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2022 카타르 월드컵 미리 보는 관전포인트 <4> ‘득점왕’ 손흥민 새 역사 도전

두 번의 눈물 손흥민 ‘韓 선수 본선 최다골’ 쏘고 16강 이끈다

  • 윤정길 기자 yjkes@kookje.co.kr
  •  |   입력 : 2022-08-17 19:45:44
  •  |   본지 1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브라질·러시아 대회 조별 탈락
- 세 번째 도전서 꿈 이룰지 주목
- 한국선수 중 유일 2경기 연속골
- 통산 3골 안정환·박지성과 동률
- 우루과이전 득점 땐 단독 1위로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12년 만의 원정 16강 도전에 나설 한국 축구가 가장 ‘믿는 구석’은 단연 손흥민(30·토트넘)의 존재다.

지난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아시아 선수 최초로 득점왕에 등극, 선수 생활의 절정을 맞이한 손흥민이 생애 세 번째 월드컵에서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는 이번 대회를 지켜볼 국내 축구 팬들의 최고 관심사다.

■EPL득점왕으로 진화

손흥민
손흥민은 2014년 브라질 대회와 2018년 러시아 대회 등 앞선 두 차례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은 바 있다.

대표팀의 막내였으나 이미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릴 때인 브라질 월드컵, EPL로 무대를 옮겨서 더욱 성장하며 더 큰 주목 속에 치른 러시아 월드컵 모두 손흥민은 골맛을 봤다.

브라질 대회 알제리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한국이 전반에만 3골을 내주며 무너지는 가운데 후반 5분 나온 만회골이 손흥민의 월드컵 본선 첫 득점이었다.

러시아에서는 멕시코와의 조별리그 2차전에서 0-2로 끌려가던 후반 추가시간 골로 한국의 대회 첫 득점을 기록했고, 디펜딩 챔피언이자 당시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이던 독일과의 최종전에선 2-0을 만드는 골로 ‘카잔의 기적’을 완성했다.

이후 다시 4년이 흐르는 동안 손흥민은 더 강해졌다. EPL에서 진화를 거듭하며 월드 클래스 스타로 우뚝 섰다. 2020-2021시즌 EPL 17골을 포함해 공식전 22골, 2021-2022시즌엔 EPL 23골을 비롯해 공식전 24골을 몰아치며 토트넘과 EPL을 대표하는 선수가 됐다.

손흥민에게 이번 카타르 대회는 그간의 아쉬움을 모두 떨쳐내고 웃음만 남기고 싶은 무대다. 무엇보다 지난 두 번의 대회에서 이루지 못한 16강 진출이 우선이다.

■‘아시아 본선 최다골’ 조준

손흥민은 현재 월드컵 본선 2경기 연속 및 2개 대회 연속 골을 기록, 총 3골을 넣고 있다. 통산 월드컵 3골은 은퇴한 박지성 안정환과 한국 선수 역대 최다 타이기록이며, 2경기 연속 골은 손흥민이 한국 선수 중 유일하게 보유한 기록이다.

카타르에서 골을 추가하면 손흥민은 한국 축구 역대 월드컵 본선 득점 단독 1위에 오르고, 월드컵 3개 대회 연속 득점을 달성해 이 부문에서도 박지성(2002년 한일, 2006년 독일, 2010년 남아공)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다.

특히 우루과이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골이 나온다면 한국 선수 유일의 ‘월드컵 본선 연속 경기 득점’ 행진을 3경기로 늘릴 수 있다.

‘아시아 월드컵 본선 최다 골’도 노린다. 현재까지 아시아인으로는 일본의 혼다 게이스케가 4골로 가장 많은 월드컵 본선 득점을 기록 중이며, 아시아축구연맹(AFC) 회원국 중에서는 호주 팀 케이힐의 5골이 최다 득점자다.

대표팀의 ‘캡틴’이자 공격진의 핵심인 손흥민의 활용법은 한국의 역대 두 번째 원정 16강 달성의 열쇠이기도 하다.

한동안 대표팀에만 오면 부진하다는 평가를 듣던 손흥민은 최근엔 자주 골맛을 보며 카타르로 가는 길의 희망을 밝혔다. 지난해 10월 이란과의 최종예선 원정(1-1 무)에서는 선제골로 2009년 박지성 이후 12년 만에 아자디 스타디움 득점을 남기며 껄끄러운 이란 원정에서 승점 1을 따내는 데 앞장서기도 했다.

