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투고타저 KBO 리그 평균자책점 10년 만에 3점대?

19일 기준 리그 평균 4.08, 10개 구단 체제 최저 기록

  • 이준영 기자 ljy@kookje.co.kr
  •  |   입력 : 2022-09-20 19:33:34
  •  |   본지 1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올 시즌 투고타저(投高打低) 현상으로 인해 10년 만에 3점대 리그 평균자책점이 나올 가능성이 커졌다.

2022 KBO리그 총 720경기 중 649경기를 치른 지난 19일 기준 리그 전체 평균자책점은 4.08이다. 확률상 남은 71경기 결과에 따라 10년 만에 3점대 평균자책점이 나올 수 있다.

원래 프로야구는 2000년대 이전까지 투고타저 현상이 짙었다. 1980년대에는 한 시즌도 빠짐없이 3점대 리그 평균자책점을 기록했고 1990년대에도 비슷한 흐름이었다.

그러다 2000년대 이후부터 많은 점수가 나기 시작했다. 1998년 외국인 선수 제도를 도입한 프로야구는 외인 타자 활약과 국내 타자들의 기량 증가로 타고투저 흐름으로 바뀌었다.

2000년 이후부터는 매해 리그 평균자책점이 4점대였다. 21세기 KBO 리그에서 시즌 3점대 평균자책점이 나온 것은 2006시즌(3.58), 2007시즌(3.91), 2012시즌(3.82) 등 총 3시즌뿐이다. 프로야구 10개 구단 체제가 확립된 이후엔 한 번도 3점대 리그 평균자책점이 나온 적이 없다.

올 시즌은 다르다. 올해는 스트라이크존 정상화에 따라 투고타저 현상이 일어났다. 스트라이크존 바깥쪽이 살짝 넓어지면서 투수들에게 유리한 환경이 조성됐다.

그러다 리그가 진행되면서 스트라이크존은 자연스럽게 재조정됐고, 타자들이 이에 적응하면서 투고타저 현상은 무뎌졌다. 하지만 투수들이 활약하는 큰 흐름은 바뀌지 않았다.

올 시즌 팀 평균자책점 1위는 3.43의 LG 트윈스다. LG가 현재 팀 평균자책점을 올 시즌 끝까지 유지하면 2012년 삼성 라이온즈(3.39) 이후 10년 만에 가장 낮은 팀 평균자책점을 기록하게 된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장인화 수성이냐, 세대교체냐…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2. 2산업은행 이전 로드맵 짠다…올해 초안 잡고 내년 완료
  3. 3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4. 4신생아 낙상사고 낸 산후조리원, 하루 지나 부모에 알려
  5. 5스포원 이사장 사퇴…공기관 수장교체 신호탄
  6. 62일 열차도 서나…동투 전방위 확산
  7. 7[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경계 1호는 호날두 아닌 페르난데스…중원 잡아야 승산 ”
  8. 870대 대리운전 기사 옆차 추돌해 전복
  9. 9열차 운항 중단 대란은 막았다...철도 노사 밤샘 협상 타결
  10. 10스페인 꺾은 일본, 16강 신바람...후폭풍에 독일 올해도 탈락
  1. 1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2. 2서해피격 입 연 文 “정권 바뀌자 판단 번복…안보 정쟁화말라”
  3. 3안철수 존재감 알리기 ‘영남투어’
  4. 4“안전운임제 폐지 검토” 尹, 압박수위 더 높였다
  5. 5"정치파업 악순환 차단" 벼르는 정부…노정관계 시계제로
  6. 6이상민 해임건의안 본회의 보고 사실상 무산
  7. 7尹대통령 지지율 3%p 오른 32%…"도어스테핑 중단 책임" 57%
  8. 8[뭐라노] 산은 부산 이전 로드맵 짠다
  9. 9대통령 집무실·전직 대통령 사저 반경 100m 이내 집회·시위 금지
  10. 10北 이달 노동당 중앙위 전원회의..."핵실험 계획 공개 가능"
  1. 1산업은행 이전 로드맵 짠다…올해 초안 잡고 내년 완료
  2. 2팬스타호 공연 매료된 일본 관광객 “부산 해산물 즐기겠다”
  3. 3부산항 진해신항 개발 닻 올린다…컨 부두 1-1 단계 금주 용역
  4. 4수출액 1년새 14% 급감…가라앉는 한국경제
  5. 5트렉스타, 독일서 친환경 아웃도어 알렸다
  6. 6"화물연대 파업에 철강에서만 1조1000억 출하 차질"
  7. 7반도체 한파에 수출전선 ‘꽁꽁’…유동성 위기에 中企 부도공포 ‘덜덜’
  8. 8부산 소비자 상담 급증세…여행·숙박·회원권 순 많아
  9. 9부산 물가 상승률 4.9%로 꺾였지만…외식 등은 고공행진
  10. 10연금복권 720 제 135회
  1. 1신생아 낙상사고 낸 산후조리원, 하루 지나 부모에 알려
  2. 2스포원 이사장 사퇴…공기관 수장교체 신호탄
  3. 32일 열차도 서나…동투 전방위 확산
  4. 470대 대리운전 기사 옆차 추돌해 전복
  5. 5열차 운항 중단 대란은 막았다...철도 노사 밤샘 협상 타결
  6. 6어린이대공원서 크리스마스 기분 만끽하세요
  7. 7다행복학교 존폐기로…“수업 활기 넘쳐” vs “예산배정 차별”
  8. 8오늘 낮 최고 6~9도...내일 기온 오르다가 모레 또 찬공기 남하
  9. 9본지 논객과 소통의 자리…“청년·노인 더 돌아봐달라” 당부도
  10. 10서훈 전 실장 구속 기로...검찰 "영장 나면 文까지 수사 확대"
  1. 1장인화 수성이냐, 세대교체냐…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2. 2[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경계 1호는 호날두 아닌 페르난데스…중원 잡아야 승산 ”
  3. 3스페인 꺾은 일본, 16강 신바람...후폭풍에 독일 올해도 탈락
  4. 41경기 ‘10명 퇴장’…운명걸린 3차전도 주심이 심상찮다
  5. 5메시 막았다…폴란드 구했다
  6. 6브라질, 대회 첫 조별리그 ‘3승’ 도전
  7. 72골로 2승…호주 ‘실리축구’로 아시아권 첫 16강
  8. 8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2월 3일
  9. 9[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축제를 즐기는 사람들
  10. 10단 한번도 없던 조합으로, 또 한번의 기적에 도전
우리은행
한국마사회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한시간 내 구장 간 이동 가능, 모든 경기 즐길 수 있는 축제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경기장 춥게 느껴질 정도로 쾌적, 붉은악마 열정에 외국 팬도 박수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