7. 7‘윤석열 X파일’ 야권서 터진 폭탄인데…여당에 총구 겨눈 국힘
  8. 8청와대 청년비서관 ‘25세’ 박성민…정무비서관엔 ‘0선’ 김한규
  9. 9박형준 시장 공약 ‘어반루프’ 예산 깎이나
  10. 10처가 관련, 측근 뇌물수수…대다수 공개된 의혹 정리 수준
  1. 1부산시, 도시·경관위 내달 통합…재개발·재건축 심의 3개월 단축
  2. 2“부산 스타트업 성지는 남구…미래신성장 분야 취약”
  3. 3나 혼자 힘들게 산다…통계청 작년 10월 기준 현황, 부산 1인 가구 절반이 ‘백수’
  4. 4부산과학산단 ‘친환경車 부품 특화단지’로 만든다
  5. 5‘더 달고 귀한’ 여름철 이색농산물 잘 나가네
  6. 6부산시 국비 요구액 사상 첫 8조대…기재부는 “지출 줄이겠다”
  7. 7부산 시민단체 “에어부산 주식거래 재개 결정을”
  8. 8전세계 우주개발 불꽃경쟁…“한국도 전담 조직 만들어야”
  9. 9지역중심시대 부울경 기업을 응원하다! <9-중> 세운철강②
  10. 10부산 핀테크 산업 이들이 이끈다 <3> 잔다
  1. 1‘성추행 가해자 두둔’ 박기식 부산경제진흥원장 직위해제
  2. 2[단독]미국 기념일마다 ‘광란의 해운대’…정부·부산시 제동
  3. 3내일부터 부산 사적모임 8인까지 가능
  4. 4서면 복개천 점포들, ‘깔따구 눈발’에 골머리
  5. 5삼락 싱크홀, 서부산 공사 기간 잡아먹는 블랙홀됐다
  6. 6사하구 코로나19 백신접종 자원봉사에 신천지자원봉사단 동참
  7. 7코로나19 확진자 600명대로 껑충… 부산선 오전 확진자 없어
  8. 8시민단체, 동래읍성 주변 개발 부실 허가 의혹 부산시 고발
  9. 9해운대 재개발 철거 도중 주민 반대로 대치, 경찰 중재
  10. 10법 비웃는 미군에 분노 “마이애미 해변서 달집 태워도 되나”
  1. 1아이파크의 미래 5인 “닥공 축구 우리 발끝서”
  2. 2경륜 이혜진·펜싱 송세라, 메달 사냥 담금질
  3. 3롯데 필승조 김대우 공백…서튼 감독 “해결책 찾겠다”
  4. 4부산시체육회, 특수법인으로 새출발
  5. 5부산 강서구청 카누팀, 전국대회 종합 준우승
  6. 6나승엽 데뷔 첫 홈런...롯데, NC에 13대 7 승
  7. 7숨은 거인 추재현 “나도 신인왕 후보”
  8. 8부산시, kt 탈부산 후폭풍 수습 진땀…소통 강화 약속
  9. 9롯데 김대우, 어깨 부상으로 1군 말소
  10. 10아이파크 안병준, 6경기 연속 득점…안정환 기록 눈앞
우리은행
kt 농구단 탈부산 나비효과
텅 빈 사직체육관에 프로배구단 ‘둥지’ 틀까
kt 농구단 탈부산 나비효과
사직구장 재건축에 ‘날개’…‘임시 둥지’ 마련해야 순항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