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기자수첩] 대표팀 선발은 골든글러브 시상이 아니다 /권용휘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한국프로야구(KBO) 롯데 자이언츠 신인 좌완 김진욱이 태극마크를 달면서 한국 야구대표팀 사상 가장 어린 선수로 기록됐다. 고졸 신인으로 프로 첫해 성인 대표팀에 승선한 선수는 김진우 류현진 이의리 김진욱 4명에 불과하다. 김진우와 류현진은 3월생이고, 2002년 7월생인 김진욱은 동갑인 이의리보다 20여 일 늦게 태어나 최연소 타이틀을 따냈다.

롯데 팬은 가장 어린 국가대표 선수를 얻었지만, 이제 19살밖에 안 된 선수는 비난을 한 몸에 받아내야 했다. 대표팀 발탁과 동시에 성적을 근거로 들며 ‘객관적인 점수 산정 방식을 공개하라’는 국민청원까지 등장했을 정도다. 포지션별로 선수들 성적을 줄 세운 다음 높은 순위를 기록한 선수를 뽑으라는 말과 크게 다르지 않다. 점수만으로 대학에 가던 학력고사 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주장이다. 이 같은 사태를 본 전문가도 “단기전에 쓸 선수를 숫자만 보고 뽑느냐”며 한숨을 내쉰다. 김진욱은 국제경기에서 특히 빛을 발할 유형의 투수다. 수직으로 공을 뿌리는 특이한 투구 폼에 더해 공을 손에서 놓는 릴리스 포인트가 높다. 구속도 시속 140㎞ 후반인 데다 볼 끝도 좋아 그를 처음 상대한 타자는 마치 하늘에서 공이 내려오다 다시 솟구치는 듯한 느낌을 받아 타이밍을 맞추느라 애를 먹는다.

김경문 감독도 지난달 16일 국가대표팀 명단을 발표할 때 좌완투수로 김진욱을 엔트리에 올리지 못해 아쉬워했다. 구위는 좋았지만 지난 5월 30일까지 선발로 등판한 4경기에서 평균 자책점 10.90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김진욱은 고교 시절 위기상황에 마운드를 넘겨받아 긴 이닝을 소화해온 탓에 프로 첫해에 선발보직을 맡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한층 좁아진 스트라이크존에 적응하는 데도 시간이 걸렸다.

지난달부터 중간계투로 보직을 바꾼 김진욱은 다른 선수가 됐다. 원포인트부터 1이닝 혹은 연투가 모두 가능하고, 좌타자를 상대하는 선수로 자리 잡았다. 구원투수로 13경기에 출전해 11⅔이닝 5실점 평균자책점 3.86의 성적을 기록했고, 이 중 10경기에서 무실점 투구를 펼쳤다. 지난 4일 인천 SSG 랜더스와의 경기에서는 8회말 1사 만루의 위기에서 특유의 라이징패스트볼로 ‘빅리거’ 추신수와 리그 최고의 홈런타자 최정을 연이어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김 감독도 김진욱을 위기 상황에서 집중력을 발휘하는 강심장의 왼손 투수로 기억하게 됐고, 박민우가 방역 스캔들로 낙마하자 대체 선수로 합류시켰다.