최근 대표팀에 소집된 6월 A매치 4연전에서는 칠레를 상대로 센추리클럽(A매치 100경기 출전) 가입을 자축하는 쐐기골을 터뜨리며 2-0 승리에 앞장섰다. 이어 파라과이전에서는 프리킥으로 만회골을 만들어 2-2 무승부의 발판을 놨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장인화 수성이냐, 세대교체냐…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2. 2산업은행 이전 로드맵 짠다…올해 초안 잡고 내년 완료
  3. 3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4. 4신생아 낙상사고 낸 산후조리원, 하루 지나 부모에 알려
  5. 5스포원 이사장 사퇴…공기관 수장교체 신호탄
  6. 6[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경계 1호는 호날두 아닌 페르난데스…중원 잡아야 승산 ”
  7. 72일 열차도 서나…동투 전방위 확산
  8. 8스페인 꺾은 일본, 16강 신바람...후폭풍에 독일 올해도 탈락
  9. 9열차 운항 중단 대란은 막았다...철도 노사 밤샘 협상 타결
  10. 1070대 대리운전 기사 옆차 추돌해 전복
  1. 1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2. 2서해피격 입 연 文 “정권 바뀌자 판단 번복…안보 정쟁화말라”
  3. 3안철수 존재감 알리기 ‘영남투어’
  4. 4“안전운임제 폐지 검토” 尹, 압박수위 더 높였다
  5. 5이상민 해임건의안 본회의 보고 사실상 무산
  6. 6"정치파업 악순환 차단" 벼르는 정부…노정관계 시계제로
  7. 7尹대통령 지지율 3%p 오른 32%…"도어스테핑 중단 책임" 57%
  8. 8[뭐라노] 산은 부산 이전 로드맵 짠다
  9. 9대통령 집무실·전직 대통령 사저 반경 100m 이내 집회·시위 금지
  10. 10北 이달 노동당 중앙위 전원회의..."핵실험 계획 공개 가능"
  1. 1산업은행 이전 로드맵 짠다…올해 초안 잡고 내년 완료
  2. 2팬스타호 공연 매료된 일본 관광객 “부산 해산물 즐기겠다”
  3. 3부산항 진해신항 개발 닻 올린다…컨 부두 1-1 단계 금주 용역
  4. 4수출액 1년새 14% 급감…가라앉는 한국경제
  5. 5남천자이 내달 입주… 부산 중층 재건축 신호탄
  6. 6트렉스타, 독일서 친환경 아웃도어 알렸다
  7. 7"화물연대 파업에 철강에서만 1조1000억 출하 차질"
  8. 8반도체 한파에 수출전선 ‘꽁꽁’…유동성 위기에 中企 부도공포 ‘덜덜’
  9. 9부산 소비자 상담 급증세…여행·숙박·회원권 순 많아
  10. 10부산 물가 상승률 4.9%로 꺾였지만…외식 등은 고공행진
  1. 1신생아 낙상사고 낸 산후조리원, 하루 지나 부모에 알려
  2. 2스포원 이사장 사퇴…공기관 수장교체 신호탄
  3. 32일 열차도 서나…동투 전방위 확산
  4. 4열차 운항 중단 대란은 막았다...철도 노사 밤샘 협상 타결
  5. 570대 대리운전 기사 옆차 추돌해 전복
  6. 6어린이대공원서 크리스마스 기분 만끽하세요
  7. 7여수~남해~통영~거제~부산 남해안 아일랜드 하이웨이 추진
  8. 8[단독]기장 일광읍 상가 건축현장서 인부 2명 추락…1명 중태
  9. 9다행복학교 존폐기로…“수업 활기 넘쳐” vs “예산배정 차별”
  10. 10오늘 낮 최고 6~9도...내일 기온 오르다가 모레 또 찬공기 남하
  1. 1장인화 수성이냐, 세대교체냐…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2. 2[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경계 1호는 호날두 아닌 페르난데스…중원 잡아야 승산 ”
  3. 3스페인 꺾은 일본, 16강 신바람...후폭풍에 독일 올해도 탈락
  4. 41경기 ‘10명 퇴장’…운명걸린 3차전도 주심이 심상찮다
  5. 5메시 막았다…폴란드 구했다
  6. 62골로 2승…호주 ‘실리축구’로 아시아권 첫 16강
  7. 7브라질, 대회 첫 조별리그 ‘3승’ 도전
  8. 8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2월 3일
  9. 9[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축제를 즐기는 사람들
  10. 10단 한번도 없던 조합으로, 또 한번의 기적에 도전
우리은행
한국마사회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한시간 내 구장 간 이동 가능, 모든 경기 즐길 수 있는 축제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경기장 춥게 느껴질 정도로 쾌적, 붉은악마 열정에 외국 팬도 박수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