김진욱보다 좋은 성적을 기록하고도 대표팀에 합류하지 못한 선수나 그들을 응원하는 팬들은 속이 상할 수 있다. 그렇지만 국가대표팀을 선발하는 일은 성적이 가장 좋은 선수를 시상하는 골든글러브와 다르다. 첫 경기인 이스라엘부터 시작해 미국, 일본을 맞아 이길 수 있는 선수를 뽑는 게 1차 목표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생활레포츠부 real@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롯데 민병헌 공식 은퇴…뇌동맥류 수술 영향
  2. 2가덕신공항·메가시티·원자력 정책 찬반 팽팽
  3. 3[정옥재의 스마트 라이프] 초경량 13.3인치 노트북 초등생 썼더니
  4. 4CGV 해운대 극장주 "우린 중소기업, 정부의 현실적 지원 시급"
  5. 5통계로 본 부산 경제<10> 부울경 국가산단 '살얼음판' 호조세…수출·생산↑ 고용↓
  6. 6코로나 확진자 30만명 돌파… 부산선 타지역 방문자 감염 잇따라
  7. 7추석연휴 지역간 코로나 전파 현실화됐다
  8. 8경남 하동군 북천 코스모스·메밀꽃 단지 개방
  9. 9"백화점 부지에 오피스텔 안돼" 울산 중구, 신세계 항의방문
  10. 10장제원 의원 "아들은 자신의 잘못에 대해 어떤 처벌이라도 달게 받아야"
  1. 1가덕신공항·메가시티·원자력 정책 찬반 팽팽
  2. 2특공받고 떠난 비율 경남 1위, 특공으로 챙긴 시세차익 부산 1위
  3. 3민주당 대권주자들 부산서 지역공약 쏟아내
  4. 4김해고 두 선후배, 엇갈린 야당 캠프행
  5. 5“가덕신공항 전면 재검토”…9일 만에 말 바꾼 최재형
  6. 6굳히기-뒤집기 갈림길 ‘명낙’ PK대전 막 올랐다
  7. 7세계 5대 해양도시·신공항 조기 완공…부울경 표심 잡기 나선 與 후보들
  8. 8장진호 영웅들의 마지막 임무 ‘귀환’…문 대통령 “이들 희생으로 나도 존재”
  9. 9이낙연·이재명 부울경 방문...지역 현안 완수 다짐
  10. 10추미애, 부울경 순환 철도 등 PK 미래비전 제시
  1. 1[정옥재의 스마트 라이프] 초경량 13.3인치 노트북 초등생 썼더니
  2. 2CGV 해운대 극장주 "우린 중소기업, 정부의 현실적 지원 시급"
  3. 3통계로 본 부산 경제<10> 부울경 국가산단 '살얼음판' 호조세…수출·생산↑ 고용↓
  4. 4장제원 의원 "아들은 자신의 잘못에 대해 어떤 처벌이라도 달게 받아야"
  5. 5지난해 외국인의 부산 내 토지소유 면적 498만8000㎡
  6. 610월 1일부터 미등록 반려견 단속
  7. 7부산항 8월 항만물동량 전년 동기보다 9.2% 증가
  8. 8오늘부터 가상화폐 거래소 4곳만 원화 거래 가능
  9. 9재건축 대안으로 집값 상승 효과 커…리모델링 수주 경쟁
  10. 10수소트램, 3년뒤 울산서 먼저 달린다…2024년 양산
  1. 1코로나 확진자 30만명 돌파… 부산선 타지역 방문자 감염 잇따라
  2. 2추석연휴 지역간 코로나 전파 현실화됐다
  3. 3경남 하동군 북천 코스모스·메밀꽃 단지 개방
  4. 4"백화점 부지에 오피스텔 안돼" 울산 중구, 신세계 항의방문
  5. 5부울경 날씨 당분간 평년과 비슷… 바람 많이 불어 유의
  6. 6부산 동래구 학원에서 화재...3D프린터 폭발 추정
  7. 7부산만 18%… 전국 최고 부산 택배 대리점 수수료 논란 점화
  8. 8창원시에 수달, 삵 등 멸종위기종 15종 서식
  9. 9제2회 합천 수려한영화제 다음달 21~25일 개최
  10. 10진주시, 내과의사 이영곤 원장 의사자 인정 직권 청구
  1. 1롯데 민병헌 공식 은퇴…뇌동맥류 수술 영향
  2. 2손흥민·황희찬의 EPL 코리안 더비…먼저 웃은 ‘손’
  3. 3아이파크, 리그 5위로 껑충…무승 ‘아홉수’ 탈출 언제쯤
  4. 4이강인, 레알 마드리드전 데뷔골…황의조, 2경기 연속 득점포 가동
  5. 5‘고수를 찾아서3’ MMA파이터가 폴댄스를 배우면
  6. 66·7회 12득점…롯데, 삼성과 최종전 웃었다
  7. 7서채현 첫 금메달…도쿄 설움 달랬다
  8. 8파죽지세 한국 여자핸드볼…조별리그 전승
  9. 9롯데, '5강 적수' SSG에 8 대 9 역전패
  10. 10득점 기계 레반도프스키, 유러피언 골든슈 첫 수상
우리은행
kt 농구단 탈부산 나비효과
텅 빈 사직체육관에 프로배구단 ‘둥지’ 틀까
kt 농구단 탈부산 나비효과
사직구장 재건축에 ‘날개’…‘임시 둥지’ 마련해야 순항
  • 제23회부산마라톤대회
  • 극지논술공모전
  • 조선해양사진 및 어린이 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